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구별 가족의 글

요즘 푹 빠진 撞球놀이


요즘 칭구들과 자주 하는거이 딱 두가지가 있는데

하나는 山에 올라 댕기는거 하고 또 다른 하나는 撞球입니다.

 

소싯적엔 明洞 꽃다방(아직도 기억 나는게 당시 전화번호가 22-2388 임.ㅋ) 위에 있었던 <세븐 당구장>에서

하루 종일 빼갈내기 당구를 쳐서 얻어먹기도 하고 사주기도 했던 기억이 있습니다.

당시 잘 칠때는 300점을 치고도 주위에서 짜다(?)는 소릴 자주 듣곤 했는데

저는 打法이 野球로 치면 直球보다는 變化球 치길 좋아해서

아래에 소개 시켜드리는 소위 <藝術球>라는걸 자주 써 먹기도 했었지요.

어떤땐 점수 관리를 못하고 주위에 관객(?)들이 있으면 객기를 부려 쉬운공도 어렵게 쳐서

박수는 받아도 빼갈값은 내야하는.... 소위 실속 없는 다마를 치곤 했었더랬습니다.

 

지금은 일주일에 한번 아님 2주일에 한번 정도 치는데 이젠 아무리 잘쳐봐도 제 생각엔 200점과 250점 사이? 정도...되는것 같습니다.

 

요즘 산이고 당구장이고 어델 가봐도 젊은이들 밀어내고 노인네들로 꽉 차는 경우가 많은데

가장 돈 안들고 시간 때우기 좋으며 웃고 떠들고 스텐레스(?) 풀기론 이 두곳이 최고가 아닐까 생각 됩니다.

아래에 소개해 드리는 유튜브 동영상(3-쿠션)을 보시고 당구를 못 치시는 분들은 저게 뭐야?  하실지 모르지만 상당한 고난도 기술들입니다.

이 정도 치려면 손재주 없는 양반들 중엔 집 한채 날린 사람들 많습니다.

 

참! 그리고 옛날 시외버스 타고 지방 댕기던 시절엔 승차 시간이 남으면 으례 당구장 가서 주인과 게임값 내기를 하는게 보통이었는데

지금 생각 해보면 仁川하고 大邱 다마가 상당히 짰(?)었던 기억이 납니다.ㅎ

 

 

 

 

 

 

 

 

 

 

 

 

 

 

 

 




Comments

  • 아직 오픈도 하지 않는 포스트에 먼저 답글을 드립니다.
    저는 당구.. 당자도 몰라서 당구치는 걸 보면 그저 공이 지 멋대로 굴러가다가 아무거나 맞췄는데
    그걸 재주라고 우기나 하고 생각하는 사람 중에 한 사람입니다..ㅎ
    이제까지 당구장에 가 본 기억은 서너번 정도밖입니다.
    남들 당구치고 스텝밟을때 뭐 했냐구요?
    정말 뭐 했는지 까마득합니다.
    그냥 술 먹고 . 천상병이 흉내나 내고..ㅎ
    제가 지금 할 줄 아는 운동은 탁구조금, 테니스 조금, 볼링 200정도.. 족구는 개다리 된지 오래고..
    축구는 안해본지가 언제인지..

    제 집에 컴이 두대인데 하나는 부인과 공용이고
    하나는 제 방에 있는 컴인데 이넘이 맛이 갔습니다.
    그 속에 여러가지 자료가 모두 저장되어지고
    산행자료도 같이 정리하는 컴인데 이게 탈이나니 아무것도 되지 않습니다.
    내일쯤 고쳐서 산행기라도 올려야 할까 봅니다..^^

    • 혹 뭐 수정할거라도 있나?...해서 저장해뒀던건데 .ㅎ
      주인집 냥반께서 임대 내준 방에 수금차 오셨다 가셨는데 모아둔게 하나뿐이라서....
      꼭 집어 누구네 셋방이라고 말할순 없지만 요즘 옆 방들도 경기가 나빠 그런지 수금이 잘 안되시는것 같던데.....ㅋㅋ

      어릴적부터 샘(?)이 많아서 그런건지,
      아님 남한테 지기 싫어서 그런건지
      암튼 뭐 새롭거나 당대에 유행하던거 있으면 돈을 억지로(?) 맨들던가 꿔서라도 꼭 해보곤 했었는데
      그 대신 그 만큼 속을 많이 썩였단 야그이기도 합니다.ㅋ
      지금 와 생각해보면 그때 어떻게 그리 놀수가 있었는지...
      어떤 땐 나이를 속여서까지 먹고, 마시고, 놀고, 댕기고, 즐기고, 꺄불고, 사랑하고....했으니까요.
      당구도 그 당시 당구장에서 같은 점수대의 손님이 오면 선수로 뛰어주고 바닥도 청소해주면서 半짜배기로 배웠었더랬습니다.
      근데 아직껏 못 해본것 많이 있습니다.
      승마, 뱡기조종, 스킨 스쿠버(물이 너무나 무서버서리), 카 레이서, 동시 통역사, 카수, 하마님 주특기이신 섹스폰....etc.

  • 하마 2013.01.07 07: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당구가 300이시면...고수이시군요.^^*
    저도 소싯적 친구들과 마구잡이로 배운당구가 120인데 지금은 그정도도 못할것같습니다.
    그나마 근래 몇년간 큐를 잡은지가 가물가물하구요. 예전에 당구장에서 먹던 자장면의 맛은
    지금도 잊지못할정도로 맛있었던기억이 납니다. 왜그런건지는 저도 잘모르겠습니다.
    에디형님께서 시원한 답을 알려주세요.ㅋㅋ^^*
    그리고 외국어의 한국어 표기지만 섹스폰은 좀...ㅋㅋ ^^*일반적으로 한국어로 표현할때 색소폰이라 씁니다.
    따라서 나중에 못해보신것 도전하실때 섹스폰(sexphone)보다는 색소폰(saxophone)이 나을줄아뢰옵니다.^0^
    날씨가 조금 풀린다고 하는데 낮이 되봐야 알것같습니다. 멋진 한주, 즐거운 하루 힘차게 출발하세요~~~;)

    • 에디 2013.01.07 08:28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이고~~ 큰일 날뻔 했습니다.ㅎ 쌍팔년도 음악계통 전문용어를 쓰던 버릇이 있어서...
      하마님이 섹스폰 주특기?
      No! 색서폰이 주특기!
      그람 나는.....?
      어휴~~ 이래저래 외래문자 한글 표기법 빨리 제정하던가 해야지....ㅋ

      맞습니다. 하마님!
      당구장에서 짜장면은 찐빵과 앙꼬(이크! 또 혼날라. 앙꼬가 아니고 팥소) 사이지요.
      옛날 당구장에선 점수판 놔주는 아가씨도 있었고
      김밥과 모찌떡(이크! 또 혼날뻔 햇네. 모찌가 아니고 찹쌀떡) 팔거나 개피 담배 파는 할머니들도 많이 계셨구요...
      그때가 소록소록 생각 납니다.

  • 쏭이아빠 2013.01.07 08: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에디형님 글을 읽다 보니..취미에 대한 생각이 납니다.
    늘 휴일이면 친구 만나서 술이나 퍼 마시다가 문뜩 뒤를 돌아다 보니 딱히 뭐 내세울 만한 취미도 없더군요..!
    왜 내가 이렇게 살고있지..? 하는 생각이 들어 한 동안 취미를 가지려고 애썼던 기억이 납니다..ㅋㅋ
    낚시, 볼링에 수상 스키도 해 봤는데..오래 가지 않더군요 ^.^
    지금도 상태는 여전합니다...ㅋㅋ

    에디형님..! 이런 행동들도 취미에 들어 가는지 문의 드립니다.
    -늘 술 한잔 거하게 산다고 맨날 뻥 치는 친구 날 잡아서 망신 주기
    -방귀 뀌는 막내딸 놀리기
    -직원들 열씸히 일 하면 옆에 가서 훼방 놓기
    -지구별에서 뻥 치기..ㅋㅋ
    *저도 1월 10일 꼬츄 친구들과 함께 부부동반으로 한라산 산행갑니다(자랑 ^.^)

    • 에디 2013.01.07 08:54 댓글주소 수정/삭제

      진짜 좋으신 취미 갖고 계십니다. 쏭빠님^*^
      나 홀로 즐기는거야 쉽고 이기적이지만
      쏭빠님처럼 남에게 웃음과 여유를 주는 취미야 말로 더불어 살아야 하는 요즘 꼭 배워야할 취미인것 같습니다.

      제주도 가시면 한라산도 올라가고 여기저기 볼곳도 많지만
      역시 금강산도 식후경!
      제주도의 유명 관광식당인 쌍둥이 횟집이나 진주식당 뚝배기같은건 괜히 이름값 하느라 비싸기만 하지 먹을게 없으니
      요 아래 소개하는 그 동네사람들 댕기는 식당 참고 하시길...

      *<안거리 밖거리> 8처넌 제주도 돔배고기 한정식 : 송산동 584-3 (763)2552
      *<나목도 식당> 6처넌 돼지두루치기 : 표선면 가시리 (787)1202
      *<가시식당> 나목도식당 메뉴+몸국,고기국수 : 표선면 가시리 (787)1035
      *<중앙식당> 갈치국,보말국,물회 : 안덕면 화순리 (794)9167

    • 에디님 말씀하신 제주도 알짜배기 정보 ..
      저도 슬쩍 메모하여 두었습니다.
      아내가 요즘 앞다리도 아프고 뒷다리도 아프다는데 연휴가 생기면 뱅기라도 한번 태워줘야 나을 듯 하여..ㅎ
      쏭빠님 ..
      정말 멋진 시기에 제주도 한라산을 다녀 오시게 된 것 같습니다.
      눈도 많이 내렸을 것이고
      경치도 너무 아름다울 것 같습니다.
      축하드리구요. 사진 잘 찍어 오시길요..^^

  • 쏭이아빠 2013.01.07 10: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에디형님~~감사합니다. 핸드폰에 저장 하였습니다.
    한라산 등산 후에는 먹자판, 마시자판 자유여행이라 꼭 들려 보겠습니다.
    감사합니다..꾸 벅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