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글과 그림

남으로 창을 내겠소

반응형

 

 

 

 


 

남(南)으로 창(窓)을 내겠소.

밭이 한참갈이

괭이로 파고

호미론 풀을 매지오.

 

구름이 꼬인다 갈 리 있소.

새 노래는 공으로 들으랴오.

강냉이가 익걸랑

함께 와 자셔도 좋소

 

왜 사냐건

웃지오.

 

 

 

 

 

 

 

아는 사람은 다 아는 김상용의 대표 詩입니다.

이 시를 정성으로 써서 예쁜 액자에 넣어 시골 집 거실에 걸어 두었지요.

우리나라 대표적인 전원시에 속합니다.

 

오늘 오래전에 산 시집을 뒤적이다가 페이지가 접혀있는 곳이 있어 펼쳐보니 이 시가 있는 곳이네요.

1974년에 산 시집이지 정말 오래 되었지요.

 

 

 

 

 

 

 

 

 

 

 

 

 

.

 

 

 

 

반응형


Calendar
«   2024/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Recent Comments
Visits
Today
Yester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