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걀을 북한에서는 닭알이라고 하구요.

이걸 한자로 표기한 것이 계란(鷄卵)인데 이걸 별로 좋아하지 않는 이가 있습니다.

바로 부똘이인데요.

고향 후배입니다.


부똘이는 전라도에서 계란용 닭 약 30만마리 정도를 키우고 있다가 얼마전에 AI때문에 거의 땅에 파 묻고 지금은 많이 남지 않는 닭으로 계란 농장을 하고 있답니다.

30만마리 정도 되면 하루에 대략 20만개의 계란이 쏟아져 나온다고 합니다.

요즘은 모든것이 컴퓨터로 관리하고 자동화되어 외국인 인력 7명으로서 이 모든 것을 관리한다고 하네요.


산란계(계란용 닭)는 출생한지 130일부터 알을 낳기 시작하는데 이 후 대략 1년정도까지 알을 뽑아 낸다고 합니다.

1년이 지나면 물과 먹이를 주지 않고 보름동안 놔 두는데 닭이 제 스스로 털갈이(털이 모조리 빠지고 새로 나는)를 한다네요.

대다수 많은 닭들은 제풀에 많이 죽기도 하지만 끈질기게 살아서 털갈이를 마무리한 닭은 다시 6개월 정도 더 계란을 생산한다고 합니다.


이 후 계란을 생산하지 못하는 닭은 어찌할까요?

분쇄기로 갈아 다른 동물 먹이로 사용한다고 합니다.ㅠㅠ


정말 사람들은 잔인합니다.

이러니 닭농장을 하고 있지만 계란 먹을 맛이 날 수 없겠구요.


부똘이란 이름은 붙들어 맨다는 말인데 애가 어릴때 시골에서 온갖 짖궂은 짓을 많이 하는 바람에 지 아버지한테 많이 맞기도 하고 쫒게 다니기도 하였는데 그때 우리 엄마가 애를 숨겨 주기도 하고 다독거려 주어 지금도 우리 엄마를 친 이모처럼 따른답니다. 부똘이는 그 때 지 아버지가 붙여준 아명(兒名)이구요.


암튼 부똘이가 뒤늦게 철이 들어 규모가 큰 닭 농장을 하며 살만했는데 부인이 갑자기 병이 생겨 이리저리 요양처를 찾아 다니다가 마침 눈에 뜨인 곳이 지리산 자락 칠선계곡 안쪽 가장 깊숙한 추성리 끝자락인데 이곳에 있는 외딴 독채를 거금을 주고 구입하였답니다.


정말 신선이 부럽지 않는 멋진 곳인데 닭장은 직원들한테 맡겨두고 반 정도는 이곳에서 지내는데 그동안 제수씨 건강은 거의 되찾았다고 하네요.


비 오는 주말..

꼬맹이들 데리고 이곳에 들려 맷돌에 갈아주는 아메리카노도 마시고 빗소리 들으며 계곡 풍경 즐기노라니 이게 바로 신선놀음이구나 하는 생각이...

내 집처럼 드나들어도 좋다는 말이 너무 듣기 좋아 대구 오믄 곱창 실컷 사 주마고 약속하고 되돌아 왔는데 정말 부러운 장소였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8.04.16 07:14 신고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타이피가 아닌 일타삼피로 다녀 오신 듯 합니다.
    개구쟁이 손주들 데리고 여행 겸 부똘 이라는 아우님도 뵙고나서..
    마지막으로 공개바위도 다시 확인을 하는 산행도 하실 겸~
    제 업종 후배도 지리산 수락폭포서 전원생활을 하고있으니, 오라고 하지만 일부러 안가고 버팅기고 있습니다.
    휴 ~~ 이유는 가보면 너무 부러워서 배가 아플 것 같아서 안가고 있는 중 입니다.
    개구쟁이 녀석들 모처럼 할배 덕분에 흙내음 맡고 노는 모습이 그려지는군요..^^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8.04.16 07: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예, 이곳 들린날은 비오는 토요일이고 공개바위는 다음날 일요일 다녀 왔습니다.
      두 곳 장소가 그리 멀지 않는 곳이라 거의 지리산을 이틀 결쳐 다녀 온 셈이구요.
      정말 부러운 삶..
      이제 집도 알아 놨으니 내집마냥 가끔 들려 볼 생각입니다.
      형님 말씀만 하면 몇일이고 빌려 준다니 저도 가끔 머리 아플때 한번씩 와서 세상 잊고 지내는 장소로 선택할까 합니다.^^

  2. 2018.04.16 10:43 하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부러운 삶을 살고계시네요..
    어쩔땐 모든걸 다 때려치우고 어디 산골속으로 들어가 살아봤으면 하는 생각을 합니다.
    병이 있었다면 모두 날아갈것같구요. 퇴직후 이러한 삶의 근처라도 가보는게 소원이라면 소원입니다.^^*
    그나저나 담이와 지율이는 정말 몰라볼정도로 컸네요. 녀석들 사진으로 보니 건강하게 잘자라고 있는것같습니다.
    어린시절부터 흙을 만지며 자연과 친해질수있으면 커가면서도 많은 도움이 될듯합니다.
    담이네 두 형제가 지리산자락에서 자주 뛰어놀수 있기를 기대해봅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8.04.17 13: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꼬맹이 두넘이 괌에서 일주일 정도 태우고 오더니 아직도 얼굴이 새까맣습니다.
      이제 지들 나름대로 꽤도 부리고 요령도 생겨 나름대로 '어린이' 반열에 오른듯 합니다.
      지리산 깊숙히 들어가 있는 이 친구는 후배이지만 대머리에 겉늙어 저보다 나이가 더 들어 보입니다.
      인정이 아주 많아 늘 고마운 동생이구요..^^

  3. 2018.04.16 13:07 에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아우님 계신 곳이 부럽기만 합니다.
    공기도 좋고 전망도 좋으니 병도 치유가 되고....
    그나저나 닭의 일생을 알고 보니 진짜 이거 닭이 불쌍혀서 어디 후라이 해 먹을 수 있겠습니꺼?
    허긴 닭 키우시는 분들 사료값 생각 해 보믄 이해도 되긴 되지만....ㅜㅜ
    담이하고 지율이는 지나 다 컸습니다.
    아직 장난기가 얼굴에 다 나타나는거이 괜히 웃음이 납니다.ㅎㅎㅎ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8.04.17 13: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늘 한번 오라고 이야기를 자주 하여 찾아 갔는데 정말 그 정도 싶은 곳인줄은 몰랐습니다.
      그런곳에 그런 멋진 한옥이 있다는 것이 신기했구요.
      담이와 지율이..
      언젠 한번 기회되면 상브라더스와 조우하여 한바탕 난리치는 모습을 보고 싶습니다.
      닭의 일생...
      정말 불쌍하고 가엽습니다.
      인간이 이 세상에서 가장 잔인하구요..ㅠ

  4. 2018.04.16 17:50 창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부똘이....자주 부뚤어 매여 놓는 바람에 부똘이...
    그야말로 고개가 끄덕여지는 어릴때 이름입니다.
    저렇게 이름만 들어도 왜 저런 이름으로 불리여지는지 이해가 되는 이름들이 꽤 많죠~
    특히 조금 오래된 소설을 보다보면 저리 절묘하게 불리어지는 이름들이 꽤 많이 나오던데
    그런 이름들을 듣고 혼자 풀이 해보는 재미도 정말 괜찮더군요.
    그런데 예전에 듣고 혼자 웃어 보던 그런 이름을 오늘 끄집어 내보려고 했는데
    금방 생각이 나지가 않어서 이름에 대한이야기는 여기서 그만 패쑤~~~
    담이와 지율이 모습을 몇달만에 다시 보니
    갑자기 휘상이와 준상이 생각이 납니다...
    준상이 할아버지가 진작에 알아서 도전에 임하지 않으시겠지만...
    담이 지율이 오늘 복장과 차림새를 보니 이거는 도저히 게임이 않되겠습니다.
    그냥 쉽게 생각하는 서울에 아이들과 갱상도 알라들 치고 박고로 끝날 것 같지가 않습니다.....
    형제가 번갈아 눈웃음 한방씩으로 선빵까지 날리고 있습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8.04.17 13: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담이와 지율이는 집에서도 늘 육박전에 격투기에 레슬링으로 몸을 다지고 있는 애들이라 아마도 만만치 않을 것입니다.ㅎ
      부똘이는 나이가 50은 휠씬지났는데 어릴때는 동네에서 정말 못된짓은 도맡아 하여 지 아버지가 맨날 몽둥이들고 쫒아 다녔는데 그때 우리 엄마가 이 애를 많이 보살펴 주었습니다.
      그런 덕분에 지금도 한달에 두어번은 시골에 고기 사들고 내려 오구요.
      저희 자식들보다 더 낫습니다.
      예날에는 이런 아명들이 많아서 본 이름보다도 아명을 부르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저도 재미난 아명이 있는데 다음에 한번 소개시켜 드리겠습니다..^^

  5. 2018.04.17 11:20 마천루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있던병도 나을만한 조용한곳이군요
    옛고향에도 부뜰이란 이름이 몇명 있었는데 병으로 사고로(6.25때묻혔던 포탄폭발사고. 익사. 급사...등등)
    어릴때 사망사고가 많았던 이유이기도 합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8.04.17 13: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정말 그 시절에는 아이들이 사고를 많이 당하기도 한 것 같습니다.
      사고로도 많이 죽고 어릴때 병으로도 많이 죽고...
      지금 같으면 전부 살릴 수 있는병들이었는데 그때는 한 집에 두어명 정도는 이릴때 잃어 버리는 경우가 있었던것 같습니다.
      포근한 봄 날씨 ..
      건강하시길 바랍니다.^^

prev | 1 | ···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 | 206 | next


☆ 전체 여행기와 산행기 보기( 열림 - 닫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