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슬산 정상 부근의 참꽃 군락지가 천상의 두견화원이 되어 있습니다.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진달래 군락지로서 이곳 비슬산은 진달래라는 표현보다는 순 우리말인 참꽃으로 표현하고 있습니다. 옛날 경상도 시골에서는 철쭉꽃은 먹지 못한다하여 개꽃이라 부르고 진달래는 먹는 꽃이다 하여 참꽃이라 부르기도 하였지요. 5월1일부터 5월 8일까지가 비슬산 참꽃 축제기간이라 요즘 엄청나게 많은 사람들이 비슬산을 찾고 있습니다.

저도 덩달아 올라가 보았는데 예년에 비하여 참꽃의 개화가 아주 초라해 졌습니다.

올 봄 유달리 변덕스러웠던 날씨 탓에 꽃들이 제때 피지를 못하여 예년에 비하여 개화가 약 60% 정도밖에 되지 못한 것 같습니다. 너무 아쉬웠습니다만 그래도 이곳 대견사지 너머 참꽃 군락지에 오른 아짐매들의 탄성은 끊일 줄 모릅니다.

 

옴마야, 정말 좋구나...!

내 평생 이런 구경은 처음이네..^^

 

아마도 진짜 오랜만에 산에 오르고, 진짜 오랜만에 이런 구경을 하셨나 봅니다.

조금 아쉬운 진달래의 향연에 외지에서 찾아오는 수많은 인파들에 웬지 미안한 느낌이 드는 것은 제가 이 고장 사람이라 그런 것 같습니다. 비록 고향은 아니지만 달성에 터 잡아 사는 이로서 비슬산을 사랑하는 마음에 더 많은 참꽃이 피었으면 얼마나 좋았을까 하는 아쉬움이 가득하네요.

작년의 비슬산 참꽃 사진(이곳)과 함께 찬찬히 내려 보시면, 가슴 속으로 묘한 분홍빛 사연이 묻어 들어 올 것 같은 아름다운 참꽃향연...

실제로 보시면 더욱 아름답답니다..^^


 

 

 

 

 1035봉 팔각정자가 참꽃사이로 멀리 보여 지네요.

 

 

 

 

 

 멀리 보이는 봉우리가 비슬산 정상인 대견봉입니다.

이곳 참꽃군락지에서 약 1시간 거리이지요.

 

 

 

 

 

 이날 참꽃축제를 취재하기 위하여 MBC에서 나왔는데 저도 어떨결에 뒷통수가 화면에 잡혔구요.ㅎㅎ

 

 

 아직 이른 시간이라 사람들이 별로 없는데 오전 11시 정도부터는 전국의 산악회에서 엄청난 인파가 밀려 올라 왔습니다.

 

 

 이곳 비슬산 진달래는 꽃 빛이 조금 진합니다.

연분홍은 아니고 진분홍에 가까운 칼라입니다.

진달래는 사실 연분홍이나 주왕산 수달래 같이 색깔이 연한 것은 보기가 조금 별로입니다.

 

 

 

 

 

 

 

 

 

 

 

 

 

 

 

 

 

 

 

 

 참꽃 속에서 한잔하면 직이겟지요?

 

 이렇게 참꽃이 무리지어 피어 꼭 장미송이처럼 보이는 것들이 참 많은 것도 특징입니다.

 

 

 

 

 

 

 

 

 

 

 

 낙동강 강우 레이더 관측소입니다.

아이들 데리고 올라서 저곳 건물의 6층 전망대에서 둘러보면 아주 좋습니다.

상시 개방이구요.

 

 

 

 

 

 대견사지입니다.

이곳 바로 너머가 참꽃 군락지이구요.

단체로 오신 산행객들이 무리지어 식사를 하고있는 모습입니다.

비슬산 자연 휴양림에서 이곳 대견사지까지는 천천히 오르면 약 1시간 20분졍도가 소요 됩니다.

제 걸음으로는 40분 정도이구요.

 

 

 

 

 

 

대견사는 내년 3월 1일까지 이곳 빈터에 절이 세워 집니다.

아마 그때쯤 이곳 대견사는 전국에서 가장 유명한 절이 될 지도 모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3.05.05 07:54 신고 하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분홍빛 진달래가 고운 자태를 뽐내며 발그스레 물들어있는 모습이 너무 예쁩니다.^^
    같은과 지만 먹지못하는 철쭉과는 색상면에서 뒤진감이 있습니다만 비슬산 참꽃은 다른곳보다 훨씬 진해보입니다.
    우리민족의 은근함을 색으로 이야기 하라면 아마도 진달래 색이 아닐까 싶습니다. 비슬산은 언제 가더라도 멋진 산인것같습니다.
    진달래 한송이 넣고 화전 지짐이 부쳐먹으면 봄이 내몸으로 쏘옥 들어올것같네요.ㅎㅎ 잘 보았습니다. 두가님.;)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3.05.10 21: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얼마전 진달래꽃을 한번 먹어 본 일이 있습니다.
      맛이 나름 괜찮더이다..ㅎㅎ
      하마님 말씀대로 우리민족의 칼라는 딱 이 진달래 색깔이 아닐까 합니다.
      은은하면서도 보기에 따라 강인해 보이기도 하구요.
      이제 남쪽에는 진달래 구경은 거의 끝나 가는 것 같습니다..^^

  2. 2013.05.06 06:18 신고 에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슬산 참꽃이 진짜 장관입니다. 온 산을 물들인거이......
    게다가 등산인들 옷도 전엔 시커멓게들 입고 댕기더니 이젠 칼라풀한거이 참꽃과 잘 어울립니다.
    이런곳이 바로 옆에 있으니 이것도 복입니다. 두가님^*^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3.05.10 21: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고오맙습니다. 에디형님.,
      말씀대로 요즘 등산객들, 특히 여지분들의 산행복 패션으 그야말로 칼라풀과 세련미 그 자체입니다.
      몸매를 더욱 돋보이게 하면서도 색상이 다양해져
      참말로 봄 철 산행은 온 전시만시 꽃 천지입니다..ㅎ

  3. 2013.05.06 10:33 신고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쏭이아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 잘 봤습니다.
    비슬산 참꽃 군락지가 고려산과 비교가 안될 정도로 규모가 큽니다.
    저 군락지에 나있는 길로 사랑하는 이와 손 잡고 걸으면 너무 좋겠네요..^.^
    대건사지에서 옹기 종기 모여서 식사 하시는 등산객들 모습이 정겹게 보입니다.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3.05.10 21: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쏭이아빠님.
      비슬산도 참꽃으로 유명하지만
      고려산의 진달래도 참말로 유명한 곳입니다.
      제 있는 곳에서는 거리상 못 가보지만
      내년에는 꼭 한번 가 봐야 겠습니다.
      대견사지는 조망이 좋아 늘 올라도 새로운 곳입니다.
      다음에 한번 초대할 수 있게 되기를 바래 봅니다..^^

  4. 2013.05.07 13:39 신고 스카이워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그 소리밖에 안나오는군요. 정말 환상적인 산행이셨겠습니다.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3.05.10 21: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고맙습니다. 스카이님.
      올해는 예년에 비하여 봄의 냉해로 꽃들이 조금 움추려 들었지만 그래도 환상이었습니다.
      새로운 봄 늘 건강하시길 바래 드립니다. 스카이님..^^

prev | 1 | ··· | 725 | 726 | 727 | 728 | 729 | 730 | 731 | 732 | 733 | ··· | 1902 | next



▣ 전체 여행기와 산행기 한눈에 보기(클릭)
2017. 9월까지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