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번째 밤은 추암해변에서 묵기로 하였습니다.

 

동해물과 백두산이~~

로 시작하는 애국가 첫 장면에 나오는 촛대바위.

이 촛대바위는 동해앞바다에 있습니다. 동해 8경 중 제 1경이기도 하구요.

특히 일출장면이 압권입니다.

 

해변으로 들어가는 입구가 승용차 한 대 빠져 나가는 조그만 굴다리 하나로 되어 있어 타이밍 잘 못 맞추면 들어오는 차와 나가는 차가 서로 코를 맞대는 형국이라 엄청 고생하는 곳입니다. 일단 장점은 텐트비용을 받지 않난다는 점.

보통 여름 해변에 텐트를 치면 하루에 2만원 이상의 비용을 지불해야 하는데 이곳은 공짜!!.

야영장도 제법 그럴듯하게 만들어져 있어 얼릉 자리잡고 텐트 설치..

이웃집 아자씨가 방문하여 이곳에 이틀째 자리잡고 있는데 저쪽 구석에 이상한 애들이 밤에 시끄럽게 놀더라도 대꾸 하지 말고 놔 두라고 하네요. 어제밤 어떤 나이 지긋한 아저씨가 훈계하다가 봉변만 당하였다고...

에고 그 아자씨도 ... 뭐 하러 그런데 낑겨 나서길.. 그냥 경찰에 신고하면 되는데.. 하고 속으로 궁시렁거리면서 알았다고 하고 우리도 저녁 준비..

가져간 술이 반 이상 남아 있어 안주 마련하여 부지런히 마셔 봅니다.

 

 

 

 

 

 

 

촛대바위와 쌍둥이바위가 보여지고

앞에는 해수욕장입니다. 

 

 

 

 바로 해변가에도 텐트를 치고 야영을 하는 이들이 몇 있는데 모래 위에 텐트치면 여간 불편하지가 않지요.

 

 

 

 

밤이 지나고.......

 

 

 

 

 

 눈을 떠서 시계를 보니 새벽 4시쯤 되었습니다.

방광에 통증이 살짝 오는것이 일어나야 되나 말아야 되나 하다가 귀찮아서 그냥 맹하니 누워 있다가 살짝 잠이 든 듯 한데..

옆에서 아내가 깨웁니다.

'일출 보러 안 가세요?'

'일출은 무슨 일출.. 오늘 비 온다고 했는데...'

'바깥에 날씨가 맑은데!'

'엥.. 지금 몇 시?'

6시..

후다닥 일어나서 카메라만 들고 나가니...

아뿔사.. 선명한 해가 벌써 살짝 떠 올라 버렸네요.

에고 아쉬워라... 오메가 놓쳤네...

 

 

 

 해는 금방 다시 구름 속으로 사라집니다.

 

 

 

 

 

 

 

쌍둥이 바위

 

 

 

 촛대바위

 

 

 

 하늘의 한 곳이 구명이 뻥 뚫려 그 곳으로 햇살이 내려 옵니다.

 

 

 

 촛대바위와 쌍둥이 바위

위 사진은 클릭하면 초대형으로 크게 보여 집니다.

 

 

 

 앞의 동산위에 있는 건물은 신라장군 이사부공원입니다.

여러가지 사자상들이 많이 전시가 되어 있네요.

저녁에는 영화도 공짜로 볼 수 있습니다.

저곳 사진은 폰으로 찍어 같이 올리지 않았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4.08.19 05:46 신고 에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먼저번 7번국도 도보여행을 후포항까지만 올라오다 말았는데
    다음에 다 들를곳을 또 두가님 덕분에 미리 보게 됩니다.
    요 추암해변 포인트도 체크!!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4.08.19 21: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인생 말년에 다리 힘 남아 있으면 꼭 한번 걸어보고 싶은 길이 동해 해파랑길인데 남에서 북으로 바다를 벗 삼아 걸어 볼 것을 기약하여 봅니다.
      추암 해변은 이런저런 음식점들도 많고 숙박시설도 많아 다음에 날 잡아 한번 더 가 보고 싶은 곳입니다.
      아침 일찍 찬란히 솟아 오르는 동해불과 백두산의 오메가를 촛대바위와 함께 꼭 찍어보고 싶습니다..^^

  2. 2014.08.20 08:31 신고 하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애국가의 촛대바위가 이곳 추암해변에 있었네요.
    그러고 보니 우리나라의 명승지는 강원도에 몰려있는것 같습니다.
    아쉽게도 오메가는 놓치셨지만 그래도 멋진 일출을 잡으셨네요.^^*
    작은 해변이지만 아기자기한 추암해변이 인상적입니다.;)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4.08.20 21: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3일 연휴가 겹친데다가 이번 여름이 휴가다운 휴가철이 없어 막바지에 사람들이 동해로 많이 몰려 이번에 제법 번잡하였습니다.
      특히 이 곳 추암해변에는 들어가는 입구가 딱 한 곳이고 내부에는 차량과 사람들이 뒤 엉켜 좀 혼잡한 곳이었습니다.
      다음에 언제 다시 이곳에 찾아 술도 한번 진탕 마시고 일출도 보고 할 계획을 마련하여 놓았습니다..ㅎㅎ

prev | 1 | ··· | 427 | 428 | 429 | 430 | 431 | 432 | 433 | 434 | 435 | ··· | 1813 | next



▣ 전체 여행기와 산행기 한눈에 보기(클릭)
2016. 8월까지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