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산행 일기

충남에서 가장 높은 서대산 산행

지난 주에는 경기도에서 가장 높다는 화악산을 다녀 왔고 이번 주에는 충남에서 가장 높은 서대산을 다녀 왔습니다.

충남의 산들이 얼마나 아기자기하기에 그나마 가장 높다는 서대산의 높이는 904.1m입니다.

 

산의 높이는 등산을 하는 것과는 사뭇 다른 의미인데 어떤 산은 산의 중턱 이상까지 차량으로 올라갈 수 있어 그리 어렵지 않게 정상까지 올라갈 수 있는 반면에 또 어떤산은 평지에서 시작하여 정상까지 올라야 하는 곳이 있어 꽤 힘이 드는 곳이 있습니다. 이곳 서대산이 비록 산 높이는 그리 높지 않으나 최초 들머리가 약 200m 전후라 700m 가량를 올라야 하기 때문에 생각만큼 만만하게 보면 안되는 곳입니다.

 

좀 오래 전 한 여름에 이곳 서대산에 올랐다가 정말 볼것도 없고 땡볕에 헉헉거린 경험이 있어 두번 찾을 산은 아니란 생각에 그 뒤 잊고 있었는데 그제께 일기예보에 중부지방에 눈이 살짝 내릴것이란 예보를 보고 마땅히 갈 곳이 없어 설경 감상을 기대하며 찾은 서대산..

 

정말이지 이번 겨울은 왜 이런 겁니까??

한겨울인데도 산 전체에 눈이라곤 하나도 없어 아이젠은 쓸모가 없어지고 춥다는 예보도 빗나가 겉옷을 베낭에 넣고 산행한 밋밋한 하루...

명산이라는 것이 찾는 이의 마음에 있는 것이라고 하지만 두번째 산행의 서대산은 또 한번 더 평이한 산행의 기억으로 남아져 버렸습니다.

 

서대산의 특징은 정상 부근에 있는 바위군에 모두 이름을 붙여 놓았는데 다양한 바위 이름과 함께 올라서 조망을 즐길 수 있다는것이 특징이고 들머리로 많이 이용하는 북쪽의 드림리조트에는 이 산(서대산)이 개인소유라며 산행료(입장료)를 받는 황당한 곳이기도 합니다.

 

산은 낮고 그리 볼거리도 많지 않으나 산행 초입의 경사도가 만만찮아 1시간 정도는 줄기차게 올라야 되는 곳이고 이후는 능선산행이라 그리 힘들이지 않고 남북으로 이어진 능선을 즐길 수 있습니다. 정상에는 근간에 세워진 강우레이더관측소가 등대모양으로 세워져 있는데 이 건물은 대구 비슬산의 강우레이더관측소보다는 규모가 적지만 산 어느 곳에서도 잘 보여 앞으로 서대산의 마스코트 역활을 할 것 같습니다.

 

어디서 올라도 전체적인 산행시간은 5시간 이내로 끝낼 수 있고 산행강도는 중급이하..

흰눈이 가득 내렸을때 올라서 이런 허전한 산행의 기분을 좀 메워야 되는데 아마도 당분간은 다시 오지 않을 것 같네요.^^

 

산행코스:

일불사추모공원 - 옥녀탄금대 - 정상 - 장군바위 - 북두칠성바위 - 신선바위 - (1코스로 하산) - 용바위 - 드림리조트

 

소요시간 : 4시간

 

 

차를 타고 가면서 차창밖으로 보이는 서대산

산의 규모가 그리 크지 않게 보여 지고 정상에 있는 강우레이더관측소 건물이 하얗게 보여 집니다.

 

 

 

 서대산등산지도

위 지도에서 노란색으로 표시된 곳이 산행을 한 코스입니다.

 

 

 

 등산로 초입

전방으로 사찰에서운영하는 추모공원이 보여 집니다.

 

 

 

 들머리 입구에는 세곳이 사찰이 있어나 모두 조그만 규모로서 크게 눈에 뜨이는 건물은 없습니다.

이곳부터 오르막이 시작 되는데 눈이 없는 삭막한 등산로를 약 1시간 이상 줄기차게 올라야 합니다.

 

 

 

 전혀 내세울 것 없는 건조한 등산로

 

 

 

 등산로는 조망이 없는 가운데 꾸준히 올라야 합니다.

 

 

 

 중간에 딱 한번 조망이 트이는 바위가 있어 올라 봤습니다.

앞쪽에 보이는 바위가 닭벼슬바위라고 하는데 누가 봐도 그리 보여 집니다.

 

 

 

 참 삭막한 등산로

한겨울에 뭐 이런 길을 다 걸어보고...

 

 

 

 장상 오르기 전에 만나는 옥녀탄금대

아주 오래전부터 있었다고 하는데 암자형태입니다.

지금은 한사람이 거주하고 있는데 농으로 여기와서 같이 살까요? 하고 물으니 언제든지 환영이라고 합니다.

바위 틈으로 톡톡 떨어지는 물을 모아 식수와 용수로 사용하는데 이곳에서 일단 식수는 구할 수 있습니다.

 

 

 

 바위틈에서 떨어지는 약수

 

 

 

 탄금대를 뒤로하고 정상으로 오릅니다.

 

 

 

 바로 머리 위로 정상이 보여 지네요.

 

 

 

 정상석이 돌탑에 기대져 있습니다.

정상에서는 잡목으로 특별히 조망이 트이는 곳이 없습니다. 이곳에서 능선을 타지 않고 드림리조트방향으로 바로 하산할 수 있습니다.

 

 

 

 정상에서 남쪽으로 겨우 트이는 조망

 

 

 

 정상에서 약 10분 거리에 있는 조망바위에서 둘러보는 서쪽방향의 파노라마 조망

 

위 사진은 클릭하면 크게 보여집니다.

 

 

 

 뒤돌아 본 정상

강우레이더관측소건물이 하얗게 눈에 들어 옵니다.

 

 

 

 조금 전에 있었던 전망바위

 

 

 

 다시 한 스텝 더 옮겨 장군바위에서 찍은 서쪽방행의 파노라마 사진입니다.

 

위 사진은 클릭하면 크게 보여집니다.

 

 

 

 장군바위

 

 

 

 장군바위 정상에는 태극기가 음각으로 새겨져 있고 그 아래 글씨가 쓰여져 있습니다.

 

 

陰陽乾坤 更則成道(음양건곤 경칙성도)

天之始而 人之始也(천지시이 인지시야)

 

한쪽에 8자씩 이렇게 두줄로 적혀 있는데 ..

대략 뜻이 이해가 갈 듯 하면서도 잘 모르겠습니다.

혹시 누가 풀이를 한번 해 주실 분?

 

 

 

 누가, 왜 이렇게 바위 정상에 이런 조각을 남겼는지 궁금합니다.

태극기 가운데는 뭔가 박아 둔 것처럼 보이는데 이것도 참 궁금증을 자아내게 하네요.

근데 자세히 보니 괘의 방향이 발못 되어 있네요.

3과 6은 대각선 방향으로 마주 보고 있어야 하는디....

 

 

 진행 해야 할 능선

그리 길지 않는 능선입니다.

 

 

 

 북두칠성바위

상단에 구멍이 생겨져 있습니다.

 

 

 

 이건 사자바위

주먹바위라고 부르는게 더 나을 듯..

 

 

 

 

 

 

 

멀리 보이는 곳은 대전인가요?

 

 

 

 대전 시가지인것 같습니다.

 

 

 

 1코스와 2코스 갈림길

일단 1코스로 하산 하기로 하고 직진입니다.

 

 

 

 이곳까지 능선을 간 다음 이제 왼편으로 하산

 

 

 

 하산 길에 내려다 본 구름다리

몇 년전에 폐쇄가 되었다는데 그래도 가끔 건너가는 이들이 있다고 합니다.

 

 

 

 아래쪽으로 내려다 보이는 하산지점

 

 

 

 날머리 도착

용바위입니다.

내부에 공간이 있어 들어 가 봤는데 여름에 참 시원하겠다는 생각이 드는 곳입니다.

 

 

 

 내려와서 올려다 본 신선바위

바로 앞에 보이는 시설은 강우레이더관측소까지 이어진 모노레일입니다.

 

 

 

 정상부근을 당겨 보았습니다.

참 밋밋 합니다.

 

 

 

 드림리조트 주차장과 매표소

 

 

 

 이런 황당한 문구가 적혀 있습니다.

개인 산이므로 산행료를 내라는...

 

 

 

암튼 충남의 최고봉(?) 서대산 산행을 마무리 하고 다시 대구로 되돌아 왔는데..

대구 도착했는데도 짧은 겨울 해가 아직도 남아 있네요..ㅎ

 

요즘 대박유행하는 이애란의 '백세인생' 들어 보시면서 2015년 끝 주 즐겁게 마무리 하시길 바랍니다.

 

 

 

육십세에 저 세상에서 날 데리러 오거든

아직은 젊어서 못간다고 전해라

칠십세에 저 세상에서 날 데리러 오거든

할일이 아직남아 못간다고 전해라

팔십세에 저 세상에서 날 데리러 오거든

아직은 쓸만해서 못간다고 전해라

구십세에 저 세상에서 날 데리러 오거든

알아서 갈테니 재촉말라 전해라

백세에 저 세상에서 날 데리러 오거든

좋은날 좋은시에 간다고 전해라

아리랑 아리랑 아라리요

아리랑 고개를 또 넘어간다

 


팔십세에 저 세상에서 또 데리러 오거든

자존심 상해서 못간다고 전해라

구십세에 저 세상에서 또 데리러 오거든

알아서 갈테니 또왔냐고  전해라

백세에 저 세상에서 또 데리러 오거든

극락왕생 할 날을 찾고있다고 전해라

백오십세에 저 세상에서 또 데리러 오거든

나는이미 극락세계 와있다고 전해라

아리랑 아리랑 아라리요

우리모두 건강하게 살아가요

 

 

 

반응형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