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을 알뜰하게 잘 챙기는 편은 아니지만 대략 2년 주기로 몸 상태를 이곳저곳 체크하고 있답니다.

올해도 늘 다니던 병원에 예약을 할려니 대장내시경이 오전 시간은 10월달로 넘어 가고 오후 예약은 9월 말경이나 되야 된다고 합니다.


10월달로 예약을 해 두고 있었는데 전화가 와서 갑자기 담 주 화요일 오후 시간에 예약 최소가 있는데 시간 되냐고 묻습니다.

하루라도 빨리 하는게 좋을 것 같아 그러겠다고 하고 속 비우는 약을 받아 왔습니다.

오후 1시까지 병원에 오라고 하네요.

원래 오후 대장내시경 검진은 당일 오전에 속을 비우면 되는데 회사에서 화장실 들락거리는게 좀 그래서 병원에 이야기하니 전날부터 약을 먹으면 된다고 합니다.


대장내시경 하기 전 약 먹어 본 분들, 결코 이게 즐거운 일은 아니란걸 아실것입니다.

저녁 굶고 약을 약 1,000cc 정도 마시고 이어 생수를 그만큼 마셔야 됩니다.

한시간쯤 있으면 속에서 기별이 오구요.

그 다음 화장실 열심히 들락거리고..

생수도 열심이 마시고..


거의 뜬눈으로 지내다 새벽 일찍 다시 전날과 똑 같이 약을 마십니다.

그리고 다시 한시간쯤 있으면 트러블이 오고...


말끔히 속을 비우고 나니 온 몸에 기운이 짝 빠집니다.

어제 점심 이후로 굶었으니 허기도 많이 지구요.

시간 맞춰 병원에 갔습니다.


병원 접수대에 한 사람만 있고 아무도 없네요.

2시까지 점심 시간이랍니다.

1시까지 오라고 했는데.. 무슨 X같은 경우가.. 속으로 욕을 하면서 따지니..

무슨 착오가 있었던것 같다며...ㅠㅠ


병원 쇼파에 앉아 1시간을 더 기다리려니 죽을 노릇입니다.

꼬박 24시간을 굶은데다가 속까지 강제로 비웠으니...


암튼 건강검진을 받았습니다.

의료혜택이 세계 최고수준이라는 대한민국 국가에서 해 주는 기본 검진 외에 이것저것..

원장선생과 의논하여 내 나이에 맞춰 여러가지 검사들을 해 봤습니다.

이곳 병원에서 거의 10년 넘게 검사를 하고 있기 때문에 지난 자료들과 비교가 되어 도움이 많이 됩니다.


간 초음파를 하는데 담당 간호사가 유별나게 시간을 많이 끕니다.

원장선생을 호출합니다.

내 사진을 보고 지난 사진과 많이 비교를 하더니..

경선생, 걱정되죠? 괜찮은것 같습니다. 크기가 변하지 않았네요.


내 간에는 폴립이 진작부터 4개가 있습니다.

이게 만약에 크기가 변하게 되면 그야말로 큰 일입니다.

10년 이상 이것 때문에 병원에만 오면 늘 긴장이 됩니다.

올해도 역시 크기는 그대로..

다행입니다.


여러가지 검사를 하면서 큰 문제가 발견되면 바로 담당 의사가 호출이 되어 상담이 되는데 올해도 그런 불상사는 일어나지 않았습니다.

자세한 검사 내용은 일주일 후 병원에 다시 들려 상담을 할 것이지만 다행히 죽고 사는 문제는 없나 봅니다.


건강 검진을 하기 전 대여섯장의 설문지를 받습니다.

이곳에는 주로 술과 담배, 그리고 가족 이력이나 이전 병력에 관한 내용들이 많습니다.

다른 건 자신있게 적을 수 있는데 ...

술은...

조금 줄여서 적습니다.

거의 매일, 1회 한병 이상..이라고 도저히 적을수는 없더이다.


건강검진이란게 자주 하면 좋은 건 맞는데 사실 병원에는 어떤 이유에서든 별로 가고 싶지 않습니다.

내 건강에 자신감이 줄었다는 말도 되고,

아프면 어떻하나?는 두려움이 상대적으로 늘어난것 같기도 하네요.


건강은 건강할때 지켜야 하는데..

술도 적당히 마셔야 하는데...

피할 수 없는 걱정만 하고 쓸데없는 걱정은 다 날려 버려야 하는데...

모두가 잘 안됩니다.


병원문을 나와 죽집에서 한그릇 하고 ...

집에 돌아와 가장 먼저..


막걸리 한병 시원하게 마시고..

초저녁부터 담날 아침까지 죽은듯이 잤답니다.

올해 들어 가장 긴 잠이었었구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8.09.06 06:21 신고 에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2년에 한 번씩 받는데 올 봄엔 솔직히 위 내시경만 2번 받았습니다.
    약을 먹어도 맨날 퍼마시니......물론 담당의사헌텐 쬐끔밖에 안 먹었다고 말하고.
    내장 여기저기 고장 안 난데가 없는데 특히 대장은 전에 수술을 한 적이 있어 젤 신경 쓰이는데
    보약은 못 끊겄고 대장벽에 찰싹 달라붙는 불에 탄 시커멍거와 고춧가루는 가능한 안 먹습니다.
    암튼 종합검진하기 전 식사를 끊고 대장을 비워내기 위해 마시는 그 고통이야 말로 지긋지긋하지만
    검진 끝난 후에 당장 큰 병원 가라는 말 없을 때의 그 안도감이란.....ㅎ
    검진받느라 수고하셨음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8.09.06 12: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지난해에도 종합검진을 한번 했었는데 이곳저곳 조금씩 몸 상태가 이전만큼 건강하지 못한듯 하여 올해 다시 검사를 해봤습니다.
      아무래도 세월에는 이겨낼 수 없듯이 조그씩 문제되는 곳이 생기기는 하지만 그래도 에디형님 말씀대로 큰병원에 가라고 이야기를 안하니 그것으로 큰 다행..
      열심히 산에나 다니고 골치아픈 것들은 낼 생각하고..
      스트레스 덜 받고 사는 것이 명대로 사는 비책이 아닐까 생각됩니다..^^

  2. 2018.09.06 09:35 신고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휴... 건강검진 대장검사 통지를 받으면 겁이 나서요.. ㅎ
    받긴 받아야 하는데.. 올 해는 꼭 받아야지 하고..또 넘기고.. 올 해도(2018) 또 ...
    저도 에디 형님처럼 보약을 못 끊고 하루 걸러서 마시니 걱정입니다.
    그나저나 이상이 없으시다니 다행입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8.09.06 12: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근간 몇해에는 검진으로 해마다 병원에 한번씩 가는 것 같습니다.
      검사 받으러 병원에 가는것이 나쁘지는않는데 늘 불안하고 초초하고 ... 겁나고..
      이번 검사는 더욱 더 그랬던것 같네요.
      요즘몸이 너무 가라앉아 있고 스트레스가 말이 아니라..
      골치 아프고 힘든 생각들이 밀려들때면 그냥 잊어 버리는 것이 가장 현명할듯 합니다.
      내일이 있으니..
      내일에는 또 내일이 있고..^^

  3. 2018.09.06 13:18 신고 euroasia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이번해 건강검진 받아야 하는데 ~~~
    위 내시경은 한번도 안해봤네요 ?
    걱정입니다.

    2년전에 11월 말 토요일 검진했는데
    올해는 좀 빨리 서둘러서 해야겠다는 생각입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8.09.07 12: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헐... 고등학교 주임선생님이 아직까지 위 내시경도 한번 하지 않으셨다니 ...
      이거 말이 아니네요.
      위 내시경도 해보셔야 되지만 대장내시경은 꼭 해 봐야 합니다.
      수면내시경으로 둘을 동시에 할 수 있으니 올해 넘기지 마시고 꼭 해 보시길요.
      대장 내시경하면 아주 맛있는 주스도 2리터정도 주니까 그것 마시고 하면 된답니다.
      술 좋아하시는 분들은 간님의 안부도 잘 챙겨야 겠습니다..^^

  4. 2018.09.06 15:14 신고 창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은 제목에서 부터 제가 긴장을 하면서 읽어 보게됩니다.
    저런 긴장감이 싫고 때로는 또 결과가 무서워서 그래서 도움도 안되는 말 "아는게 병"ㅎ ㅎ 이라는
    다른데 써먹을 말을 위안삼어 자꾸 피하고 있는 것이 건강검진인 것 같습니다.
    아래 댓글을 보았더니 저말고도 비슷한 생각을 갖고 있는 분들이 있어서 다행입니다.
    한편으로 골골백세 또는 유병 장수시대...
    잔병치레를 자주 하는 사람들은 어쨌든 이런병 저런병으로 의사분들을 자주 만나 보게되니
    주치의 한명은 꼭 두게 마련이라 큰병은 건강한 사람보다 더 일찌기 알게 되지 않으까 하는
    나름에 병과의 눈치 싸움도 하면서요....
    저에 경우 젊고 건강할때 그때는 건강검진도 큰돈 들여서 받더니
    이제는 돈도 별로 안드는데 오늘글에 있는 것처럼 그과정이 귀찮고 두렵고 겁나고...
    올해는 꼭 빼먹지 말어야지 하면서도 늘 해를 넘기고 있습니다.
    그런데 오늘 댓글을 보면서 느낀 것이 세상사 모두 교과서처럼 똑바로는 가지는 않는구나 하는 생각입니다.
    모두 건강하시지만 약주들을 좋아 하시는 바람에 내과질환에 조심과 걱정을 하시는데
    실상 술은 한모금도 못 마시는 저는 그수술을 하였으니 말입니다.
    어쨌든 아우님에 건강 검진 결과가 걱정할 일이 없다니 다행이고 반가운 소리입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8.09.07 12: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골골백세 또는 유병 장수시대..
      라고 표현하신 형님말씀에 극 공감을 하고 있답니다.
      어느날 갑자기 쓰러져 저 세상으로 가는 분이 평소 생각지 않는 뜻밖에 분인 경우를 자주 봅니다.
      평소 건강을 자신하여 병원 검사 같은 걸 하지 않는 분들이 그런 경우가 많은 것 같습니다.
      반면 잔병치례 자주하여 병원들락거리면서 자기 몸 상태를 아는 경우는 평소 조심도 많이 하고 건강에 신경을 많이 쓰는것 같습니다.
      제 둘째동생이 젊을때 당뇨진단을 받고부터는 아주 건강관리를 잘 하여 지금은 어느 형제들보다 건강하답니다.
      뭐든지 건강할때 관리를 잘 해야 하는데 형님 글을 읽으면서 더욱 깊숙히 와 닿습니다..^^

  5. 2018.09.08 16:22 신고 하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30후반부터 건강검진에 신경이 쓰이더군요. 그전엔 뭐 하루 놀러가는 느낌이었는데 말이죠..ㅎㅎ
    관장약을 마셔본 사람만이 그 고통을 알죠...찝질한 물을 2리터정도 먹고 잠시후 폭풍 쓰나미로....^^*
    저는 직업 특성상 일년에 두번의 검진을 받습니다. 위내시경은 일년에 한번하구요. 대장내시경은 4~5년에 한번
    받습니다. 지난 봄에 대장내시경을 받았는데 아주 깨끗하다고 나와서 몇년간은 걱정없이 지나갈듯합니다.
    약간의 지방간과 중성지방이 증가되었다는 결과인데요 술만 줄이면 된다는데 그게 젤 어렵습니다.
    건강은 건강할때 지켜야 한다는 명언은 마음속에 넣어두겠습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8.09.11 07: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대체적으로 남자분들은 술이 문제가 되는 경우가 많네요.ㅎ
      위염이 있다는 것도 거의 모든 중년이상분들의 공통사항 같습니다.
      하마님께서는 건강관리를 잘 하셔서 다행히 몸이 건강하시다니 참으로 부럽구요.
      현재의 건강상태를 잘 관리 하시길 바랍니다.
      정말 건강은 건강할때 지켜야 하는것이 정답 같습니다..^^

prev | 1 | ···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 | 2168 | next

●전체 여행기와 산행기 보기( 열림 클릭)●

[닫힘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