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보기 - 7번국도 지도와 "지구별에서 추억 만들기"

우리나라 남한에서 가장 북쪽에 자리하고 있는 마을은 어디일까요?
강원도 고성의 명파리(明波里)입니다.
민통선 바로 아래 자리한 마을로서 明波里라는 이름에서 알 수 있듯이 맑은 바다와 깨끗한 백사장이 자리한 마을입니다. 한마디로 전혀 오염되지 않는 지역입니다. 이곳 마을에 있는 해수욕장이 바로 명파해수욕장입니다. 최북단 군사지역이라 통제가 까다로워 아무 계절이나 들어 갈 수가 없고 여름 한철 피서철만 이용이 가능한 곳입니다. 올해는 8월 21일이 마지막 날이었습니다.

제가 이곳에 하루 머물러 본 소감은 이곳에 머물다 다른 해수욕장을 보니 왜 그리 물이 지저분하여 보일까요. 명파해수욕장은 물속에 휜히 들여다 보일 정도로 맑고 사람들도 그리 많이 찾지를 않는 곳이라 완전 무공해 지역입니다.

그리고 이건 비밀(?)인데 해수욕장의 바닷속에 조개가 엄청나게 많습니다. 잡는 방법도 쉬워서 물속에서 발로 모래를 살살 헤집으면 발가락에 뭔가 집히는데 이건 모두 조개이구요. 그냥 건져내면 됩니다. 한바구니는 쉽게 잡을 수가 있습니다. 이것 가지고 해물라면탕 끓이면 그 맛이 끝~내 줍니다.





명파해수욕장 지도와 위치

민통선과 가까이 입접하여 있어 통제가 좀 있는 곳입니다. 여름에 고성 통일전망대 구경하고 내려오면서 들리면 됩니다.

야생 버라이어티 체질이라 이렇게 텐트를 가지고 다닙니다. 이날 저녁과 다음날 오전까지 이 해수욕장에 사람이라고는 인천에서 온 옆 텐트가족과 우리 내외가 전부였습니다. 철책선 안쪽이 해수욕장이고 아침 6시부터 밤 10시까지만 개장됩니다. 군인들이 밤새 경계를 서 주니 안전에 대하여는 맘 놓고 푹 잘 수가 있는 곳입니다.

밤에는 경계초소에서 비추는 불빛으로 밤바다가 밝았다 어두워 진곤 합니다. 경계근무에 철통같은 우리 국군장병들 믿음직스럽습니다.
별이 총총하여 하늘도 맑고 밤바다에서 들려오는 파도소리도 아름답지만 묘한 긴장감이 드는 곳이라 술을 몇 잔이나 마셔도 취하지 않네요.

다음날 새벽. 텐트 바깥이 밝아져 나오니 동이 트기 시작합니다. 시간은 새벽 5시 45분경. 카메라를 들고 초병한테 일출사진 찍게 문을 열어 달라고 하니 정확히 6시가 되어야 열어 드릴 수가 있답니다. 그리하여 철조망 바깥에서 찍은 일출 사진입니다.





드뎌 6시 정각. 순찰병들이 철책선 하나하나를 꼼꼼히 점검하며 지나갑니다.그리고 문을 열어 주어 안쪽으로 들어 갈 수가 있었습니다.

해는 벌써 한참이나 올라 와 버렸네요. 그래도 멋진 동해바다 일출입니다.



군인들이 해안선과 철조망을 꼼꼼히 점검,확인하며 지나갑니다. 멀리 산꼭대기에는 밤새 바다를 비추며 경계근무를 하던 초소가 보이네요.



너무 깨끗한 바다. 우리나라에서 가장 깨끗한 해수욕장임에는 틀림없습니다. 



바닷가에서 놀던 김여사가 돌아 오네요.







명파 해수욕장.. 참으로 잊지못할 맑고 깨끗한 곳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1.08.24 12:31 신고 하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멋집니다. 그리고 보니 아주 특별한 여름여행을 다녀 오셨습니다.^^*
    철조망과 군인들이 있어 다소 살벌한 분위기가 연출되어 보이기도 합니다만
    한적한 해수욕장에서의 1박2일은 기억에 남으시겠습니다.^^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1.08.24 14: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곳 명파헤수욕장이 가시거등
      꼭 텐트를 치고 하루 머무시길 권해 드리고 싶습니다.
      군인들의 수고로움도 곁에서 지켜볼수가 있고
      멋진 일몰과 일출을 보는 기쁨도 대단합니다.
      특히 아이들과 가면
      조개잡이 재미에 해 빠지는 줄 모를 것 같습니다.^^

  2. 2011.08.24 14:16 신고 Favicon of http://koreanpaperarts.blogspot.com/ BlogIcon 지인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명파리 해수욕장의 수평선을 바라만 보아도 좋습니다.
    지난 주, 인제에서 군인들과 마주쳤을때 '저렇게 앳된 인형같은 군인들이 나라를 지킨다고... 차라리 엄마들에게 맡기면 더 잘 할지도 모를텐데..."
    하고 혼자 중얼거렸습니다.
    두가님 생각은 어떠신지요?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1.08.24 14: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곤란한 질문을 하셨습니다. 지인님..ㅎㅎ
      저도 마찬가지로 두타연에 가서 만난
      여군 중위를 보고 속된말로 아직 젖도 덜 떨어진것 같아
      속으론 너무 어린거 아닌가 생각하고 있었답니다.
      이번 7번 국도 여행에서도 많은 군인들을 만났는데
      모두 20대 초반이니
      생각하여 보면 제 아들넘이 지난 번 입대 할적의
      철따구니 없던 모양새가 비교되어 이해가 되어 집니다..^^

  3. 2011.08.25 20:17 신고 별자리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철책과 군인이 있어 일출 모습이 더 가슴에 다가옵니다.
    군인들이 어려보여도, 기동성이 뛰어나고 화력도 세겠죠? ^^
    다음 여름에 저도 한번 가봐야겠다 생각합니다 명파해수욕장..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1.08.26 14: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한번 시간 내어 다녀 오십시요. 별자리님.
      일단 올해는 가지 마시고 가다렸다가 내년 여름에 가 보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물이 참 맑고 군인들이 있는 곳이라
      특별한 여행지가 되실것 같습니다..^^

  4. 2011.08.26 21:28 신고 피어나라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명파 해수욕장.. 여름엔 그곳에 텐트도 치고 있을 수 있네요. 몰랐습니다.
    암튼 두가님의 정보는 여러번 놀라게 하십니다.
    그냥 스쳐 지나갔던 일들이 여기에 오면 새롭게 보여지니 말이죠.ㅎ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1.08.27 13: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고맙습니다. 피어나라님.
      이곳 명파해수욕장은 최북단이라는 의미도 있고하여 호기심이 생기는 곳이지만
      그보다도 더 너무 물이 맑고 깨끗한 곳이라 참 좋았답니다.
      내년에 통일전망대 한번 더 가 보시고
      이곳에 하루 머물러도 좋을 것 같습니다.
      앞에 팬션비슷한 숙박 시설도 있는 걸 보았습니다..^^

  5. 2011.09.09 20:31 신고 개안타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래전에 가 본듯 하네요. 두가님이 올리시니 새롭습니다.

  6. 2012.07.25 09:21 신고 조안나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해수욕장에서 지뢰밟으면 어떡하죠? ^^;;
    그래도 한적하니 좋습니다.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2.07.25 12: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거의 그럴일은 없을 것 같습니다.
      매일 몇 차례씩 군인들이 순찰을 하고
      북에서 떠 내려올 장소가 아닐것 같습니다.
      이번 여름 한번 가 보시면 좋으실것 같네요...^^

prev | 1 | ··· | 1323 | 1324 | 1325 | 1326 | 1327 | 1328 | 1329 | 1330 | 1331 | ··· | 1813 | next



▣ 전체 여행기와 산행기 한눈에 보기(클릭)
2016. 8월까지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