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원과 하동에 있는 특별한 소나무 네 곳을 찾아 떠난 여행이었는데 이번에 한 곳만 보고 왔습니다.

다음에 다시 찾아 나머지 세 곳의 소나무 이야기를 들려 드리겠습니다.


...................................



지리산 종주길에서 반야봉은 사실 좀 귀찮은 구간입니다. 주 능선에서 비켜나 있는데다 왕복으로 다녀 올려면 한시간 정도 별도의 시간을 내어야 하기 때문입니다. 대개 종주에서 이 반야봉은 그냥 지나치는 경우가 많습니다. 반야봉을 지나 천왕봉으로 향하면서 만나는 경계점이 삼도봉을 지나 화개재인데 이곳에서 좌측으로 내려가는 길이 뱀사골입니다.


뱀사골은 반선에서 반야봉까지를 일컷는데 계곡 길이만 하여도 14km로서 이쪽길로 하산하면 정말 지리지리합니다.

이 뱀사골 계곡 입구 반선에서 차를 가지고 계곡을 따라 한참을 오르면 와운마을이 종점으로 나타납니다. 이 마을에는 정말 별스런 소나무 한 그루가 있습니다. 멀리서 보면 그냥 그렁갑따,,고 여겨질만큼 그렇게 눈에 확!!! 와 닿지 않는데 가까이 가서 소나무 등걸에 손바닥이라도 대어 볼 요량이면 등에 땀 줄기가 흐를만큼 전률스런 느낌이 드는 거대한 소나무입니다.


'천년송(千年松)'이라는 이름을 가진 이 소나무는 천년기념물로 지정되어 보호받고 있는데 와운마을에서는 이 소나무를 할매송이라고 하고 이 소나무에서 조금 떨여져 자라고 있는 약간 규모가 적은 소나무를 한아시(할아버지)송이라 하여 같이 주민들의 사랑을 받고 있습니다.

아래 사진으로서는 이 소나무의 규모나 소나무에서 느껴지는 기(氣)를 전혀 느끼지 못할 것 같지만 실제 이 천년송에 가까이 다가가서 느끼는 엄청나 기는 글로서는 설명이 되지 않을 것 같습니다.


와운(臥雲)마을은 그 이름 그대로 구름도 누워간다는 풀이가 되는데 그냥 그럴듯하게 구름도 쉬어가는 마을이라고 느낄만큼 첩첩의 산중 오지입니다. 오래 전 제가 이 마을을 찾았을때는 정말 나이들어 이런곳에 들어와 말년 휴식을 취하면 참 좋겠다는 생각을 하였는데 이번에 다시 들어와 보니 음식점도 보이고 숙박을 할 수 있는 민박집이나 새롭게 규모가 큰 건물들을 짓고 있는 모습을 보니 그때 생각이 싹 사라지더군요.


와운마을은 반선에서 좁은 포장도로를 따라 약 3km정도를 올라가야 하는데 아마도 초보운전이라면 겁이 덜컥 날 정도로 도로사정이 좋지 않습니다. 왕복으로 비켜설 자리도 없는 좁은 도로를 따라 한참이나 오르면 만나는 종점마을이 와운마을인데 이 마을을 찾는 이들은 아마도 천년송을 보기 위하여 찾는 이들이 거의 대다수일것 같습니다.


세상의 소용돌이와 전혀 무관할 것 같은 이 외진 마을은 사실 세상의 회오리에 가장 휩싸인 곳이기도 하였습니다.

여순사건때 도피하던 무리들이 이 산중으로 들어와 피아간에 총질이 벌어진 곳이고 그 뒤 인민군과 군인들이 낮과 밤으로 주인이 달라지는 행세를 하면서 고역을 겪은 마을이기도 하였습니다.

아직도 마을 뒷편에 우뚝한 천년송은 그런 역사를 아는지 모르는지 늘 그자리에서 마을을 내려보고 있습니다.







천년송이 있는 와운마을 찾아가는 길

전라북도 남원시 산내면 부운리 산111


뱀사골로 진입하여 와운마을을 찾아가면 됩니다. 대중교통은 무리이고 자가차량을 이용 할 시는 와운마을까지 진입이 가능 합니다.

단 겨울철 눈이 내렸을때는 반선에 주차하고 걸어 올라가야 할 듯...



지리산 IC에서 내려 인월지나 반선으로 향하는 길.

천왕봉이 빤히 치어다 보입니다.

날씨가 이렇게 따스한 봄인데 천왕봉에는 아직도 하얀 눈이 쌓여 있네요.



가운데 높은 봉우리가 쳔왕봉.

좌측은 중봉, 우측은 제석봉



와운마을 안내도.

참 많이 달라졌습니다.

제가 오래 전 이마을에 왔을땐 그야말로 산중 고립마을이었는데 지금은 완전 딴 모습으로 변해져 있네요.

한편으로는 뭔가 잊어버린듯한 허전함이...

혹시 이 조용한 마을에서 하루 숙식을 할라치면 위의 전화번호를 참고하면 될 것 같습니다.

샘이 깊은 물..이라는 집이 눈에 먼저 들어 옵니다.


위 이미지는 클릭하면 조금 크게 보여 집니다.



마을은 조그만 동네입니다.

마을 입구에는 천년송을 안내하는 간판이 보이고 집입로도 상세히 안내되어 있습니다.

입구에서 약 5분정도 계단길을 오르면 천년송을 만나게 됩니다.

우측으로 마을이 보이고 위로 천년송이 치어다 보입니다.천년송 뒤로 할아버지 소나무도 살짝 보여 지네요.


천년송 오르면서 내려다 보이는 와운마을.

집들이 거의 별장처럼 보여 집니다.

참 세상이 많이 변했지요.

이 첩첩 산골이 이처럼 변할 줄이야....



천년송입니다.

이곳에 도착한 시간이 마침 산 너머로 해가 기울 시간이라 더욱 운치있게 보여 집니다.

사진으로는 천년송의 규묘가 짐작이 되지 않습니다만 상당히 큰 소나무입니다.



마을을 내려다 보는 비탈진 언덕에 500년이란 세월을 버티고 있는 소나무가 참으로 대단하여 보입니다.

매년 정월 초 사흘날 마을 사람들은 천년송에 제사를 지낸다고 합니다.



실제 보면 이 가지들의 용트림이 엄청납니다.

뭔가 엄청난 기가 느껴지는 .....



사진으로는 크기가 짐작이 가늠되지 않지만 둘레가 4m가 넘는다고 하니 어른 몇 명이 손을 모아야 할 것 같습니다.






해가 질 무렵이라 더욱 신비스런 느낌이 듭니다.






천년송이란 이름이 붙은 할매 소나무의 약 20m 위에 할아버지 소나무가 있습니다.

크기는 할매 소나무의 약 반 정도..

할배가 아마도 기력이 좀 딸리는 듯 합니다.



천년송을 구경하고 차를 다시 몰아 노고단을 넘어 구례방향으로 향합니다.

보름이 되기 하루 전...

둥근달이 반야봉 짝궁뎅이 위를 비추고 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7.03.17 10:07 신고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쏭이아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뱀사골은 자주 간 곳인데.. 와운마을을 모르고 그냥 지나친 듯 합니다.
    수락폭포에서도 그리 멀지도 않은데..?
    이런 저런 사람 사는일 잠시 밀쳐놓고서, 막걸리나 한말 챙겨서 열흘만 푹 쉬고 왔음 좋겠습니다.
    기력이 딸리시는 할배 소나무에게 막걸리도 좀 부어 드리고..ㅎㅎ
    요즘 반짝 주문으로 주말에도 출근을 하니, 온몸이 근질 근질해서 죽겄습니다..ㅎㅎ
    두가님 덕분에 반야봉 짝궁뎅이 보고 웃어 봅니다 ~~~ ^^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7.03.18 21: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주문이 밀려 일이 바빠지신다는 말씀에는 제가 더 기분이 좋아 지지만 그래도 이 멋진 봄날에 근질근질 하시다는 쏭빠님 말씀에는 ..에휴..ㅎ
      수락폭포가 있는 산동면에는 요즘 산수유가 제철이라 정말 멋질것 같습니다.
      산수유 구경도 하시고 이곳 와운마을에도 들리셔서 할매 소나무 구경도 하시며 그를 받아 가시면 참 좋을 것 같습니다.
      내일은 휴일, 일요일인데만사 재쳐 놓으시고 바람 한번 쏘이고 오십시오..^^

  2. 2017.03.17 11:20 신고 하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정말 나무에서 엄청난 기가 나오고 있는 느낌입니다.
    가까이 실물을 보면 압도당하겠는데요?^^*
    할배소나무도 대단합니다만 할매 천년송보단 기력이 한참 딸려보입니다. ㅋㅋ
    옛 와운마을이 어떤풍경이었는지는 모르겠으나 지금의 현대화된 주택보단
    고풍스런 기와나 초가집으로 전통을 이어갔으면 어땠을까 생각해봅니다.
    반야봉 짝궁뎅이 둥근달이 휘영청 밝습니다.
    한주 마무리 잘하시고 즐거운 불금 되시길요.;)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7.03.18 21: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첩첩 산중의 외딴 마을이 이렇게 변해 있으리라곤 상상도 못했는데 정말 달라져 있었습니다.
      천년송은 비탈진 언덕에 서 있는데 실제 그 곁에 가서 소나무를 만져보면 그 위압감이 아주 대단하답니다.
      나무도 엄청나게 우람하구요.
      이 깊은 산골짜기에 이 나무 하나가 명물이 되어 많은 이들이 찾아가니 아마도 마을이 이렇게 변해지나 봅니다.
      지리산 서북 종주하면서 반야봉을 늘 치어다보게 되는데 그때 제가 지은 반야봉의 별명이 짝궁뎅이,,,ㅎㅎ
      아마도 두 궁뎅이가 토실토실했으면 요상한 이름이 붙었을지도 모르겠습니다..^^

  3. 2017.03.17 11:38 신고 창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리산쪽에 와운마을이라는 소리는 다른데에서도 몇번 들은 기억이나는 것 같습니다요.
    그런데 늘 뱀사골 이정표는 자주 보면서 그길에서 조금 더들어가면
    와운마을이 있는줄은 오늘에서 알게되였습니다.
    사진을 구경하다보니 인월에서 반선쪽으로 가는길에 보이는 것이 천왕봉인줄 오늘 알았습니다.
    그리고 좌측이 중봉 우측은 제석봉(다음에 아는척 해야지!)....
    사실 지난주말 광양 매화마을쪽 방향으로 떠날때는 집으로 오는길은 저길을 택해서 오려고 했는데 말입니다.....
    남쪽 여행길 오고 가는길에 지리산 횡단도로로 늘 지리산을 대신하였는데
    다음에는 멀리 잡지말고 지리산까지만 목적으로 하루여행을 잡아 다녀와야 되겠습니다.
    예전에 보던 지리산골짜기는 그런가 보다 했는데
    요즘에 보는 소설 때문에 더욱 여러생각이 나는 지리산으로 생각됩니다.
    오늘 이야기에 와운마을까지 자동차 진입도 괜찮다고하니
    기억장치에 잘 기억했다가 멀지 않은날에 다녀 오겠습니다.....^^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7.03.18 21: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20도 정도 가까이 올라가는 봄 날씨인데 지리산 노고단 순환도로는 이제 막 눈이 녹아 아직도 염화칼슘이 바닥에 많이 뿌려져 있었습니다.
      하얀 눈이 녹지 않고 있는 천왕봉을 바라보니 그리움이 느껴졌습니다.
      독서삼매경에 빠지신 형님께 다음에 이병주의 '지리산'책을 한번 권해 드려야 겠습니다.
      지리산에 관련된 책을 읽으시고 그 지역을 지나게 되시면 더욱 감회와 느낌이 새롭다는 것을 저도 많이 경험하여 봅니다.
      아마도 19번도로의 인연은 박경리의 토지라는 소설이 계기가 되지 않았을까 생각을 하여 봅니다.
      와운마을은 아직은 겨울 풍경이 남아 있습니다만 이제 조금만 더 지나면 이곳에도 예쁜 꽃들이 많이 필것 같습니다.
      형수님과 산골여행을 한번 즐겨 보시길요..^^

  4. 2017.03.20 04:13 신고 에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천년송을 비롯해 이곳 소나무들을 보니 진짜 인고의 세월이 느껴집니다.
    저도 한 20년전에 매년 고로쇠철이믄 이 곳 근처 달궁마을의 한 할머님댁에서
    뜨끈한 온돌방에 모여들 앉아 웃풍 맞으며 밤새 오징어젓에 고로쇳물 마시믄서 동양화 공부를 하곤 했습니다.
    그 할머님은 이미 돌아 가셨겠지만
    지금도 항상 해 주시던 퀴퀴한 집된장에 나물밥상이 생각 나곤 합니다.
    제가 좋아하는 산인 설악산은 설악산대로, 지라산은 지리산대로 나름 맛(?)이 틀리는데
    요즘같은 때엔 다시 한번 지리산에 팍! 틀여 박혀 있고 싶은 심정입니다.
    그나저나 말씀대로 몇년 전 인월쪽 지나 가는데 마을들이 너무 현대화 되어 가고 있는거이....ㅜㅜ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7.03.20 09: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산동네 비탈진 언덕받이에서 수백년의 세월을 지키고 서 있는 천년송이 경이로웠습니다.
      말씀대로 요즘 이런 시골마을들이 너무나 많이 변해버려서 이전의 정감이 사라져 버렸습니다.
      에디형님게서 머무셨던 달궁도 이젠 거의 유원지 수준이구요.
      그래도 지리삿 자락의 이런 계곡들은 들어오면 마음이 차분히 가라앉는것이 편안함을 느끼게 합니다.
      정말 한 열흘정도 휴대폰 집어던지고 현대 이무기가 하나도 없는 산골 호롱불 밑에서 세월잊고 지내보고 싶습니다...^^

prev | 1 | ··· | 32 | 33 | 34 | 35 | 36 | 37 | 38 | 39 | 40 | ··· | 1837 | next



▣ 전체 여행기와 산행기 한눈에 보기(클릭)
2016. 8월까지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