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풍시장은 ..

전통시장 중에서도 현풍시장은 그 역사가 100년이나 되어 이전에는 이곳 현풍사람뿐만 아니고 인근의 창녕이나 고령등에서도 찾는 유명한 시장이었으나 급속한 현대화로 재래사장이 활력을 잃어 오랫동안 주춤하다가 다시 테마시장으로서의 변신을 새로이 시도하며 재도약을 꿈꾸고 있습니다.

대구최초의 주말시장을 개장하고 인근의 비슬산, 달성보와 연계하여 볼거리, 즐길거리와 먹거리를 마련하여 전통시장을 새로운 관광자원으로 만들고 있는 것입니다. 더군다나 이번에 중소기업청에서 선정한 특성화시장으로 지정이 되어 더욱 새로운 모습으로 변신을 할 것 같습니다. 참고로 대구 경북에서 특성화 시장으로 지정이 된 곳은 포항 죽도시장과 영덕의 영해시장, 그리고 이곳 현풍시장입니다.

 

수구레국밥? 소구레국밥?

현풍시장에는 아주 유명한 먹거리가 있는데 바로 '수구레국밥'입니다. 경상도에서는 사투리로 '소구레국밥'이라고도 합니다.

아는 사람은 알고 모르는 사람은 통 모르는 수구레국밥은 순전히 한국식 음식으로서 여기에 등장하는 수구레라는 말은 소의 가죽과 그 안의 고기 사이에 있는 부위로서 고기도 아니고 비계도 아닌 특별하고 오묘한 것입니다. 쫄깃쫄깃하고 구수하지요. 소 한 마리 잡으면 수구레가 약 2㎏ 정도 나온다고 하네요.

 

수구레 국밥은 육수에다가 수구레와 선지를 대강 뭉텅뭉텅 썰어서 넣고 그 위에 우거지를 넣어 팔팔 끓여 파, 마늘등의 양념과 함께 간장으로 간을 맞춰 만드는 음식입니다. 이전에 고기 귀할때 가죽도 아니고 살도 아닌 이 부위를 버리지는 못하고 국을 끓여 먹었던 민생초들의 단백질 보충용 음식이었지만 이젠 아득한 추억을 일깨우는 향수음식이 되어 우리의 입맛을 돋우고 있습니다. 여름철 보양음식으로도 좋지만 추운 겨울날 대포나 소주한잔과 곁들이면 더할나워없이 찰떡궁합인 음식입니다.  

 

이 수구레가 어느날 갑자기 널리 알려진 것은 TV프로그램 덕분인데 모두가 다 아는 유명 프로그램에서 개그맨인 이수근이 창녕시장에서 수구레 국밥을 훌훌 먹는 모습에 너도나도 창녕시장으로 달려가서 그 집을 찾는 바람에 한때 인근에서 가장 유명한 음식점이 되기도 하였지요. 그 창녕시장의 수구레국밥집은 바로 이곳 현풍시장에서 장사하고 있는 현대식당인데 창녕장날에는 그곳으로 옮겨 장사를 하였던 것입니다.

 

현대식당 옆집은 이곳 현풍시장에서 수구레국밥집을 가장 오래 운영하고 있는 '장세미소구레할매집'이 있습니다. 말하자면 현풍시장에서는 이 집이 원조이지요. 식당 내부 벽에 가격표와 함께 붙어있는 'SINCE 1970'을 보니 허걱! 소리가 절로 나옵니다. 42년이나 되었네요. 장세미라는 말은 비슬산 자락의 유가면의 어느 동네 지명입니다.

 

현재 이곳 현풍시장에서 수구레를 취급하는 식당은 7곳 정도 됩니다. 평일날은 그렇게 붐비지 않으나 장날은 수구레국밥을 찾는 이들로 자리가 모자랄 지경입니다. 수구레국밥이 대중화 된 음식이 아니라 잘 못 드시는 분들도 있는데 현풍에는 이 외에도 현풍할매곰탕과 장어구이, 붕어국수등등의 별미가 있습니다. 이것들도 맘에 안 든다면 아래 사진에 등장하는 도너츠와 만두, 커다란 솥에서 금방 쪄낸 찜케잌도 아주 맛날 것 같습니다.

 

현재 대구수목원에서 현풍의 테크노폴리스까지 직선도로가 공사중인데 이게 뚫리면 더욱 활력이 넘치는 현풍시장이 될 것 같네요.

현풍장날은 5, 10일입니다.



 

 

현풍시장 위치 : 현풍교에서 서쪽방향으로 한 블록 다음이 현풍시장입니다.

 

이젠 전통시장도 물건을 사는 것으로 끝나지 않고 보고 즐기는 관광시장으로 변신을 하는 곳이 많습니다.

현풍시장이 모범이 되고 있네요.

 

현풍시장은 5, 10일의 전통개장일도 있지만 지금은 주말(토,일)시장도 개장하고 있습니다.

차후로는 주말시장 활성화가 더 이뤄질 것 같다는 생각이 드네요.

 

현대식 건물

 

가로등이 작품입니다.

 

이전에는 난전으로 있던 수구레국밥집들이 현대식 건물이 들어서고 모두 한곳으로 모여 영업을 하고 있습니다.

맨 오른편에 원조라는 이름을 붙인 '장세미소구레할매집'이 보이네요.

 

메스컴의 덕을 많이 본 현대식당과 바로 붙어 있습니다.

수구레국밥집이 여럿 있는데 내 식당의 특성을 잘 살려서 모두가 잘 되는 수구레국밥 콤플랙벨리가 되길 바래 봅니다.

 

보기만 하여도 군침이...

 

일단 원조인 장세미할매집에 들어가서 한그릇 해야겠습니다.

 

 

 

 

 

장세미국밥집의 주인장 할매(?)이시네요. 고무장갑을 끼고 김치를 버무리다가 급하게 모델이 되었습니다.

연세가 71세라고 하시는데 거의 30나이도 되기 전부터 국밥집을 하셨군요.

 

 

 

소구레국밥의 맛은 얼큰한 국물과 함께 오돌오돌 씹히는 소구레의 쫄깃함이라 할 수 있습니다.

 

가격은 아주 저렴합니다.

요즘 짜장면도 한 그릇 5,000원 이상인데...

 

인근에 있는 도너츠 가게.

 

크기가 어른 주먹만 합니다.

 

아이들이 좋아하는 닭 강정. 속초시장까지 갈 필요 없습니다.

 

찜케잌..

 

그리고, 전국 3대 곰탕 중의 하나인 현풍할매곰탕집.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2.05.26 08:26 신고 하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야~~ 이거 아침부터 국밥냄새가 솔솔나는게 시장기가 급 밀려옵니다.
    사진을 보면서 군침을 흘려본지가 오래되었는데 오늘은 침이 고입니다....
    맛있는 국밥 한그릇 하고픈 아침입니다.^^*
    오늘 가족들과 1박2일 춘천나들이 계획이 되어있습니다. 날씨가 좋아서 다행입니다.
    즐겁고 행복한 주말과 휴일되세요~~;)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2.05.29 12: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와,,, 하마님 멋진 가족여행 되셨길 바랍니다.
      남쪽에는 정말 이번 연휴동안 날씨가 너무 좋아 여행 하시는 분들이 즐거웠을 것 같습니다.
      저도 마침 토,일 연휴로 하여 경주를 다녀 왔습니다.
      5월의 마지막 주..
      월요일 같은 화요일입니다.
      멋진 한달의 마무리를 하시길 바랍니다..^^

  2. 2012.05.26 09:23 신고 창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거이 말씀이 아닙니다..
    수구레 국밥을 이야기 하는데 수구레쪽보다 도너스나 닭강정에
    더 눈길이 가니 이거이 이거이...ㅉㅉ
    오래전 현풍 할매 곰탕이 메스컴에 오르내릴때 마산 방면을 다녀올때 두어번 들러서
    곰탕은 먹어본 기억이 있습니다.
    그런데 그때는 수구레 국밥이 화제가 되지 않어서 그런가
    현풍에 수구레 국밥집이 유명한줄은 몰랐습니다.
    물론 알고 있어도...????ㅋ
    오늘도 수구레국밥집 이야기와 사진에 오래전 친구들과의 추억도
    다시 떠올려보며 잠시 즐거운 시작을 가져봅니다.
    아우님에 부지런함과 정성에 늘 감사드립니다.....^.^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2.05.29 12: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수구레 국밥은 사실 요즘 젊은이들은 먹기가 그리
      쉽지가 않을 것 같은데
      지난번 1박 2일에서 수근이가 후루룩 한그릇 하는 바람에
      창녕시장의 수구레국밥집은 평일에도 30여분씩 줄을 서서 기다렸다고 합니다.
      사실 먹어보면 취향이 맞지 않는 사람은 그리 맛잇다고 느끼지는 못할 맛이지만
      저는 입맛에 딱 맞는 것 같습니다.
      현풍시장 말고 화원시장에도 조금 알려진 수구레국밥집이 있는데 가끔 한그릇 사 와서 집에 놓고
      먹고 있습니다..^^

  3. 2012.05.27 10:48 신고 dasci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제는 큰딸아이와 부천둘레길을 돌고나서
    부천대학 축제구경 후 막걸리 한잔 했습니다
    국밥을 보니 침이 꾸울꺽..입니다 ㅋㅋ
    두가님 !
    택배로 한그릇만 언능 보내 주시기를 두손 모아 부탁드립니다... ^.^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2.05.29 12: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휴.. dasci님
      정말 멋집니다.
      큰 따님과 둘레길을 거니시구요.
      요즘아이들이 부모와 어울리는 걸 그리 내켜하지 않는데
      멋진 組를 맞추신것 같습니다.
      수구레 국밥은 쉬이 상하기때문에 날씨 쌀쌀해지면 보내 드리겠습니다.
      저얼때 핑계 아닙니더..ㅎ

  4. 2012.05.29 08:34 신고 곶감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현풍 할매곰탕집에는 몇번 다녀온기억이 납니다...좀 조용해지면 두가님이 전해준 맛집들 둘러 봐야겠습니다.ㅎ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2.05.29 12: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일전에 곰탕이 약간 소란스러운 일이 있고나서는 조금 추춤하여 진것 같습니다.
      음식이라는 것은 가장 시장할때 맛있게 먹은 것이 최고가 아닐까 합니다..^^

  5. 2012.05.29 09:57 신고 에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주 어릴적 영천시장에서 수구레묵을 먹어본 이후 최근엔 수수레국밥이 있단 얘기만 들었지 먹은적이 없었는데
    얼마전 집근처 중국집에다 이것저것 시킨 음식중 잡채밥을 먹다 뭔가 맛이 이상해 살펴 봤더니
    돼지살코기가 들어있는게 아니고 뭔가 니글니글한것이 질기게 씹혀 자세히 보니 수수레 였습니다.
    근데 동네 조그만 중국집서 일일이 쇠가죽에서 발라 수구레로 요리했을리는 없을터
    또 누가 쇠가죽에서 이상한 약품으로 수수레를 대량 분리 생산해내 먹는것 갖고 장난치는거 아닌가 싶었습니다.
    그래도 저 위의 국밥은 반주로 먹음 아주 괜찮을것 같습니다.^*^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2.05.29 12: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제가 몇년전에 곱창구이를 아주 좋아하였는데
      누구말로 곱창을 식탁에 내어 놓기 전에
      하이타이로 박박 문질러 씻는다는 이야기를 듣고는
      한동안 먹지 않았던 일이 있었습니다.
      그러다가 다시 언제그랬냐는듯이 맛있게 먹고 있는데
      에디님 말씀 듣고보니 이거이 수구레도 뭔가 냄새가 납니다.
      소 한마리 잡아서 얼마나오지도 않는데
      유명세로 이곳저곳에서 파니
      뭔가 가짜가 나돌아 댕기는 것이 아닐까요?
      현풍시장의 수구레는 아마도 그렇지는 않을 것이고
      말씀대로 추운 겨울날 반주로 하기에는 정말 그만이겟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6. 2012.05.30 08:31 신고 길손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며칠 바쁜일로 밤인지 낮인지 모르고 지내다 아침시간에 짬은 내서 본다는게 하필 "수구레국밥"이네요 ^^
    원래 이런 국밥에 막걸리 한장을 너무너무 즐기는 저인데.... 어찌 이리도 힘들게 하십니까??? ㅋㅋ
    감사히 잘 먹고(??) 갑니다.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2.05.30 13: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이구.. 길손님.
      본의 아니게 죄송합니다.
      다음에 인근에 오신다면 정중히 한그릇 대접하여 모시겠습니다..ㅎ
      오늘같이 비가 내리는 날
      가까운 친구와 수구레 국에
      소주 한잔하면 정말 좋을 것 같습니다..^^

  7. 2012.05.30 16:08 신고 스카이워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동네에도 현풍할매국밥이 있는데 바로 거기가 원조로군요.
    수구레국밥이라.. 말씀하신대로 저리 한 솥 끓여놓고 한 그릇씩 퍼주는 모양입니다. 많은 재료를 넣고 오래동안 끓이니 그 맛도 한결 깊게 느껴지겠습니다. 언제한번 현풍으로 음식 맛을 보러갈수 있을지...^^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2.05.31 13: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어릴때 엄마따라 가 본 5일장의 풍경이 느껴져
      아직도 시장구경은 늘 정겹습니다.
      말씀대로 커다란 솥에 온갖 재료를 넣고
      오랫동안 끓여 나오는 국밥은 언제봐도 군침이 돕니다.
      입맛은 세월따라 분명 변하여졌는데
      그때의 아스라한 혀끝 맛은 아직도 그대로 남아 있습니다..^^

    • BlogIcon 바람아 2015.01.17 16: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현풍시장 간 김에 소구레국밥 먹었는데 질거서 반도 못먹고 남겼네요--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5.01.17 21: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에고... 그런일이...
      대개는 조금 질기기는 하지만 쫄깃한 맛이 있는데요. 수구레국밥에 대한 이미지가 안좋아 지셨네요..^^

  8. 2017.05.02 17:44 신고 현풍사는초딩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현풍에시는데 보니까이제 상설시장에서 도깨비시장으로되어있더라구요

prev | 1 | ··· | 960 | 961 | 962 | 963 | 964 | 965 | 966 | 967 | 968 | ··· | 1837 | next



▣ 전체 여행기와 산행기 한눈에 보기(클릭)
2016. 8월까지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