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유익한 자료와 약간의 재미

막걸리 넘치지 않게 마개 따는 법

 

제가 술을 쪼꼼 좋아 한다는 건 아는 사람은 다 알구요.

그 중에서도 텁텁한 막걸리.

또 그 중에서 부산에서 제조한 '생탁'을 가장 좋아 한답니다. 약간 탄산맛도 나고 시원한 느낌이 좋다고 할까요.

 

 

근데 막걸리는 내용물이 가라 앉아 있어 흔들어 부어 마셔야 하는데 마개를 잘 못 열다가는 술이 넘쳐 엉망이 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이걸 해결하는 방법으로 제가 아는 노하우 네가지를 소개 합니다.

 

 

첫번째 : 모두들 대강 알고 있는 방법으로 가장 많이 이용하는 것..

1. 병채로 사정없이 흔든다.

2. 병을 탁자 위에 놓고 숫가락으로 주댕이 마개를 탁탁쳐서 탄산을 가라앉힌다.

3. 마개를 천천히 연다.

 

 

두번째 : 손 힘이 좀 쎈 남자가 있어야 합니다.

1. 막거리 주댕이 마개를 살짝 비틀어 연 다음 다시 닫는다.

2. 병을 사정없이 흔든다.

3. 주댕이 밑 목 부분을 양손의 엄지를 이용하여 힘껏 누른다.

4. 탄산이 새어 나간 후 마개를 다시 연다.

 

 

세번째 : 이건 병을 흔드는 방법인데,

1. 막걸리병을 한 손으로 수직이 되게 쥐고

2. 아래위로 흔들지 말고 수평상태로 빙빙 돌린다.

3. 내부에 충격이 없어 탄산이 거의 생기지 않아 마개를 열어도 넘치지 않는다.

 

 

네번째 : 아는 사람이 거의 없는 최고의 비법..

1. 병을 아래 위로 사정없이 흔든다.

2. 한 손으로 병을 잡고 나머지 한 손은 손바닥을 수평으로 펴서 병 밑 부분을 약 5바퀴 정도 쓰다듬는다.

3. 병마개를 열면 신기하게 술이 차분하게 가라앉아 있어 넘치지 않는다.

 

 

네번째 방법에 대하여는 아는 사람이 거의 없을 것인데 성공 확률 99%입니다.

만약 실패했다면 내공이 부족..ㅎ

설명으로 이해 잘 안 되는 분을 위하여 아내의 손을 모델로 한 동영상을 준비하였습니다.

참 쉽죠?

 

 

 


막걸리 넘치지 않게 마개 따는 법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