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상 이야기

가득 실은 짐을 끌고 가는 사람들과 초만원으로 태운 차들 - Overloaded And Overcrowded

totallycoolpix.com에 재미있는 사진을 모아 둔 것이 있어 소개하여 드립니다.
제목이 Overloaded And Overcrowded이네요. 짐을 잔뜩 실고 가는 모습(Overloaded)에서는 고달픈 일상의 애환이 느껴지고
사람을 가득 실고 가는 모습(Overcrowded)에서는 위태하고 위험하다는 생각이 듭니다. 
사람이든 짐이든 너무 많이 실어 버리면 문제가 되겠지요.

인도네시아 서부의 지방에서 수도인 자카르타로 출퇴근하는 사람들을 위한 통근열차입니다. 매일 50만명이 이렇게 통근을 한다고 합니다.

중국 상하이에서 스티로폼 재활용품을 실고 가는 어떤 여성의 모습입니다. 사진은 2006년도에 로이터의 Nir Elias기자가 찍었네요.

인도 남부 도시인 하이데라바드에서 플라스틱 통들을 시장에 내다 팔기 위하여 실고 가는 모습입니다.

중국 요녕성의 심양에서 바퀴가 3개인 자전거로 고물을 잔뜩 실고 가고 있네요.

중국 하북성의 구예란 도시에서 말린 옥수수 줄기같은 걸 실고 갑니다만 .. 말이 불쌍해 보입니다.

중국 춘절.. 우리의 설날과 같은 풍경입니다. 허베이성에서 안휘성으로 가는 여성 손님인데 창으로 마구 ..

이집트로 통하는 유일한 관문인 라파를 통과하는 버스에 올르려는 수많은 팔레스타인 가자지구의 시민들입니다.

캄보디아 프놈펜의 봉제공장 여공들이 일을 마치고 버스를 타고 퇴근을 하는 장면입니다.

방글라데시 다카의 노동자들이 시장으로 빈 드럼통을 나르고 있는 장면 입니다.

인도네시아는 이슬람 국가입니다. 라마단 끝나고 돌아가는 모습입니다.

위에도 소개되어 있는 팔레스타인 가자지구의 시민들 모습인데 당나귀가 끄는 수레에 너무 많이 탔나 봅니다. 불쌍한 당나귀..ㅎ

모리타니의 수도인 누악쇼트부근의 도로인데 볏단을 트럭에다 엄청나게 실고 가네요.

인도 뭄바이에서 교외로 운행되는 통근열차입니다.

중국 북경에서 스티로폼 고물을 실고 가던 그녀가.. 무게 중심을 맞추지 않고 실었나 봅니다.

북한의 신의주 부근 압록강을 운행하는 관광 유람선이라는데.. 엄청 태웠네요.

미얀마 중부의 만달레이란 도시인데 교외로 달리는 차에 겨우 매달려 가는 승려들이 위험하여 보입니다.

인도 뉴델리 인근의 그레이터 노이다라는 곳인데 학교를 마친 아이 여섯명을 오토바이에 태우고 돌아 가고 있습니다. 통학용 오토바이??

소말리아 수도인 모가디슈에서 이것저것 물건을 먼저 잔뜩 실고 그 위에 사람들을 태운 픽업트럭..

아프리카 말라위의 카숭구 지방입니다. 픽업차 짐칸도 앞 뒤 제 짝이 아닌듯 한데 짐 엄청나게 실었습니다.

라마단을 끝낸 방글라데시의 다카 주민들이 열차 지붕에 타고 돌아가고 있습니다.

인도 봄베이의 가난한 사람들.. 하루 1달러 미만으로 생계를 잇는 사람들이 수백만명이 된다 합니다.

방글라데시 다카공항의 역에서 이슬람 단식 기간인 라마단이 끝나고 열리는 무슬림 축제 아이드 알 아드하(Eid al Adha)를 맞아 이동하려는 사람들의 모습입니다.

중국 북경에서 오늘 새로 산 쇼파를 자전거에 실고 기분좋게 집으로 향하는 어떤 여성..

인도 아가르탈라 남쪽의 담푸란 마을에서 농부가 밀짚을 그의 자전거로 운반하고 있습니다. 실고 가는지 끌고 가는지..

역시 방글라데시 무슬림 행사 후 열차로 이동하는 장면이네요.

베이징에서 대나무 바구니를 잔뜩 실고 어디론가 향하는 남자..

중국 상하이.. 등나무 의자 전문 상인 같습니다.

모르코와 스페인의 경계인 마그레브란 곳에서 여행자한테 팔 빈 물병을 운반하고 있습니다.

미얀마 만달레이의 투앙보네역에서 축제를 위하여 이동하는 사람들입니다.

인도 아가르탈라의 외곽에서 플라스틱 공을 자전거에 잔뜩 실고 운반 중이네요..

Comments

  • 삶의애환을 봅니다.
    일년에 백여명씩 떨어져 죽는다는 뉴스를 본적이 있습니다.
    저 속에타고있는 처자들은 제가슴이 아닐것 같습니다요.헤헤
    지붕위에탄사람 메달린사람은 무임승차일것같고 스프링이 내려앉지않은것이 이상할정도고..

    돈이 양반이라 국가나 개인이나 돈이있어야 의젓하게 양반노릇 할수있어요.
    가족들을위하여 가장들이 짊어지고 있는삶의무게가 삶의희망이 되어 쥐구멍에도 볕들날있다고.
    저끈기가 틀림없이 성공할 날이올것이라 기대해봅니다.

    • 선진국과 후진국을 구분하는 잣대중에 하나는 안전에 대한 의식이 아닐까 합니다.
      저렇게 엄청난 사람들이 열차의 지붕에 올라 간혹 떨어져 쉽사리 목숨을 잃어 버리는 일..
      먹고 사는 문제가 일상에서 가장 중요한 몫이 되다 보니 그리 되지 않나 생각됩니다.
      아주 오래전에 완행열차 타고 가면서 문에 매달려 바람을 맞던 일이 생각납니다..^^

  • 하마 2011.03.31 13: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단한 삶의 하루하루가 기네스감입니다...
    출퇴근시간 서울의 신도림역 승강장은 이빨도 안들어가겠네요.^^;;
    무엇보다 너무나 위험합니다. 사고가 끊이질 않을것 같습니다.
    오늘도 지구촌은 너무나 복잡하게 돌아가는군요...

    이제 완연한 봄날 같습니다. 즐거운 하루 멋지게 보내시기 바랍니다. ^^*

    • 오늘 대구는 23도까지 올라 간다고 합니다.
      봄이나 가을은 느낄만 하면 지나 가 버리는데 하마님께서도 짧은 봄 가족분들과 나들이도 많이 하시고
      멋지게 보내시길 바랍니다.
      저런 고단한 열차 말고
      편안한 열차 여행도 한번 하여 보시구요..^^

  • 강물처럼 2011.03.31 19: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3년전 인도 뭄바이 시내를 승용차로 이동중에 고가 밑에 거주 하는 나이어린 여인과 아이를 본적이 있습니다.
    돌덩이 몇개로 맨땅위에 구역을 만들어 아이를 안고 바닥을 정리하는 모습에 머리가 띵했었습니다.
    남을 도와주는 습관이 부족해서인지 그냥 지나쳐 버렸습니다.
    이분들에게 희망의 불씨가 헛되지 않길 바랄뿐입니다.

    • 고맙습니다.. 강물님.
      우선 내 살고 있는 현재의 모습에서 조금만 시선을 돌려보면 우리와는 너무나 다른 삶을 사는 이들이 이 지구촌에는 참 많은것 같습니다.
      그런 분들의 행복 가치와 우리의 행복가치..
      그런 분들의 삶의 질과 우리의 삶의 질..
      참으로 여러가지를 많이 비교하여 봅니다.
      즐거운 하루 되십시요..^^

  • 스카이워커 2011.04.01 14: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신기하다고 보면서도 웬지 가슴 한켠이 먹먹하군요. 사람들 사는 모습이 너무 불공평한 것 같기도 하고요. 사랑을 나누고 삽시다.

    • 사람 사는 이 지구촌의 다양한 모습들에 여러가지 생각이 듭니다.
      하루에도 수많은 어린이들이 굶어 죽고 있다는 이 현실에 가끔 신을 부정하고 있답니다..^^

  • 하늘소망 2011.04.05 08: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과하면 부족함만 못하다" 란 사자성어가 생각 나네요.

    고달프고 힘든 삶을 숙명으로 알고 살아가는 저들에게도 희망이란게 보였음.....
    저 사람들에게도 진정한 평안이 속히 찾아 오기를 소망해 볼께요~

    • 소망님의 바램이 모두 다가가서..
      힘든 수레의 주인즐 한테
      오늘은 환한 웃음을 선사 받는 행복한 날이 되어지기를 같이 바래 봅니다..^^

  • 피어나라 2011.04.06 20: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제 좀 살만해져서 그런지 너무나 위험해 보이고, 안타깝고, 답답하고, 웃음도 나고.. 여러 감정들이 교차합니다.

    제가 중학교 다닐 적..
    미어지는 버스에 올라타면 운전기사가 바깥쪽으로 휘청하도록 운전하여 문에 매달린 사람들을 안으로 밀어넣던 일이 생각납니다.

    안간힘을 다해 양손으로 매달려 배로 학생들을 밀어 넣던 안내양들은 지금은 잘 살고 있겠지요?

    • 피어나라님의 글을 읽으면서 그때 시절이 많이 떠 오릅니다.
      그때의 악착같이 삶에 매달리며 살아갔던 그 분들이 지금 이 나라를 만든 분이 아닐까 합니다.
      시골을 달리던 버스의 차장아가씨가 부러웠었기도 하였구요. 매일 차만 타고 다닌다고..ㅎㅎ

  • ㅋㅋ 2015.11.05 01: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 자세히 보니 자전거 타는 북경 아지매 뒤에 누군가 남자가 있네요..남편이 뒤에서 미는모습같은데..ㅋㅋ 2000년대 초반정도 되는 풍경인듯.
    이미 본사진도 있지만 이런 사진볼때마다 가슴한편이 아릇아릇해지네요.

    • 시기와 장소가 다른 사진들이지만 이렇게 모아놓고 보니 특별한 느낌이 듭니다.
      고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