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상 이야기

아이와 부인을 차 앞에 세워놓고 일년에 한장씩 찍은 사진 - 뉴욕의 사진작가 해리 윌크스(Harry Wilks)

반응형

맨해튼의 첼시에 살고 있는 사진작가 해리 윌크스(Harry Wilks)는 정말 특별한 가족사진을 찍고 있네요.
결혼 후 아이가 태어난 첫 해부터 지금까지 쭈~욱 그의 와이프(Tamar Zinn)와, 아이와 그리고, 그의 애마 사브(SAAB) 자동차와 함께 일년에 한장씩 사진찍기를 계속하였습니다. 1987년 아이가 출생을 한 해부터 한해도 걸러지 않고 한장씩 계속 찍은 사진이 작년까지 24장, 그동안 아이는 24살이 되어버렸네요. 앞으로도 계속 찍을 것이라 합니다.
특이한 것은 그동안 차는 세번이나 바꿨는데 모두 같은 기종입니다.
첫번째 차는 오리지널 Saab 900, 두번째 차는 신형 Saab 900, 세번째 차는 Saab 9-5.. 모두 블랙톤입니다.
아내와 아이가 순순히 모델이 되어 찍은 사진이 대부분이지만 간혹 아이가 승질을 내며 거부하여 억지로 찍은 사진도 있다네요.(1994년의 경우가 예). 알라는 그동안 자라서 이제는 어른이 되었고 예쁘고 세련되었던 젊은 엄마는 이제 중년의 마나님이 되어 있습니다.
(해리 윌크스 부부 사진은 맨 밑에..)

http://www.carriehaddadphotographs.com/thecarphoto/index.html






1987년


1988년


1989년


1990년


1991년


1992년


1993년


1994년


1995년


1996년


1997년


1998년


1999년


2000년


2001년


2002년


2003년


2004년


2005년


2006년


2007년


2008년


2009년


2010년


반응형


Calendar
«   2024/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Recent Comments
Visits
Today
Yester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