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상 이야기

에베레스트산에 일렬로 줄을 서서 오르는 장면을 에드먼드 힐러리가 보게 된다면,


지난해 10월 우리나라 대표산악인이었던 박영석대장이 안나푸르나에서 사고를 당하여 큰 충격을 안겨 준 일이 있습니다.

극한의 한계에 도전하는 이들한테는 늘 위험이 함께하기 때문에 간간 산악인들의 안타까운 사고소식을 듣게 되는데 지난달 19일 또 우리나라 산악인이 에베레스트에서 사고를 당하였지요.

전문산악인은 아니지만 충남고 개교 50주년을 기념하여 발족한 에베레스트원정대 송원빈씨가 애써 정상을 밟고 내려오다가 체력저하와 산소부족으로 목숨을 잃었습니다.

 

근데 사고가 난 이유와 함께 이제까지 몰랐던 새로운 사실을 몇가지 알게 되었는데요.

우리가 알고 있는 에베레스트 정상은 해발이 8,848m로서 지구별에서 하늘과 가장 가까운 곳으로 아무나 오를 수 없고 극한의 자연환경으로 전문산악인 중에서도 가장 뛰어난 이들만 올라가는 걸로 알고 있었는데 그렇지가 않는가 봅니다.

 

봄이되면 세계 각지에서 모여든 수 많은 인파로 거의 유원지 수준이 된다고 합니다. 등정날씨가 가장 좋은 봄철에는 약 500명 정도가 올라간다고 하니 이걸 어떻게 해석해야 할지 모르겠습니다. 그기다가 돈을 받고 동반등반으로 정상을 밟게 해주는 상업등반대까지 기승을 부려 그야말로 정상루트는 북새통이 된다고 합니다. 아래 사진이 바로 이번에 사고가 난 시기의 에베레스트 등정 장면인데 수많은 사람들이 줄을 서서 에베레스트를 오르는 모습이 상상외의 모습니다.

 

이번사고도 고 송원빈씨는 아침 일찍 등정하여 일찍 하산하는 것으로 계획을 잡고 등정후 내려 오는데 올라오는 사람에 밀려서 많은 시간이 지체되었다고 합니다. 이번에 외국인 몇 명도 같은날 사고를 당하였지요.

지구별 최고봉인 에베레스트를 일렬로 줄을 서서 오르는 모습을 그 옛날 1953년 에베레스트를 맨 처음 오른 에드먼드 힐러리가 보면 어떻게 생각할까 궁금하여 집니다.



 

 

 

 

 

 

Comments

  • dasci 2012.06.04 13: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뭐라고 딱 히 표현할 말이 없습니다.
    저 위험한 곳을 .. 전문가도 사고를 당하는데..
    관광식으로 등반한다니...
    개미 줄지어 올라가는 모습을 보니 나름 볼만은 하나..
    저위의 눈이 무너져 내릴것 같은 위험이... 불안해 보입니다.
    창파형님..우리는 나중에 금오산이나 가시지요..^.^

    • 창파 2012.06.04 16:09 댓글주소 수정/삭제

      dasci님 구미의 금오산 말입니껴?...
      거기라면 저도 오케바리입니다!.
      그런데 dasci님과 두가님은 그냥 걸어 오르시고 저는 케이블카!!.ㅋ
      그럼 당연히 반칙이라 안 되겠죠....
      필히 저도 함께 걸어 오르겠습니다.
      일단 지금부터 산에 오르는 연습부터 열심히 하겠습니다....^.^

    • 에베레스트가 이젠 다양한 장비와 기술의 발전으로
      예전같잖게 등반이 가능해져 버렸습니다.
      이참에 창파형님과 dasci님과 같이 조 맞춰
      에베레스트나 함 올라가 볼까나요..ㅎ
      근~데..
      구미 금오산 말씀인데요.
      그기.. 케이블카 타고 올라도 정상은 좀 더 가야 되는데
      활딱고개인지 깔딱고개인지 그곳도 올라야 되고
      한참이나 더 올라야 정상입니다.
      일단 형님께서 이 정도는 별 문제 않으시니
      다음에 한번 날 잡읍시더...^^

  • lsj2150 2012.06.04 15: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에베레스트 등반에 소요되는 기획팀에 참여하면 1인당 약 5,000만원 이상 참가비가 필요합니다.
    그야말로 철저한 상업등반대입니다.
    입산료, 전문 셀퍼, 고소포터 까지 팀을 짜서 세계적인 안내등반 산악팀이 보조 역할을 합니다.
    맞춤형으로 들어가는 돈이 그정도이나 7명 기준에 미달되는 팀은 또 필수경비 입산료가 더듭니다.
    다른해는 등하강 픽스로프가 양쪽으로 있었다는데 올핸 외줄이라 더욱 번잡하고 힘들었던가 봅니다.
    힐라리 스텝 이상의 마지막 구간은 늦어지는 시간이면 비박이 힘들어 마지막 구간에서 쌓인 피로와 산소부족으로
    하산이 어려워질 위험이 몇배나 더해질겁니다.
    예전처럼 에베레스트가 한국가의 모든 능력(단위 산악회)이 집약되어야 했지만 지금은 상업등반대라는 명목하에 기획 등반이 이루어지니
    몸만가도 모든게 해결되는 편한반면 위험도나 비전문가가 붙으면 다른 팀이나 다른 산악인의 안전에도 문제를 일으키게 됩니다.

    두가님 고소 공포증 증세는 이런 긴줄이 이어지는 코스에서는 증세가 많이 줄어들리라 감히 생각되옵니다.
    멋진 사진작업도 하시고 계획을 한번 신중히 작정하시어 용단을 내리시면 ~~~

    • 대구 갓바위도 케이블카가 설치된다고 찬반여론이 난리인데
      다음에 어느 세월에 에베레스트도 케이블카가 설치되는 거 아닌가 모르겠습니다.
      저는 다른 산은 모르겠지만 팔공산 갓바위의 케이블카 설치는 반대입니다.
      그곳은 연세드신 할머니들도 가파른 계단을 한계단 한계단 오르시면서
      자기를 되돌아 보고
      또 자아반성도 하고..
      불심에 다가서는 스스로의 모습을 각인시키는 곳인데
      이곳에 케이블카를 설치하여
      누구나 쉽게 올라버리면
      구품만다라의 공력을 어디서 얻을까 하는 생각입니다.
      에베레스트 상업등반 생각하다가 이야기가 살짝 빗나갔습니다..^^

  • 하마 2012.06.04 16: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 줄서서 에베레스트를 오르네요...lsj2150님의 설명에의하면 비용이 엄청드는 등반이군요.
    그만한 등반기술에 대한효과나 자부심이 생길지 모르겠으나 저렇듯 개미가 이동하듯 줄서서 오르는 히말라야는
    영산에 대한 신비함의 매력을 잃지 않았나 생각됩니다.^^;; 저는 그냥 관악산 지킴이나 열심히 해야겠습니다.;)

    • 상업등반대 1인에 5000에서 1억 정도 지불한다고 들었습니다.
      그기다가 네팔에 입장료도 내야 하구요.
      이런저런 잡비용과 체류비용 다 합치면 엄청난 경비가 들 것 같습니다.
      그렇게라도 하여 다녀와서는
      자기혼자 무산소로 오른것처럼 마구 자랑을 할것 같네요.
      정말 명산에 대한 제가 가지고 있던 여러가지가 와르르 무너지는 느낌입니다..^^
      ;)

  • 에디 2012.06.05 05: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으흠....언제 에베레스트 한번 올라볼까 했는데 포기해야겄네요.
    남들 그렇게나 자주가는 관악산과 북한산도 사람 많으믄 가다가 돌아오는 승질이라.....일년에 몇번 안뛰고
    외국 여행도 우루루 몰려 개 끌려다니듯 하는게 싫어 패키지 투어보단 자유여행을 댕기는 승질이라...
    요~기 에베레스트 보니 거의 패키지 여행 아이템 같습니다. 참 안타깝네요. 에베레스트가 우찌 요 지경까지.....ㅠㅠ

    • 정말 에베레스트에 대한 환상이 많이 사그라 드는 사진입니다.
      이제 에베레스트 정상을 밟고 왔다고 어디가서
      자랑할 것도 아닌것 같습니다.
      간혹 EBS 같은데서 방영하는
      세계여행 코스 같은델 정말 가보고 싶습니다.
      단체로 몰려 다니며 수박 겉홡기가 아닌
      진정한 여행을 한번 즐겨 보고 싶습니다.
      어제 언듯 TV를 보니 달인 코너에 코브라 조종사 출신으로
      야생으로 들어가 생존하는 것을 취미로 하는 이가 있던데
      참 재미있게 봤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