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구별 가족의 글

소소한 배려란 ?

 

"혹시 관대하다는 평가 같은걸 듣고 싶으신 건가요?" 

"o o" 이라는 익명의 님 께서 어린아이 울음이란 주제의 글에 이런 댓글을 주셨더군요.

가끔 "OO 님" 과 "쭈노" 라는 익명으로 댓글을 주시는 분들도 계십니다.

익명이 나쁘다는 건 절대 아닙니다.

 

문제는 글 전체의 흐름이나 주제보다는 한 줄의 글을 비방하고 지적을 한다는 게 문제라는 생각입니다.

저도 자주는 아니지만 주제도 빈곤한 글과 여행기를 올리곤 합니다.

아쉬운 건.. 평범한 주장과 일상을 펼쳐 놓은 글인데도 불구하고 거침없는 욕설을 올립니다.

그 욕설로 인하여 본인의 인성이 스스로 파괴되는 걸 모르는지...?

억압된 인간의 마음이 스스로 병을 일으킨다는 보고는 늘 있었습니다만.. 이쯤 에서 접습니다.

 

관대하다는 평가를 받을 자격도 없지만, 이 나이에 평가를 받던 못 받던 생각을 해 본 적은 없습니다.

솔직히 "관대함" 과는 거리가 먼 사람일 뿐입니다.

관대하다는 평가(?) 보다는 "배려심"이 깊다는 말을 듣는다면 기분은 좋을 것 같습니다만.. 

 

오늘 전기 요금 납부 차 농협에 갔습니다.

ATM 기기 앞에서 카드를 꺼내는데 연세가 지긋하신 한 아주머님 께서 새치기를 하시더군요.

저는 그 아주머님의 순발력에 감탄을 금할 수 없었습니다.

뭐 급한 일도 없어서 기다렸습니다.

그런데 이 분 핸드백에서 뭐를 찾으시는지 한참을 뒤적거리시더니 저를 보고 멋쩍게 웃고 나가십니다.

 

저는 지하철 이용 시 자리가 나도 잘 앉지를 않습니다.

앉기 전에 주변을 살펴 나이가 드신 분이 계시면 자리를 양보하는 편입니다.
물론 술 한 잔 후 노곤하면 자리를 찾기도 합니다.

평소 운전 중에도 무리하게 새치기하는 차가 있으면 양보를 해 줍니다.

식당에서도 저 보다 늦게 온 손님에게 먼저 음식이 제공이 되어도 착오를 할 수 있으니 그러려니 합니다.

 

 

 

제가 오늘 "교통법규를 준수하자" "타인을 배려하자"라는 글을 올리는 취지는 아닙니다.

타인의 잘못에 대해 관대할 필요가 있듯이..

타인을 배려하는 마음은 그 누군가의 삶에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생각을 합니다.


소소한 배려란 이 사회의 구성요소로서 반드시 필요합니다.

나와 다른 생각이라고 해서 틀렸다고 멱살을 잡는 사람들 많습니다.

제가 이런 주장을 할 자격은 없습니다.

하지만 아주 가벼운 말.. 부드러운 미소.. 느긋한 기다림.. 소소한 배려가 세상을 편하게 한다고 생각 합니다.

배려는 아무리 써도 닳지 않습니다....

 

Comments

  • 가끔 하늘을 보라고 하면 손가락만 보는 분들이 계시죠.
    아무리 마음이 넓은 사람이라도 그런 일을 자주 겪다 보면 마음에 상처가 생기기 마련인 것 같아요.
    편안한 마음으로 오늘 저녁을 보내시길 바래봅니다.

    • 저는 이 날 까지 타 블로그에 가서 지적이나 악풀을 올린 적이 단 한번도 없습니다~^^
      가끔은 제가 주제 넘게 군기 반장 완장을 차곤 합니다.
      아이홀 님 블로그 자주 방문을 못 해서 죄송한 마음입니다...추만 꾹 누르고 옵니다~^.^

  • 두가 2022.03.21 22: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에구 쏭빠님.
    몇일 전 제가 그 댓글을 잠시 봤는데 지운다는걸 깜빡 했네요.ㅎ
    블로그 동네에는 착한 분들도 많고 간혹 이상한 귀신들도 돌아 댕긴답니다.
    그가 내 맘 아니고 내가 그 맘 아니니.. 뭐라 할수도 없는게 세상 이치 같구요.
    저도 블로그 역사가 오래 되어 잡문타령을 늘어 놓으면 제법 긴 이야기가 마련 될 것 같은데
    생각해보면 별 의미가 없네요.
    처음에는 온갖 물귀신까지 상대 하다가 시간 지나니 도가 트였다나..ㅎ
    쏭빠님은 입가 미소가 백만불짜리입니다.
    늘 그 미소로서 세상 밝히시길 바랍니다.
    블로그 집 바꾼다고 약속했는데 어쩌다보니 미뤄져서 오늘 그 숙제하고 있습니다.^^

    • 이상한 귀신들 ~~^.^
      겉은 멀쩡한데 머리가 이상한 사람들 많은 게 현실입니다.
      두가님은 워낙 많은 사연을 겪으셔서 그려러니...하시지만 저는 아직은 덜 숙성이 되었는지 저런 사람들 꼬라지를 그냥 지나칠 수가 없더군요.
      지구별 블로그 대문이 화사하게 바꿔지기를 기대를 해봅니다~~^.^

  • 세이지 2022.03.22 11: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인터넷에 누가 기분이 나쁠 만한 글은 올리지 않았는데 보는 사람도 그러셨는지 모르겠어요. 고운말 예쁜말 남에게 용기와 행복을 주는 말 하겠습니다.

    • 제가 가끔 주제 넘게 군기 반장 노릇을 자청을 합니다.
      세이지 님 같은 분들만 계시면 얼마나 좋을까요.. ..
      늘 넉넉하시고.. 배려심이 깊으셔서 지구별 기둥이십니다~^.^

  • 하마 2022.03.23 09: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인성의 문제... 남을 배려하는 맘이 결여되어 자신의 잘난 맛에 사는 사람들..
    한걸음 뒤에서 바라보면 아무것도 아닌것을 그저 딴지부터 걸고 화내는 사람들..
    저역시 완전한 인간은 아니지만 대부분 상식적으로 이해하며 살려고 노력합니다.
    남들과 부딪혀서 좋을거 하나 없다는 사실을 알기에...^^*
    그사람도 지금은 후회하고 있을지도 모르겠습니다. 괜한 댓글 달았다가 맘상하구요.
    적어도 두가님 블로그는 악플하나 없이 선플의 다정 다감한 블로그여서 좋습니다.
    부디 이러한 멋진 블로그에 돌멩이 던지는 사람이 없기를 바라겠습니다.
    쏭형님께서도 맘 푸시고 즐거운 하루 멋지게 보내세요.~~~;)

    • 솔직히 악풀러들 저도 한 두번 겪은 건 아니지만 맘 상 한적은 거의 없습니다.
      슬쩍 악풀 댓글을 지적하면 파르르 떠는 글을 보면 재미도 있더군요.
      닉을 바꿔서 댓글을 달아도 글색이라는 게 있어서 어느 정도는 감을 잡게 되더군요.
      오늘은 흐려서 그런가.. 거실이 너무 썰렁해서 히타를 틀고 있습니다.
      모처럼 달래를 캐다가 된장찌개를 만들어 보려고 합니다~~^.^

  • 블로그를 오래 하다 보면 별의별 댓글들이 다 올라오곤 하는데 정말 불쾌한건 참기가 어렵더라구요.
    그렇다고 일일이 다 상대한다는건 시간낭비와 체력고갈 ? ㅎㅎ
    쏭하아빠님은 귀농생활을 하시면서 늘 배푸는 삶을 실천하고 계셔서 이런 일엔 귀척도 안하실줄 알았습니다...ㅎㅎ
    멋진 봄날 되세요~~^^

    • 전형적인 악풀러들은 점잖은 척 하면서 지적을 합니다.
      그런데 지적에 대하여 해명(?)을 하면 발악 수준으로 답을 주더군요.
      저는 그런 악풀러 들의 답을 예상을 해서 그런가.. 오히려 그런 악풀러들의 대응을 가끔 즐기곤 합니다~^^
      봄이 성큼 다가선 요즘 텃밭에 가서 잡초를 제거 하고 왔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