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보기 - 7번국도 지도와 "지구별에서 추억 만들기"

7번국도(7번國道)란 부산시청 정문 옆 화단에 있는 도로원표(道路元標)를 기점으로 하여 동해안을 따라 북으로 울산·포항·영덕·울진·삼척·동해·강릉·양양·속초·간성(남한의 고성군)을 지나 이후로는 북한땅 고성·통천·원산·함흥·성진·길주·청진·아오지·경원·온성까지의 남북길로서 길게는 러시아 중국과 연결되는 북방로의 주도로이기도 합니다. 남한 쪽의 전체거리는 총 513.4㎞로서 이 구간의 최 북단으로 우리가 갈 수 있는 마지막 장소가 고성통일전망대입니다.

북위 38도 35분, 해발고도 70m에 위치하고 있는 통일전망대에 올라가면 북한의 금강산 구선봉이 손에 잡힐듯 조망 됩니다. 바닷쪽으로는 말무리반도와 해금강의 만물상, 주위엔 아기자기한 섬들이 바로 앞에 있어 뛰어 가고픈 충동이 이는 곳입니다. 이곳에서 남쪽으로 약 3~5분정도 내려오면 거대한 규모의 DMZ 박물관이 있는데 알찬 내용들로 가득 채워져 있어 아이들의 안보교육이나 북한의 실상을 이해 하는데 많은 도움이 될 것 같습니다.

통일전망대 출입은 통일안보공원에 있는 전망대 출입신고소에서 일단 신고서 작성 후 교육을 겸한 안보교육용 영화 한 프로 감상(약 5분)한 다음 이동을 합니다. 30분간격으로 입장이 되며 개인차량으로 이동하고 관람시간 및 나오는 것은 자유입니다. 출입신고소에서 전망대까지는 10km 거리이며 차량으로 약 15분정도 걸리고 중간에 민간인통제선(민통선)의 검문소를 통과하게 됩니다.





통일전망대 지도와 위치

출입신고소에서 신고서 작성 후 동시에 출발을 하는데 중간에 민통선 검문소를 지나게 됩니다.

통일전망대. 1984년도에 지었다 하는데 약간 낡았습니다.

이런 곳 어디서나 꼭 있는 고물 군용 비행기와 녹슨 전차..

이층 전망대에서 바라본 북녘 땅. 갈 수 없는 곳이기에 더 그리움이 앞섭니다. 중간에 보이는 도로는 금강산관광로. 중간쯤 해변가에 볼록한 섬이 송도이고 바로 그 앞으로 군사분계선이 지나가고 있습니다.

약간 당겨 보았습니다. 송도 바로 앞에 군사분계선이 뚜렷이 보입니다. 앞쪽에 수로처럼 보이는 긴 장벽은 분계선이 아닙니다. 송도 뒤로는 금강산 구선봉이 아름다운 자태를 뽐내고 있네요,. 

좌측 끝에 살짝 군사분계선이 보여 집니다. 북쪽 알라들의 모습은 눈에 띄지 않습니다.

군사분계선을 경계로 북한군의 초소와 한국군의 초소가 마주보고 있습니다.

해금강의 아름다운 섬들입니다. 뒤편 길게 바닷쪽으로 나와 있는 끝자락이 만물상이고 앞쪽 섬들은 좌측부터 현종암, 복선암, 부처바위, 사공바위, 외추도 등입니다.

좌측 봉우리가 495m의 월비산으로 우리군의 관측소가 보여 집니다. 사진 중앙의 뒷편 높은 봉우리는 북한 전망대가 있는 351고지입니다. 앞쪽으로 금강산 가는 관광도로가 보여지는데 요즘은 쓸모없는 도로가 되어 안타깝습니다.

통일미륵불과 성모마리아상이 한 에어리어(area) 안에 있다는 것이 이채롭습니다.

전망대에서 남쪽으로 바라다 본 우리구역의 동해바다 풍경

1층에는 역시나 이런 것들이 전시되어 있습니다. 이제 이런 수준의 전시는 좀 유치하다는 느낌입니다.

주차장에는 부속건물로 6.25 체험관이 있는데 들어 가 보지는 않았습니다. 뻔할것 같길래...

전망대 구경을 하고 되돌아 내려 오면서 바로 인근에 있는 DMZ박물관에 들어 가 봤습니다. 일단 엄청난 규모입니다.


맛 뵈기로 작은 건물에서 'DMZ를 보는 젊은 시선전'이란 전시회를 먼저 관람 합니다. 내부에 에어컨이 없어 한증막입니다.

냄비를 우그려뜨려 재미있는 작품을 만들었네요.

너무 더워 얼른 둘러보고 일단 바깥으로 나왔습니다. 바로 옆의 본관으로 이동. 여긴 시원 하네요.

본격적인 박물관 구경입니다. 건물 규모와 걸맞게 전시물이 굉장히 많고 다양합니다. 차근차근 둘러 볼려면 한나절 걸리겠습니다.
 













소원을 적은 종이 이파리를 다는 나무가 있는데 대강 보니 통일을 빨리 이루게 하여 달라는 아이들의 소원도 있고 가정의 행복을 비는 것도 있는데 저는 간단하게 '부자되게 해 주세요' 라고만 적었습니다.

온갖 삐라들을 수집하여 전시하여 뒀는데 정말 어디서 주워 모았는지 다양 하네요.





기운이 빠진 김여사. 전시에는 별로 관심이 없는가 봅니다.

유리창 너머로는 동해 바다가 보이네요.

남북출입국사무소인데 지금은 개점휴업 중...

푸른 동해바다와 경계를 만들고 있는 안타까운 철조망. 묘하게 와 닿는 아쉬움을 뒤로하고 남쪽으로 내려 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1.08.24 12:22 신고 하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구성된 화보를 보는듯한 느낌입니다.
    분단의 현실을 실감 할 수 있어서 아이들 교육에도 좋을듯 하구요.
    군시절 훈련차 DMZ내에서 며칠간 수색과 매복을 번갈아했던 기억이 납니다.
    그렇게 가까이서 북한군을 보았던건 그때가 처음이자 마지막이었습니다.^^;;
    다음에 고성가면 짬뽕만 먹지말고 박물관과 전망대에 들렀다 오겠습니다. ㅋㅋ^^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1.08.24 14: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고성짬뽕이 유명한가 봅니다.
      아쉽습니다. 고성짬뽕...
      금강산을 쳐다보니 어서 통일이 되던지 개방이 되던지 하여
      금강산 등반이라도 한번 해 봐야 되는데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아이들과 같이 여행하는 코스로 강추입니다..^^

  2. 2011.08.24 14:02 신고 Favicon of http://koreanpaperarts.blogspot.com/ BlogIcon 지인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슬퍼 보이는 우리 '동해' 바다, 너무 푸르서인지 사연이 많아서인지 몰겠네요.
    많이 알려지지 않은 곳을 찾아 소개 해 주시는 두가님의 여행은 식상하지 않아 좋습니다.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1.08.24 14: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고맙습니다. 지인님.
      너무나 푸르고 아름다운 바다... 동해..
      몇 발자국만 들어가면 가슴까지 푹 빠지는 동해 깊은 물..
      지인님께서 그 바다를 향해 슬퍼 보이다는 표현에
      제가 갑자기 술이 고파집니다..^^

  3. 2011.08.25 17:18 신고 스카이워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통일전망대에서 이제는 북쪽으로 사진을 찍을수 있군요. (제가 선사시대 이야기를 하나요? ^^)
    DMZ 박물관은 내용이 적지 않습니다. 김대중 정권을 척결하자는 내용도 있어서 살짝 놀랍니다. (돈 받기 전인가? ^^)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1.08.26 14: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오래전 아들넘이 전방에 있을때 북과 가장 가깝다는 태양전망대에 가서
      은근슬쩍 북쪽사진을 좀 찍어 와서 제 혼자 몰래 보고 있답니다.
      요즘은 디지털이 발달하여 궂지 간첩질을 하지 않아도 얼마든지
      정보를 얻는 시대 같습니다..^^

  4. 2011.08.25 20:10 신고 별자리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직접 다녀온 듯 생생하게 느껴집니다.

  5. 2011.08.26 21:15 신고 피어나라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3년전 다녀왔습니다. 그것도 추운 12월이었지요.
    그 때 제가 찍은 사진보다 여기에 있는 두가님 사진이 역시 훠얼씬 좋습니다.
    전망대에서 남쪽으로 바닷가를 찍을 생각은 못했었는데 두가님은 역시 꼼꼼..ㅎㅎ
    방문 당시 전망대 스피커로 북한 사람들이 작업을 위해 몇 사람이 나왔으니 확인해 보라기에 500원 넣고 보니 가물가물 보이더군요.
    안내방송에 보기 드문 장면이라기에 가족들 모두 동전 넣으며 돌아가면서 보았던 기억이..ㅋㅋㅋ

    중국에서 만난 북한 사람은 가까이서 보아도 덤덤했는데 전망대 망원경으로 가물가물 보이는 까만 옷의 그들은 웬지 설레며 보았던 기억입니다..ㅎㅎ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1.08.27 13: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고맙습니다..피어나라님.
      주위에 오신분들이 아이들과 500원 넣고 망원경으로 보는데
      아이들이 많아 전 그것은 보지 못하였습니다.
      또 어차피 그쪽에서도 이곳에서 보고 있다는 것을
      의식할것이라 여기기 때문에
      아무래도 본 모습을 보기는 힘들것 같구요.
      북한 사람이나 남한사람이나 불과 몇 십년전만 하여도
      비슷하였는데 이제는 민생고의 차이로
      체형이 달라져 있다는 것이 참으로 안타깝습니다..^^

  6. 2012.07.26 17:39 신고 윤도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저도 이곳을 다녀오긴 했지만........ 사진을 너무 잘 찍으셨네용~ 거기에 비해 나는......... 저두 피어나라님처럼 북한사람들을 보았답니다. 제눈이 좋은건지 망원경이 좋은건지...... 북한사람들이 못산다 못산다 하던데 그렇게 못사는것은 아닌것 같던데.....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2.07.26 18: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러셨군요. 윤도연님.
      저는 북쪽사람들은 보지를 못하였는데 아마 그들이나 우리나
      그렇게 그렇게 모두 살고 있을 것 같습니다.
      젊은 지도자 동무가 요즘 많은 변화를 주고 있는데 좀 더 나아지겠지요..^^

prev | 1 | ··· | 1414 | 1415 | 1416 | 1417 | 1418 | 1419 | 1420 | 1421 | 1422 | ··· | 1903 | next



▣ 전체 여행기와 산행기 한눈에 보기(클릭)
2017. 9월까지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