우리나라에서 가을 단풍으로 유명세를 타는 곳 중의 하나가 바로 내장산입니다. 내장산 국립공원을 방문하는 탐방객의 80%는 10월 말 경에서 11월 초까지 단풍구경을 즐기러 오는 이들이라고 하니 이곳 내장산은 가히 단풍으로는 빼 놓을 수 없는 곳이기도 하네요.

 

 제가 내장산을 찾은 것은 아마도 몇 번 될 듯 한데요. 등산을 목적으로 산을 둘러 본 것이 한번이고 나머지는 단풍구경을 위하여 가을에 찾았는데 참말로 사람 무지 많더이다. 처음에는 멋 모르고 오전 10시쯤 도착하니 톨게아트에서 내장사까지 들어가는데 몇 시간이 걸리는 바람에 진이 확 빠지는 경험을 하기도 하였습니다. 그 뒤 내장사 단풍은 새벽에 도착하여 여유롭게 구경하고 남들 붐비는 시간에 빠져 나오는 것으로 일정을 잡으니 정말 제대로 즐기는 단풍놀이가 되었더랬습니다. 내장산 단풍을 멋지게 즐길려면 이 점 꼭 참고 하시면 도움이 됩니다. 일단 올해는 날 샜으니 내년에...

 

그런데 타이밍을 살짝 놓쳐 11월 중순에 찾아가는 내장산의 모습은...?

단풍은 대략 80% 정도는 땅으로 낙하하고 없고 모진 이파리만 남아 단풍이랍시고 달려 있는데 그 모습도 조금은 볼 만 하였습니다. 딱히 단풍이 목적이 아니었고 산행이 목적이었기에 단풍의 화려함은 염두에 두지 않았지만 내심 이번 가을의 말미에 가슴 속 휘몰아쳐 속내 숨기지 못할 감탄사 한번 쯤 내뱉을 멋진 가을풍경 하나쯤 있을 것이라 기대하지 않은것은 아니길래 산행을 마치고 내장사로 내려와 이리저리 두리번거려 봤지만 꼭 마음에 드는 풍경은 잡아두지 못했습니다.

 

산행은 추령에서 시작하여 까치봉까지 내달리고 이곳에서 내장사로 하산하였습니다. 마음 같아서는 입에 개거품 물고 입식(立食) 속보(速步)로 불출봉 서래봉까지 이어 달려야 속이 풀리겠지만 그건 마음 뿐이고... 50후반 연식(年式)에 골병(骨病)이 들어 자칫 이마저의 행복마저 앗길 것이 두려워 때론 자제를 많이 하기도 한답니다.

 

암튼 추령에서 시작한 산행은 산파도를 넘고 넘어 까치봉까지 도착하고 이곳에서 내리막 하산길을 거쳐 내장사에 도착. 맥빠진 단풍구경을 마치고 일주문을 통과 동구리를 거쳐 계곡길을 따라 한참을 걸어 국립공원사무소로 하산을 하였습니다. 총 소요 시간은 대략 6시간정도..

 

하늘에 구름이 많고 먼 곳 조망이 뿌옇게 흐려져 그리 상쾌한 산행을 즐긴 날은 아니었지만 능선을 걸으면서 뒷등에 흘린 땀이 잠시 불어오는 서늘한 바람에 말려지는 느낌은 이 계절의 말미에 오는 시원함이기도 하였습니다. 이제 가을 산행은 그리 오래남지 않았네요. 언제 첫눈이 내릴지 모르지만 겨울도 머잖았구요.

 

흔히 이맘때를 사람들은 만추(晩秋)라고 하는데 스산함과 허전함이 가장 많은 시기이기도 합니다.

어떤이는 이런 계절을 참 좋아 하기도 하는데 저도 그렇습니다.

가을의 화려함이 다 지나고 낙엽들이 떨어져 없는 훵한 이 시기... 그리움을 불달구어 보기도 좋은 계절이고 마음 속의 추억상자를 열어 보기도 좋은 시기입니다.

대지를 지나가는 약간은 쌀쌀한 바람이 온 몸을 스칠때 느껴지는 고독감..

참 좋죠?

 

 

산행코스:

추령 - 유군치 - 장군봉 - 연자봉 - 신선봉(내장산 정상) - 까치봉 - 내장사 - 일주문 - 주차장

 

소요시간 :

약 6시간

 

 

내장산 등산지도. 내장산 지도

내장산 국립공원 지도

 

 

 

 추령재

장성축제를 하고 있네요. 시간이 없어 보지 못하고 그냥 통과.

 

 

 

 장군봉으로 올라가면서 내려다 본 내장사계곡 풍경

 

 

 

 내장사가 보여 집니다.

 

 

 

 가야 할 능선

멀리 정상인 신선봉이 보여 지네요.

 

 

 

 

 

 

 

 하얗게 보이는 곳은 구름사이로 햇살이 비춰지는 곳입니다.

케이블카 라인이 보여집니다.

 

 

 

 케이블카

 

 

 

 지나온 장군봉

 

 

 

 건너편으로 보이는 서래봉

바위기암으로 이뤄져 있습니다.

 

 

 

 케이블카 종점과 전망대

 

 

 

 서래봉과 벽련암

 

 

 

 연자봉에서 조망되는 풍경입니다.

 

위 사진은 클릭하면 크게 보여 집니다.

 

 

 

 

 

 

 

 전날 내린 비로 등산로 전체가 매우 미끄럽습니다.

스틱이 유용하게 사용되었습니다.

 

 

 

 신선봉 올라가기 전의 삼거리

내장사에서 바로 올라 온 이들이 겹쳐 사람들이 많습니다.

 

 

 

 신선봉 정상

 

 

 

 

 

 

※ 산에 대한 예의

 

식사를 하고 있는데 앞쪽에서 한 팀에 같이 식사를 하고 있습니다.

이곳은 내장산 국립공원. 엄격히 화기사용이 금지 된 것입니다. 아마도 코펠을 사용한듯 합니다.

식사를 마치고 코펠에 남은 음식 찌꺼기를 들고 나무에 탕탕 부딫치면서 쏫아 버립니다.

기가 막힙니다.

그리고 유유히 담배를 하나 꼬나 물고 피웁니다.

어제 비가 내렸다고는 하지만 온통 마른나무 잎사귀들입니다.

 

그리고 이곳은 산이구요.

 

그들이 식사를 마쳤는지 베낭을 챙깁니다.

아직 바닥에는 먹다 남은 술병이랑 쓰레기가 보입니다. 그냥 갈 태세입니다.

너무 어이가 없어 식사를 하던것도 잊고 바라봅니다.

내가 보고 있으니 그래도 눈치가 보였는지 술병과 하얀 쓰레기 몇 점은 챙겨 갑니다.

그들이 떠난 자리를 찾아 봤습니다.

움식 찌꺼기와 담배공초.. 쓰레기가 아직 남아 있습니다.

대략 차림새로 봐서는 산을 처음 찾는 이들도 아닌것 같은데 정말 너무 했습니다.

 

식사를 하기 딱 좋은 자리인데 그 뒤 이자리를 찾는 이들은 무슨 느낌일까요?

 

산에 대한 예의...

이건 아닙니다.

 

 

 

산에 대한 예의를 생각케 하는..

그들이 떠난 자리 

 

 

 

 참나무와 어울려진 하얀 나무들..

나무 이름은 모르지만 너무 멋진 조화입니다.

 

 

 

 

 

 

 

 앞쪽에 까치봉이 보여 집니다.

오늘 산행의 마지막 봉우리입니다.

 

 

 

 까치봉에서 되돌아 본 지나온 능선이구요.

 

 

 

 이제 하산길입니다.

요상하게 생긴 나무들이 많아 몇 컷 찍어 봤습니다.

 

 

 

 

 

 

 

 

 

 

 

 

 

 

 

 

 

 

 

 겨우살이도 무지 많습니다.

 

 

 

 

 거의 하산이 마무리 되어 갑니다.

 

 

 

 앞쪽에 내장사가 보여 지네요.

 

 

 

 

 

 

 

 내장사 대웅전.

화마로 소실 된 것을 3년만에 복원하였습니다.

아직 단청도 하지 않은 상태

 

 

 

 

 

단풍이라고 하기엔 그렇지만 내장사에서 주차장까지 이어지는 단풍구경 같이 하여 보세요.

 

 

 

 

 

 

 

 

 

 

 

 

 

 

 

 

 

 

 

 

 

 

 

 

 

 

 

 

 

 

 

 

 

 

 

 

 

 

 

 

 

 

 

 

 

 

 

 

 

 

 

 

 

하늘을 날아가는 쌕쌕이 모양의 UFO

 

 

물 속에 투영되어 비치는 쌕쌕이 UFO

 

 

 

우화정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5.11.17 03:03 신고 에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내장사...하믄 떠 오르는게 단풍철에 차량하고 인파 무쟈게 밀리는거 하고
    15년전에 집사람 내장산 데불고 올라 가다가 발이 접지른걸 돌팔이인 제가 뼈 맞춰 준다꼬 뒤틀다가
    발목 완조니 절단시킨것. 요 두가지가 생각이 납니다.
    단풍철이 지나서인지 제가 생각했던 그런 쌩지옥 장면은 사진속에 없는것 같습니다.
    그나저나 전문용어로 싸가지 없는 저 위의 등산객들이 특히 산불 조심해야 할 싯점에.... 저런 짓들을....ㅜㅜ
    은제나 철들이 들런지.....저러구서 나랏일엔 이래라! 저래라! 하겄지요?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5.11.17 08: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내장산에서 무쟈게 밀리는 인파경험을 한 기억이 있어 이번 산행후에도 내장사로 내려가면서 조금 걱정을 하였으니 다행히 단풍철이 지나서인지 그리 인파는 많지 않았습니다.
      산에서 싸가지 없는 짓으로
      라디오나 음악소리 내며 다니는 이..
      베낭에 방울 달고 다니는 이..
      정상에서 담배 피우는 이...
      ..
      이런 등등인데 식사 매너가 아주 엉망이고 또 국립공원에서 버젓이 담배를 피우는 걸 보니 저런 이들 미리속에는 도데체 뭐가 들어 있을까 생각해 봤습니다.
      에디형님 말씀대로 나라일에는 더 잔소리 많고 지가 똑똑한척 할 것 같습니다..ㅎ^^

  2. 2015.11.17 07:26 신고 Favicon of http://cho-a47.tistory.com BlogIcon 草阿(초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내장산 단풍 정말 좋죠.
    딱 벌어진 입을 다물지 못할 정도로... 절정기때는 온통 산이 불타오르는것 같기도 하구요.
    전 이번 서울 아이들 이사한 집에 다녀오며, 서울간 김에 동작동 국립묘지에 다녀왔습니다.
    요리조리 밀리는 교통지욕과 싸우면서... 에긍.. 서울은 살 곳이 못되드라구요.
    그래도 울 아들과 딸내미가 가까이 살고 있으니
    살기좋은 서울로 기억하겠습니다.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5.11.17 08: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초아님 고맙습니다.
      아이들 이사하는데 가서 거둘어 주신다고 애 쓰셨습니다.
      이제 자주 서울 나들이를 하실것 같습니다.
      복잡하고 정신없는 서울이지만 그래도 서울은 아름다운 곳이기도 합니다.
      가을이 깊어가는데 좋은 나들이 많이 하시길 바라면서요..^^

  3. 2015.11.17 08:59 신고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쏭이아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 전에 직원들과 납품을 한 후 야유회 겸 늦은 단풍구경을 간 기억이 납니다.
    단풍 관광철이 지난 내장산은 오히려 시즌 보다 더 보기 좋았습니다.
    나무에 매달렸던 단풍들이 떨어진 길은 마치 비단길 같았습니다.
    내장산 감나무는 타 지역 감나무보다 왜 그리도 키가 큰지..^^
    제가 알던 감나무 하고는 전혀 다른 종인가..할 정도로 감나무가 엄청 높이 자라더군요.

    산에서 자신의 흔적을 남기고 오는 이들의 작태가 너무 한심합니다.
    정말 싸가지 없는 ** 들 입니다.
    오래 전 관악산 바위마다 스프레이로 낙서를 보고 낙담을 했는데..
    어느 분 말씀이 떠 오릅니다.
    자신이 신고있는 등산화에 쓸려 내려가는 흙 한줌에.. 산에게 미안 하다는 말씀이.. 생각나는 오늘입니다.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5.11.17 22: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늦가을에 찾은 내장산과 내장사...
      그리 아름다운 단풍은 지나갔지만 그래도 나름 괜찮았습니다.
      쏭빠님 말씀대로 단풍이 온통 발갛게 물들어 화려한 때는 지났지만 오히려 사람들이 그리 많아 붐비지 않는 이 계절의 내장사도 운치가 있었구요.
      주차장에서 내장사까지 올라가는 단풍터널은 단풍은 다 지고 발갛게 익은 감나무들이 감을 주렁주렁 매 달고 있는 모습이 참으로 운치가 있었습니다.
      산에서 산에대한 기본적인 예의를 저버리는 이들은 산에 올 자격이 없는데 가끔 저런 이들을 보면 저들은 생각도 없을까... 이런 생각을 하게 됩니다.^^

  4. 2015.11.17 09:57 신고 BlogIcon 소풍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조용히 는개비 날리는 아침이라 그런지 더욱 스산하고 고요하게 느껴지는 만추의 내장산이네요 몇 남아있는 단풍 마져 낙엽 되어 구르면 겨울이 멀지 않았음이.....따듯한 차 한잔 생각 나는 아침입니다.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5.11.17 22: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고맙습니다.
      날씨가 차츰 쌀쌀해져 어느듯.. 만추..
      참으로 스산한 바람이 지나가면 따스한 차 한잔이 생각나는 시기입니다..^^

  5. 2015.11.17 13:59 신고 하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내장산의 가을 단풍은 너무도 유명하여 듣긴했습니다만 한번도 가보질 못했습니다.ㅠㅠ
    시즌을 지나서 다소 을씨년스런 풍경입니다만 그래도 좋네요.
    그나저나 산에서 저렇게 몰상식한 짓을 하는 사람은 뭐하는 사람들인지요....
    버너에 담배에 쓰레기투척까지.....산에서 할수있는 온갖 만행을 다했군요. 정말 씁쓸합니다.
    마지막 사진은 아찔하네요. 저는 대륙에서나 볼수있는 풍경인가 했습니다. ㅎㅎ
    이번주 토요일 관악산풍경도 별다르지 않을듯하구요. 다만 비가 온뒤라 계곡물은 조금 맑을것같습니다.
    단풍목적도 아니고 산행 및 친목도모 목적이니 크게 상관없을듯합니다.^^*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5.11.17 22: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내장산과 백양산은 애기단풍이 있어 운치도 있고 보기도 참 좋은 곳인데 올해는 아마도 그리 화려하지는 못했을 것 같습니다.
      남아 있는 단풍들을 보니 여느곳과 마찬가지로 이번 여름과 가을초기의 가뭄으로 말라 비틀어진 단풍들이 많았지 않았나 생각이 됩니다.
      산에서 몰상식한.. 참으로 아주 기본적인 산에 대한 예의를 저버리는 이들을 보면 한심하다는 생각을 넘어 아주 산에 못 오게 만들어 버리는 방법이 없을까 하는 생각도 듭니다.
      우리나라 사람.. 정말 융통성의 범위가 넓고 이해하기를 좋아하는 민족이지만 어느 정도의 이해가 될 수 있는 범위가 넘어지면 이건 용납이 힘들어 집니다.
      산에 대한 기본적인 예의...
      그걸 벗어나는 이들의 모습은 너무 안타깝습니다.
      하마님..
      일찍 예매를 한다고 했는데 광명 도착시간이 8시 조금 넘을 것 같습니다.
      그 무렵에 다시 연락 드리겠습니다..^^

    • 하마 2015.11.18 20: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 두가님 도착예정시간을 알려주시면 미리 나가서 기다리고 있겠습니다.
      새벽부터 준비해서 올라오시려면 수고가 많으시겠네요...^^*
      다행히 토요일 비는 오지 않을것같은데 조금 쌀쌀할것같습니다.
      염두에 두시고 채비하셔여~ 토요일 뵙겠습니다.;)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5.11.19 21: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예, 하마님
      고맙습니다..^^

  6. 2015.11.17 14:39 신고 소리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 가을의 내장산은 여전 하군요!
    4학년때 없는 졸업 여행을 만들어(복학생들이 주도, ㅎㅎㅎ) 단체로 땡땡이 치고 놀러갔던 곳이 무주구천동 계곡과 내장산 입니다.
    처음으로 가족과 떨어져 먼 거리를 여행 했던 기억은 아주 강렬하여서 <내장산> 이야기만 들려도 그때의 그 시간이 떠오르지요. 크 ~
    얼마나 극성스럽게 수다떨며 돌아다녔는지 다녀와서 며칠을 꼬박 앓았고, 학교에서는 科전체가 발칵 뒤집혀서 난리 난리 !
    모 ,,, 솔직히 다른 학년은 은근 "너네가 부럽다." 그런 눈초리? 후후후 ~~ 암튼, 그랬던 기억이납니다.
    (그후 두 번 더 다녀왔지요..)

    멋집니다. 그런데 조~기 하산길의 나무 계단을 보니 갑자기 다리가 아파옵니다. ^^
    저도 산행을 안 한지가 약 2년이 되고보니 하체가 부실하여서 ,,,,,, ㅎ
    잘 보았습니다. 고맙습니다.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5.11.17 22: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소리님. 간간 둘레길 코스라도 마련하셔서 나들이 트래킹을 만들어 보십시오.
      이전에 자주 다니시다가 너무 안 다니시면 다리가 머라캅니더..ㅎ
      졸업여행 비슷하게 땡땡이 치고 다녀 오신 내장산...
      지금 다시 들리셔서 그때의 추억을 즐기시면 얼마나 좋을까 생각하여 봅니다.
      그때 같이 하셨던 친구분들이랑요.
      서울에서는 아무래도 이곳 먼 남쪽까지 오시기가 그리 쉽지는 않으실 것 같습니다.
      근데 요즘은 위낙에 교통이 좋아져서 이곳 대구에서 전라도 방면으로 여행을 가나 서울엣 ㅓ내려 오시나 시간은 비슷한 것 같습니다.
      산은 오리막보다도 내리막이 더 몸을 많이 해치는데 요즘 산에 계단길을 너무 많이 만들어 오히려 사람들을 더 고통스럽게 하고 있지 않나 생각합니다..^^

  7. 2015.11.17 16:09 신고 창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내장산쪽을 다녀 오셨군요..
    저희도 올해 내장산이나 아니면 백양사라도 생각 하였던 것이
    어찌 그냥 저냥 다 지나 갔습니다.
    적상산의 단풍도 올해는 아주 형편이 없었구요...
    산을 겁 내는 집사람 덕분에 저희는 동내 근처 충북과 전북의 도계쪽
    구 도로변에 있는 단풍으로 올해는 끝 인 것 같습니다.

    그런데 오늘 단풍에 내장산보다 산행이 주목적인 내장산 풍경은
    또다른 재미와 호기심으로 보고 있습니다.
    백양사를 넘어 갈때 보던 비슷한 풍경도 조금 보이고요.
    산 아래로 보이는 벽련암도 또 다른 재미로 보입니다.
    그런데 아주 매너 없는 사람이 보여 실제로 보는 담이 할배님께서는
    아주 기분이 무척 상하셨을 것 같습니다.
    저도 가끔 동내에서도 그런 비슷한 광경을 볼 때는 여러가지 생각이 들더군요......
    맨 밑에 사진도 또다른 추억을 되새기며 잘 보았습니다.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5.11.17 22: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형님 고맙습니다.
      이곳 대구에서 내장산은 차로 대략 3시간 이상이 걸리는 길인데 내장산뿐만 아니고 전라도 지방의 산들이 거의 비슷한 거리인 것 같습니다.
      한창 단풍이 짙을때 찾아 가야 제대로 즐기는데 그건 형님 말씀대로 단풍행락객의 모습이고 저는 이번에 내장사보다는 내장산을 찾은 것이라 내장사를 병풍으로 둘러싼 능선산행을 즐겼습니다.
      나름 즐거운 산행이었으나 날씨가 그리 맑지가 않아 조금 아쉬움이 남았습니다.
      이번 가을은 유난히 흐린날이 많고 미세먼지도 많은 것 같습니다.
      단풍이 떨어져 나무밑에 소복히 쌓인 모습도..
      길가의 가로수 은행의 노란 잎들이 도로변에 떨어진 모습도 이제 그리 오래 구경할 날이 없을 것 같습니다.
      바람이 휭하니 지나가면 모두가 떠나가고 겨울이 다가 올 것이구요.
      맨 밑의 사진은 내장사 입구 삼거리에서 찍은 추령방향의 도로입니다..^^

  8. 2015.11.17 17:03 신고 농돌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장거리 출장에서 돌아와서 일요일에 내장산이 궁굼했었지요?
    선운사에 들렸더니 단풍이 지고 없더라구요 ㅋㅋ 내장산은 포기하고 선운사에서 놀다가 올라왔습니다
    이곳에 들려서 구경합니다 ㅎㅎ
    멋진 오후 되세요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5.11.17 22: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농돌이님.
      먼 곳 유럽 출장길 잘 다녀 오셨는지요?
      이번에 프랑스에서 끔찍한 테러가 있어 많은 여행객들이 여행객들이 여행을 취소 한다고 들었는데 여러가지로 요즘 유럽이 어수선합니다.
      암튼 늦가을의 우리의 산하는 또 다른 볼거리로 가득한데 만추..의 고운 향기 즐기는 가을 되시길 바랍니다..^^

prev | 1 | ··· | 217 | 218 | 219 | 220 | 221 | 222 | 223 | 224 | 225 | ··· | 1837 | next



▣ 전체 여행기와 산행기 한눈에 보기(클릭)
2016. 8월까지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