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도 백덕산에 다녀왔습니다. 아마 이번 겨울 마지막 눈 산행이 될 것 같네요.
겨울 눈 산행지로 강원도에서는 태백산과 계방산을 쳐 주지만 백덕산도 알만한 사람은 다 아는 설경 산행지입니다. 2월도 중순이 다 되어 가는 무렵이라 멋진 설경은 사라졌지만 그래도 전 구간이 눈길이고 쌓여있는 눈들이 많아 나름 겨울 운치는 즐긴 것 같습니다.
백덕산(白德山)은 평창강(平昌江)과 주천강(酒泉江)의 수계이고 겨울 설경과 함께 정상에서 조망되는 일망무제(一望無際), 탁 트인 풍경이 너무나 멋져 우리나라 100대 명산에 설정되어 있습니다.

제가 다녀온 코스는 문재터널에서 올라 헬기장과 당재를 지나 먹골삼거리에서 정상까지 간 다음 다시 되돌아와 우측의 하산능선을 타고 먹골재를 거쳐 묵골로 하산하는 코스입니다.

백덕산이 해발 1,350m이지만 문재터널이 있는 문재가 해발 800m나 되어 약 550여m만 오르면 되니 그리 어려운 산행은 아니지만 그래도 능선이 오르내림이 많고 겨울에 눈이 많이 내려 쉬이 지치는 곳입니다. 중간중간 위험구간도 있으니 한눈 팔지 말고 잘 보고 걸어가야 합니다.
제가 다녀온 코스로의 소요시간은 약 5~6시간 정도 잡으면 됩니다.





백덕산 지도와 백덕산 정상에서 조망되는 산군들. 원을 그리다 보니 너무 짜게 그렸는데 사실은 이보다 휠씬 더 조망권이 넓습니다.

산행코스는 원주에서 평창으로 향하는 42번 국도상에 있는 문재터널에서 시작하여 백덕산에 오르고 하산은 운교리의 묵골로 하였습니다.
위 사진은 문재터널 앞의 들머리 지점

약 1시간 정도 오르면 만나는 헬기장.
모처럼 조망이 탁 트이는 곳입니다. 단체로 오신 분들이 한켠에 자리하여 휴식시간을 갖고 있네요.  

이곳에서 조망되는 치악산맥. 멀리 가장 위로 솟은 봉우리가 치악산 비로봉입니다.

눈이 내린지 좀 되어 건조하고 퍼석퍼석합니다. 이런 눈길이 걷기가 아주 불편하지요. 모래판 걷는것과 비슷합니다.

멀리 백덕산 정상이 보여지구요.

법흥사가 있는 법흥리 일대.
다음에 날 잡아 하루는 꼭 저기 법흥사 일대를 다녀 보리라 생각하고 있는 곳입니다.
우리나라 5대 적멸보궁이 있는 곳이지요.

나무가 너무 길어 한컷에 다 들어가 지지 않는.. 기다란 연리목(連理木) 소나무입니다.
아래부분에서는 두갈래로 올라가다가 어느 순간 정분이 들어 딱 붙어 버렸네요.

한참을 걸어 드디어 정상입니다. 일단 조망부터 즐겨 봅니다.
북동쪽입니다. 좌측부근 뒷편으로 약간 하얗게 보이는 곳이 선자령입니다. 우측방향 높게 솟은 봉우리가 가리왕산 마루금이구요.

선자령을 당겨 봤습니다. 좌측방향 뒤로 약간 하얗게 보이는 곳입니다.

가리왕산을 당겨서 본 모습입니다. 가리왕산 옆으로 보이는 눈 뎦힌 산은 청옥산으로 보여 집니다.

남쪽방향. 백덕산은 멀리서 보면 정상이 2개로 보여지는데 바로 앞의 봉우리가 있어 그렇습니다. 멀리 아득히 소백산이 조망됩니다.



아래로 내려다 보이는 계곡이 영월군 수주면 법흥리 일대. 태백산과 월악산 영봉이 조망 됩니다.

남서쪽 방향. 구봉대산, 구룡산, 감악산.. 그리고 멀리 아득히 소백산도..



서쪽 방향. 바로앞이 사자산입니다. 백덕산과 거리가 4km정도라 통상 같이 백덕산으로 쳐 주고 있습니다.
사자산 뒤로 멀리 치악산 비로봉이 보여 집니다. 비로봉 왼편으로는 향로봉과 남대봉이 연결되어 치악산맥을 이룹니다.

치악산 비로봉을 당겨 봤습니다. 바로 앞이 사자산이구요.

정상입니다. 백덕산 정상은 겨울 한철 늘 복잡합니다.
여성단체로 오신 분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는데, 요즘은 등산복 패션이 세련되고 다양하여 간혹 시선이 돌아가기도 하지요.

정상에서 조금 내려 왔습니다. 우측에 있는 봉우리가 정상이구요. 멀리 요상하게 생긴 봉우리는 구봉대산입니다,.

희한하게 생겼습니다.

눈길 걷는것도 올 겨울에는 끝일것 같습니다.

조금 더 있으면 봄의 새싹이 돋아 오르겠지요.

하산길에 만난 침엽수림.

나무 높이가 굉장합니다.

하산 후 처음 만난 시골집인데 빈집입니다.   

작년엔 한포기 만원도 넘던 배추가 올해는 이삼백원으로 폭락. 뽑지도 않고 이렇게 찬 겨울 밭에서 시들어 버렸습니다.

겨우살이를 따지않고 나무에 그대로 두어 운치가 더해지는 시골마을 풍경입니다.

참 하늘도 맑지요. 포근한 날씨입니다.

감로주라는 막걸리. 달지근하길래 뭘 넣었나 보니 물엿이 원료로 들어가 있습니다.

42번 타고 돌아오는 길에 바로 길가에 있는 안흥찐빵 원조집에 들렸습니다.
원조라는 것에 이끌려 한 봉다리 샀는데 가격은 25개 8,000원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2.02.14 08:04 신고 하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멋진 백덕산 산행을 하셨네요. 겨울 눈밭도 이젠 끝물이겠죠? ^^*
    멀리보이는 산자락의 위치를 어찌그리 잘아시는지 정말 신기합니다. 군사지도를 보시는건아닌지..ㅎㅎ
    겨울끝자락 을씨년스런 산엔 그리 북적거리지 않은듯 보여집니다.
    오늘도 아침기온이 푸근하게 느껴집니다. 점점 봄이 다가오고 있나봅니다. ^^
    멋지고 즐거운 하루되시기 바랍니다.~~~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2.02.14 13: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위낙에 조망이 좋은 산이라 익히 알려진 위치가 많답니다.
      특히나 백덕산에서 조망되는 치악산은 유명하구요.
      날씨가 맑고 쾌청하였으니 멀리 조망은 약간의 개스가 끼어
      선명하지 못하여 조금 아쉬웠습니다.
      요즘은 산에도 망원렌즈 달고 억시로 무거븐 카메라 들고 오시는 분이 꽤 되네요.
      그분들이 찍은 사진보면 참 놀라울때가 많답니다..ㅎ

  2. 2012.02.14 08:23 신고 에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진짜로 추위를 엄청 즐기시나봅니다. 두가님^*^
    전 그 근처 웬만한 산은 다 댕겼는데 백덕산만 아직 못가본것 같습니다.
    저도 겨울엔 코밑까지 이불 올려 콧속을 파고 들어오는 싸늘하고 시원한 웃풍을 느끼며 잘때가 가장 상쾌하고
    여름 삼복더위엔 집에선 못하지만 지방 여관같은데서 잘때면 에어컨 세게 틀어놓고 이불 코밑까지 올려자면 상쾌함을 느끼는데
    아마 두가님도 요~런 콧바람맛을 좋아라 하시는것 같습니다. 잘 댕겨오셨습니다.^*^

    근데 다음 '안흥찐빵' 사실땐 그동네 심xx찐빵이네 ... 원조xx찐빵이네 ... 하는데 여기에 기막힌 스토리가 있습니다.
    사실 원조는 면사무소 정문앞에 있는 <면사무소앞 안흥찐빵>이 원조입니다.
    그리고 매스컴에서 원조라하는 '심순녀 할머니 안흥찐빵'은 '면사무소앞 안흥찐빵'의 친언니가 되는데
    처음 동생 심할머니가 사장이고 언니 심할머니는 도우미로 있다가 뭔방송에 동생이 찐빵 빗느라 바쁜틈을 타
    언니가 대신 방송에 나오게 되었는데...이후 언니의 딸과 사위가 독립을 부추켜
    언니,동생이 싸움끝에 합의를 보고 각자 독립하게 된... 찐빵때문에 갈라지고 웬수사이가 된 가정사이자 그 찐방회사들 역사입니다.
    저희들이 먹어보면 값과 써비스와 사람들 경우를보면 안흥면사무소앞 안흥찐빵이 훨 낳다고들 합니다. 참고하시길....ㅎ
    특히 딸과 손주가 우째 그리 상냥하고 손도 크고 친절한지....그동네 가면 저도 꼭 그집서 한두박스 사옵니다.
    - 이상 그동네 출신과 가끔 산 타는 사람의 안흥찐빵 히스토리였슴다. -

    • lsj2150 2012.02.14 09: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안흥찐빵 히스토리 잘봤습니다.
      저도 저집옆에 있는 식당을 이용하면서 종종 구매하곤 하는데 그런 오묘한 이야기 처음알았습니다.
      잘읽었습니다.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2.02.14 13: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고맙습니다. 에디님..
      정말 추위 좋아 한답니다.
      그래서 그런지 겨울한철 귀가 얼어있는 경우가 많습니다.
      근데 안흥찐빵스토리가 정말 재미있네요.
      찐빵가지고 그런 문제가 있었다는 걸 보니
      참 세상 ... 에구..
      서로 사이좋게 양보하고 같이 어울려 장사하였으면
      더욱 좋았을 것인데
      어쩐지 사가지고 온 찐빵맛이 개운치 않다더니
      뭐든지 먹는 음식에는
      그 주인의 정성이나 기운이 고스란히 배여지는데
      욕심이 살짝배여 그런 맛이 느껴졌나 봅니다..^^

  3. 2012.02.14 09:34 신고 lsj21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도 즐거운 눈요기를 합니다.
    연리지... 선자령... 겨우살이... 배추밭... 감로주... 안흥찐빵 하나처럼 정겹습니다.
    에디님 찐빵집 역사도 잘봤고요...
    벌써 산아래는 봄이 느껴집니다.

    저도 북한산 능선 걸으며 봄을 느끼겠더군요...
    이번주 올겨울 두번째 선자령 다녀올 계획입니다.

    그림 잘봤습니다.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2.02.14 14: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예, lsj2150님
      저도 찐빵 이야기가 재미있습니다.
      뭐든지 돈이 넘치거나 분에 넘치는 일이 생기면
      잘 지내는 이들끼리도 다툼이 생긴다는 것이
      인간의 허욕때문이겠지요.
      눈산행도 이제 거의 막바지가 되실것 같습니다.
      즐거운 산행 늘 이어시길 바랍니다..^^

  4. 2012.02.14 09:55 신고 gosukgo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두가님이 정상에서 사방을 둘러보는 모습이 등산의 최고의 백미가 아닌가 느껴집니다.
    그맛은 안흥 찐빵 앙꼬 맛보다 더 달콤하지 않을까 생각이 되고.
    사진을 보면서 대리만족 느끼면서 보는것 만으로도 행복한 오전입니다.
    젊은시절 봉실이랑 당겨주고 밀어주고 힘들게 함께 정상을 오르든 옛추억이 생각납니다.
    적당히 익어보이는 김치와 담백한두부 그리고 막걸리의 조화는.
    다년간 식품공학적으로 연구한 결과로는 막걸리와 두부는 쌀과콩이 원료라 찰떡궁합이라 할수있지요.
    연구한 논문을 오는 봄에 책으로 출간할 예정입니다만 책이 베스트셀러가 되면 두가님과 이웃님들에게
    금년말까지 마실수있는 막걸리는 채금 지겠습니다.

    • dasci 2012.02.14 10: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gosukgo 님께 !
      아이고 ^.^ 이런 인연이 있을까요 ?
      식품을 연구 하시는 분인 줄 몰랐습니다.
      제가 실험기기를 제작하고 있으니 저도 기기를 협조해드려서 책이 베스트셀러가 되면 저도 좀 챙겨 주시기를 간곡히 부탁드립니다.
      쥔장이신 두가님이 없어도 오늘은 지구별 사랑방이 훈훈합니다.
      음..! 이참에 두가님을 안채에서 바깥채로...ㅋㅋ
      두가님보다 창파 형님께서 먼저 몽둥이를 드시니..포기하렵니다 ^.^

    • gosukgo 2012.02.14 11: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실험기기를 제작하시는 dasci님.
      이거 헬리콥터 앞에서 선풍기 돌렸습니다.
      막걸리를 마시면 취합니다. 많이 마시면 더욱 취합니다.
      이것이 다년간 식품공학적으로 연구한 핵심입니다.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2.02.14 14: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하산지점에 동네 부녀회에서 비닐하수스를 마련하여
      내려오는 등산객들을 상대로
      막걸리를 팔고 있었는데 농한기 수입으로는 꽤 짭짭할것 같았습니다.
      저기 위의 감로주라고 쓰인 막걸리는
      약간 단맛이 살짝 비치는것이 여자분들도
      두어병은 한자리에서 마실것 같습니다.
      봉실여사님은 처음 뵙는 분이네요.
      등장하시는 여사님들이 몇 분되어
      지금 사모님께서 아시면
      몇 끼는 걸러셔야 하실것 같습니다.
      dasci님과 그때를 대비하여
      뒷수습문제를 의논해 둬야 겠습니다..^^

  5. 2012.02.14 10:53 신고 dasci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주말에 저도 두타산에 있었는데..저랑 그리 멀지 않은 곳에 계셨군요.
    백덕산은 저도 사진으로 처음 대면합니다.
    정분이 맞은 연리목..신기하기도 하고 나무들도 외로웠나 봅니다...^.^
    저 긴 나무를 촬영하신 걸 보면 촬영기법이 날로 발전하시는게 느껴집니다. 찍을 줄은 몰라도 보는 눈은 있습니다.
    에디님께서 찐방에 대한 설명을 들으니 찐빵의 피 튀기는 역사의 한 부분을 보는것 같습니다. ㅋㅋ
    조촐한 막걸리 안주가 초라하게 보이진 않고 정겹게 느껴집니다.
    휴 !!! 오늘은 "두가님의 공개 수배령"을 거두렵니다....
    겨우 등산화 코 부분 사진만으로는 도저히 자료가 불충분하여서..
    증거를 감추는 수법이 나날이 교묘해 지는 두가님을 따라 갈 수 가 없으니..ㅋㅋ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2.02.14 14: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dasci님 두타산에는 잘 다녀 오셨는지요?
      대구서 두타산 갈려면 밤중에 올라가서 새벽에 두타산올라 일출보고
      청옥산 거쳐 다음날 점심때쯤 되어 내려오는 만만찮은 코스인데
      아무래도 이제 삐긋하신 다리가 완쾌 되셨나 봅니다.
      등산화 보이는 부문만 가지고도 얼마든지
      DNA검사도 가능 하시고
      몸무게나 얼굴 생김새도 추리가 되리라 생각되옵니다.
      도둑의 지능을 능가하는 검사가 되시옵소서..ㅎㅎㅎ

  6. 2012.02.14 10:59 신고 고재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Duga님~~~ 무슨 카메라로 찍으면 이런 훌륭한 작품사진을 얻을 수 있나요???
    정말로 궁금하네여~~~ 산을 무지하게 좋아하시나봐~~~ 혹시 작품사진을 찍기
    위해 샨행을 좋아하남유~~ ^*^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2.02.14 14: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고재완님 고맙습니다.
      이전에는 DSLR들고 다니다가 너무 무거워
      요즘은 하이브리드들고 다닙니다.
      그리 특별한 가능은 없고
      산중에서는 카메라 세팅도 어려워 자동으로 찍고 있습니다.
      오늘 포근한 날씨입니다.
      즐거운 오후 되세요..^^

  7. 2012.02.14 11:14 신고 창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솔직히 창피한 이야기로 백덕산이라는 곳이 있는줄 오늘 처음 알았습니다.ㅎ
    사진 구경을 하며 내려오다 발 사진에서는 웃음이 약간 나오려 합니다.
    뭉툭 하면서 듬직해 보이는 신발모양에서 나름에 여러가지 상상을 해 보는
    즐거움도 있습니다.ㅋㅋ
    정상에서 산아래를 내려다 보는 사진도 멋지지만 여기 저기 산골의 모습을
    보여주는 사진들을 어떤때는 더 재미있게 볼 때가 있습니다.
    다른분들 모두 산다녀 오신 자랑과 계획을 말씀 하시는데
    그렇다면 저도....
    무주 리조트에 가서 관광리프트카를 타고 쓔~웅 설천봉 까지 오르고
    그곳에서 조금만 더 오르면 덕유산 정상이다!!!...
    그래도 손도 시리고 발도 시리고 귀때기도 얼고 숨도 차고 헉~ 헉~~

    • dasci 2012.02.14 12: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창파 형님 !
      두가님 등산화를 유심히 보셨는데..
      저는 두가님께서 자신의 신분을 감추는 수법이 점 점 더 교묘해 지는걸 느꼈습니다 ㅋㅋ
      눈으로 상표도 감추고 사이즈도 짐작하기도 힘들고..
      휴 ! 왠 만한 톱스타 보다 더 신분위장을 하시니..
      형님께서 날 잡아서 두가님 한번 손을 보심이 어떠실지요 ^.^
      간곡히 부탁드립니다.
      이번에는 우기기 대장에서 이간질 대장으로 승진합니다 ㅋㅋ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2.02.14 14: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기 위에 등산화는 제작년에 FILA홍보 블로그로
      활동할때 지원물품으로 받은 것인데
      성능은 괜찮으나 너무 무겁습니다.
      제가 도둑넘같이 발이 좀 큰 편입니다.
      치수는 비밀이구요..ㅎㅎ
      덕유산도 국림공원이라 산불경방으로 곧 입산제한이 될것 같은데
      형님께서 어서 한번 다녀 오십시요.
      지리산도 케이블카가 설치된다고 하는데
      찬반논란이 많은것 같습니다..^^

    • 창파 2012.02.14 15: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dasci님!이거 어쩐다요.
      인천 앞바다에 배가 빨리 들어와야 마담도 만나고
      또 엄청 궁금해 하시는 dasci님을 비롯해 여러님들 모시고
      떠억 벌어진 자리를 마련하여 먹고 마시면서,
      두가님 앉쳐 놓고 조사 하면 다 나와도! 하고.
      우리 만남은 우연이 아니야♪♪♪..도 할텐데.
      오늘도 배들어 온다는 소식은 깜깜이니 어쩐다요.
      할수 없이 go 선배님과 dasci님의 합작으로 좋은 작품 탄생 하면 그때
      요모조모 모든것이 윗분이신 go 선배님에게 부탁을 드려야 되겠습니다.
      그때 까지 쪼매 지둘리세요 dasci님!.....ㅋ

    • gosukgo 2012.02.14 16: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창파님 소인을 윗분이라 칭하시니 몸 둘바를 모르겠심더.
      저는 집안에 쪼구리고 앉아서 이제 겨우 바다슥이를 떼고
      논어를 읽고 영어단어를 외우면서 외무고시를 준비하고
      있는 세상 물정을 모르는 꼰대올시다.
      선배행세를 할려면 돈도 좀 풀어야 하는데.
      로또가...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2.02.15 14: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제가 만주에서 개장사하면서 벌어논 돈을 금으로 바꿔서 어디 산에 묻어 놨는데
      그개 어딘지 장소가 도시 생각이 나지 않습니다.
      그것만 생각 난다면 형님 배 늦게 들어와도 문제 없심더.
      갈수록 기억력이 가물거리는데 얼릉 생각이 나야 할 터인데요.
      북악밑에 삼청각으로 모이시라 연락 가거등
      장소가 생각난 것입니다.
      석 선생님은 외무고시 합격축하기념으로 세계여행 보내 드리겠습니다.

prev | 1 | ··· | 1068 | 1069 | 1070 | 1071 | 1072 | 1073 | 1074 | 1075 | 1076 | ··· | 1811 | next



▣ 전체 여행기와 산행기 한눈에 보기(클릭)
2016. 8월까지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