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보기 - 7번국도 지도와 "지구별에서 추억 만들기"

7번국도를 타고가는 동해안 여행은 사실 이전과는 많이 달라졌습니다.
바닷가로 이어진 7번 국도가 도로 사정이 좋아져 거의 직선화 되어 있고 중앙선이 구분되어져 승용차를 타고 가면서 동해바다를 감상하는 운치가 반감되어져 있습니다.
따라서 7번국도 여행이라고 표현은 하지만 동해바다를 맛깔나게 여행 하려면 7번국도를 포기해야 합니다.

5만분의 1지도나 2만5천분의 1의 최신 지도를 챙기고 7번국도 대신 해안가로 이어진 해변도로를 타고 여행하는 것이 진짜배기 동해안 여행이 됩니다.
저도 이번에 익숙치않은 강원도 쪽의 해안도로 지도는 인터넷에서 상세 지도를 다운받아 지참하고 떠났습니다. 이 지도를 챙겨서 운전석옆에 끼고 똑바로 달리는 7번 국도는 아싸리 포기하고 해안도로를 주로 이용하였습니다. 그러나 경상도쪽의 해안도로와는 달리 강원도쪽에는 지형적인 영향으로 바닷가 가장자리로 이어지는 도로들이 중간중간 끊겨 되돌아 나오는 경우가 참 많았습니다. 지도를 참고 하여도 헷갈리더라구요.

화진포에서 정동진으로 내려오는 길은 조금 어수선합니다.
신호도 많고 도심을 지나는 길도 자주 있고 특히나 모든 바닷가는 철책으로 가려져 있어 아무곳이나 바닷가에 나갈 수가 없습니다. 중간중간 해수욕장이나 해안마을에 들려 잠시 잠시 쉬면서 천천히 내려 왔습니다. 약간 철이 지난 해수욕장들은 거의 마무리 폐장을 준비하고 있었고 저 같이 뒤늦게 여름 휴가를 즐기는 이들이 간간 보여졌습니다.

화진포에서는 아내와 씰데없는 것 가지고 한참이나 헤맸습니다.
'화진포에서 맺은 사랑' 노래의 가사가 생각이 안 나고 자꾸 '만리포 사랑'과 헷갈려 만리포라 내 사랑..이 '화진포라 내 사랑'으로 겹쳐져 이것 머리속에서 정리한다고 한참이나 걸렸더이다.
아래 ▶버튼 클릭 하셔서 이젠 확실히 정리된 '화진포에서 맺은 사랑'노래 들어시면서 사진 감상 하시길 바랍니다.





화진포~정동진 지도와 위치

대진항 등대

화진포

화진포 해수욕장. 올해는 잦은 비로 인하여 해수욕장에서 영업하시는 분들 아주 타격이 크다고 합니다. 이곳 화진포에도 철이 지나서 그런지 사람들이 뜸 합니다.

화진포 해수욕장 한켠 기슭에 있는 김일성별장. 화진포의 성이라고도 합니다. 한국전쟁 이전에 日成이가 머물렀던 곳이라 합니다. 위 사진에서 오른쪽 아래 벽에 붙어 있는 안내 사진에 보면 김정일의 깔뱅이(알라)때 사진도 있습니다.

내부에는 이런 시설이 되어 있고 2층까지 전시관이 있습니다. 옥상에 올라서니 화진포 조망이 끝내 주는 멋진 경관이 보여 집니다.  

별장 옥상에서 조망되는 화진포 해수욕장

아름다운 화진포. 건너편으로 이승만 전대통령 별장이 보여집니다.

바로 인근의 송림에 자리잡은 이기붕의 별장. 1920년대 이후 외국인 선교사들에 의해 건축되어 사용된 건물인데 해방 이후는 북한의 영토였던지라 공산당 간부 휴양소로 사용되어 오다가 휴전이후 당시 이기붕부통령의 부인 박마리아여사가 개인별장으로 사용했기에 이기붕별장으로 불리운다고 합니다.


내부는 아주 좁고 그냥 줘도 별장으로 사용하기엔 무리가 있는 크기입니다. 소품들이 전시되어 있습니다.

해안도로를 타고 남쪽으로 내려 오면서 중간중간 내려 쉬면서 찍은 사진들인데 위치가 확실치 않습니다.

해수욕장을 제외한 모든 바다는 이렇게 철망으로 막혀 있습니다.

이곳은 고성에서 더 내려와 가진항을 지나고 만난 공현진이란 해수욕장입니다. 규모가 제법 컸습니다.

위치 불명...

이곳도 위치 불명.. 너른 바닷가 해수욕장에 저 아짐씨만 홀로 들어가 있는 것이 특이하여 한컷 찰칵..!

위치불명...





38선을 지나고 ..

이곳은 누군가 이야기 하기로.. 동해안에서 가장 아름다운 항구라 하는 남애항인데 실제 보니 별로... 였습니다.

드뎌 강릉 도착. 경포대입니다. 바로 옆 경포대 해수욕장은 다른 동해의 해수욕장과 달리 인산인해로 아직 사람들이 많이 붐비고 있었습니다.

강릉통일공원에 올라가서 내려다 본 동해바다..

통일공원 함정 전시관인데 입장료가 비싸서 겉만 구경.

괘방산 중턱에 있는 등명 락가사(燈明洛伽寺). 절집 안에 너무 현대식 건물들이 많아 분위기가 별로 였습니다....

절 입구에 있는 배불뚝이 돌로된 상이 있는데 배를 세번 만지면 복을 받는다고 하여... 김여사가 그냥 지나치지 못하고 .. 손때가 묻어 배가 새까맣습니다.  

추억이 많은 정동진입니다.

그냥.. 사람들이 늘, 무지 많이 붐비는 곳이 정동진이 아닐까 합니다.

모래시계 소나무도 많이 자랐네요.



강릉방향 북쪽으로 올라가는 열차가 들어오고 있습니다. 불현듯 캔맥주 몇개 사서 들고 열차여행을 하고 싶다는 생각이 듭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1.08.24 12:42 신고 하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공현진 항을 지나오셨군요. 그럼 수성반점에서 짬뽕을 한그릇하셧으면 좋았을텐데요. ^^*
    해물가득한 진한국물에 쫄깃한 면발이 아주 끝내줬던 기억이 납니다.
    두가님의 동해안 여행기를 보니 가슴이 설레임니다. 저도 기회가 되면 언제고 7번 국도 여행을 떠나야겠습니다.^^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1.08.24 14: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고성짬뽕과 아울러 이곳에서는 공현진짬뽕을 먹어야 하는군요.
      사전에 제가 여행지 코스를 귀뜸해 드렸어야 하는데 그것이 살짝 아쉬워 집니다.
      다음에는 기필코 수성반점을 찾아 보겠습니다.
      저는 다음에는 서해안을 둘러볼까 생각하고 있답니다..ㅎ

    • 하마 2011.08.24 15: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하하^^두가님,고성짬뽕과 공현진짬뽕이 같은곳 입니다.
      고성군 공현진리에 있는 수성반점을 이야기 한것입니다.
      몇해전 장인,장모님 모시고 속초가족여행 갔다가 그곳이 맛있다 하여 들러보았던 곳입니다.
      좋은기억 많이 만들어 오신듯하여 저도 기분이 좋습니다.^^*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1.08.25 12: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ㅎ 그렇군요. 하마님.
      요즘 TV에서 소개하는 맛집 같은건 이제 시세가 없어지고
      어딘가에 보면 숨어있는 맛집이 꼭 있습니다.
      진짜로 정성을 들여 만들고
      다시다 마구 쳐서 가짜 입맛 내지 않고
      진짜로 맛있게 하는 집이 꼭 있습니다.
      수성반점.
      잊지 않고 있다가 다음에 꼭 들려 보겠습니다..^^

  2. 2011.08.24 14:26 신고 Favicon of http://koreanpaperarts.blogspot.com/ BlogIcon 지인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늘색이 물색이고 물빛이 하늘빛입니다.
    제가 갔던 날은 비가 와서 재색이었는데 구름색도 안개색도 하늘색 못지 않게 느낌이 좋았습니다.
    저는 정동진 아래로는 가 보지 않았습니다.
    나머지는 모두 눈에 익은 풍경입니다.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1.08.24 14: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번 여름의 하늘은 거의 재색 하늘이 대부분이었는데
      이번 동해안은 그래도 이틀은 맑음이어서 하늘이
      파란색이었습니다.
      정동진은 여러가지로 추억을 많이 가진 곳이라
      가슴속 이야기를 제 스스로한테 나눈 곳이기도 합니다.
      그러고 보니
      세월이 한없이 많이 흘러 갔네요..^^

  3. 2011.08.24 19:43 신고 gosukgo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래전에 정동진 해돋이 보러가기 위해 기차를 타고 밤새가서 아침에 사진에 보이는 저곳이 해돋이를 보는 장소인데
    모두들 모여서 해맞이를 한 기억이 납니다.
    여행의 묘미 중 으뜸은 기차 여행이지요 밤새 캔맥주를 마셔도 쉬야 하는 곳이있어 부담이 없고 목적지의 낭만도 있지만
    과정의 추억이 있어서 좋다고 하겠습니다.
    과거 기차에는 1등칸3등칸이 있었는데 추풍령고개를 넘어갈때 못 올라가면 3등칸에 탄사람은내리시요
    그래고도 못올라가면 2등칸에 탄사람 내리고 3등칸에 탄사람은 뒤에서 미시요 했습니다.ㅎ
    정말입니다. 이사람 믿어주세요.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1.08.25 12: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제가 가진 기차의 과거 추억은 완행열차까지입니다.
      그리고 그보다 한 수 위에 있는 보통열차..
      한창 파닥거릴때 이걸 타고 정동진에 갔었는데
      초저녁에 출발하면 딱 새벽 해 돋을때 도착을 하게 됩니다.
      물론 맥주 소주.. 그리고 주위에 보면 고스톱을 치거나 기타로 노래도 부르곤 하고..
      물론 시끄럽다고 고함치는 이도 있고
      간혹 싸움이 벌어지기도 하고...
      서울 부산간을 몇 시간만에 달려 버리는 요즘에
      그런 낭만은 이제 도저히 찾을 수가 없어져 버렸습니다.
      추풍령 기차밀기는 선생님 말씀이니까 믿긴 믿습니다만
      제가 어딘가 바보되는 기분도 듭니다..ㅎ

  4. 2011.08.24 23:14 신고 창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통일 전망대에 오르는 날 비가 부슬 부슬 내리는 바람에 제대로 구경을 못 하였는데
    대신 오늘 깔끔한 사진으로 구경 잘 하였습니다.
    무엇도 모르는 집사람은 명파 해수욕장의 조개 이야기를 하였더니 누구에게 들은 적이 있다며
    우리도 시간 내서 냉큼(?!) 가자고 들썩 거리고 있습니다...ㅋㅋ
    이번 아우님 동해안 여행은 저도 필히 따라쟁이 하여야 되겠습니다.
    쨤뽕도 먹어야 되겠구요...배불뚝이 배도 만져 보면서 복도 불러야 되고요...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1.08.25 13: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예,, 형님.
      멋진 여행 계획 하셔서 형수님과 즐거운 시간 가지시길 바래 드립니다.
      명파해수욕장의 조개잡이는 아쉽게도 올해는 불가능 합니다.
      이젠 입장이 되지 않습니다.
      저희집 김여사도 내년에 다시 가자고 벼루고 있답니다.
      뭐 조개를 건져 올리는 기구도 하나 만들자고 하네요.
      늘 그렇지만 여행은 날씨와 연관이 많이 되는 것 같습니다.
      맑은날이 필요한 곳이 있고 어떨땐 오히려 비가 부슬부슬 내렸으면 할 때도 있구요..^^

  5. 2011.08.25 17:24 신고 스카이워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경치 정말 좋습니다. 해안가를 계속 타고가는 7번 국도를 저도 참 좋아합니다. 심지어는 주왕산 단풍구경을 갔다가 속초로 돌아온 적도 있다니까요. 두가님의 눈을 통해 다시 보니 정말 반갑습니다.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1.08.26 14: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우리나라의 7번 국도는 드라이브 코스로는 세계 그 어디 내 놔도 손색이 없을 것 같습니다.
      내내 한쪽이 바다로 되어 있으니 가슴도 뻥 뚫리구요.
      이번에 보니 관동팔경길이라 하여 열심히 안내를 하고 있더이다.
      그리고 아랫쪽에는 강구에서 고래불까지 블루로드가 유명하여져 있습니다..^^

  6. 2011.08.25 20:26 신고 별자리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들 모두 멋지지만, 제일 위에 사진 너무나 평화롭고 아름답습니다.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1.08.26 14: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별자리님 고맙습니다.
      사람들이 여유를 가지고 자연스레 무리지어 있는 장면들은
      늘 평화롭게 보여 지는 것 같습니다..^^

  7. 2011.08.26 21:04 신고 modrige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강원도 일대와 정동진은 제게는 늘 그리움의 대상..
    친정아버님이 탄광을 갖고 계셔서 코흘리개 시절부터 강원도 여행을 많이 다녔습니다.
    주로 기차를 타고.. 바닷가와 맞닿은 정류장이 영 이름이 기억이 안나서 애태우다가
    모래시계보다가..바로 방송국에다 전화햇엇지요. 정동진..
    내리지는 못하고 많이 지나갔습니다.

    그때는 사람그림자 조차 보이지 않았는데
    드라마 덕을 많이 본 동네가 아닌가 싶습니다..
    이글 쓰면서 눈물이 나네요..

    여행 음악 영화를 좋아하셧던 친정아버님!!!
    우리 여섯형제가 그 영향을 많이 받아서
    한자리에 모이면 영화평론가 음악평론가는 저리 가라였지요.
    지금은 큰오라버님도 하늘나라로..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1.08.27 13: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런 추억이 계셨군요. modrige님.
      사람이 나서 한 평생 지구별에 머물고 다시
      다른별로 떠나는 것은 당연한데도
      그리움이나 추억 같은 건
      어느별에 머물든 달라지지 않는 것 같습니다.
      말씀대로 제가 처음으로 정동진에 갔을때만 하여도
      아주 한적한 곳이었습니다.
      그땐 일출장소로 널리 알려진 곳이라
      이곳에서 새해 일출을 보고 그날 다시
      해를 따라 서해로 달려 가곤 하였습니다.
      곧 추석이 다가오는데
      가족분들이랑 추억을 되새기는 좋은 시간 가져 보시길 바랍니다..^^

prev | 1 | ··· | 1461 | 1462 | 1463 | 1464 | 1465 | 1466 | 1467 | 1468 | 1469 | ··· | 1952 | next



▣ 전체 여행기와 산행기 한눈에 보기(클릭)
2017. 9월까지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