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탁번의 시 중에 '폭설'이란 제목이 있습니다.

 

삼동에도 웬만해선 눈이 내리지 않는

남도 땅끝 외진 동네에

어느 해 겨울 엄청난 폭설이 내렸다

이장이 허둥지둥 마이크를 잡았다

주민 여러분! 삽 들고 회관 앞으로 모이쇼잉!

눈이 X나게 내려부렸당께!

.......................

 

토요일 아침 계룡산을 가기 위하여 경부고속도로로 김천을 지날부렵부터 폭설이 쏫아지기 시작하는데 이 詩가 생각났습니다.

갑자기 눈이 X나게 내려부렸당께...!

 

4월 하고도 중순이 지나고 진달래가 온 산에 만발한데 눈발이 장난이 아니게 거세게 내리 쏫아 집니다. 창 밖 주위는어느듯 온통 하얀 세상이 되어져 있고 계절을 꺼꾸로 가고 있는냥 넋을 잃고 쳐다 봅니다.

일기예보에는 약 5mm정도의 비가 오전에 내리고 오후에는 흐린 날씨로 나와 크게 걱정하지 않았는데 산행예정지인 박정자 삼거리에 도착하여도 눈발은 전혀 거칠줄 모르고 마구 쏫아 집니다.

 

그렇게 충청지방에는 77년만에 가장 늦은 겨울눈이 내렸다고 합니다.

 

산행시간 내내 뜻밖의 눈을 맞으면 뒤늦게 봄이 가득한 4월 중순에 멋진 계룡산의 설경을 마음껏 즐긴 하루였습니다. 산행구간에는 진달래가 만발하고 새 봄을 맞아 이파리들이 솟아 올라 있는데 눈꽃과 더불어 전혀 생경스러운 풍경이 연출 되어져 참으로 신기하고 아름다운 풍경들이 산행내내 이어졌습니다.

 

산행코스는 박정자삼거리에서 시작하여 장군봉 - 신선봉 - 남매탑 - 삼불봉 - 자연성릉 - 관음봉 - 은선폭포 - 동학사 - 주차장..으로 하여 소요시간은 약 6시간 30분 정도, 일반적으로 7시간은 잡아야 될 것 같습니다. 구간마다 밧줄을 설치 한 곳이 많고 바위 지역이 많아 조금 위험한 곳도 있지만 국립공원이라 관리가 잘 되어 있어 조금만 주의 한다면 무난한 구간입니다.

 

카메라를 메고 다니면서도 계속 비닐봉지에 보관 하다가 촬영때마다 꺼내어 렌즈의 습기와 젖은 물기를 닦다보니 화면이 그리 선명치가 않습니다. 조망은 전혀 없고 오직 설경만을 감상한 하루였지만 봄 풍경 위에 소복히 쌓인 눈 풍경과 같이 한 하루는 그 어느 산행지보다도 더 감동적이었습니다.


 

 

 

 

 계룡산 산행지도

위 지도에서 빨강색으로 칠해진 구간이 제가 다녀 온 구간입니다.

 

 

 목적지에 도착하니 아직도 눈발이 쏫아지고 있습니다.

가로수에 만개한 벚꽃과 묘한 대조가 이워지고 있습니다.

 

 

 관리소에는 공원직원은 아직 보이지 않습니다.

 

 

 봄 꽃들과 함박눈..

봄 눈은 금박 녹기 때문에 내리는 그 순간이 지나면 풍경이 아주 달라지게 됩니다.

 

 

 조망은 제로입니다.

그러나 설경은 100입니다.

 

 

 

 

 

 봄의 새순에 소복히 쌓인 눈송이들...

 

 

 

 

 

 계룡산엔 진달래가 많은데 꽃송이 위로 함박눈이 쌓여 참으로 아름다웠습니다.

 

 

 

 

 

 

 

 

 

 

 

 

 

 

 장군봉입니다.

 

 

 

 

 

 

 

 

 

 

 

 박정자에서 오뉘탑까지는 계룡산 구간 중에서도 사람들이 많이 다니지 않는 곳이라 아주 한적 합니다.

 

 

 

 

 

 

 

 

 오뉘탑에 도착하였습니다. 남매탑이라고도 하지요.

바로 밑에는 상원암입니다. 날씨가 좋지 않으니 이곳 상원암 처마 밑에서 식사를 하시는 분들이 꽤 많습니다.

 

 

 상원암

 

 

 상원암에서 삼불봉까지는 지리지리한 돌 계단길입니다. 중간에 심장미비로 숨진이가 있다는 경고판도 있구요.

산에서 만나는 긴 계단길은 절대 급하게 오르지 말고 한 박자 한 박자 천천히 쉬지 않고 발자국만 쳐다보면서 오르는 것이 가장 쉽게 오르는 방법이 아닐까 합니다.

 

 

 자연성릉 구간입니다.

양켠으로 벼랑들이 많아 주의 구간이기는 하지만 안전 시설이 잘 설비되어 있습니다.

전방에 안전팬스 양쪽으로 소나무가 마주보고 있는 모습이 재미있어 찍었습니다.

 

 

 계룡산 정상이 천황봉이지만 이곳은 출입이 안되니 대개가 이곳 관음봉(816m)을 정상으로 간주 합니다.

이제 이곳에서 동학사로 하산하면 됩니다.

여기서 부터는 눈발이 거의 거치고 나무에 매달려 있는 눈뭉치들이 툭툭 떨어집니다.

머리에 많이 맞기도 하구요.ㅎ

 

 

 눈이 내린 풀 숲 사이로 내다 보여지는 봄 꽃들..

 

 

 동학사로 하산하는 길의 진달래는 그 사이 눈이 많이 녹아 버렸습니다.

제대로의 선홍빛으로 보여지는 모습이 참 아름답습니다.

 

 

 

 

 

 

 

 

 은선폭포

폭포가 아주 높습니다. 물이 많으면 보기가 아주 좋겠는데요.

 

 

 

 

 진달래와 눈, 소나무가 묘하게 어울려지네요.

 

 

 동학사입니다.

이곳에는벌써 눈이 다 녹아져 있습니다.

절마당에는 아직도 목련이 피어 있네요.

 

 

 

 

초파일을 앞두고 절집에서도 등달기가 시작 되었습니다. 

 

 

 하산길에서 만나는 가로수의 벚꽃은 거의 다 지고 새 잎이 돋아나기 시작하고 있네요.

 

 

한 무리의 아줌씨들이 또 다른 지구별에서 추억 만들기를 하고 있는 모습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3.04.22 00: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 2013.04.22 03:57 신고 에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계룡산에 댕겨오셨군요. 두가님^*^
    4월의 눈도 그렇지만 요즘 지구별 곳곳에서 기상이변이나 천재지변이 자주 일어나는데 무고한 생명까지 잃게들 되어 안타깝습니다.
    제 개인적으로 어떤 산에 갈때마다 미리 무릎이 아퍼오고 가기가 싫은 산이 바로 계룡산입니다.
    계단도 계단이지만 갈때마다 주위에서 다치거나 제 고질병인 오른쪽 무릎이 그렇게 아플수가 없기때문에 그런것 같습니다.
    그건 그렇고 흰눈 덮어쓴 진달래가 엄청 예쁩니다. 흰색과 진핑크가 이렇게 잘 조화가 될줄이야....

    * 지금 새벽에 시작한 추신수 선수의 멋진 플레이를 보며 댓글 쓰려하니 진달래 보랴...추선수 플레이 보랴...정신 없습니다.ㅎ
    메이저리그 선수들 기냥 추신수앞에서 끼야~불구있어! 입니다. 신시네티는 신수하고 보토 둘이 북치구 장구치구 다 합니다.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3.04.26 22: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요즘 추신수 선수가 완전 장난이 아닙니다.
      우리나라에서는 투수위주의 경기를 많이 보아 오는 터이라 새로 다저스에 입단한 류 선수를 많이 응원하지만
      미국에서는 추 선수의 인기가 보통이 아닌것 같습니다.
      계룡산은 기가 좀 쎈 산이라 나름대로 여러가지 스토리를 많이 많드는 산인데
      에디형님께서는 그런 연유가 계신 곳 같습니다.
      봄 눈이 내리면 참 산행 하기는 불편합니다.
      금방 내린 눈들이 나무에서 뭉치로 떨어지고 땅도 질퍽하여지구요.
      그래도 설경 하나는 정말 좋았습니다..^^

  3. 2013.04.22 07:37 신고 쏭이아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월요일 아침 출근하여 나름 우아하게 커피 한 잔 하면서 두가님 산행일기를 보는 맛 이란 참 ~~ 좋습니다.
    혼자만의 여유로움과 .. 그리고 동반하는 부러움..ㅋㅋ
    저도 이제는 어느 정도 대소사가 마무리 되여 베란다 구석에서 울고 있는 배낭을 손 좀 봐야 겠습니다..ㅎㅎ
    계룡산은 그 닥 멀지 않아 1년에 한번은 가는 산인데 오늘 이렇게 보니 새삼 더 좋습니다.
    에디 형님 말씀처럼 흰눈을 덮어 쓴 진달래가 애처로우면서도 흰눈이 그 색을 더 해줘서 보기가 이쁩니다.
    지구별에서는 봄 맞이 산행은 안 가시는지 궁금합니다..^.^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3.04.26 22: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진분홍 진달래가 눈꽃을 덮어 쓰고 있는 모습이 너무 애처롭기도 하였지만 참 아름다웠습니다.
      글로서 표현하기엔 역 부족일 정도이구요.
      이번 봄 나리 변덕이 너무 심하여 일기가 참 고르지 못한 것 같습니다.
      이제 곳 5월이 되네요.
      세월은 이렇게 무심하게도 빨리 흘러가는데
      나는 뭘 하고 있는지 도시 모르겠습니다..ㅎㅎ

  4. 2013.04.22 09:39 신고 하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봄눈이 소복하게 내린 계룡산을 다녀오셨군요. 계절을 잊은 설경이 아주 멋진 장관을 연출하네요.
    연보라빛 진달래 꽃잎위에 흰눈이 쌓여 맛있는 아이스크림을 연상케도 합니다.^^
    문득 생각납니다. 군시절 훈련차 지나던 계룡산의 어느암자에서 발을 씻고 있는데 쌀을 씻으러 나온 보살님이 제 발을 보며하시는 말이
    "집안에서 지차이시네요... 집은 동남향이고... 평생 나랏밥을 먹으며 살겠습니다...." 저는 흠칫 놀라며 다른건 맞는데 평생 나랏밥은
    아닌듯한데요...했습니다. 그뒤로 잊고 지냈는데 제가 현재의 직업을 업으로 삼았을때 그때의 일이 다시 생각나며 소름이 돋더군요...
    족상(足相)을 제대로 보시는 분이었나 봅니다...그때 좀더 제 운명에 대해 물어볼걸하는 아쉬움이 무척납니다.
    그런데 20여년이 지나서 그런지 그 암자의 위치를 전혀 기억하지 못하는것도 그렇고 마치 귀신에 홀린듯합니다.^^*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3.04.26 22: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하마님..
      정말 놀라운 말씀입니다.
      그 분은 예삿분이 아닌것 같구요.
      그 정도로 족상을 맞출 수 있는 분이라면 앞으로의 예견도 분명히 잘 하셨을 것인데 조금 아쉬움이 남을 것도 같습니다.
      그러나 제가 알기로는 운명은 늘 새로이 시작되고
      스스로 바꿔 나가는 것으로 들었습니다.
      계룡산의 어느 암자에서 들은 그 보살님의 말씀이 오늘은 제 마음에도 한참이나 와 닿습니다..^^

  5. 2013.04.22 22:25 신고 Favicon of http://itsmore.tistory.com BlogIcon 농돌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멋진 설경입니다
    전 인근의 홍성에 사는데 그날 가야산도 눈으로, 오서산도 눈으로 멋졌답니다
    잘 보고 갑니다

  6. 2013.04.25 17:31 신고 스카이워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설경은 정말 멋있습니다만 갓 피어난 어린 꽃잎들이 추울까 걱정입니다.

    "눈이 X나게 내려부렸당께"의 다음날 버전은 "어제 눈은 X도 아닙니다" 라면서요? ^^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3.04.26 23: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스카이님 반갑습니다.
      늘 잘 계시지요?
      오탁번의 폭설이란 시는 누군가 영상시로 낭독 한 것이 있는데 그것이 제 맛입니다.
      내용이 좀 그렇습니다만 참 재미있는 시 입니다..ㅎ

  7. 2016.03.10 14:47 신고 영혼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연두빛 새싹에 쌓인 눈이
    진달래꽃에 내려 앉은눈이 색상이 어우러져서 참으로 아름답습니다
    어찌하면 저렇듯 행운을 누릴 수 있을까요!!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6.03.11 22: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말씀대로 봄 눈꽃은 정말 행운의 꽃이 아닐까 합니다.
      잠시 뒤면 눈 녹듯이(ㅎ) 사라져 버리니까요.
      올해도 구경 할 수 있게 되길 바래 봅니다..^^

  8. 2016.03.11 22:06 신고 BlogIcon 소풍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날이 있었지요 어느해 4월....

prev | 1 | ··· | 697 | 698 | 699 | 700 | 701 | 702 | 703 | 704 | 705 | ··· | 1866 | next



▣ 전체 여행기와 산행기 한눈에 보기(클릭)
2016. 8월까지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