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 컨디션이 너무 엉망인데다가 주 중에 몸살끼가 조금 있다보니 체중이 2kg이나 빠졌습니다.

지난 주만 하여도 괜찮다고 생각되었던 불면도 다시 찾아와 거의 잠을 이루지 못하는 날들이 계속 되다보니 이거 뭐... 아주 엉망입니다.

만약, 병원을 찾아 상담을 한다면 의사의 처방은 눈에 보일듯 뻔 합니다.

 

일에 과욕입니다. 무리하지 마시고....

 '푹-.. 쉬세요.'

 

그러나 제 방식의 처방은 다릅니다.

전 몸살이 나서 들어 누울 정도가 되면 눕는다기 보담 그 반대로 몸을 혹사 시킵니다.

내 몸이 지쳐 있는게 싫기도 하고 아직은 그렇게 등을 쉽사리 땅에 붙인다는게 자존심 비슷하여 용납이 잘 되지 않습니다.

 

이번에도 그 방식으로 스스로를 자학 합니다.

그리하여 지리산으로 떠났습니다.

6월의 마지막 날...

 

아침 일찍 출발하여 9시에 중산리에서 천왕봉으로 올라 3시간도 걸리지 않아 도착...

다시 장터목을 거쳐 쉬지 않고 내려오니 총 산행시간이 6시간도 걸리지 않았습니다.

중간에 점심으로 먹은 카스테라빵 식사로 15분간이 소요되었고, 계곡에서 족욕으로 20여분간을 허비하였으니 실제는 이보다 더 내 달렸네요.

조금 천천히 오르는 분들이 천왕봉 오를 시간에 모든 산행을 마무리 하고 내려와 버렸습니다.

 

중요한 것은 결과...

뭄이 개운하여 졌습니다.

다시 새로운 7월을 버틸 기운이 충전이 된 듯 합니다.

그리하여 다시 시작입니다.

아직은 청춘입니다.

내가 살아있다는 증거를 그렇게라도 찾아서 스스로에게 각인을 시켜놓고 또 무작정 달려보는 것입니다.

 


 

 

 

 

 

 

 

 

 

 

 

 

 

중산리에서 천왕봉을 오르고 장터목을 가쳐 하산하는 길들은 거의 이렇게 바닥이 돌로 되어 있습니다.

지리지리 한 길이구요.

그래서 지리산인가요..ㅎ

 

 

 

 

 

 

 

좌측 하단에 법계사의 지붕이 보여 집니다.

이곳에서는 천왕봉이 조망되는데 안개로 가려져 있습니다.

이 말을 되집어 보면 저곳에 올라도 조망은 꽝이란 뜻이 되기도 하구요.

 

 

 

깜짝 놀랐습니다.

로터리대피소에서 잠시 앉았다가 법계사로 오르는데

일주문이 흔적도 없이 사라지고 없습니다.

안내문을 보니 올해 3월 10일 강풍으로 무너져 버렸네요.

안타깝기도 하지만 강풍에 무너지는 일주문이라.... 좀 거시기 합니다...

 

 

법계사 위 마당바위에서 바라본 중산리 방향입니다.

이곳부터 천왕봉까지는 체력싸움입니다.

끊임없는 오르막 길...

 

 

천왕봉 300m 아래 천왕샘입니다.

물맛이 아주 좋은 곳이구요.

300m란 거리가 가장 지루하게 느껴지는 구간입니다.

평길에서는 달리기를 하면 1분내로 도착할 수 있는데....

이 곳에서는 이 세상에서 가장 먼 길입니다.

몇 년 전 한 겨울 체감온도 40도를 더 내려가고 강풍이 몸을 날려보낼 듯이 세찬 날...

이곳에서 천왕봉을 오르는데 그 멀고 지루함, 그리고 한발 한발로 전해지는 아득함.

늘 그게 기억 속으로 남아 있습니다.

 

 

 

 

 

 

 

천왕봉 바로 아래 마지막 돌계단입니다.

 

 

 

늘 사람들로 붐비는 천왕봉 정상석

 

 

 

장터목 방향으로 하산.

저잣거리의 날씨는 예보가 30도를 넘는데 이곳에서는 너무 춥습니다..

올 여름 더위가 다 사라지는 느낌...

 

 

반짝반짝 비치는 것은 물방울입니다.

안개가 넘어가면서 나무 이파리에 잡혀 물방울을 만들어 비처럼 떨어집니다.

 

 

 

 

 

 

제석봉 위 고사목.

지리산 능선 중에서 가장 운치가 있고 걷기가 좋은 길.

 

 

장터목 대피소 도착.

나이 들어서 제가 가장 많이 이용하는 모텔..ㅎ

 

 

 

계곡에서 족욕 중 만난 부자..

초딩 5학년이라는데 아빠와 친구처럼 아주 다정한 모습입니다.

저 계곡물이 얼마나 차가운데 ...

아이의 얼굴이 새파래 지고..

 

 

 

 

다시 아빠 차례...

 

 

 

 

 

 

 

 

 

 

 

눈을 게슴츠레 뜨고 보면 뭔 괴물처럼 보이는 고목....

 

 

 

 

 

 

작년에만 하여도 멋진 돌탑들이 많았는데 아마 홍수로 다 쓸려 내려가고 다시 만든듯한 수 많른 돌탑들...

 

 

 

곰과의 조우를 경고하는 수 많은 현수막..

그래도 함 봤으면 좋겠네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3.06.30 23:38 신고 Favicon of http://somdali-photo.tistory.com BlogIcon 솜다리™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네..정말 몸이 찌뿌둥하다가도..
    산에만 가면..ㅋ
    하지만 지리산은 조심해서 올라야할 산인듯 합니다..
    수고많으셨어요~^^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3.07.01 21: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솜다리님 고맙습니다.
      한여름인데도 정상에는 추웠습니다.
      말씀대로 산은 어떤 의미에서 큰 치유제가 되는 것 같습니다..^^

  2. 2013.07.01 06:02 신고 Favicon of http://itsmore.tistory.com BlogIcon 농돌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최고의 보약입니다
    산은 언제나 용기와 카타르시스를 주시는 곳 입니다
    거뜬한 몸, 어깨가 종이처럼 가벼움은 느껴본 자만이 알죠
    행복한 한주 시작하세요
    전 아들이 휴가 옵니다 기다리는 중?
    이 놈은 집보다 친구에게 먼저 갈 모양입니다 ㅋㅋㅋ
    그래도 행복합니다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3.07.01 21: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농돌이님 고맙습니다.
      아드님이 휴가를 나오나 봅니다.
      너무 반갑겠습니다..
      근데 일전에 우리 아들넘도 휴가 나오면 제 친구를 먼저 만나보더군요,
      요즘은 세상이 다 그런 모양입니다..ㅎ
      휴가나온 아드님과 즐거운 시간 되시길 바래 드립니다..^^

  3. 2013.07.01 07:29 신고 쏭이아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머님의 품속 같은 지리산이지만 때로는 어머님의 회초리 같이 매서운 면도 있는 지리산입니다.
    하산길에 무릎에 충격를 주는 돌계단은 늘 조심해야 합니다.
    7월을 잘 버팅길 수 있는 기운을 충전하고 오셨다니 다행입니다.
    언젠가는 수고하신 보상을 지구별에서 함께 나눠 주시기를 염치도 없이 부탁을 드려봅니다..^.^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3.07.01 21: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쏭빠님 요즘 휴일인데도 산에도 못 다니시고 제 혼자 날름날름 다녀서 너무 송구 합니다....... 만...
      그래도 쏭빠님께 전해 드릴려고 지리산 기운을 뜸뻑 가져와 모두 날려 보내 드립니다...
      지리지리한 지리산이 요즘은 몸이 가벼워져서 그런지 그리 힘들지 않고 올랐으니 이 무슨 조화인지 저도 잘 모르겠습니다.
      언제가 날 잡아 지구별가족분들과 1박 2일 장터목에서 밤 벌구경하며 술 한잔 넉넉히 할 날을 꿈꾸어 봅니다..^^

  4. 2013.07.01 08:42 신고 곶감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좀 조용하시다 싶었는데, 산행 다녀오셨군요~~ 자기가 좋아하는 일 하면 힘이 나죠.^^ 건강 잘챙기시고 계속 좋은 글과 사진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3.07.01 21: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곶감님 고맙습니다.
      말씀대로 아무리 힘든 일이라도 흥이나고 스스로가 원하는 것이라면 그리 힘들지 않는 것 같습니다..^^

  5. 2013.07.01 08:45 신고 에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휴...동에 번쩍! 서에 번쩍!
    대단하십니다. 두가님^*^
    저도 개도 안 걸린다는 여름감기로 1주일 넘게 고생하고 있는데
    몇번 산에 가는걸 빼 먹었더니 요핑계 저핑계로 계속 못 나가고 있습니다.
    감기도 떨칠겸 이열치열 이한치한이라고 어디 먼 산에라도 갔다 와야겄습니다.

    • 쏭이아빠 2013.07.01 09: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어쩐지~~에디형님 ! 감기 걸리셨구먼유
      저도 주말이면 꼼짝도 못하고 집안 일 때문에 외출도 못하고 있습니다.못 돌아 다니니.... 온 몸이 쑤시고 결리고..죽겄습니다..ㅎㅎ
      기껏해야 저녁에 집 근처 운동장을 마나님 모시고 걷는게 다행입니다.
      너무 먼 산행은 조심하십시요.
      더위가 장난이 아닌 요즘입니다.

    • 소리 2013.07.01 10: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에디님, 쏭빠님, 안녕하세요? (하마님도요 ^^*)
      벌써 더운 여름 이네요. 오늘은 유난히 지난 겨울이 생각나고 그립습니다... 건강들 하시고 기회있다면 다음에 또 뵙겠습니다.

    • 하마 2013.07.01 17: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에궁.. 여름감기로 고생하셨군요.
      하긴 저도 재채기가 나오는게 며칠전부터 조금 수상합니다....ㅡ,.ㅡ;;
      전기 아끼려 직장이나 집에서 에에컨은 틀지도 않는데 말입니다..ㅋㅋ
      쏭빠님 염려처럼 가까운 운동장이라도 돌아봄이 나으실것같습니다.;)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3.07.01 21: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어휴..... 에디형님.
      이 한여름에 무슨 감기가 걸리셔서...
      정말 이열치열 어디한번 극기훈련 한번 다녀 오시길 바랍니다.
      정말 감기는 아무 처방이 없는 불치병인데
      마음 딱 먹고 몸을 한번 지지리 혹사 시켜 버리면 감기가 뚝 떨어진 경함을 몇번 가지고 있습니다.
      내일부터 장마가 시작 되는데 집에서 맛있는 것 많이 드시고 어서 감기 나으시길 바래 드립니다..^^

    • 에디 2013.07.02 04: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이구~~ 오랫만에 뵙겠습니다. 소리님^*^
      건겅하시죠?

  6. 2013.07.01 10: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7. 2013.07.01 10:37 신고 소리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우 ~~~~
    가슴이 뜁니다. 지리산 가 본지가 ? 아주 오래되었는데 이름만 들어도 그리운 곳이지요.
    덕분에 구경 잘 했어요. 고맙습니다.
    건강한 여름 나시기를 .... !!

    • 쏭이아빠 2013.07.01 12: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소리님~~ 반갑습니다 ^.^
      겨울 산행때 뵙고 오랫만입니다..ㅎㅎ
      유로님 잘 계신지요..?
      안부 좀 올려 주시라고 말씀 좀 전해 주세요
      소리님께서도 건강한 여름 나시기를 부탁드립니다...^.^

    • 하마 2013.07.01 16: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왓! 소리님 정말 오랜만에 오셨습니다.
      요즘도 멋진 산행하시면서 건강하신지요? ^^*
      저도 지난 겨울의 멋진 산행이 기억이 납니다...
      그리고 유로님과 연락되시면 안부좀 전해주세요.
      이렇게 발길을 끊으시니 괜시리 제가 미안하고 송구스럽습니다.
      더운 여름과 장마가 이어집니다. 건강관리 잘하시구요.
      늘 좋은일만 가득하시길 빌어드립니다.;)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3.07.01 21: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소리님, 너무 반갑습니다.
      다음에 제가 지리산으로 한번 모실 기회가 있길 바래 븝니다.
      시간 되시면 연락 주십시요.
      지리산 천왕봉에서 느끼는 쾌감은 여느산과는 조금 다르다는 게 제 생각이구요...
      유로님과는 서로가 만나 수 많은 정담을 나눈 세월이 얼마인데 불쑥 소식이 없다는 건 말도 안되는 것이니..
      소리님께서 한번 통지를 하셔서 어서빨리 출근 도장을 남기시길 부탁 드립니다..^^

    • 소리 2013.07.02 09: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 반갑습니다. 유로님과는 가끔 산행을 함께 하지요.
      소식 전해드리면 무척 반가워하실겁니다. ^^*
      정말 기회가 있다면 모두 ~~ 동참하여 산에 오르면 좋겠어요.
      생각만 해도 살며시 웃음이 ....^^*
      건강들 하시고 편안하시기를 빌어드립니다.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3.07.02 21: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언젠가 지구별 가족분들 같이 산행한번 할 수 있게 되길 저도 바래 봅니다.
      소리님 늘 건강하세요..^^

  8. 2013.07.01 16:50 신고 하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멋진 지리산의 풍경 잘봤습니다.
    몸이 힘들고 지칠때면 산을 찾아 스스로의 극기를 하시는 두가님이 존경스럽습니다.
    다만 건강에 무리가 가지 않으시는 범위에서 즐거운 산행을 하셨으면 하구요..^^*
    서로 머리감겨주는 부자처럼 올여름 가기전에 초딩 5학년 선호와 저런 추억을 한번 쌓아야 할텐데요...
    늘 맘 뿐인 지리산이 오늘은 무척이나 올라보고 싶습니다.;)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3.07.01 21: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하마님의 염려가 가슴으로 살풋이 와 닿습니다. 고맙습니다.
      저도 부자간에 머리에 물 부어주면 극기 지리산을 산행한 저 두사람을 보면서 선호와 하마님을 생각하였더랬습니다.
      아이들은 무게 중심이 내려있어 어른들보다는 쉽사리 산행을 잘 한 답니다.
      선호 데리고 이 여름에 지리산 한번 찾아 주십시요.
      아니면 날을 맞춰 주시던가요.
      장터목이새 하루 자고 천왕봉에서 일출보고 서울로 되 올라 가시는 일정을 맞추시도 되구요.
      기꺼이 동행을 하여 드리겠습니다.
      여차 선호 이머님까지 오신다면 정말 멋진 산행이 될 것도 같습니다.
      계획만 잡으시면 선호를 제가 업고라도 오를테니 한번 날 맞춰 보십시요.
      참고로 장터목은 15일전 예약을 해야합니다..
      장마철 건강관리 잘 하시길 바랍니다..^^

  9. 2013.07.01 21:50 신고 Favicon of http://itsmore.tistory.com BlogIcon 농돌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들과 지리산 종주갔던 시간이 생각납니다
    양쪽 다리가 골절되고, 얼마 있다가 어거지로 테스트하느라 갔다가 놀랬습니다
    다리가 뚱뚱부어서 벽소령서 하산했습니다
    그런 놈이 지난 휴가에는 산에서 날라다니던데요 ㅋㅋㅋ
    특정지로 가기 전 짧은 휴가입니다 놀다가 오면 가족 여행 가려합니다
    여친이 있었는데 내색을 안합니다 ㅋㅋㅋ 군에 다녀온 우리야 이해하지만, 좀 아쉽습니다
    착한 아이였는데,,,,
    멋진 저녁되세요 내일 장맛비가 내린답니다 금주 40여일 만에 폭음하러 갑니다
    비오는 날은 구적거리는 골목서 한잔 해야죠???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3.07.01 21: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휴... 농돌이님 너무 과음하지 마시길 바립니다.
      날씨가 술을 부르는 날씨라 여차 시동이 걸리는 날에는 밤새 마셔도 취하지 않을 것 같습니다...만요.ㅎㅎ
      요즘은 이전과는 세상이 바꿔서 어른들이 아이를 이해하고 다독여야 하는 것 같습니다.
      그러려느니 하고 그냥 모른척도 해야 하구요..ㅎ
      휴가나온 아드님과 멋진 가족여행 즐기시길 바랍니다.
      저도 올해 다시 지리산 종주를 계획하고 있는데 잘 실천이 될런지 모르겠습니다..^^

prev | 1 | ··· | 615 | 616 | 617 | 618 | 619 | 620 | 621 | 622 | 623 | ··· | 1839 | next



▣ 전체 여행기와 산행기 한눈에 보기(클릭)
2016. 8월까지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