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낙동강 물레길'이라고 들어 보셨나요?
이상한 프로젝트를 하나 만들어 개인적으로 시행하여 보기로 하였습니다.
일명 '달성 물레길 걷기'
낙동강이 유유히 흐르는 구간 중 대구시역(대구시 + 달성군)을 통과하는 지역을 강변을 따라 걸어 보는 엄청나게 무모한 계획입니다. 정부에서 4대강 보 사업과 함께 진행하고 있는 물길 사업으로 강과 함께 전 구간을 이어 달릴 수 있는 자전거 종주길과 트래킹 길을 만들고 있는데 이 중 낙동강 구역을 낙동강 물레길이라 합니다.
이 낙동강 물레길 중 우리 달성구역을 제가 직접 두발로 걸으면서 느낀 내용들과 주변 사진들을 소개하여 드립니다.

사진과 함께 소개해 드릴 내용이 많아 시리즈로 올려 드립니다.

우리구역의 물레길은 왜관과 경계구역인 하빈면 묘리에서 시작하여 최 하단에는 창녕 합천과 경계인 구지면 대암리에서 끝나게 됩니다. 이 중 제가 소개하는 구간은 우리 달성군 구역을 지나는 물레길 55km입니다. 낙동강변을 따라 만들어 논 길이며 성주군과 합천군을 넘나들며 이어지는 길이라 이 구간도 같이 소개 합니다.

아직 '물레길'이란 표시나 이름으로 소개되어 있지 않고 '낙동강 종주 자전거길'로 되어서 우리 달성 구간에는 한 곳 빼고는 모두 이어 달리게 되어 있었습니다. 이 외 하빈면 묘리에서 다사읍 죽곡의 달성 강정보까지 19km는 순수한 우리 달성 구역으로서 '강정보 녹색길'이란 이름으로 아주 깔끔하게 잘 정비가 되어지고 있었습니다. 현재 이 구역은 자전거 도로가 100% 완료되어 있으며 도로로 걷는 길도 모두 정비되어 있습니다.

이 구간은 모두 강변을 바짝 붙어 따라 이어지는 길로서 아마 날씨 풀리고 봄이 되면 자전거 도로로서, 또는 걷기길로서 전국에서 가장 멋진 코스가 될 것이 분명 합니다.

매일신문 기사 참고 - 이곳

먼저 전 구간에 대한 지도를 소개 합니다. 아래 지도에서 빨간선으로 표시된 곳이 우리 달성 구간을 지나는 '낙동강 종주 자전거' 길입니다. 2012년 1월 8일 현재 옥포구간 금포리의 하천을 연결 하는 공사 외 전 구간이 이어져 있습니다.

이 중 '강정보 녹색길'은 하빈 묘리에 있는 육신사에서 출발하여 낙빈서원 - 하목정 - 하빈수변공원 - 영벽정 - 죽곡산 - 강정보를 잇는 19km의 구간입니다. 걷는 시간은 대략 5~6시간 정도 보시면 되고 중간에 노란색으로 표시해 둔 산길 구간이 두 곳(하빈 문산리 정수장 뒷산, 다사의 죽곡 수도사업소 뒷산인 죽곡산) 입니다. 이 두 곳의 산길 구간 외에는 모두 평길로서 걷기 아주 좋습니다.

낙동강 물레길 지도, 강정보 녹색길 지도, 낙동강 종주 자전거길 지도, 달성군 물레길 지도


달성군내 낙동강의 흐름도

..........................................................................................

이 내용은 달성군 홍보기자 블로그인  달성사랑 블로그와 같은 내용으로 동일하게 연재 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2.01.10 10:50 신고 dasci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낙동강물레길..
    음 ! 시리즈라..두눈 부릅뜨고서 기대해 보겠습니다 ㅋㅋ
    제 거래처인 달성에 있는 **제약에서 발주만 나오면 불나케 달려 가보렵니다.
    언제 일지는 몰라도 ^.^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2.01.10 15: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4대강 사업으로 보만 만든줄 알았는데 실제 보니
      보가 아니고 강 주변을 엄청나게 바꿔 놓았습니다.
      다른 것은 모르겠는데 자전차를 타고 낙동강을 일주 할 수 있다는 것은 멋진 발상입니다.
      그리고 트래킹으로 종주코스를 만들어 둔 것도 맘에 들구요.
      다만 갑자기 삽질을 하는 바람에 졸속 공사가 되지 않을까 상당히 염려가 되더이다.

  2. 2012.01.10 11:31 신고 lsj21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을을 안거치고 자연스런 연결은 힘들겠습니다만 그런대로 운치있는 코스가 될것 같습니다.
    산길 트랙킹 코스를 좀 많이 만들었으면 하는 개인적 바램입니다.
    달성보 ~ 구곡리 정도로 산길 코스가 되면 좋겠습니다.

    북한산 국립공원 70Km 에서는 몇몇개 구간 완전 실망할 수 도 있지만 나름 애로사항도 있습니다.
    군부대랑 산과 딱 맞닿은 아파트 단지들로 인해서 더이상 방법이 없곤 합니다.
    앞으로 군부대도 산쪽 비개방로를 열고 아파트 단지도 산쪽에 데크로 연결하면 민원도 줄어들것이라 생각합니다.

    달성도 처음에 잘 만들어야 민원이 생기는 문제랑, 자연스럽게 연결되는 길이 만들어 질것이라 생각합니다.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2.01.10 15: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지리산 둘레길 열리자 말자 각 구간별로 달려가서 걸어 봤는데
      어떤 구간은 약간 미흡한 면이 있습니다.
      말씀대로 길을 내기 어려운 구간이나 주민들이 반대 하는 구간 등에서는 좀 이상한 형태가 되었구요.
      이번 낙동강을 끼고 이어지는 이 기나긴 종주 코스는 잘만하면 아주 멋진 트래킹 코스로 인기 폭발할 것이 분명 합니다.
      일단 큰 오르내림이 없는 것이 특징이고
      중간 중간 도시나 마을을 끼고 있기 때문에 위험요소가 거의 없습니다.
      현재 강정보 녹색길 구간이 완전히 뚫려 이용 가능 합니다..^^

  3. 2012.01.10 12:16 신고 하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덕분에 대구와 달성군에 대해 자세히 알아볼수있겠습니다.
    낙동강하면 문득 생각나는게 오리알과 처녀뱃사공입니다. ㅎㅎ
    따뜻한 봄날 낙동강 물레길따라 천천히 걸어면 기분이 아주 상쾌할것 같습니다.
    오늘은 저녁에 색소폰으로 처녀뱃사공을 불러볼까합니다.^^*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2.01.10 15: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달성군 홍보기자가 되는 바람에 정말 생고생을 하여 봤습니다.
      이 추븐 겨울에 강가에 하일없이 거니는 것이 정말 쉬운 일이 아니더이다.
      그래도 나름대로 보람도 있고 이렇게 거대한 공사가 강변에
      일어나고 있다는 것을 처음 보게 되었습니다.
      하마님의 처녀 뱃사공 색소폰 소리가 귀에 들리는 듯 합니다..^^

  4. 2012.01.10 15:01 신고 창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렇지 않어도 내년 꽃피는 봄이 오면 4 대강 수중보 구경도 마음 먹고 있었는데
    이젠 구경이 아니라 달성 물레길 걷기를 시도 해 봐야 되겠습니다.
    뉴스를 들어 보니 4대강 자전거길 중 한강과 낙동강을 합친 거리가 600km가 조금 못 되는데
    그 소식을 들으면서 마음으로는 나도 한번 자전거로 그 도로를 종주 했으면 얼마나
    기분 좋을까 하는 상상을 하였드렜습니다.
    아우님이 연재 하는 것을 잘 보고 있다가 멋진 구간을 점 찍은 다음 나누어서 걸어 보도록 하겠습니다.
    그러고 보니 달성 물레길 걷기는 다른 분들 보다 저 한테는
    걸어 보기에 더 편한 길이 될 것 같습니다.
    기대 하겠습니다......^^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2.01.10 15: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옙, 형님.
      다른 곳은 몰라도 이 낙동강변 걷기길은 정말 추천하여 볼만 합니다.
      일단 오르내림이 거의 없이 시원한 강바람을 맞으며(겨울은 시원하지 않음)
      휘파람불며 거니는 길이라 아주 멋집니다.
      대구구역 약 50KM이상은 제가 소개하여 드리겠습니다.
      저도 이 공사가 마무리 되면 낙동강 전 구간 걷기에 도전을 함 해 볼까 작정하고 있습니다..^^

  5. 2012.01.11 09:06 신고 에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물레길...둘레길...올레길....
    암튼 두記者님 포함해서 모든분들이 카피라이터처럼 길이름도 잘들 지십니다.^*^
    이러다 돌레길..갈레길...그리고 XX길...XX길..ㅋㅋ
    이젠 울나라도 외국 어느나라 못지않게 마을과 개천 그리고 천변 둘레길들이 함께 자~알 어우러져진곳이 많아진것 같습니다.
    특히나 씨 사이든지 리버 사이든지 가족들이 예쁜 강쥐 데불고 애들은 옆에서 자전거 타구 댕기는 화목한 모습을 볼라치면 진짜 격세지감이 안들수없습니다.
    그나저나 달성군 '두記者'님 추천길이라 가보긴 가봐야겄는디 언제나 가보나?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2.01.11 13: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우리나라의 긷기길에 대하여는 몇가지 생각을 가지고 있는데
      다른 것은 다 그렇다 치고 일단,
      조성할때 백년을 내다보고 제대로 만들어야 됩니다.
      그렇지 않고 다른 지자체에서 하니 우리도 질수없다고
      바쁘게 만들어 효율성도 떨어지고
      부실공사 되어 얼마 지나지 않아 흉물이 될 소지가 무척 많아 보입니다.
      지금 각 지자체에서 이런 걷기길 하나 없는 곳은 거의 없을 것입니다.
      4대강 걷기길이나 자전거 종주길은 아주 멋진 아이템인것은 분명 합니다.
      차후 우린나라 국민들의 건강 증진에도 분명 큰 몫을 할 것 같은데
      공사 마구 밀어 부치는 걸 보면 한편 불안합니다.
      올 겨울 지나고 날씨 풀리면 낙동강 자전거로 종주 한다는 이야기 엄청 나올 것 같네요..^^

prev | 1 | ··· | 1129 | 1130 | 1131 | 1132 | 1133 | 1134 | 1135 | 1136 | 1137 | ··· | 1820 | next



▣ 전체 여행기와 산행기 한눈에 보기(클릭)
2016. 8월까지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