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 조 양반은 저리가라 할 정도로 보수적인 친구가 있는데  

첫 애 결혼을 시키고 아들 내외가 신행에서 되돌아 오는 날 당연 큰절 받을려고 안방에 들어가 요이불 깔고 그 위에 양반다리로 앉아 있었대요.

조금 후 신행에서 돌아 온 며느리..

큰방문을 빼꼼이 열더니 얼굴만 내밀고

 

"아버님 저 왔어요!"

 

하고는 문을 닫고 나가 버리더라나..

 

곱고 고운 큰 며느리한테 사뿐한 큰절을 받을 것이라 몇일 전부터 기대하고 설레는 마음으로 내심 덕담 한마디 만들어 고치고 또 고쳐 대비했는데 이 모든것이 돌담 무너지듯 와르르 했으니 낙심이 오죽 했으리오.

이때부터 아들 하나는 버린 자식으로 생각하고 있다가..

 

이번달 초 다시 둘째넘을 결혼 시켰는데

친구 왈,

 

"난 이제 아들 하나도 없다."

 

이러면서 애시당초 푸념을 하더이다.

야외 결혼식으로 아주 상큼하게 식을 했는데 혼주 자리에 앉아있는 친구의 표정은 그야말로 심드렁한 표정..

첫 아들을 결혼시키고 난 후의 실망감이 얼굴에 그대로 역력했는데..


아들은 장가가면 사돈의 팔촌이라 했던가?

며느리의 남편을 아직도 자신의 아들로 착각하는 ... 사람도 있다. 라는 말이 우스개로 굳어버린 세상.

그 뒷날 둘이 술잔을 주고 받으며 지 딴에는 아들하나 있는 나한테 이런저런 코치를 하는데...

 

....

 

이제 우리 아들 이야기 입니다.

 

해외 근무가 많은 아들넘이

여친 하나를 못 구해 집안 식구들한테 온갖 구박을 당하면서 

이런 저런 맞선자리를 모두 마다하고 지가 엎어버리더니 얼마 전 지인의 소개로 만난 그녀와는 어쩐 일인지 제법 사귀는 눈치입니다.

 

매 주말마다 올라와서 만나는데 이걸 보는 우리는 여간 반가운 일이 아니라 관심이 태산.

데이트를 하고 저녁에 일찍이라도 들어오는 날이면, 

왜 이리 빨리 들어오냐, 그렇게 할 일이 없더냐? 심야영화라도 보지.. 섬 여행이라도 다녀온나...

하면서 온통 구박을 주곤 합니다.


해외근무에서 돌아오면 가장 먼저 시골 할머니한테 전화를 드리는 착한 손자.

들어 올때는 양주 한두병과 지 엄마 화장품 정도는 꼭 챙겨오는 잔정 많은 아들..

가식과 사치를 전혀 할 줄 몰라 지금도 데이트하러 나가는 옷차림이 몇 년 전에 지 누나가 사 준 남방과 겨울바지를 입고 다닙니다.

그러면서도 지 엄마 용돈은 뭉텅문텅 줘어주는 큰 손..

대구에 오면 나하고 막걸리 잔을 주고 받으며 어디 아픈데는 없느냐고 묻는 아들..


잘 생기고 키 크고 듬직하고..

딱 하나 문제가 있다면 요즘 다니는 회사가 조금 휘청휘청..


이런 아들이 여자 친구를 사궈고 있는데 

인생이 다들 그렇게 흘러 가듯이..

남의 아들이 되더라도, 사돈팔촌이 되더라도..

부디 예쁘게 잘 사귀어 좋은 결실을 맺게 되길 바래 봅니다.


나도 진보적이라면 진보적이지만 그래도 신행에서 돌아 온 며느리가 큰방 문 빠꼼히 열고 "안녕, 시아빠!" 하며 찡긋하고 나가버리면 기분 아주 고약 할 것 같습니다.

어찌되어건 제 아들은..

오붓이 업드려 큰절을 올리는 미래의 며느리감하고 잘 사귀고 있기를 고대하면서...





요 정도 되는 여친이기를...

(희망사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8.05.13 06:28 신고 에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 추카드립니다! 조만간 국수 자실 일이 있으실 듯.....
    저도 그렇게나 장가를 안 가고 놀기만 하며 애 태우던 큰 넘이 여친 데불고 소개를 하더니
    얼마전에 상견례를 가졌는데 아니? 그렇게 빨랑 장가 가고 싶은 넘이 여지껏 뭐 하고 있었는지....ㅜㅜ
    암튼 다 때가 되믄 짝꿍들이 생기는게 또 우주의 법칙이듯 암튼 정해졌으믄 잘 살기만 바랄 뿐입니다.
    아들넘이 며누리 될 아이 생기고 여러가지 일들이 생겼는데
    첫번째 이야기는 제가 상견례때 전복을 맛 있게 먹는걸 며누리 될 아이가 눈여겨 봤는지
    아! 글쎄, 상견례 담 다음날 집으로 커다란 전복이 택배로 오는데 솔직히 여지껏 느껴보지 못 했던 행복감이 확!
    두번째, 세번째 이후의 야그는 욕 먹을깨비 담에 계속.....-.to be continued-
    그나저나 요즘은 아들이 출가외인이고 사위넘이 낳은 외손주를 전적으로 키우는게 정상적인 패턴이 되버렸으니....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8.05.14 13: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에디형님, 제가 먼저 축하드립니다.
      꼭 연락 주시길 바라면서요.
      전복 택배 말씀에 감동...^^
      욕 먹으시더라도 이런 이야기 좀 많이 알려 주시길 바랍니다.
      아무래도 예비며느님께서 눈썰미가 있고 생각이 깊은듯 합니다.
      우리집 아들넘한테도 넌지시 귀뜸을 해 줘야겠습니다.
      아무래도 생탁막걸리 한박스 보내올듯...ㅠ

  2. 2018.05.14 11:11 신고 하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느낌이 좋습니다. 두가님.^^
    다 때가 되면 자연스레 성사가 될거라 믿습니다. 우직하고 착한 아드님께서 다 생각이 있을겁니다.
    부창부수라고 아드님과 성품이 비슷하여 다소곳이 큰절하는 예쁜 며느님을 얻게 되실것같구요...
    두가님께선 며느님에 대한 희망사항을 이루실것같습니다.ㅎㅎ
    조만간에 맛있는 잔치국수먹을 날을 기대합니다. ;)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8.05.14 22: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고맙습니다 .하마님.
      뭔가 일이 꼬여서 이 글을 지워야 할 일이 생기지나 않았으면 하는 바램이구요.ㅎ
      이제 막 사귀는 단계라 국수는 아직 이른것 같습니다만 만약 국수 대접 할 일이 있으면 서울 올라 가겠습니다.
      시원한 맥주가 생각나면 약간 더운 밤입니다.^^

  3. 2018.05.14 12:48 신고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두가님이나 에디 형님 조만간 좋은 소식이 들릴 듯 합니다 ~~^^
    아드님이 요즘 보기 드문 성실 맨에 착한 아드님 이십니다.
    저 때만해도 30 이면 노총각(?) 소리를 들었는데..ㅎ
    요즘은 30 중반에도 결혼에 대한 조바심들을 안가지는 듯 합니다.....
    세월이 그런가 ...하면서도 갈 때 가야 하는데..하는 마음입니다.
    신문을 보니 여러 형편(집.기타) 으로 자꾸 미뤄진다고 하니 안쓰러운 마음이 들기도 하는군요.
    수저 두개에 월셋방으로 시작했던 세대라서 그런지는 모르지만...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8.05.14 22: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30넘어서도 결혼도 잘 안할뿐더러 요즘 젊은이들은 꼭히 결혼을 해야겠다는 생각 자체가 약한것 같습니다.
      제 같은 경우는 적령기 되기도 전에 아버지 편찮아서 그저 손자라도 빨리 안겨 드려야겠다고 서둘러 결혼해서 조금 일찍 키워 버린 경우입니다.
      암튼 세상은 주기적으로 이렇게 바꿨다 저렇게 바꿨다 하는 것 같습니다..^^

  4. 2018.05.14 16:02 신고 창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주 반가운 이야기군요...
    아우님 내외분도 반가워하실 내용이지만
    시골에 계신 복이할머님도 정말 기뻐하실 소식일 것 같네요.
    물론 외손주 친손주를 특별히 따지는 세월이 아니지만 그래도 복이 할머님에게는
    복이에 이런 이야기는 정말 기쁜소식으로 들릴 것 같습니다.
    오늘 이야기중에 아우님에 걱정은 붙들어 매셔도 될 것 같습니다.
    복이가 보고 배운 것이 무엇이겠습니까...
    "왕대밭에 왕대난다"는 말이 생각 나는 것은 저만에 생각이 아닐 것 같네요.
    작년 겨울부터 집안에 손주뻘에 아이들에 혼사를 몇번 치루었습니다.
    그러면서 느끼는 것이 부모의 됨됨이 만큼 며누리감도 얻을수 있구나 하는 것을 느꼈습니다.
    제가 즐겨보는 인간극장을 보면서 오늘 또 실감을 했구요..
    칠순을 앞둔 시부모님과 29살에 며느리에 대화를 보면서요.......
    지난주에 아주 가까이 지내던 종형 한분이 숙환으로 돌아가셨습니다.
    그러느라 며칠 지구별에 댓글도 못달었구요.
    그형님은 큰집에 형님으로 저와는 8살 차이입니다.
    나이는 8살차이지만 제가 학생때에까지는 그냥 성이라 부르고
    만나면 저에게는 온갖 장난을 치고 그렇기에 저도 함께 장난과 응석부리는 성~이였습니다
    그리고 제가 결혼전 그때까지도 형님에게 말도 존댓말을 안 했습니다..
    그러나 형님도 결혼하시고 어느덧 저도 결혼을 하다보니
    그때부터 자연스레 형님이라 부르게 되고 존댓말과 깍듯한 례를 표하게 되더군요.
    17년 차이나는 친형님보다 8살 차이나는 사촌형님에 영전에 더 울었습니다....
    아우님네 좋은 이야기에 오늘도 씰데 없는 이야기가 길었습니다..
    죄~송합니다.
    어쨌든 저도 복이 이야기에 함께 즐거워합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8.05.14 22: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사촌형님을 친형처럼 따르고 좋아하셨는데 비록 연세 드시어 돌아가셨다고는 하지만 얼마나 슬픈마음 가득 하시겠습니까..
      저도 삼가 명복을 빌어 드립니다.

      그리고 형님께서 늘 저를 시도 때도 없이(?) 칭찬을 하셔서 때론 착각을 하기도 하는데 제가 그렇게 칭찬을 받을 자격이 있나 생각해 보니 형님의 말씀을 칭찬받을 사람이 되라고 하시는 말씀으로 살짝 바꿔 풀이해서 들어니 정말 많이 와 닿는 말씀들입니다.
      형님의 칭찬말씀을 저에대한 주문 말씀으로 새겨들어 늘상 잊지 않겠습니다.
      아들이 장가가는 날까지 시골 엄마가 건강하게 잘 계셨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복이가 집안에 사촌들이 많은데 스타트를 잘 끊어야 동생들도 줄줄히 어어갈텐데..
      여러가지로 생각이 많아지는 요즘입니다..^^

  5. 2018.06.14 09:20 신고 지니가던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소매물도 여행 검색하다 우연히 들어오게 된 블로그에서 예쁜 글 많이 읽고 갑니다
    글만 봐선 여성분이 아닐까 했는데 막걸리에서부터 살짝 흔들리고 맨 나중 인증사진으로 확인했습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8.06.14 12: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고맙습니다.
      아름다운 소매물도..
      정말 멋진 섬입니다.
      살짝 기대에 어긋난 줜장이라 실망을 드렸다면 죄송하구요.ㅎ 자주 오셔서 좋은 말씀 많이 부탁드립니다..^^

prev | 1 | ··· | 89 | 90 | 91 | 92 | 93 | 94 | 95 | 96 | 97 | ··· | 2152 | next

●전체 여행기와 산행기 보기( 열림 클릭)●

[닫힘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