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네 앞에 조그만 공원이 있습니다.

조그맣다고 해서 완전 쫴맨한 것은 아니고 빠른 걸음으로 한 바퀴 돌려면 한 시간 정도 걸리는 도심 속 하천변 공원입니다.

이전에는 그냥 지저분한 하천이 흘러가는 곳이었는데 몇 년 전에 정비를 말끔히 하면서 꽃도 심고 잔디도 가꾸고 하여 이제는 인근시민들의 즐거운 놀이터가 된 것입니다.

이 공원조성으로 인하여 주위에 있는 집값들이 몇천만원씩 올랐다나 어쨌다나...

 

이전에는 저녁 먹고 아내와 둘이서 열심히 걷던 곳이었는데 요즘 들어 조금 게을러져 자주 찾지를 못하고 있습니다. 가을이나 봄철이 되면 공원내의 공연장에서는 색스폰이나 기타 동호회에서 나와 즐거운 공연을 하기도 한답니다. 이곳에도 가을이 완연하게 찾아 왔습니다. 코스모스는 벌써 철을 지나 씨앗을 맺고 있고 산정에서나 볼 수 있는 억새가 정겹게도 공원길에 가득 피어 있어 정말로 아름답습니다.

 

어디 멀리 산이나 계곡으로 가을을 찾아 떠나는데 이렇게 바로 집 가까이 가을이 가득 다가와 있네요.

억새와 코스모스, 그리고 가을 내음...

내 집 앞 작은 내천가에 가을이 먼저 와 있습니다.

 

 

 

 

 

 

 공원 위쪽입니다.

내천을 기준으로 한쪽은 대구 달서구, 건너편은 대구광역시 달성군입니다.

 

 

 

 공원 아랫쪽 풍경입니다.

중간을 가로지는 건 고속도로이고 건너편으로 대구성서공업단지가 있습니다.

굴뚝 두개가 솟아 있는 곳은 열병합발전소

그 옆으로 낙동강이 보이네요.

 

 

 

 요즘 지자체 어디서나 이렇게 하천 정비를 말끔히 하여 천변공원을 만들고 있네요.

이곳에서 시작되는 자전거 도로는 낙동강으로 이어져 북쪽으로는 안동댐까지 남쪽으로는 낙동강 하구둑까지 연결이 됩니다.

 

 

 

 

위 사진은 클릭하면 큰 사진으로 보여 집니다.

 

 

 

 

 

 

 

 

공원내에 있는 9홀짜리 골프장입니다.

파크골프장으로서 공이 공중으로 날아 다니지 않구요. 공도 일반 골프공보다 휠씬 큽니다.

 

 

 

 

 

 

 

 

 

 

 

 요즘 코스모스는 약간 철이 이르게 피고 일찍 지는 것 같습니다.

벌써 씨앗으로 변한 꽃대가 많네요.

 

 

 

 

 

 

 

 여기서부터는 억새가 공원길을 에스코트하고 있습니다.

 

 

 

 

 

 

 

 

 

 

 

 

 

 

 

 

 

 

 

 

 

 

 

 

 

 

 

 

 

 

 

 

 

 

 

 

코스모스와 억새가 가득한 마을 앞 작은 하천변 진천천 공원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4.10.02 10:11 신고 쏭이아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집 근처 가까운 곳에 원미산이 있습니다
    간편 복장에 물 병 하나들고 건달 걸음으로 건들~건들 거리면서 다녀 오기 좋은 곳입니다..ㅋㅋ
    둘레길 중간에 국수집이 있어서 막걸리 한 잔 마시고 오면 식사도 해결됩니다
    휴일에 먼 곳을 가기 귀찬을 때는 좋더군요
    모처럼 쉬는 날 집에서 TV 를 보면
    세상살이 처세를 설( 說) 하는 정치로 밥먹고 사는 잘난 이들에게 시간을 할애를 하는것 보다 휠씬 정신건강에도 좋더군요
    저도 뭔 말인지 모르지만 횡설수설하고 갑니다 ~~ ^.^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4.10.02 13: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쏭빠님 말씀대로 집에서 좌로굴러 우로굴러 한두번 하면 한나절이 지나가는데 어디 인근의 가까운 근교산행이라도 하면 하루가 죽 늘어나는것 같습니다.
      삶이라는것이 이렇게 같은 시간이라도 죽~ 늘여서 사는것도 하나의 지혜가 아닐까 합니다.
      저희 아파트 바로 앞 개천이 몇년전부터 변신을 하여 멋진 공원이 되었는데 이번에 오랜만에 나가보니 억새밭이 멋지게 꾸며져 있어 한컷 찍어 왔습니다.

  2. 2014.10.02 12:42 신고 곶감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어딘지 알겠군요..등잔 밑이 어둡다는 이야기가.... 그리 멀지 않으니 발걸음을 해봐야겠습니다~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4.10.02 13: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예, 곶감님.
      한번 나들이 하여 보십시요.
      매주 토요일 저녀은 신나는 음악회도 열리니 가족분들과 소풍삼아 오셔도 좋을것 같습니다.
      참 대곡역에서 이곳을 거쳐 낙동강으로 연결되는 자전거 도로도 얼마전에 개통되었답니다. 화원 유원지를 거치기 때문에 경치도 좋답니다..^^

  3. 2014.10.02 18:16 신고 BlogIcon 창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진천천이라는 제목에 지레짐작으로
    자주 지나 다니는 충청도에 농다리가 있는
    진천천(?~~) 인줄 알았습니다...에효!
    그래도 다행이 어딘지 척 보니 알겠습니다.
    천변은 못 걸어 보았지만 큰도로쪽은........
    역시 큰도시가 시민들에게 신경을 많이 쓰는것으로 보여
    매우 부럽습니다!
    시골에 살다 보니 좋은 점도 있지만 때로는
    아쉬운 부분이 꽤 있습니다.
    운동삼어 걷는 길도 마련이 안돼 늘 농로로 걷다보면
    밭에서 일하시는 분들에게 매우 죄송하지요.
    그렇다고 산속길을 택해서 걸을수도
    없으니 말입니다.
    내일부터는 또 멋진 연휴가 시작이군요.
    멋진 계절에 멋진 연휴에 아마도 멋진 계획을
    세우고 계실 것 같다는 짐작을 하고 있습니다.
    저희도 연휴에 큰누님이 오셔 함께 여행을
    계획하고 있습니다.
    아우님 좋은 연휴를 보내시길~~~~~^^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4.10.02 20: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참으로 세월이 빨라 9월고 훌쩍 지나가고 10월이 되었습니다.
      여러가지 추억을 만들기 참 좋은 계절인것 같습니다.
      그리고 내일부터는 3일 연휴...
      또 추억을 만들기 위하여 ..
      아님 나와의 싸움을 위하여 어디론가 떠나야 할 시간인것 같습니다.
      형님 말씀대로 요즘 도회지는 지자체의 영향인지 아무튼 이곳 저곳 세세한 곳까지 참 신경을 많이 쓰는 것 같습니다.
      이전같으면 냄새나는 시궁창 같은 오염지역인데 이걸 아주 멋지게 리모델링하여 새로운 도심의 근교공원으로 만든 것 같습니다.
      형님께서도 연휴여행 잘 보내시고 즐거운 날들 되시길 바래 드립니다..^^

  4. 2014.10.03 09:54 신고 하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을냄새 물씬나는 멋진 공원입니다.
    집 주변에 이런 공원이 있다는것도 하나의 축복이구요 이를 잘 이용하여 멋진 낭만 만들어 보시는것도 좋을듯합니다.^^
    오늘 아침엔 바람이 무척이나 차갑게 느껴집니다. 개천절 태극기를 달면서 바깥 바람을 잠시 쐬어봤습니다.
    오늘은 야간근무라 오후에 출근을 해야 하는데요 바람의 냄새를 더 맡으러 동네 뒷산 한바퀴 돌고 와야겠습니다.
    즐겁고 행복한 연휴되셔여~~~~~;)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4.10.06 00: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완연히 가을 날씨입니다. 하마님.
      집 앞 공원의 억새들이 너무나 멋지게 가을을 연출하고 있습니다.
      날씨도 하루 다르게 쌀쌀하여지구요.
      환절기에 하마님께서도 건강 특별히 조심 하십시오.
      다시 시작되는 새로운 한 주..
      늘 그렇듯이 힘차게 화이팅입니다..^^

  5. 2014.10.05 06:55 신고 에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맞습니다.
    저희 사는데도 몇년전까지 아파트 주위의 지저분하였던 개천이
    이젠 사람들 걷기 전용보도는 물론 자전거 전용도로 그리고 오리들의 천국이 되었습니다.
    한강까지 연결이 되어 있어 젊은 사람들은 하루에 자전거로 갔다 오기도 하고....
    자찻 잘못보면 꼭 외국의 한 장면같기도 합니다.
    암튼 전두환 대통령 시절에 시작된 한강 정비 이름하야 리버사이드 맨들기 작업이 이젠 전국으로 확대되어
    아주 쾌적한 환경에서 살수 있게 된것 같습니다.
    두가님 계신곳도 아주 정비가 잘 되어잇는것 같습니다.
    가을이 시작되어 기온차가 심한데 감기 조심들 하시길 바랍니다.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4.10.06 00: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약간 쌀쌀해지는 날씨에 에디형님께서도 늘 건강에 유의 하시길 바라면서요..^^
      바로 이전의 대통령이 강가에다 돈을 좀 많이 투자하여 자전거를 타고 어디든지 갈 수 있게 만들어 놓았습니다. 연이어 도심의 하천들이 모조리 정비가 되고 요즘은 에디형님의 말씀처럼 유럽의 하천을보는듯한 착각을 일으키기도 합니다.
      없던 물괴기도 생겨 하천하구에는 낚시군도 찾아 오구요.
      암튼 참 좋은 세상이 되어 가기는 하는데 너무나 각이 잡히는 세상이 되는것 같아 약간 착찹해지는 기분이 들기도 합니다.
      삼일연휴가 바쁘게 끝났습니다.
      가을이 점점 무르익습니다.
      이파리들이 가을색으로 변해 집니다.
      멋진가을나기 하시길요. 에디형님..^^

prev | 1 | ··· | 498 | 499 | 500 | 501 | 502 | 503 | 504 | 505 | 506 | ··· | 1905 | next



▣ 전체 여행기와 산행기 한눈에 보기(클릭)
2017. 9월까지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