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구별 가족의 글

뜬금없는 안부

 

 

 

뜬금없는 안부

 

 

살다보면

뜬금없이 안부가 궁금해질 때가 있다.

   


살아가며 만나진 사람들

우연으로 만나지기에는 모두 삶에 바쁘고

마음먹고 만나기에는 길 나서기가 쉽지가 않다.

 

 

꽃이 제 색깔을 갖추듯

나뭇잎이 제 무늬를 가지듯

모두 저 삶의 색깔과 무늬를 갖추면

조금은 마음의 여유가 생길까

 

 

살다보면

뜬금없는 안부로 그리움에 젖을 때가 있다.

 

 

내가 만나 사랑한 사람들

철 지난 수첩에서 하나 둘 이름이 지워지듯

어쩌면 나도 그들의 수첩에서 이름이 지워질지도 모르는 일

 

 

우리 모두 서로 모르고 살아가는 남이 아니라

어쩌다 가끔은 서로의 이름을 부르며 살아가고 싶은 마음

그래서 어떤 날은

뜬금없이 날아든 안부가 기쁜 선물처럼 반가울 때가 있다

 

 

- 뜬금없는 안부 /김경훈[石香] -

 

 

 

 

                                            우리반 아이가 내 핸드폰을 만져 보다


 

"선생님 카톡 친구가 많아요?"

"전 친구 몇명뿐인데..."


 

내 카톡 친구들에게 일년 넘도록 안부 한번 물어본 친구가 몇명일까?

간간히 좋은글 보내주는 친구들 외에는 안부도 못 묻고 살아온것 같다.

 

일년이 넘도록 소식 한번 안부 한번 물어 보지 못하고 지내온 사람들이 보인다.

이 아짐 참 무심한 사람이다.


 

뭐가 그리 바쁜지? 게으름이겠지만....

 

날 기억하는 사람...

나를  잊은 사람....내가 잊은 사람....

 

뜬금없이  묻는  안부가 큰 선물이 될까?   

 

 

 

 

 

 

 

 

 

12월에는
첫눈을 기다리며
아름다운 추억을 만들기 위해
열중하는 낭만적인 친구이고  싶고



 

첫눈 오길 설레며... 기다릴 나이는 지났는데

오늘 아침 울 동네 첫눈 소식에
 
놀토라 늦장부리며 잠자고 있는 아이들 깨운 아침
애들아!~~첫눈 온다!~~^^
 
조~용 ~~ 않일어난다...나만 설레인가?
 
첫눈 오는날  뭐하세요?
라며 묻는 사람을 만나라고 하는데
 
묻는 사람도 없고...토요 근무날이고..에공..슬포라!~~
 
흰발자국 한개 찍어 볼까?
 
 
12월에는
지나온 즐거웠던 나날들을
얼굴 마주보며 되내일 수 있는
다정한 친구이고 싶다.
 
이해인님의 12달의 친구가  문득 생각나는 아침

 


 

Comments

  • 행님이 먼저 안부를 전합니다.
    소망님, 그동안 잘 계셨겠지요?
    센터장님이란 직책과 아이들을 무지 사랑하는 마음이 아무래도 소망님의 바쁨을 일상으로 만들어 버렸나 봅니다.
    언듯 한해가 마무리되어지고 다시 그리움과 안부가 궁금한 연말..
    이 바쁨이 지나고 조금 한가한 시간이 되면 모두가 그때처럼 밝고 아름다운 얼굴로 서울에서 또 한번 만납시다.
    행님이 이번에는 한턱 쏘겠나이다.
    많은 인연들이 스쳐지나가고 만나고 헤어지는 인생사..
    이 페이지가 남겨지고 영원히 지워지지 않을 이 먹물이 있는 이상...
    지구별가족분들은 영원히 잊혀지지도 잊어먹지도 못할 것입니다...^^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3.12.16 21:40 댓글주소 수정/삭제

      지구별동네주민들의 다양한 삶속을 가만히 들여다 보다보면
      나란 존재가 참 많이도 게으름 속에서 살고 있구나?란 생각이 들어요~
      세상의 바쁨을 혼자 안고 살아가는 사람인양
      늘 입 버릇이 되어버린 바쁨
      올 한해도 좋은곳 가보지 못하다 며칠전
      직장 워크샵으로 힐링 캠프에 다녀왔어요.
      여행이라는것 마음의 여유로움을 깨닫게 하는것 같아요.
      간간히 살짝 들어와 두가님과 지구별친구님들의 여행 기록들 보다 보면 어찌나 부럽던지
      결석 자주 하는 동상이지만 마음은 늘 함께 있다는것 꼬옥~잊지마세요.^^ 울 행님 서울 상경기 2편이 언제가 될까?^^

  • 에디 2013.12.16 04: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랫만에 뵙겠습니다. 소망님^*^
    무소식이 희소식이란 말도 있고
    뜬금없이 묻는 안부도 반가운 안부입니다.
    바쁜거보다 더 좋은게 없는데 그 와중에 이렇게 안부를 주심이....고맙습니다.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3.12.16 21:46 댓글주소 수정/삭제

      지구별교장선상님!~건강하시지요?
      무단결석으로 혹 이번년도에 짤리게 될까? 걱정이 이만저만 아닙니다.
      튼실아짐 건강하게 잘지내고 있습니다.
      단지 마음에 여유로움이 없네요.
      혹 제가 뉘군지 가물거리시지는 않겠지요?
      걱정 되어 추억 사진 한장 올려 보았습니다.^^ㅎㅎ

  • 창파 2013.12.16 12: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늘 소망님 정말 반갑습니데이!...
    오래간만에 소망님의 안부인사를 먼저 받다보니
    이거 체면이 말씀이 아닙니다.
    이런 저런일로 특히 게으름과 용기부족도 한몫을 하다보니
    이렇게 되였습니다.
    하늘소망님 매우 죄송합니다.
    저는 요즘 개과천선(?!)하여 이곳 지구별에라도 결석없이
    지내려고 노력을 하고 있으니
    하늘 소망님도 바쁘시더라도 자주 등장하시여
    웃음과 따뜻한 이야기 전하여 주시길 진심으로 바랍니다.....^^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3.12.16 21:53 댓글주소 수정/삭제

      창파님요!~저도 억수로 반갑십니더~^^
      바쁘신일들은 정리가 되셨는지요?
      맞아요!~바쁜것도 있지만 게으름도 있는것 같아요.^^
      창파님, 소망아짐 두손들고 벌서야겠어요~언젠가 기회가 된다면
      저랑 창파님께서 벌로 친구님들께 한턱 단단히 쏘는것 기억하세요.
      숙제는 못해와도 결석은 하지 말아야 하는데...
      공부도 못하는 제가 결석 대장이네요.

      자주 등장 하도록 노력할께요^^

  • 하마 2013.12.16 13: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왓!! 무척 오랜만입니다 소망님.^^* 안녕하시지요?
    저도 그저 무소식이 희소식이려니 하고 점잖게 기다리고 있었씀다. ㅎㅎ
    사진을 보니 그날의 흥겨움이 그대로 묻어나오는군요.
    또한번 뭉쳐야 할것같습니다. 저도 직장과 가정에서 무척이나 바쁜 시간을 보내다
    이제 한숨돌리는 시기가 되었습니다. 모쪼록 예전처럼 하늘소망님과 자주 소통하는
    날이 많기를 바래봅니다. 즐겁고 행복한 하루되셔여~~~;)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3.12.16 21:59 댓글주소 수정/삭제

      ㅎㅎ 하마님께서 점젆게 지둘리셨군요?
      지구별 막둥이라고 땡깡 피우며 지둘리면 어쩌나 걱정이 태산이었는데 휴~~다행^^
      혹...소망아짐이 기억속에서 사라졌을까봐?
      두가님께서 찍으신 사진 슬쩍 항개 올렸어요^^
      왕비님과 왕자님도 잘 지내시지요?
      그날의 즐거움이 스쳐지나가네요.
      하마님께서도 바쁘셨군요?
      늘 건강하세요^^

  • 쏭이아빠 2013.12.16 14: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늘 궁금했지만..워낙 바쁘신 분이라서..ㅋㅋ
    자주 안부 못 전한다고 저 처럼 삐질 분들이 안 계시니 가끔 안부 주세요 ^.^
    (속으로는 : 늘 올려 주시는 글이 "긍정 " 이 주제라서 힘이 되였는데.. 아쉬움은 감추기 ..ㅋㅋ)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3.12.16 22:07 댓글주소 수정/삭제

      흐미!~(나 떨고 있습)
      지구별 군기반장님 아인교?
      쏭이아버님의 군기가 제일 두려웠습당
      하지만 마음만은 늘 지구별에 머물고 있었다는것 알려 드립니다.^^
      지구별에 승질 나쁜 군기 반장님 계시다는것도 잊지 않고 있습니다.
      모처럼 지구별친구님들과 안부 전하는 시간이 참 행복 합니다.
      나를 잊지 말아요!~^^
      다시 돌아 올거야!~(노래 가사말입니다.)

  • 시험보느라고 못들렸습니다
    안부를 전합니다
    멋진 저녁, 주말되세요

  • 익명 2013.12.21 21: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그러셨군요. 정말 멋집니다.
      힘찬 박수로 성원 드리고 좋은 결과 얻으시기를 바랍니다.
      행복한 성탄과 보람된 연말 되십시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