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넋두리

ㅎㅎ와 ㅋㅋ의 사용 설명서

 

 

 

 

 

요즘 인터넷이나 모바일에서 초성어를 사용하는 경우가 많은데 가장 대표적인 게 ㅎㅎ와 ㅋㅋ가 아닐까 합니다.

개인톡, 단톡방, 그리고 웹의 커뮤니티 할 것 없이 많이 사용하고 있는데,

의미는 무엇일까요?

 

ㅎㅎ는 조금 다양합니다.

하하, 호호, 허허, 헤헤, 히히, 후후..등등

일반적인 웃음소리라고 생각되네요.

ㅎ나, ㅎㅎ로 끝나는 초성어보다는 길게 나열하여 ㅎㅎㅎㅎㅎㅎㅎ.. 로 마무리되는 글이 조금 더 의미가 복잡해집니다.

격한 공감의 표시나 또는 상쾌하게 웃는 모습도 되지만 간혹 상대를 비웃는 헛웃음 등으로도 사용이 되지요.

 

그 대신 ㅋ는 조금 애매하게 사용이 되고 있는데,

미소, 실소, 냉소, 고소, 조소, 홍소, 파안대소, 폭소 등을 지칭하는 신조어이지만 풀이로는 큭큭, 쿡쿡, 킥킥, 캑캑..등으로 일반적으로 편하게 받아들일 수 있는 ㅎㅎ보다는 미묘한 어감으로 느껴지기도 합니다.

때로는 경멸이나 비꼰다는 느낌, 비웃음, 별로라는 의미 등으로 사용되기도 합니다. 

 

친구들과의 단톡방이나 카톡 등에서 아주 사소한 것으로 오해하여 서로 등을 돌리는 경우가 많은데,

글을 보낼 때는 나는 내 어감으로 보내는데, 상대가 읽을때는 본인의 기분으로 받아들이기 때문에 생기는 불상사입니다.

그럴 때 대개 상대를 탓하는데 이건 쌍방입니다.

글의 느낌을 상대적으로 서로 헤아리지 못해 생기는 경우이기 때문입니다.

 

이런 대화방에서 가끔 읽고나서 불편함을 느끼는게 ㅎㅎ와 ㅋㅋ인데

ㅎㅎ는 서로가 웃음을 나누는 의미로 연결이 되지만 ㅋㅋ는 받아 들이기 나름입니다.

내가 보낸 의미와 다르게 상대가 느낄 소지가 많구요.

 

참고로 ㅋㅋ는 메신저를 하는 젊은이들이 뽑은 가장 성의없는 말투 중 1위라고 합니다.

물론 서로가 많이 친하여 어떤 단어를 써더라도 이해가 되는 경우에는 별개이지만 대개의 토크는 말의 높낮이와 감정을 전혀 동반하지 않고 글로만 전달이 되기 때문에 친한 친구라도 메신저를 할 때는 조심스러워야 한다는게 제 생각입니다.

웹 커뮤니티의 댓글이나 게시판의 글들도 같은 이치구요.

 

만약에 글 말미가 애매하여 뭔가 하나 붙이고 싶다면,

내가 쓴 글을 한번 더 확인하고, 상대가 나의 감정을 전혀 의식하지 않고 이 글을 읽을때 어떤 느낌이 될까 되돌아 보면서 초성어를 달면 큰 오해는 없으리라 생각됩니다.

 

그도저도 아니면,  

^^ 나

또는 예쁜 ♡ 표시를 달아주면 무난할것도 같구요.

(♡ 달아서 생기는 오해는 책음 못짐^^)

 

 

 

 

 

 

 

 

 

Comments

  • 오! 좋은말 좋은글 사용설명서 인거 같아요 ^^

  • 뜨끔합니다.
    특히 댓글 답에 저도 ㅋㅋ 또는 ㅎㅎ 를 남발을 했습니다.
    간혹 댓글이나 원글을 올리기 전 검토 중에
    ㅋㅋ, ㅎㅎ 가 많은 느낌이 들어서 삭제를 하곤 합니다만 마무리가 어색하면 그 버릇(?) 이 또 .. ㅋ
    그러나 절대 경멸이나 비꼬려는 의도로 친구들 단톡에서 ㅋㅋ ㅎㅎ 을 사용 하지는 않았습니다.
    두가님의 좋은 의견에 저도 자제 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 제가 드나드는 단톡방에서 이런 내용때문에 풍파가 한번 있었답니다.
      글로서 주고받는 내용은 내가 가진 느낌을 온전히 상대가 받아 들이지 못하니 여러가지로 오해를 만들고..
      특히 글 뒤에 ㅋㅋ하여 보낸것을 놀리는 것으로 생각을 하여 혼란이 되기도 하였지요.
      특히 요즘 젊은이들이 조금 과하게 사용하는 경향이 있는것 같습니다.^^

  • 그래서 저는 "^^" 이거만 사용 한답니다.

  • 하마 2020.04.03 07: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두가님 말씀에 공감합니다. 예전부터
    ㅎㅎ와 ㅋㅋ의 온도차가 있는걸 느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어쩔땐 저도 모르게 ㅋㅋ를 혼용하고 있더라구요.
    상대방이 불쾌함을 느낄지도 모른다는 생각보다는 ㅎㅎ보다 좀더 강하게 웃어주고 호응하는거라 생각하고...^^*
    앞으로는 그냥 ^^나 ㅎㅎ로 쭉가야겠습니다.
    혹시 제가 예전 댓글에 ㅋㅋ를 썼더라도 좀더 긍정적인 표현이라 생각하시고 웃어주시와요. ㅎㅎ
    오늘도 즐겁고 멋진 하루되세요.~~~:)

    • 일상적이나 통상적으로 그리 심각하게 생각할건 아니지만 가끔 오해를 불러 일으키는 초성어라 글을 쓰고 나서 상대의 입장이 한번 되어보는 것이 좋을듯 합니다.
      하마님께서 이전에 쓰신 내용들은 그 누구보다도 젊잖은 글들이라 전혀 받아 들이기에 부담이 없었답니다.
      아마도 하마님의 밝고 아름다운 성격이 댓글에 모두 보이는듯 합니다.^^

  • 100% 동감하는 글이네요.
    대화 도중에 한번씩 ㅋㅋ가 나오면 어떤 의미인지 고민을 하곤 하잖아요.
    문맥의 앞뒤를 맞춰봐도 이해가 되지 않을땐 정말 난감하더라구요.
    글은 자신의 의사가 상대방에게 정확하게 전달이 되어야 오해가 발생하지 않잖아요.
    특히 아무런 글도 없이 ㅋㅋ 딸랑 두개만 있을땐 더더욱...ㅎㅎ

    후지산 멋지네요...ㅎㅎ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 고맙습니다. 싸나이님.
      어떤 커뮤니티 사이트에 자주 들어가는데 그곳에서는 남을 비꼬거나 놀리는듯한내용 뒤에는 당연한것처럼 ㅋㅋㅋㅋㅋㅋ를 남발하여 상대를 더욱 자극시키는 것 같았습니다.
      말씀대로 이곳 티스토리 블로그에도 댓글이 난해한 것들이 많습니다.
      후지산의 벚꽃은 사실이 아니란건 아실것이라 생각하구요..^^

  • 창파 2020.04.03 10: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글을 보게되면 늘 조금씩 켕기는 것이 있습니다.
    저도 가끔씩 사용하고 있기 때문이겠지요.
    당장 어제 댓글에도 "ㅎ" 을 한번 사용하였으니 말입니다.
    다행이 저는 그런 초성을 사용하는 곳은 딱 두군데로...
    아주 친한 친구 서너명만 모이는 곳으로 그곳에서도 특별히 대화가 필요치 않고 답을 해야할 때 입니다.
    그러고보니 서로 대화 때 억양과 표정을 볼수 없는 SNS에서는
    정말 조심이 필요할 것 같습니다.
    몇년전에 "주말에 놀러 가도 되겠냐"고 묻는 친구에게
    한두해 사귄 친구도 아니고 자주 와서 묵고 가는 친구이기에 그냥 믿겠거니하고
    문자로 "오시거나 말거나~~ㅎ" 이런뜻으로 문자를 보내놓고는
    당연히 올줄 알고는 준비를 하고 기다렸던 저와 저의 저 문자에 서운하여 안 온 친구.....
    나중에 보니 알고보니 제가 조금 더 실수(그런데 사실은 더 성질을 낸 것은 저였습니다)가 있었습니다.
    어쨌든 이곳에서는 무슨말 실수를 해도 슬쩍이 넘겨주시는 좋은 친구님들이 계시고
    제가 허튼 소리나 샛길로 빠져 이상한 말을 해도 다 챙겨서 좋은 뜻으로 알아 듣고 이해를 하여주시는
    주인장이 계시기에 요즘에 이런 상황에서도 이곳에서나마 잘 떠들고 시간 잘 보내고 있습니다........^^

    • 요즘은 누구나 단톡으로 메신저를 주고받는 일이 일상이 되어져 있는데 가족들끼리나 형제들끼리.. 여자들은 처가의 가족들과, 또는 친구들, 모임 등등..
      그런곳에서 사용하는 글들이 사실 토크라는 걸 그대로 옮겨 적었지만 내 어감과 내 느낌을 온전히 상대가 그대로 받아 들인다는 걸 알 수 없으니 늘 오해의 소지를 안고 있는것 같습니다.
      형님께서 예를 들어주신 내용은 누구나 공감을 하고 경험을 한 내용이 아닐까 합니다.
      상대를 이해할려고 조금만 애를 쓰고 내가 낮아지면 아무 탈이 없을 것 같다는게 제 생각입니다.
      형님의 고마운 말씀이 늘 새김과 지혜로 다가옵니다.^^

  • 세이지 2020.04.03 11: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요즘 자주 쓰는 ㅎㅎ ㅋㅋ 신중하게 써야겠습니다.
    이런 웃음소리 때문은 아니지만 저는 말 때문에 여러 번 전쟁을 치렀습니다.
    아 다르고 어 다르다면서 전쟁을 걸어오면 가슴이 답답
    그럴 때는 재빨리 먼저 전혀 그런 뜻이 아니었다고 사과하는 수밖에 없습니다.
    내가 쓴 메일이나 카톡을 다시 읽어보면 상대는 아무 반응이 없어도
    때로 쓴 제가 좀 기분이 나쁠 수도 있겠는데 싶은 때도 있어요.
    그럴 때도 얼른 톡이나 문자 메일을 보냅니다.
    그래서 지금까지 무사하긴 했지만 조심조심 예방 차원에서
    함께 즐겁고 행복하기 위해 애써야하겠습니다.

    • 단체로 여러친구들과 의견을 나누는 방에서는 정말 왜 저렇게 글을 표현할까 이해가 되지 않는 경우가 참 많습니다.
      일상에서 만나 술을 한잔하면 이야기 해 보면 아무렇지도 않은데 글로서 표현하는 투는 너무 자극적이고 상대를 무시하는것 같아 아주 이상하게 생각하는데 이게 아마도 가끔 시비거리가 되기도 한답니다.
      세이지님의 평소 글씀에서는 여러가지로 배울점이 많이 느껴지는데 아마도 이런 세이지님도 그런 일을 당하셨다니 저도 더욱 조심이 되어진다는 생각을 해 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