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슬산 정상인 천왕봉에서 일몰을 한번 본다고 작정한 것은 오래 전의 일이지만 이제야 실천에 옮기게 되었습니다.

어느 산에서 일몰을 맞든 크게 다르지는 않지만 집에서 그리 멀리않는 산이라 늘 염두에 두고 있었는데 여름 가을 편한 계절 다 지나고 이 추운 겨울에 산 정상에서 밤을 맞는 일을 하게 된 것입니다.

 

남들은 하산하는 시간인 오후 3시 반 무렵,

유가사에서 출발을 하여 수성골을 경유하여 정상에 올랐습니다.

일몰 예상 시간을 5시가 조금 넘은 시간으로 볼때, 그렇게 여유가 있는 시간은 아닙니다. 마음이 조금 급해져서 그런지 걸음이 빨라 집니다. 추운 날씨이지만 속옷에서는 땀이 차기 시작합니다. 겨울산행에서 가장 치명적인 것이 땀을 흘리는 일인데 정상에 가까워 지면서 조금 속도를 낮춰 땀을 식혀가면서 올라갑니다.

 

정상까지 1시간 10분정도가 소요 되었습니다. 아직 해가 제법 남아 있네요. 가장 먼지 해야 할 일은 몸을 보온 하는 일입니다. 준비해 간 겉옷들을 입고 눈만 내어놓고 온 몸을 감쌉니다. 그 다음 일단 준비한 삼각대를 설치하고 일몰사진 촬영 준비를 하는데 마음대로 그리 쉽게 되지를 않습니다. 추위가 문제입니다. 겨울 방한장갑을 끼니 카메라 작동을 하기가 쉽지를 않습니다. 바람이 그리 심하지 않아 그나마 다행..

 

산 정상에서 일출을 구경하는 건 그렇게 힘든 일이 아니지만 일몰을 구경한다는 건 쉬운 일이 아닙니다.

해가 지고 나면 곧바로 어둠이 짙기 때문에 하산에 상당한 애로가 있습니다. 더군다나 요즘같이 엄동설한의 한 겨울에는 산 정상에서는 기온이 급격히 내려가기 때문에 극심한 추위에 대비를 해야 합니다. 겨울 산정의 추위는 겪어 본 사람만이 알 것인데 영하 20~30도는 쉽사리 내려가 버립니다. 기온도 기온이지만 더 문제는 바람입니다. 귀신울음소리처럼 휘몰아치는 바람소리는 자칫 사람의 정신을 혼미하게 만들 정도로 대단합니다. 다행히 이번 비슬산 일몰산행에서는 귀신바람소리는 면하게 되어 겨울 야간산행치고는 행복한 경우라 하겠습니다.

 

일몰 구경 후 해가 완전히 넘어가고 다시 멀리 도심의 불빛들이 반짝거릴 무렵까지 산 정상에서 시간을 보내다가 멀리서 보이는 대구시가지의 아경까지 구경하고 내려 왔습니다. 얼어있는 등산로를 헤드랜턴에 의지하면서 조심스레 내려와서 조용한 산사.. 유가사의 불빛을 보니 그제사 긴장이 풀려집니다.

 

 

 

 

 

 

 

 산행 출발지인 유가사입니다.

시방루 옆 벽에 걸려있는 메주가 눈에 뜨입니다.

대웅전 뒤로 이제 올라가야 할 비슬산 정상의 바위군이 보여 집니다.

이 커다란 바위군들을 이곳에서는 병풍듬이라고 부릅니다.

 

 

 

 

 

 

 

 비슬산 오를때마다 만나는 UFO(?)

그 아래쪽으로는 비슬산강우레이더관측소가 자리하고 있습니다.

 

 

 

몇 일 전에 내린 눈이 아직도 많이 남아 있는 참꽃 군락지의 풍경

 

 

 

일몰이 되기 전의 풍경

거의 지리산 방향으로 일몰이 됩니다.

낙동강은 구비구비 50리가 조망 되는데 석양의 햇살을 받아 반짝 거립니다.

 

위 사진은 클릭하면 크게 보여 집니다.

 

 

 

천왕봉 정상석과 일몰 전의 풍경

 

 

 

 

 

 

 

 

 

 

 

 

 

 

 

이제 일몰 시작...

 

 

 

 

 

 

 

 

 

 

 

 

 

 

 

해가 지리산 방향, 서산 너머로 완전히 기울었네요.

 

 

 

석양 빛이 기울어 지면서 점차 흑백으로 변하는 달성보와 달성공업단지의 모습

 

 

 

일몰 후의 파노라마

 

위 사진은 클릭하면 크게 보여 집니다.

 

 

 

일몰 후 대견봉(중앙)과 조화봉(좌) 그리고 우측의 관기봉(우측 뾰쪽한 봉우리)

 

 

 

 

 

 

 

대구시가지 방향

조금씩 불빛들이 살아나고 있습니다.

 

 

 

발 아래로 서서히 보여지는 야경

현풍과 대구테크노폴리스의 불빛들이 하나하나 살아나고 있습니다..

 

 

 

달t성보에도 조명이 켜이기 시작하구요.

 

 

 

발 아래의 현풍과 대구테크노폴리스의 불빛이 더욱 밝아 졌습니다.

 

 

 

멀리 대구방향의 야경

 

 

 

대구시가지의 야경

 

위 사진은 클릭하면 크게 보여 집니다.

 

 

 

달성보는 이제 멋진 밤의 공원으로 변신하였습니다.

 

 

 

현풍과 테크노폴리스의 밤 불빛도 더욱 밝아 졌구요.

 

 

 

겨울....춥지만 멋진 비슬산 정상에서의 밤.

두터운 장갑이지만 손끝이 시려 옵니다.

가져간 보온병의 뜨거운 물로 잠시 추위를 녹이고 베낭을 챙깁니다.

 

이제 내려 갈 걱정만 하면 되겠지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4.12.16 06:28 신고 에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산에 가서 높은곳 오르내릴때 무서븐거야 당연하다지만
    한밤중에 산속에서 나홀로 날밤 새우믄 도대체 안 무서븐가요?
    여럿이서 새워 본적은 있지만 혼자서는 시도를 안 해봐서리....무서버서.
    암튼 그것도 추운 겨울에....오휴~~ 대단하심다!
    간만에 비슬산을 낮에만 댕기다 오늘은 무박2일 깜깜한 밤중에 잘 댕겨왔습니다.ㅎ
    새벽에 비슬산 정상에서 내려다 본 어제부터 오늘까정의 야경도 참 멋지고요.
    그나저나 비슬산 위 날라 댕기는 저 뱡기는 땅콩 까서 주나? 기냥 봉지 상태로 주나?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4.12.16 12: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오늘은 바람이 매우 세차게 부는데 이런날 산꼭대에 올라가 있음 조금 춥겠다는 생각을 하여 봅니다.
      다행히 비슬산에 올랐을때는 밤이라도 그렇게 바람이 많이 불지않아 견딜만한 추위였습니다.
      오후늦게 올랐다가 밤에 내려왔습니다.
      더 이슥하여 별도 제대로 보고 멋진 야경도 더 봤으면 했으나 추워서 그냥 내려왔습니다.
      이번주는 추운 날씨가 연이어 지는데 더욱 건강유의 하십시오. 에디형님..^^

  2. 2014.12.16 07:41 신고 쏭이아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름에도 야간산행이 겁나는데....
    두가님 산사랑이 대단하십니다

    그리고 따질껀 따져야 겠습니다
    UFO 를 보셨다고요..?
    이 지구별에서 뻥쟁이는 접니다
    제 자리까지 넘보시면 절대 안됩니다..^.^

    두가님의 이 글로 많은 분들이 요즘의 힘든 시기에 많은 도움이 되리라 믿습니다 (^.^)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4.12.16 13: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제가 비슬산에는 여러번 올라보면서 이런저런 코스별로도 대강 다 다녀본듯하고 또 일출산행과 야간에도 올라봤지만 일몰산행을 해 보지를 못하여 이번에 숙제를 마무리 하였습니다.
      저기 날아가는건 틀림없이 UFO가 맞는디 혹시 쏭빠님께서 비행기로 착각하시는거 아입니껴??
      전 뻥 안 친다께롱요..^^ㅎ

  3. 2014.12.16 08:46 신고 곶감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출이라고 믿을듯한 사진입니다. 수년전에 새해 첫날 일출 맞이하러 두어번 올라간 적이 있는데, 일몰맞이는 처음입니다. 올 한해도 수고 하셨고 잘 마무리 하시기 바랍니다. ^^*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4.12.16 13: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예, 곶감님.
      정말 일출 풍경과 거의 흡사합니다.
      곶감님께서도 연말 잘 마무리 하시고 감기도 조심하십시오..^^

  4. 2014.12.16 10:30 신고 BlogIcon 창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사진이야 말로 저같은 사람은 절대 따라 할수 없는
    그런 보기 드믄 경우 인 것 같습니다.
    요즘 대낮에도 조금 한적한 산길을 걸을려면
    산돼지 나타날까 겁을 먹고 있습니다
    그런데 야간에 일부러...
    에~헤 미쳤능갑다!. .....ㅋ
    그런디 구경하는 저같은 사람은 재미있고 호기심도
    함께 하며 구경합니다.
    달성보의 야경 또한 멋지네요.
    아마도 오늘 보여 주는 이사진들은 아우님이 제일 먼저
    찍은 사진이 아닐까 하는데 글쎄요.
    아우님 보다 일찍 미쳤능갑다 소리를 들었는
    사람이 있을지도 모르지만요...
    오늘 이쪽지방은 밤새 내린 진눈깨비인지 눈인지
    녹다 얼어 붙어 쓸리지도 않고
    빙판길 입니다.
    그저 겨울철 이것저것 조심해야 할일이 수두룩합니다.
    모두들 조심하시길...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4.12.16 13: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자고 일어나니 눈이 온줄 알았는데 비가 내려 있었읍니다.
      밤새 그렇게 춥지를 않았나하고 창문을 여니 차가운 바람이 쏴하고 불어 옵니다.
      길에 눈이오면 차라리 나은데 빙판이 되면 정말 조심 하셔야 겠습니다.
      요즘은 신발밑창에 붙이는 간편한 아이젠도 나오는것 같던데 길이 너무 미끄러우면 하나 구입하셔서 신고 다니십시오. 형님..
      형님 말씀대로 비슬산 정상에서 일몰사진을 찍은 사람은 그리 많지 않을것 같습니다.
      내년 여름이나 봄, 산 추위가 없을때쯤에는 멋진 야경을 볼 수 있는산에 한번 더 가볼까 합니다..^^

  5. 2014.12.16 13:30 신고 Favicon of http://25040304.com BlogIcon Adieu Kim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네이버 블로그로 따지면 블로그 이웃에 이웃을 타고 왔습니다. 블로그 구경 재밌게 하고 갑니다^^ 따듯하고 아늑한 연말 되세요^^

  6. 2014.12.16 23:02 신고 하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대단하십니다.....
    마치 자신의 육체를 혹독하게 시련하게 하여 깨닳음을 얻는 수도승같은 느낌이 드는건 저뿐만인가요......
    엄동설한에 홀로 일몰과 야경을 보고자 야산행을 하시니 그저 제 아래턱이 "턱"하고 빠집니다. ^^*
    덕분에 저는 비슬산의 멋진 석양 일몰과 대구의 야경을 앉아서 공짜로 편하게 구경하네요.
    안전사고만 단디 예방하신다면 나홀로 야간산행도 멋질것같습니다. 저는 길치라 낮에도 산길을 헤맬것같아
    시도조차 못할것같습니다.
    멋진 비슬산의 일몰과 야경 잘보았습니다. 편한밤 되셔여~~~;)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4.12.16 23: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어휴.. 하마님 그리 대단한 거 아닙니다.
      그냥 일몰이 보고 싶어 오른 것이고, 또 가끔은 구경하기 힘들다는 몽달귀신이나 도깨비도 직접 눈으로 한번 봤으면 하여 밤이 움직이는 것입니다.
      겨울의 야경은 좀 춥기는 하여도 밤 공기가 차가워서인지 더욱 멋진 야경을 구경하는건 맞는 것 같습니다.
      하나님 염려의 말씀대로 늘 안전에 산당히 신경을 쓰고 있습니다.
      떠나기 전 안전에 대비한 장비들도 최대한 신경을 쓰고 있구요.
      겨울 아간산행은 나름 추위가 문제인지라 다음에 봄이 되면 앞으로 아간산행에 대한 흥미를 붙여볼까 계획 중에 있답니다.
      날씨 꽤 춥습니다.
      교육 중이실 것 같은데 열심히 공부 하이소예..^^

prev | 1 | ··· | 371 | 372 | 373 | 374 | 375 | 376 | 377 | 378 | 379 | ··· | 1837 | next



▣ 전체 여행기와 산행기 한눈에 보기(클릭)
2016. 8월까지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