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넋두리

대가족 3대가 모여 살다.

 

3대가 한집에 모여 산 지 한 달이 훨씬 넘었네요.

달랑 둘만 살던 집..

절간이었는데, 갑자기 5명이 더 들이닥치니 여러 가지로 변화무쌍하답니다.

 

 

일단 7세 미만 아동이 3명 추가되니 집구석이 난리법석인것은 말할 것도 없고,

집 안 패턴이 모조리 아이들 위주로 되어져 저녁 9시 반이 되면 자야 합니다.ㅠㅠ

뉴스도 막내 3살짜리 주 시청 프로인 콩순이한테 뺏긴 지 오래고 소파에 앉아 가장 많이 보는 건 만화 영화...

 

 

딸아이네가 우리 아파트 앞 동에 같이 살다가 이걸 처분하고 학군 좋은 자기네 원래의 집으로 이사를 들어가면서 집수리를 크게 하는 바람에 대략 보름 정도 우리 집에 얹혀살기로 한 계획은 차일피일 연기되어 아마도 올해는 우리 집에서 지내야 할 것 같네요.

 

안방은 지네들 차지.

우리는 곁방 차지.

다행히 지율이가 우리 부부 불쌍하다며 매일 사이에 낑겨 같이 자고 있답니다.

자다 보면 발가락이 내 입안에 들어와 있고요.

 

 

이제까지 연년생 형제의 소란스러움이 갑(甲)이었는데 이네들은 이제 을(乙)이고 막둥이가 물 만난 듯 온 집안을 휘젓고 있네유.

이런저런 소란함은 남자 형제 키우는 집의 사정을 아는 분은 지레짐작이 가리라 생각됩니다.

더군다나 연년생에 삼 형제...

 

       

<사진 설명>

빨강 산타 양말 안에 들어있는 선물 편지.

 

좋은 점도 아주 많답니다.

일단 집에 훈기가 가득합니다.

밤낮으로 보일러를 빵빵하게 틀어 그런 것도 있지만 아이들이 있으니 웃을 일이 엄청 많답니다.

출퇴근시에는 삼 형제 꼬맹이가 나란히 서서 배꼽 인사를 하구요.

 

식사도 아주 푸짐합니다.

식구가 많으니 음식도 많아지고 반찬도 많아지고..

여럿이 둘러앉아 먹게 되니 재미도 있구요.

 

막걸리도 사위와 딸이 있어 소비가 배로 늘어났네요.

막걸리 따라주는 건 막내 차지.

마구 쏟아부어 걸레질을 하던 게 이제는 제법 적당하게 잘 따라주고 있습니다.

 

<사진설명>

칭찬스티커 :좌측은 첫째 담이, 우측은 둘째 지율이.. 아래 가운데는 막내 아인이.. 지 멋대로 붙여 놓은 것.

아무래도 차분한 담이가 칭찬을 많이 듣는 편입니다.

달력 표시는 담이가 적어 둔 것 같네요. 12일은 담이 태권도 심사. 25일은 삼촌 생일.

태권도 심사는 다행이 품띠 승단 했답니다. 

 

오래전부터 집안에는 크리스마스 트리가 반짝거리고 있고 선물 양말도 걸려 있답니다.

거실 바닥에는 두터운 매트가 깔려 있구요.

저와 갑장 동갑인 3살 아인이는 자기 기저귀를 자기 손으로 갈아입는답니다.

그게 사실 실제 보면 아주 웃기는 장면입니다.

 

담, 지율, 아인.

꼬맹이 세명 이름입니다.

이글을 쓰고 있는 중에도 거실에서 뭔가 박살나는 소리가 들리고 막내 우는 소리가 이어집니다.

 

<사진 설명>

어제 지율이 일기장을 살짝 옅보았습니다.

"아빠, 힘들었죠? 엄마 힘들었죠? 저도 힘들었어요. 사랑해요. 그리고 밥 싹 먹었음."

번역을 하자면 이런 내용입니다.

 

궁금하여 그 전날의 일기장도 살짝 봤답니다.

 

<사진설명>

번역본 : "유치원에서 노래 배웠다. 한빛태권도에서 1명이 걸렸다. 태권도 문 닫는다."

 

참 코로나가 큰일이네요.

 

<사진설명>

집 현관 풍경인데 7개의 마스크 걸이가 있습니다.

 

아무일도 아닌일들이 연속되는 평상시의 일상이 너무 그리운 요즘입니다.

 

 

 

대가족 3대가 모여 살다.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