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산행 일기

진도 동석산 - 스릴만점 암릉의 묘미

반응형

전남 진도에 있는 동석산을 다녀 왔습니다.

근간에 릿지산행으로 아주 각광을 받고 있는 곳입니다.

80년대 별 그리 알려지지 않았던 남해바다 사량도가 봄철 산행지의 대명사로 자리매김한 것처럼 이곳 동석산도 안전시설을 설치하고 능선의 등로를 확보한다면 아마 사량도 이상 대박 산행지가 되지 않았을까 생각합니다.

 

동석산(童石山)이라고 표시되어 있는 정상석이 있는 봉우리는 해발 219m로 같은 암릉 산줄기에 있는 석적막산이 해발 240m로서 최고봉입니다. 산 전체가 거대한 암릉으로 되어 있어 상당히 위험하며 로프나 쇠고리 등이 설치되어 있긴 하나 그래도 능선구간에는 위험구간으로 출입금지라는 표시만 되어 있고 안전시설은 전혀 없어 릿지산행으로 스릴을 즐기는 이들한테는 그야말로 목숨걸고 넘어야 하는 코스입니다.

전체 산행은 약 4시간 정도 소요되고 이 중 반 정도는 암릉을 넘나드는 산행이고 나머지 반은 육산입니다. 암릉 구간을 지나면 전방에 탁 트인 서해바다 다도해 풍경에 탄성이 절로 나오게 됩니다.

 

가끔 안전사고가 나기도 하고 사망사고도 생긴다고 하는데 진도군에서는 이 멋진 동석산을 잘 가꾸고 안전시설을 제대로 설치하여 작은 용아릉이라고 하는 동석산의 진면목을 잘 살렸으면 하는 바램이 생깁니다. 새로운 봄 경방기간이라 전국의 대표산들이 입산이 묶이는데 새로운 봄도 맞을 겸 진도의 동석산으로 떠나 보세요.



 

 

 

동석산의 위치입니다.

대구에서 장장 4시간 30분을 달려야 도착 할 수 있는 곳.

이전에 진도 접도라는 곳에 있는 남망산(http://duga.tistory.com/1173)을 가보고 이번에 진도섬 산행은 두번째입니다.

 

 

항공사진으로 동석산을 보았습니다.

심동 저수지 우측 윗편 암릉으로 되어 있는 능선이 보입니다.

이 능선이 동석산입니다. 산행은 아랫쪽 반듯 반듯한 들판의 위 마을에서 시작하여 동석산 암릉을 타고 넘어 윗 부분에 있는 세방낙조 전망대를 날머리로 합니다.

 

 

밑에서 올려다 본 동석산

 

 

동백이 만개입니다.

 

 

천종사와 암릉 능선

능선에 개미떼 처럼 사람들의 줄 서 있는 모습이 보입니다.

앞 사람이 암벽을 올라가야 뒷 따라 오르기 때문에 많이 밀채입니다.

 

 

 

 

 

산행은 종성교회에서 올라야 정석이나 너무나 위험하다 하여 진도군에서 기존 설치 되어 있던 로프를 철수하는 바람에 대개가 천종사 구간으로 올라가나 그래도 꼭 이 위험 구간으로 오르는 이들이 있습니다. 얼마전 부부가 떨어져 사망하였다고 하네요. 네발을 바위에 딱 붙여 그냥 앞만 보고 오르고 내려야 합니다.

 

 

 

 

 

 

 

 

 

 

 

내려다 보이는 천종사

암벽 밑에 조그만 절 입니다.

 

 

이전에는 이런 난간이나 다리가 설치 되지 않았었다가 하는데 그래도 지금은 많이 양호 합니다.

많은 인파가 몰리고 암벽을 빨리 오르지 못해 줄을 서서 기다려야 합니다.

 

 

 

 

 

 

 

 

 

 

 

남해와 서해바다를 같이 볼 수 있는 진도

 

 

앞 방향

 

 

 

 

 

 

 

 

 

 

 

우측 멀리 세개의 봉우리가 보이는데 그중 가장 우측 봉우리가 큰애기봉으로서 세방낙조의 전망대가 있습니다.

저곳에 마지막 목적지입니다.

 

 

 

 

 

동석산 219m 앞쪽에 보이는 봉우리가 석적막산으로 240m로서 동석산보다 더 높습니다.

그곳에는 삼각점이 표시되어 있습니다.

 

 

 

 

 

 

 

 

 

 

 

 

 

 

이곳 진도는 땅이 참 비옥하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세게의 봉우리 중 맨 우측이 목적지(큰애기봉)

 

 

서쪽 바다가 너무 아름답습니다.

 

 

 

 

 

큰애기봉의 세방낙조 전망대

 

 

우리나라에서 가장 아름다운낙조 풍경이 세방낙조라고 하네요. 그곳을 전망할 수 있는 곳입니다.

 

 

큰애기봉과 다도해 섬들

 

 

 

 

 

 

 

 

 

 

 

 

 

우측에 바위가 우뚝 솟은 섬이 불산입니다.

 

 

 

 

 

 

 

 

 

 

 

바다가 강물처럼 엄청나게 흐릅니다.

정말 조류가 세네요.

 

 

뒤에 보인느 섬이 양덕도

 

 

뒤에 불섬

 

 

 

 

 

 

 

 

파노라마 사진

맨 좌측이 동석산입니다.

이곳에서 시작하여 능선을 이어 걷고 맨 우측의 3개의 봉우리 중 우측 봉우리를 마지막으로 올랐다가 되돌아 내려와 세방마을로 내려 가는 것입니다.

 

위 사진 클릭하면 크게 보입니다.

 

 

 

위 사진 클릭하면 크게 보입니다.

 

 

위 사진 클릭하면 크게 보입니다.

 

 

반응형


Calendar
«   2024/0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Recent Comments
Visits
Today
Yester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