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구별 가족의 글

광교산(光敎山) 나들이

 

 

 

 

 

 

 

 이런 저런일로 오랫만에 거의 두달여만에 아파트 뒷산에 올라갔습니다.

광교산은 원래 水原시민들이 가장 자랑스럽게 여기는 산인데 요즘엔 수도권 개발로 인해 판교나 수지쪽에서도 쉽게 접근할수가 있습니다.

 

이 산의 특징은 한 여름에도 햇빛을 거의 받질않고 가볍게 거의 트래킹 수준으로 쉽게 다녀올수 있는데 있습니다.

또한 지면이 거의 부엽토위에 낙엽송으로 덮혀있어 걸을때마다 푹신 푹신! 전혀 발목과 무릎에 지장을 주질 않습니다.

 

입산코스로는 수원의 경기대쪽에서 올라오는 코스와 수지쪽 신봉동에서 올라가는 코스가 가장 많이 이용을 하게 되는데

경기대 코스는 처음부터 깔딱고개와 계단 보행을 하게되어 좀 힘이들어 젊은 사람들이 많이 이용을 하고

신봉동 코스는 거의 트래킹 수준으로 산행을 할 정도로 완만한 능선 보행을 할수있어 나이 지긋하신 분들이 많아

이쪽 코스를 댕기다 보면 <장수무대>가 따로 없습니다.ㅎ

 

광교산의 수종은 참나무가 대부분이어 동물들도 많습니다.  5,6년전에는 멧돼지 소탕한다고 입산을 한달동안 통제를 한적도 있었는데

이곳 토박이 할부지분들 말씀 들어보면 옛날에 호랭이도 가끔 튀어 나왔었답니다. 믿거나 말거나지만.....ㅋ

 

이날 산행은 비온뒤 처음으로 맑은 날이었는데 수증기가 너무 발생이 되어 안개가 많아 멋진곳 여러군데를 사진 찍질 못했습니다.

암튼 가는 날이 장날이라고 불쾌지수가 하늘 찌를듯 높은날 올랐더니 모두가 짜증들을 내고....어휴~~ 땀으로 범벅이었던 하루였습니다.

 

혹 이쪽에 오실일 있으시면 광교산에 한번 올라가 보시길 바랍니다.

 

 

 

 

 

 

* 광교산에 대한 한국관광공사 자료

 

광교산은 수원의 북쪽에서 오는 찬바람을 막아주며 시가지를 품에 안고 있는 수원의 주산으로 원래 이름은 광악산이었으나 고려 태조 왕건에 의해 광교산으로 명명되었다고 전해진다. 광교산은 경부고속도로와 서울-수원간 도로 사이에서 남북으로 약 2㎞ 정도에 걸쳐 뻗어있는 산으로 수원시 상광교동에 속해 있다. 산의 능선이 매우 한적하면서도 완만하고 사이에 수목이 우거져있어 산림욕을 하거나 당일코스로 오붓하게 산행을 즐길 수 있는 곳이다.

옛부터 광교산은 수원 8경의 하나로 불렸는데 광교적설(光敎積雪)이라 하여 광교산에 눈이 내려 나무에 수북히 쌓여 있는 경치의 아름다움은 8경 중에서도 첫 번째로 손꼽혔다. 1994년까지만 하여도 가을(1개월)과 봄(3개월)에는 산불 우려로 전면 입산 통제하였으나, 1995년 가을부터는 주민 휴식 공간 제공과 여가선용 기회 확대를 위해 연중 개방하고 있으며, 훼손된 등산로변과 자연경관을 산림자연환경 스스로가 회복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2003년 2월 1일부터 3년 단위 단계적으로 광교산 휴식년제를 실시 중이다. * 면적 847ha, 해발 582m(시루봉)   -출처 : 한국관광공사 -

 

 

 

 

 

 

 신봉동코스 초입 황톳길

 

 

 

산행 시작 20분만에 더위에 지쳐 5분간 휴식.

 

 

 

 

 

 

목표까지 4.3 km

 

 

 

제발 줄 좀 묶고 댕기지....저러다 딴 강쥐들 만나 서로 물고 뜯고하면 개싸움이 사람싸움으로 되버릴텐데....

 

 

 

첫번째 쉼터인데 우측 앉아 계신분의 하모니카 연주를 듣자니 웬지 멜랑꼬리...."♬뜸북 뜸북 ♪  뜸북새...♬♩"

산에서 처량한 노래를 왜 연주하시는건지 알수가 있이야지?

 

 

 

이제 900m 왔는데 헐떡! 헐떡!

 

 

 

맨날 느끼는거지만....돈 낭비! 딴 지자체內 산에도 있으니깐 울동네 山에도 있이야 한다?  올라가면서 똑같은 것 3개 발견.

 

 

 

첫번째 쉼터 <맷돌 바위>

 

 

 

일행이 갖고 온 겡상도 상주産 <오미자冷茶>

 

 

 

 

 

 

광교산은 등산로가 아래 보이는 것처럼 첨부터 끝까지 <참나무터널> 산행임. 고로 모자, 토시가 필요없음다!

 

 

 

 

 

 

첫번째 깔딱고개

 

 

 

또 터널.

 

 

 

휴!! 이제 2km 왔네. 

 

 

 

두번째 쉼터 <바람의 언덕> 철탑밑.

 

 

 

두번째 깔딱고개

 

 

 

헬기장인데 나무와 풀을 베질않아 내 헬리콥타 운전 실력으론 착륙 불가!

 

 

 

정상밑 마지막 쉼터.

 

 

 

세번째 깔딱고개

 

 

 

금강산도 식후경! 요기 메뉴에거 가장 히트작은 내가 갖고 간 冷凍 백도간스메와 황도간스메,

산에 가기전 간스메를 냉동에서 며칠 얼려 산에서 따 먹으면 샤베트가 따로 없음. 황도/백도 아이스께끼. ㅎ

참고로 황도통조림 만큼은 <동원> <오뚜기> <농심> <유동> <샘표>도 아니고 <화남>브랜드가 젤루 맛 잇습니다. 

소위 룸에서 내오는 황도안주는 다 <화남>브랜드입니다.ㅋ  싼곳에선 <화남> 비싸서 안쓴답니다. 청량리 식자재 도매상에서 들은 야그입니다.

 

 

 

날씨때문에 뷰가 전혀 안나와 촬영불가.   저~~멀리가 뜡국 상하이.

 

 

 

 요기도 촬영 불가.    저~~~ 멀리가 미쿡의 LA.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도 용인시 수지구 신봉동 | 광교산마루화원
도움말 Daum 지도

Comments

  • 쏭이아빠 2013.07.29 07: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에디형님..눈도 좋으십니다. 샹하이 부터 LA 까지 보이시다니..우와~~!
    지구별에서 자타가 공인하는 저의 뻥쟁이 자리를 넘 보시다니..^.^
    저도 수원 아주대 앞에 사무실이 있을때 자주 가던 광교산입니다.
    보리밥에 막걸리 마시러..ㅎㅎ
    오늘 차분히 보니 17 년 전 푸릇 푸릇한(?) 나이에 수원서 오픈하여 열쓈히 일 하던 시절이 떠오릅니다.
    빈 호주머니에.. 오기로 시작했던 시절이...
    잘 보고 갑니다...쫌 삐졌습니다(초청도 안 해주셔서..ㅋㅋ)

    • 에디 2013.07.29 08:36 댓글주소 수정/삭제

      ㅋㅋ..제가 뻥쨍이가 아니고요...
      산행칭구중에 정상에만 가면 주위 등산객 다 불러놓고 숲해설, 산해설....하는 칭구가 있는데
      날 좋지않아 뷰가 안나오면 꼭 동쪽은 LA가 보이는데라 카고 서쪽은 상해가 보이는데라 캅니다.
      전 그대로 옮긴 죄밖에 없십니다.ㅋ

    • 하마 2013.07.29 09:35 댓글주소 수정/삭제

      에디님 쏭빠님 초청할때 저도 슬쩍 손들어 봅니다.^^*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3.07.29 09:39 댓글주소 수정/삭제

      하마님을..초청하시면
      형님 살림살이가 거덜이...ㅋㅋ

    • 에디 2013.07.29 09:40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이고~~ 당연히 동참하시어야죠.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3.07.29 09:45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이고~~!
      에디형님..하마님 한 입에 막걸리와 안주가 1/2 톤 분량인데..ㅋㅋ
      어떻게 감당을 하시려고요..^.^
      언능 일 하러 가야겠네..ㅋㅋ

    • 에디 2013.07.29 09:58 댓글주소 수정/삭제

      가까운 시일내에 짬을 내어 광교산 등산한후 경기대쪽으로 하산해서
      버스종점 지나 한 2km정도 걸으면 <백운농장>이라고 나오는데
      이집 주인 말로는 2,000명 들어간다는데 제가 볼때는 1/3만 믿으면 될것같고....
      암튼 돼지바베큐, 보리밥, 국수, 전.....값 착하고 청결하고 맛 좋은곳입니다.
      요기서 한번 뵈입시다!!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3.07.29 12:24 댓글주소 수정/삭제

      에디 형님 하루 전에만 초청 해주시면
      언제든지 Ok 감사합니다..^.^

  • 하마 2013.07.29 08: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산 그늘길이 좋은 광교산 기억하겠습니다.
    안양에서 대중교통을이용하여 가려면 어떻게 가는지를 연구해봐야 겠습니다.^^*
    맛난 점심과 백,황도 간수메 샤베트는 정말 맛있겠습니다. 복숭아는 화남이 젤루 맛있군요.
    어릴적 아버지따라 산에가면 펭귄표 꽁치통조림에 김치를 넣어만든 찌게를 해서 밥을 먹었는데
    그맛을 잊을수가 없네요.^^* 종류마다 알아주는 품목있는것 같습니다.
    멋진 광교산소개 잘보았습니다. 즐거운 하루 되셔여.~~~;)

    • 에디 2013.07.29 08:49 댓글주소 수정/삭제

      안양에서 오는 뻐스 아마 있을겁니다.
      진짜루 복숭아 간스메는 <화남>것이 타사 제품하곤 다릅니다.
      옛날에는......
      꽁치는 <펭귄>표
      깻잎은 <샘표>
      골뱅이는 <유동>
      밀감은 <온주>
      토마토는 <삼미>
      참치는 <동원>
      -
      -
      -
      였는디.....ㅎ

    • 하마 2013.07.29 09:39 댓글주소 수정/삭제

      역시 에디님께선 확실한 정답만 집어주십니다. ㅎㅎ^^
      밀감의 온주와 토마토의 삼미는 몰랐습니다.
      훌터서깍두기(후르츠칵테일)는 델몬트입니다.ㅋㅋㅋ

  • 새벽부터 일어나 사진을 내려 보면서 침을 꼴까닥 삼켜 봅니다.
    글을 너무 재미있게 잘 쓰셔서 뭐부터 감상문을 쓰야할지 모를 지경입니다.
    일단 백도 간스메는 이번 휴가때 바로 적용을 한번 해 볼까 하고 있구요.
    그 옆에 마른 며르치가 눈에 뜨이구요.
    중국집에서 가져온 화경이라고 찍힌 와리바시도 인상적입니다.
    비니루 봉다리에 쌓여 아직 개봉을 하지 않는 저건 통닭일까 뭘까 한참 궁금해 하고 있습니다.
    걷기 좋은 광교산...
    친구분들이랑 가볍게 올라 전 펴고 막걸리 한사발씩 나누면 정말 좋을 것 같습니다.
    하마님과 쏭빠님, 같이 한번 더 시간을 맞춰 보시길 바래 드립니다.
    에고 가까이 있다면 저도 덥썩 낑겨 같이 오르면 얼마나 좋을까요....^^

    • 에디 2013.07.31 08: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복숭아 간스메 얼려 산에서 땀 좀 흘릴때 따서 먹으면 진짜 대낄(?)입니다. 강추!!
      비닐 봉다리는 <피자>입니다.ㅎ 안주로는 울 칭구들이 쵝오로 좋아합니다.
      광교산행에 두가님은 물론 참석 가능하시면 다 모실 계획인데 8월은 지나야 될것 같습니다. 휴가도 껴잇고 또 이것저것 일땜시.....

    • 일정이 맞아 같이 갈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 내심 큰 기대를 하고 있습니다...^^

  • 재팬알프스 2013.08.01 14: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일본의 명산 다테야마 등산에 도전해보세요!
    하루는 온천 하루는 캠핑으로 69만원에 즐기는 저렴한 일본 다테야마 여행
    1차 접수중 재팬알프스 여행 문의 - japan505@naver.com
    http://blog.naver.com/japan505/140194192905
    좋은하루시길~~!

  • 소리 2013.08.01 16: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보았습니다.*^^*
    저도 산에서 듣는 각종 연주는 딱 질색입니다.
    공해라는 생각이 들거든요. 북한산에도 구기동쪽에서 올라가다 보면 꼭 대금으로 유행가를 연주 하는 사람이 있는데
    얼마나 짜증이 나는지요.. 정말 소리라도 쳐주고 싶은 심정입니다.ㅎㅎㅎ
    "광교산" 큰 부담없이 오를수 있는, 시민의 공간이 되겠군요..
    모든 분들 건강하시기를 빌면서 .........

    • 에디 2013.08.02 05:54 댓글주소 수정/삭제

      앗! 소라님 안녕하셨어요?
      맞습니다. 연주는 연주라쳐도 나지오(?)를 배낭에 매달고 그것도 빠른 박자의 트로트 가요를 크게 틀어놓고 산에 가는 사람들,
      대금, 섹서폰, 하모니카 부는 사람들......
      산에는 밤에 자는 동물들도 있지만 낮에 자는 동물들도 있는데 좀 심하지요!
      어떤이들은 아직도 "야~~호~~"를 목청껏 외치고 있고...ㅠㅠ

      언제 광교산 한번 즐산해보시길 바랍니다. 출발은 당연히 신봉동쪽에서....
      글구 광교산 여럿이 기게 될경우 요기에 공지할테니 같이 하셔도 좋구여....언제가 될진 모르지만.

    • 소리 2013.08.02 09: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 언제나 함께하고 싶은 마음입니다.
      혼자라도 참석하려고 애쓸겁니다.*^^*
      좋은 분들 알게 되어서 참 좋습니당.
      에디님, 쏭빠님, 하마님, 또 대장 두가님, 하늘님 ,,,,하마님2 ,,,
      모두 건승하세요!!

    • 하마 2013.08.02 13: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반갑습니다. 소리님 안녕하시지요?^^*
      무더운 여름장마가 너무 지루하게 느껴집니다.
      광교산 산행에 함께하시면 좋겠습니다.
      늘 건강하세요.;)

    • 소리님 반갑습니다.
      말씀대로 산에서 인위적으로 내는 여러가지 소리는 정말 소음입니다.
      그냥 바람소리 새소리만 하여도 엄청난데 꼭히 그런 소리들을...
      베낭에 라디오 달고 소리 크게 하여 올라가는 이는 정말 짜증입니다.
      성능좋은 이어폰 사다가 지만 들어면 되는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