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월드컵과 함께 세계 3대 스포츠 대회인 2011 세계육상선수권대회(IAAF World Championships in Athletics)가 10여일 뒤 대구에서 열리는데 아직까지 바람이 불지 않아 조금 걱정입니다.
조직워원회에서는 대구에서 개최되는 이번 빅 이벤트를 홍보 하려고 최선을 다하여 뛰고 있으나 과연 얼마나 많은 국민들이 이 대회가 8월 27일 대구에서 개최 하는지조자 알고나 있을까 하는 조바심도 생기고 대구에 살고 있는 저 자신부터가 초초감마저 느껴 집니다.

이런 생각이 드는데는 다음과 같은 이유가 우선 떠 오릅니다.

첫째, 지방에서 개최되어 범 국민적인 시선을 받지 못하고 있다.
둘째, 육상종목에 세계적인 스타가 없다. 예를 들어 생판 알지도 못하던 피겨 스케이팅이 김연아란 스타로 인하여 전 국민이 이 종목의 전문가가 되어 버린 것과 비교하여..
셋째, 여름 홍수피해와 대외적인 경제문제의 부각.. 특히 일본의 독도 관련 스캔들로 인하여 국민적 시선이 다른 곳으로 가 버렸네요.
넷째, 장마와 우기를 지나고 뒤늦은 더위가 다가와 모두 지쳐있다.

생각해 보니 저 자신부터가 거주지에서 열리는 이번 대회에 조금 무관심하고 있었던 것 같습니다.
평생 이런 빅 스포츠 대회를 한번 볼까말까 한데 그것도 바로 내 고장에서 열리는 대회를 잘 모르고 있다는 것에 조금 부끄러움을 느낍니다.
일단 경기가 열리는 여러날 중에 하루는 꼭 가 봐야지 하는 생각을 하고 있습니다.
올림픽이나 월드컵 같은 것은 경기가 이곳 저곳에서 분산 개최되나 육상대회는 거의 한 경기장에서 이뤄지기 때문에 관람하기도 편합니다. 이번 경기가 열리는 대구스타디움은 2002FIFA월드컵과 2003대구하계유니버시아드대회가 열렸던 곳으로 K-리그 대구 FC 홈 구장이기도 합니다. 도심에서 약간 벗어나 경산가는 방향의 오른편 수성구 대흥동에 있습니다.




대구세계육상선수권대회 홈페이지 : http://www.daegu2011.org/do/front/main




세계육상선수권대회의 역대 개최지
(아래 자료는 위키백과에서 인용하였습니다. 파란 글씨나 빨강글씨를 클릭하면 위키백과의 세부적인 내용을 볼 수 있습니다.)

1 1983년 세계 육상 선수권 대회 8월 7일 - 8월 14일 핀란드 핀란드 헬싱키
2 1987년 세계 육상 선수권 대회 8월 28일 - 9월 6일 이탈리아 이탈리아 로마
3 1991년 세계 육상 선수권 대회 8월 23일 - 9월 1일 일본 일본 도쿄
4 1993년 세계 육상 선수권 대회 8월 13일 - 8월 22일 독일 독일 슈투트가르트
5 1995년 세계 육상 선수권 대회 8월 5일 - 8월 13일 스웨덴 스웨덴 예테보리
6 1997년 세계 육상 선수권 대회 8월 1일 - 8월 10일 그리스 그리스 아테네
7 1999년 세계 육상 선수권 대회 8월 20일 - 8월 29일 스페인 스페인 세비야
8 2001년 세계 육상 선수권 대회 8월 3일 - 8월 12일 캐나다 캐나다 에드먼턴
9 2003년 세계 육상 선수권 대회 8월 23일 - 8월 31일 프랑스 프랑스 파리
10 2005년 세계 육상 선수권 대회 8월 6일 - 8월 14일 핀란드 핀란드 헬싱키
11 2007년 세계 육상 선수권 대회 8월 24일 - 9월 1일 일본 일본 오사카
12 2009년 세계 육상 선수권 대회 8월 15일 - 8월 23일 독일 독일 베를린
13 2011년 세계 육상 선수권 대회 8월 27일 - 9월 4일 대한민국 대한민국 대구
14 2013년 세계 육상 선수권 대회 8월 24일 - 9월 1일 러시아 러시아 모스크바
15 2015년 세계 육상 선수권 대회



막바지 준비로 바쁜 이곳 대구스타디움 경기장에 들어 가 봤습니다. 작업하는 분들 외에 관중은 딱 나 혼자..
몇 일 뒤면 엄청난 함성과 함께 열기가 넘쳐 흐를 이곳을 홀로 관람을 하여 보는 기분도 꽤 괜찮더군요.
출입구도 VIP만 들어 갈 수 있다는 특별한 곳으로 들어 갔습니다. 뭔 특권이냐구요? 그~냥입니다.ㅎ




스타디움으로 들어가는 입구 교차로에는 이번 대회 마스코트인 삽살개의 형상물 살비(SARBI)가 지키고 있습니다.


하늘로 치솟은 조형물과 시원하게 뿜어져 나오는 분수가 잘 조화되고 있습니다.


대구를 상장하는 멋진 꽃 장식물도 꾸며져 있네요.


메인 스타디움 옆에는 accreditation 센터가 있습니다. 자원 봉사자인듯한 분들이 보이네요.


이리로 들어 갔습니다.


들어가니 바로 VIP석이 나타납니다.


연단도 보이구요.


좌석은 4가지 색깔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전면에 보이는 곳이 동쪽인데 연두색, 왼편 북쪽이 노랑색, 오른편인 남쪽은 청색, 사진을 찍는 위치인 서쪽은 주황색으로 되어 있습니다.




인부들이 공사를 하고 있네요. 성화대가 아닐까 짐작하여 봅니다. 전광판의 규모가 꽤나 큽니다.




이번 경기는 음향과 조명시설이 세계최고의 품질로 제공된다고 합니다.


중계방송실입니다.


대구스타디움은 이번에 트랙을 새로 교체 하였는데 눈에 쏙 들어오는 색상입니다. 저 트랙에서 우사인 볼트가 새로운 기록을 세워 주기를 기대 합니다.




통로로 나와 봤습니다. 페인트를 칠하지 않아 웅장한 느낌이 다가 오는 것이 더욱 좋습니다.




승인센터 지하에 있는 관람관을 잠시 둘러 봤습니다. 지난 2003년 대구 U대회에 참가한 북측 선수단이 한마디씩 남긴 글이네요. 








커다란 굴뚝처럼 솟아 있는 것은 매표소입니다. 재미있게 만들어 두었네요.








대구세계육상성수권대회의 성공적인 개최를 기원 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1.08.16 08:26 신고 하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깜박했습니다. 정말 얼마남지 않았네요. 요즘 우리나라의 시절이 하수상하여 관심을 받지 못하고 있는듯 합니다.
    많은 노력으로 시설 준비를 잘한것 같습니다. 세계적인 빅 경기임에도 불구하고 홍보가 덜된듯하기도 하고...
    대구만의 잔치로 끝나면 안될것입니다.
    성공적인 대구 세계육상선수권대회가 되도록 응원합니다.^^*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1.08.16 14: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영.. 생각보다 바람이 일지 않고 있습니다.
      우사인볼트도 작년 침체기에다가 벌써부터 신기록은 어렵다는 이야기가 나오고
      많이 알려진 스타들도 이런저런 이유로 많이 불참하고 있네요.
      이럴때 북한이 대규모 선수단을 내려 보내주면 좋겠습니다.
      중앙 메스컴에서도 좀 홍보가 많이 되었으면 합니다.
      딱 10일남았는데 제가 뭔 할일이 없어 답답합니다..ㅎㅎ

  2. 2011.08.16 13:07 신고 곶감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시원하게 잘 찍어셨네요... 저도 표 구해서 한번 가보려구 합니다. 이번대회를 통해서 대구지역이 더 발전되는 계기기 되었으면 합니다.

  3. 2011.08.16 13:28 신고 Favicon of http://koreanpaperarts.blogspot.com/ BlogIcon 지인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언론과 인터넷을 적극 활용해야겠네요.
    대구 시민들이 마음을 하나로 모아서 홍보에 힘을 쓰면 좋은 효과가 있을거예요.

    북한 응원단들이 남긴 메세지를 보니 오전에 다녀 온 판문점길이 생각납니다.
    임진각을 간다는 것이 길을 잘못들어 판문점으로 갔지 뭡니까.
    군인들이 막고 있어서 더 이상 가지 못했는데 자유로에도 군인들이 매복을 하고 있더군요.
    얼마 전 연평도 사건때문에 비상인가 봐요.

    사진은 두가님께서 직접 찍으신건가요?
    사진 기술도 훌륭하시고 글도 좋습니다.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1.08.16 14: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지인님 까닥 잘못 하셨으면 월북...ㅎㅎ
      늘 긴장상태에 있는 대한민국이 또 한편으로는
      큰 장점이 되고 있는 것이 아닐까 생각하여 본답니다.
      서울쪽은 24일 시민투표에만 신경 쓸 것 같고..
      대구 잔치가 좀 잘 되어 지방경제에 도움이 되길 바래 봅니다.
      칭찬의 말씀에 업 되어 친구와 저녁 술 약속에 내가 사마..고
      덜컥 약속을 하였습니다.

  4. 2011.08.16 22:17 신고 창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부터 반성을 해야 할 것 같습니다...
    스포츠의 기본인 육상 경기를 보고 즐길 줄 모르니 말입니다.
    별로 멀지 않고 겸사 겸사 가 볼수 있는 여건이면서도...
    한편 드는 생각으로는 세계대회이니 입장료가 만만치 않을텐데
    거액의 입장료를 내고 육상을 보러 가는게 저의 수준으로는
    욕심이 생기지 않으니 그게 탈 인것 같습니다.
    대구 스타디움은 겉 구경만 하였습니다....^^
    그나마 아우님의 홍보에 호응 하는 마음으로 우샤인 볼트의 뜀박질을 포함하여
    여러가지 경기를 관심있게 잘 보겠습니다.
    (물론 TV로 말입니다.)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1.08.17 13: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축제일이 다가오니 대구공항에 외국 선수가 들어오고
      조금씩 메스컴에 알려지고 하는 것 같습니다.
      대구에서 열리는 가장 큰 잔치인데 부디 성공하여
      뒷탈이 없길 바라는 마음입니다.
      몇일전 일요일 규복이넘하고 야구보러 간다고
      캔 몇개 챙기고 망원경도 챙겨서
      야구장에 가니 그야말로 인산인해 일치감치 표는 매진되고 없고
      따가운 햇빛 받으며 터덜터덜 돌아 왔습니다.
      그것의 반의 열기만이라도 있어 준다면 이번 대회는 성공할것 같습니다..^^

prev | 1 | ··· | 1389 | 1390 | 1391 | 1392 | 1393 | 1394 | 1395 | 1396 | 1397 | ··· | 1869 | next



▣ 전체 여행기와 산행기 한눈에 보기(클릭)
2016. 8월까지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