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넋두리

메타버스는 어디서 타야 하나요?

반응형

 

 

요즘 귀에 자주 들어오는 말 중에 하나가 메타버스(Metaverse)입니다.

무슨 고속버스 시내버스 .. 그런 버스는 아니구요.

 

가상세계의 메타(Meta)와 우주를 가리키는 단어 유니버스(Universe)의 합성어로서 현실의 모든 활동을 3차원의 가상공간에서 이룰 수 있다는 요상한(이해하기 어려운) 세계를 의미합니다.

필수적으로 등장하는게 아바타이구요.

가상현실과 증강현실의 업버전이라고 생각하면 될 것 같습니다.

 

가상현실이나 증강현실도 아직 이해 못하고 있는데 뭔 소리여?

하신다면..

컴퓨터로 검색을 통하여 조금 공부를 할 필요가 있습니다.

앞으로의 세상에 낯설지 않으시려면.

 

우리가 아주 익숙하게 옛날부터 사용했다고 생각하는 컴퓨터는 1989년부터 등장하였는데 일반인들한테 조금 익숙해진 것은 90년대 중반입니다.

근데 지금은 완전하게 일상에 접어들어 요즘 컴퓨터나 스마트폰 없이는 하루도 넘기기 힘든 세상입니다.

기껏 30년도 지나지 않았는데 말입니다.

이렇듯 메타버스도 어느 순간 일상이 될 건 분명한 것 같구요.

 

메타버스를 활용한 세상이 어떻게 변해질까 하는 건 쉽사리 예상할 수 없는데 아마도 컴퓨터가 세상을 지배하고 있듯이 새로운 느낌의 세상이 되지 않을까 생각됩니다.

예를 하나 들면,

오늘 동창회를 하는데 장소는 프랑스 파리 에펠탑 아래에서 모이자는 것입니다.

그럼 각자의 아바타가 에펠탑 아래 모여서 웃고 떠들고 막걸리 한잔 하면서 노는 것이구요.

실제의 느낌과 생각 대화 이런 게 아바타로 가능한 세상이 되는 것입니다.

 

SNS가 2차원의 메타버스라면 진화되는 아바타 등장의 메타버스는 3차원 형식이 되는 것입니다.

지금 이 글을 쓰면서도 얼마의 시간이 지나면 메타버스가 우리 일상에 쉽사리 응용이 되어질까 그게 궁금합니다.

우리는 어느 순간에 현실과 가상세계를 넘나들며 또 다른 공간 생활을 하게 될 것 같습니다.

인간은 이제 사용하는 것이 머리밖에 없어 머리만 호박만 하게 커질 것 같고 나머지 온갖 공간은 메타버스로 활용이 되어질 것 같기도 합니다.

 

요즘 같은 코로나 시대에는 가상공간에서 회의실을 만들어 그곳으로 출근도 하고 희의도하고..

모니터를 만들어 그곳에는 현실 모습의 얼굴을 띄울 수도 있구요.

퇴근하고 피곤할 때는 북유럽 여행이나 남극에 가서 얼음낚시도 하고..

 

지금도 메타버스를 활용하는 것들이 많이 있다고 하는데 아직 와닿지 않습니다.

그렇게 낯설기만 한 메타버스이지만,

곧 이 세상이 바뀌는 새창이 열리겠지요.^^

 

 

 

내 아바타로 사무실이나 하나 만들어 체험 정도는 해보자 하시면 이곳에서 함 만들어 보세유.^^

 

 

 

 

 

반응형


Calendar
«   2024/03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Recent Comments
Visits
Today
Yester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