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벽에 눈이 내리고 낮에는 개여서 햇살이 비치는 날!

설경과 눈꽃을 감상 하고자 산을 찾을때 이만큼 멋진 조건은 없습니다.

 

강원도 영동지역에 뒤늦은 폭설이 내려 눈이 천지로 쌓였지만 낮에도 눈이 내리거나 햇살이 없어 설경을 만낌하기엔 0.2%가 부족.. 이리저리 검색을 하여보니 충청도의 겨울산으로 유명한 민주지산이 딱 조건에 맞아 새벽에 눈이 내리다가 낮에는 햇살이 비친다는 기상청 예보가 보여 집니다.

 

도마령으로 올라 각호산과 민주지산~석기봉~삼도봉~물한계곡으로 이어지는 코스는 15km정도가 되는 제법 긴 코스이지만 멋진 설경에 마음 설레며 다가 갔는데 하루 죙일 햇살은 고사하고 조망마저 트이지 않아 약간 실망스러운 산행을 하였습니다.

 

하지만 능선 내내 가슴 미어지게 아름다운 눈꽃들은 황홀경 그 자체라 모질게 보아놓고 마음 속 창고에 꼭꼭 숨겨 담아 두었다가 올 여름 한더위에 살금살금 꺼내어 맛 볼 생각입니다. 너무나 아름다웠고 멋진 설경이었습니다.

 

눈꽃은 제 경험상 아무리 사진을 잘 찍어도 직접 보는 것 하고는 천지 차이입니다. 아름다운 설경 사진이 위낙에 많아 그런 것도 있겠지만은 산 능선을 걸으면서 직접 보는 눈꽃의 풍경은 어떤 형용사로도 수식이 부족하고 그 아름다운 장면은 참으로 신기하기도 한데 이번에 본 능선의 눈꽃들은 금방 맺어진 것들이라 더욱 아름다웠고 매혹적이었습니다.

 

올 겨울 푸근하게 지나가면서 제대로 된 눈꽃 구경을 많이 하지 못하나 했는데 지난 치악산에서와(이곳) 이번 민주지산 능선에서 제대로 된 눈꽃을 만끽하는 것 같습니다. 그렇게 한 계절이 또 지나가나 봅니다..^^

 

산행코스

도마령 - 각호산 - 민주지산 - 석기봉 - 삼도봉 - 물한계곡 (소요시간 : 약 6시간)

 



 

 

 

 

 민주지산(도마령 - 각호산 - 민주지산 - 석기봉 - 삼도봉 - 황룡사 - 물한계곡) 등산지도

위 지도에 표시된 코스와 같은 길로 걸었습니다.

대략 15km. 소요시간은 빠른 걸음으로 5시간 30분. 6~7시간은 정도는 잡아야 될 것 같습니다.

 

 

 

 들머리인 도마령입니다. 해발 841m로서 꽤 높은 지대이나 이곳에서 각호산(1,202m)까지 그렇게 많이 치 올라가는 편은 아니지만 가파른 오르막이 이어지기 때문에 피곤을 느끼는 구간입니다. 

 

 

 

 도마령의 구비구비 꼬부랑길..

새벽에 눈이 와서 온 산하가 하얗게 덮였네요.

날씨가 좋으면 저 멀리 덕유산이 뚜렷이 보여야 하는데 조망은 아무것도 되지 않습니다.

 

 

 

 

 

 

 

 모든 것이 흑백입니다.

 

 

 

 둘러보는 주위는 온통 한폭의 동양화이구요.

 

 

 

 

 

 

 

 실제 보면 참 멋진데 이렇게 사진으로 보면 별로입니다.

 

 

 

 열심히 쉬지 않고 40여분 올라 각호산에 도착했습니다.

뿔 달린 돌연변이 호랭이가 살았다나 어쨌다나...

 

 

 

 

 

 

 

 각호산에서 민주지산까지는 꽤 먼 거리입니다.

능선이라지만 시속 2km이상 걷기는 쉽지 않습니다.

 

 

 

 

 

 

 

중간 중간에 물한계곡(황룡사)으로 빠지는 길이 계속 있어 본인의 체력이나 시간에 맞취 산행을 할 수 있는 구간입니다. 

 

 

 

이 날 하루 산에서 들어 본 소리 중에 가장 많이 들어 본 소리... "야!! 멋있따!!!"

 

 

 

 

 

 

 

 

 

 

 

 

 

 

 

 

 

 

 

 민주지산 약 400m 못미쳐 있는 대피소

 

 

 

 

 

 

 

 

 

 

 

 민주지산 정상

인증샷 찍는다고 난리법석

 

 

 오늘의 조망은 이 정도 수준...

너무 아쉽습니다.

 

 

 

 

 

 

 

 열씸히 사진을 찍고 있는 두가 ....ㅎ

 

 

 

 

 

 

 

 

 

 

 

 

 

 

 

 민주지산에서 석기봉까지는 약 1시간 20분 정도 소요

 

 

 

 능선 전체 구간에는 간혹 위험구간이 있어 로프가 설치되어 있고 눈이 많이 내려 일부 정체가 되는 곳도 있습니다.

 

 

 

 

 

 

 

 

 

 

 

 삼도봉이 가까워 졌네요.

 

 

 

 정말 아름다운 눈꽃...

실컷 구경하는 날입니다.

 

 

 

 

 

 

 

 삼도와 접하고 있는 삼도봉

북(北)자 도가 들어가는 세 곳(충북, 경북, 전북)의 경계가 만나는 곳

아주 오래 전 한 여름에 오늘과 같은 코스를 밟았는데 이곳에서 무지 더웠다는 기억이 생생합니다.

 

 

 

 능선길에서는 사람들이 별로 없는데 이렇게 각 정상에서는 머무는 이들이 제법 많네요.

 

 

 

 삼도봉에서 물한계곡까지는 계속 내리막길.

전 오르막보다 내리막이 휠씬 힘들고 싫습니다.

 

 

 

 

 

 

 

 

 

 

 

 

 

 

 

 여기서부터 능선을 버리고 이제 본격적인 하산입니다.

황룡사까지 3.5km

 

 

 

 

 

 

 

 

 

 

 

 

 

 

 

황룡사 도착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4.02.10 22:31 신고 Favicon of http://itsmore.tistory.com BlogIcon 농돌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멋진 눈꽃 속에서 행복하셨군요!!!
    빙판이 지고, 로프가 약해서 조금 불만이었습니다 전?
    금메달 응원하면서 행복한 저녁 보내셔요
    감사합니다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4.02.13 07: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제가 갔을때는 눈이 많이 내려 일부 로프구간이나 정상 부근에서는 교행이 되지 않아 정체가 되기도 하였습니다,
      그 외 구간은 전체적으로 능선이라 무난한 코스라 생각되었네요.
      요즘 올림픽 시즌이라 밤에 tv를 보면서 열심히 응원을하고 있습니다만 생각보다 성적이 좀 저조한 것 같아 아쉽습니다..^^

  2. 2014.02.11 02:20 신고 Favicon of http://ydy5793.tistory.com BlogIcon 관광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의지가 대단하시네요 ㅋㅋㅋㅋㅋ 고생한만큼 값진 경험하신것같아 부럽습니다

  3. 2014.02.11 05:10 신고 에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야~~~ 진짜 雪原雪山을 맘껏 만끽하십니다^*^
    오늘도 두가님땜시 또 여러 산을 거쳐 삼도봉까정 산행을 의자에 앉아 시뮬레이팅으로 해봅니다.ㅎ
    오래전 삼도봉 아래에 움막 짓고 사셨던 곡주 잘하시는 스님도 갑자기 생각이 나고.....
    암튼 그 좋아하시는 눈과 추위 그리고 칼바람.... 봄이 오기 전 만끽하시길 바랍니다.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4.02.13 07: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요 몇일사이 동해안을 끼고 엄청나게 눈이 쏫아지고 있는데 이곳 남쪽으로 눈 구경이 어려웠던 경주나 포항, 울산에도 많은 눈이 내렸다고 합니다.
      일단 눈 피해가 많아 여러가지로 어려움을 겪는 분들도 계시지만 산 좋아 하는 이들은 설산의 기대로 부풀어 있을 것 같습니다.
      그래도 날씨는 이제 봄으로 치달려 어제 낮에는 햇살이 따스하여 봄이 바로 가까이 왔음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4. 2014.02.11 07:36 신고 하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얀 눈이 온세상을 덮은듯... 여긴 엘사가 사는 겨울왕국인가 봅니다.^^*
    긴코스의 눈길을 걸으려면 체력소모도 많을텐데요.. 두가님의 왕체력이 부럽습니다.
    멋진 설경을 보려면 그만한 노력을 해야 한다는것엔 인정합니다.ㅎㅎ
    저도 오늘 퇴근하면서 후배직원들과 관악산에 오르기로 했는데요 산신령께 올 한해도 무사하길 기도하고 와야겠습니다.^^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4.02.13 07: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눈이 너무 많이 내려 있으면 체력소모가 많이 되는데 길이 트여 있고 적당한 눈이 쌓여 있으면 발목에나 무릅에 무리도 덜가고 걷기도 좋은 것 같습니다.
      저는 산에서 올라가는 것, 특히 계단 같은 것은 무리가 없이 잘 올라가 지는데 내려 가는 것은 좀 힘들어 하는 편입니다.
      지겹기도 하구요.
      그나저나 이제 나이가 자꾸 드니 자고 일어나면 다리가 뻑뻑한 것이 언제까지나 산에 다닐 수 있을려나 걱정이 슬슬 되기도 합니다..^^

  5. 2014.02.11 17:35 신고 창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에고고~~~~
    모바일로 글을 쓰는 도중 누님 전화를 받다가
    모두 다 날라가버렸습니다. 우야꼬~~~~
    저도 이 근처에 살기는 오래전부터 살었는데
    작년 년말에 처음으로 도마령으로해서 물한계곡까지
    가보았습니다.
    도마령으로 오르는길은 충북땅으로 알고 있고
    저는 오래전에 무주군 설천면쪽으로 해서
    삼도봉은 한번 오른 추억이 있습니다.
    오래동안 기억에 남는 것은 그 당시에 자식처럼 아끼던
    우리 못난이 퍼그도 함께 했기에 지금도 삼도봉이야기가
    나오면 집사람도 그때 추억을 더듬고 있습니다..,.ㅋ
    물론 저희는 딸랑 삼도봉을 올랐으면서도
    잔설에 미끄러졌던 이야기랑 힘들었던 추억이라
    쬐까 거시기 하군요!.

    그런데 일요일에 마침 집에 있었는데
    아우님 전화라도 주셨으면 점심 한끼 대접이 가능했을것 같은데 매우 아쉽군요.
    다음에 또 이근처를 지나시면서 무단 출입을 하시면
    삐칠수 있을것 같습니다.
    아우님 조심 하이소!!!!!!!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4.02.13 07: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이코 형님, 길게 쓰신 글이 날아 가 버리면 정말 승질 나는데 ..에고..
      처음 쓰는 글은 아무래도 여러가지 정성과 감정이 잘 녹아져서 맛깔나는 글이 되어 한참 신나게 적고 있다가 뭔 이유로 싹 날아가 버리면 그 아쉬움과 허망함...ㅎ 정말 이해가 갑니다.
      가만히 보면 형님께서도 은근히 산을 잘 오를실 것 같습니다.
      봄이 되면 형수님과 함께 패션등산복을 입으시고 봄 꽃 산행을 한번 계획하여 보십시요.
      형님 나오바리에 들려서 안부전화라고 드려야 되는데 아무래도 오고가고 하는 일정이 바빠 모른척 그냥 되돌아 왔습니다.
      다음에 가까이 들리면 제가 불쑥 찾아 들릴지도 므릅니더..ㅎㅎ
      봄이 가까워 지고 있는데 혹여 높낮이 심한 일기에 감기 조심하십시요..^^

  6. 2014.02.15 13:44 신고 Favicon of http://freaking.tistory.com BlogIcon 지식전당포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보고갑니당~ 하핫 ^^

  7. 2016.03.05 16:29 신고 BlogIcon 개구장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눈2016.3.달에 갈려고 합니다 그때도 눈이 많이 있는지요

prev | 1 | ··· | 653 | 654 | 655 | 656 | 657 | 658 | 659 | 660 | 661 | ··· | 1952 | next



▣ 전체 여행기와 산행기 한눈에 보기(클릭)
2017. 9월까지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