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고 작은 山이 있고 그 산자락으로 들어가면 어김없이 절집이 나타난다.
가을 햇살에 요사채 지붕에 내려 앉은 낙엽이 반짝 빛나고, 하얀 고무신을 신은 공양주(供養主)보살이 종종 걸음으로 뒷뜰을 거쳐 지나간다. 계곡에서 불어 오는 약한 바람결에 절밥 내음이 느껴진다. 바람이 한켠으로 몰아 논 대웅전 앞 낙엽을 보고 있으니 가슴 속에서도 무엇인가 떨어지는 듯 허전하다.

부처님을 만나러 용연사(龍淵寺)에 갔는데 수능100일 기도를 위한 커다란 플래카드가 먼저 반긴다. 사월 초파일 등(燈)값과 함께 가장 벌이가 좋은 프로젝트임에는 틀림 없지만 이걸 대웅전 처마 밑이나 절집 입구에 떡하니 달아 둔 것은 너무 속 보인다. 우리나라 절집들이 대개가 그러하지만 유유한 사찰의 본디맛을 즐기는 이들한테는 너무나 거추장스러운 장면이다.

용연사는 그리 크지 않은 절이지만 조금 특별한 곳이다. 부처님의 진신사리(眞身舍利)를 모셔 논 적멸보궁(寂滅寶宮)이 있는 곳이다. 우리나라에는 적멸보궁이 8군데 밖에 없는데 5대 적멸보궁이라 하여 양산 통도사, 오대산 상원사, 설악산 봉정암, 태백산 정암사, 영월 법흥사가 있고 그 외 이곳 용연사와 경남 사천의 다솔사(多率寺), 선산 해평의 도리사(桃李寺)가 있다. 이 외 비공식적으로 김해 연화사 포교당에도 있단 소리는 들었지만.. 부처님의 진신사리를 모신 탑 앞에 참배를 위한 전각을 세운 법당을 각이나 전으로 이름짓지 않고 궁(宮)으로 한 것은 그만큼 최고 지위를 뜻함일 것이다.

용연사에도 가을로 짙어지고 있었다.
담벽을 타고 오르던 담쟁이는 지쳐서 고개를 숙이고 커다란 은행나무도 햇살을 받는 편으로 노랑색으로 옷을 갈아 입고 있다.
사람도 동물도 이파리도 구름도 하늘도 ..
모두 언젠가는 떠날 것이고 그렇게 기억을 지울 것이다.
그 다음은 어떻게 될까?





용연사 일주문인데 많이 낡았습니다. 한때의 영화로움은 뒤로하고 이제 현판은 부서져 있고 단청화공의 채색은 낡디 낡았습니다. 일주문이라는 것이 일심(一心)으로 부처님 법에 귀의하겠다는 서원(誓願)의 문인데 이렇게 무관심하게 관리가 되고 있네요. 주위에는 일주문과 전혀 경계도 없이 주차장으로 어수선하게 사용되고 있어 어쩌다 김여사의 후진돌격으로 언제 날벼락을 맞을지 모를 지경입니다.







극락전 앞 3층석탑의 기단 위에 쌓인 동전. 이중으로 되어 있는 기단 턱에 동전이 얹혀지면 소원이 이뤄 지는 것일까요?





극락전 옆 한단 높은 삼신각 뜰 끝 머리에 놓여 있는 아기 부처님과 탑들.. 누가 이렇게 하나 둘 가져다 놓았는지 무수히 많습니다.







돌담 턱 끝머리에 주~욱 놓여져 있는데 하나하나 천천히 살펴보는 재미가 쏠쏠 합니다.

출입금지 장소인 선방.







극락교(極樂橋). 부처님 계신 극락전을 가려면 극락교를 건너 천왕문을 지나고 계단이 놓여 있는 안양루를 지나 삼층석탑을 거쳐야 합니다.

적멸보궁의 입구인 금강계단(金剛階段)을 오르다 흡칫 하였습니다. 수많은 어머니들이 자녀의 수능 합격을 위하여 기도를 하고 있었습니다. 그러고 보니 수능이 10여일 조금 넘게 남았습니다. 뒷바라지로 수고한 어머님들이 다시 이곳에 와 부처님 전 자식의 영광을 빌고 있는 것입니다. 이 엄청난 장면에 위축이 되어 바로 뒷편에 있는 부처님의 진신(眞身)을 모신 사리탑은 차마 가 보지 못하였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태그 : , , , , , , ,
TRACKBACK 0   COMMENT 16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1.10.28 09:56 신고 DASCI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플랜카드가 좀 거슬리기는 하지만 고즈넉한 산사의 느낌은 너무 좋습니다...
    두가님의 글을 읽고 나니 한 편의 시를 읽을 느낌입니다...시인 등단하실 날이 가까와 지셨네요 ^^
    앙증맞은 아기부처님 인형들이 꽤 귀엽습니다
    16번째 사진이 너무 궁금합니다. 두꺼비 모양인데..자연석인가요 ? 다듬은 티는 나는데 ^^
    그나마 용연사는 점잖은 편에 속합니다. 다른 절은 녹차도 아닌 커피 판매에.. 눈길도 안가는 저질 기념품에..
    절 운영에 때문이라고 애써 이해해 보려 하지만 ..평소 절에 대한 경건함 마음이 희석되는건 어쩔 수 없네요..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1.10.28 13: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DASCI님의 말씀대로 정말 요즘 절들이 너무 이기적으로 변하여 지는 것 같아 조금 안타깝습니다.
      세상만사가 물질만능으로 변하여져 깊은 산사라 하여도
      그것에 물들지 마란 법은 없으나 그래도 일반적인 생각으로 도 닦는 이들은 이런 것에서 조금 벗어나 있었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산중 사찰로 이어지는 도로들이 흙이었다가 돈 많은 보살들의 진입을 돕기 위하여 포장을 하고
      또 그 길로 주지가 고급차를 타고 드나드는 모습을 보면
      절도 이전의 절이 아닌가 느껴 집니다.
      저 두꺼비는 조금 실망 하실것 같습니다.
      그냥 시멘트로 만든 것입니다.
      경내 우물가에 있는 것인데
      사찰밖 우물가에는 생뚱맞게 악어를 이런 식으로 만들어 두었더이다..^^

    • 에디 2011.10.31 08: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맞습니다.
      산을 자주 찿는 우리들 모임에서 한가지 불문율이 있습니다.
      아름답고 울창하고 깊고 높은 산이면 어디나 유명한 사찰이 있는데 사유지란 이유로 입장료(요즘은 문화재 관람비)를 꼬박 꼬박 내줘야
      자기네들 절 구경을 할수 있게 만들여진 사찰 구경 하고싶은 사람은 '밥값 다 내기' 입니다. 물론 거의 전에 다 다녀본 절이기에.

      물론 관리비 차원도 좋지만 돈 없으면 ...아니..비싸서 절 앞까지 왔다가 못 보고 간대서야..... 無所有의 마음은 어디로들 갔는공~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1.10.31 13: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정말 맞는 말씀입니다. 에디님.
      문화재 관람료..ㅜㅜ
      이거 가장 빨리 폐지해야 할 사찰문화입니다.
      뭔 기도니 불사니 하면서
      저잣거리의 돈들을 사찰로 불러 들이고
      그것도 부족하여 절 보는데 돈을 내라 하니...
      이건 정말 기가 막히는 일입니다.
      몇일전에도 친구랑 술 한잔 하면서 이 이야기를 나누며 열통을 올린 일이 있습니다.
      그 친구 이야기로는 요즘 스님은 스님이 아니랍니다.
      모두 중X 들이랍니다..
      에고...

  2. 2011.10.28 09:57 신고 하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을 산사 용연사의 풍경이 너무 아름답네요. 약숫물한사발 들이키면 아주시원하겠습니다.
    낡은 일주문이지만 그옛날엔 화려하고 웅장해 보였으리라 생각되고 흙바닥의 돌두껍도 거기에 있는 사연이 궁금합니다.ㅎㅎ
    파란하늘 가운데 메달린 풍경소리가 여기까지 들리는듯하여 녹차한잔과 아주 맛난 감을 깍아놓고 산사의 가을을 깊게 느껴봅니다.^^*
    멋지고 즐거운 하루되세요~~~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1.10.28 13: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왕년에는 아주 위세가 있었다는데 지금은 조금 초라하여 졌습니다.
      몇년 전에는 절로 올라가는 도로옆에 음식점들이 많아
      퇴근후 한꼬뿌 하러 자주 들리기도 하였습니다.
      요즘은 모두 철거하여 깨끗하게 정비 하였네요.
      가을은 어느 풍경이나 눈이 시리울 정도로 아름다운 것 같습니다.
      깊어 가는 가을..
      슬슬 만추로 접어 드네요.
      마나님과 멋진 추억 만드시길 바래 드립니다. 하마님..^^

  3. 2011.10.28 11:08 신고 2150lsj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 행복합니다.
    아름다운 그림과 가을날의 맑은 기운이 느껴집니다.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1.10.28 13: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2150lsj님 고맙습니다.
      이번 주 비가 예보 되었다가 취소 되어 조금 다행입니다.
      단풍은 이제 중부에서 남하하고 있겠습니다.
      멋진 주말과 휴일 되십시요..^^

    • lsj2150 2011.10.28 17: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예 저는 이번주 북한산 만경대 릿지를 가기로 친구들과 약속이 잡혀서 등반을 계획중입니다.
      내일은 딸네미 제6기 생물자원보전 청소년리더 시상식이 코엑스에서 있어서 참석해야하구요.
      즐겁고 행복한 주말보내시고 멋진 그림 올려주세요.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1.10.29 09: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만경대 릿지의 바위가 좀 미끄럽다 하는데 조심하셔서 잘 다녀 오시길 바래 드립니다.
      lsj2150님 오늘은 따님께 저도 큰 박수를 보내 드립니다.
      행복한 주말.. 따님과 함께 맛있는 식사도 하셔야 겠습니다.
      즐거운 시간 되세요..^^

  4. 2011.10.28 13:57 신고 Favicon of http://koreanpaperarts.blogspot.com/ BlogIcon 지인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산사에는 옛 자취가 있고, 하늘과 맞닿은 산의 정취가 있고, 자연이 주는 소리가 있고...또 또...!
    나뭇꾼 동자승, 오줌싸개 동자승 그 옛날의 이야기도 있어요.
    산사의 풍경들이 전문가들이 잘 찍은 어떤 사진보다 더 편안한 휴식을 줍니다.
    담쟁이가 있는 다섯번째 사진은 슬쩍 해 가고 싶지만 참을렵니다.
    내가 찾던 가을 풍경이 바로 이런 풍경이었어요.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1.10.28 14: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다섯번째 사진은 존경하는 지인님께 가을 선물로 드리고 싶습니다.
      그니 지금부터 그 사진의 소유권은 지인님께 있으니 필요 하시면 언제든지 가져 가셔도 됩니다.
      저 동자승 모둠은 누가 최초 시작하였는지
      그 숫자가 많습니다.
      죽 나열 되어 있으니 보기도 좋구요.
      지인님 보시면 아주 좋아 하실 것 같다는 생각을 하여 봅니다..^^

    • Favicon of http://koreanpaperarts.blogspot.com/ BlogIcon 지인 2011.10.28 14: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마음도 푸짐한 두가님,
      주신다면 그림으로 해 보고 싶습니다.
      동자승 인형들도 좋고 돌두꺼비도 엄청나게 크네요.
      자식을 위해 기도하는 어머니들의 모습이 아름다워 보입니다.
      풍경소리가 댕그렁 댕그렁 들리는 듯...!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1.10.29 09: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우리나라의 산 자락은
      그 속에 절집이 자리하여 있어 더 아름다운것 같습니다.
      바람결에 울려 퍼지는 풍경소리는
      또 다른 깨닳음을 주구요.
      멋진 작품 만드셔서 자랑하여 주시면 얼른 구경 가겠습니다..^^

  5. 2011.10.28 14:49 신고 창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흙으로 만든 담장도 이렇게 정감 있게 보이는 것은
    아우님의 사진 솜씨일것 같군요...
    사진들을 구경을 하다 보면 이거 점점 주눅이 들고 있습니다.
    물론 뱁새가 황새를 따라 가려고 하는 것은 아니지만
    아우님 사진을 보다 보면 제가 몇장 찍어 오는 사진은 사진도 아니야!~~~ ~~~
    저도 집사람과 등산이 아닌 걷는 기분으로 노고단을 거쳐
    보길도를 비롯해서 남도쪽 에서 바닷바람을 며칠 쐬고 왔습니다.....^^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1.10.29 09: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형님 몇일만에 너무 반갑습니다.
      짐작으로 여행을 떠나셨구나 하고 있었답니다.
      찍으신 사진들 올려 놓으시면 귀경 가겠습니다.
      남도에는 아직 가을이 꽉 차지는 않았겠지만
      사람 복잡한 단풍 속 보다는 한결 여유를 가지고
      멋진 여행길 되셨으리라 짐작하여 봅니다.
      늘 건강하오시고
      또 다른 여행 계획하여 보시길 바래 드립니다..^^

prev | 1 | ··· | 1309 | 1310 | 1311 | 1312 | 1313 | 1314 | 1315 | 1316 | 1317 | ··· | 1887 | next



▣ 전체 여행기와 산행기 한눈에 보기(클릭)
2016. 8월까지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