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유익한 자료와 약간의 재미

22층에서 내려다 본 우리 아파트의 사계

22층 아파트에서 아침에 출근을 할려면 엘리베이터를 올리면서 잠시 기다려야 하는데 그 시간에 창가로 보이는 아파트 한 공간을 매일 찍어 봤습니다. 그냥 심심하여.. 찍다 보니 같은 장소의 사진이 1년이 넘게 찍혔네요. 사진은 폰으로 찍은 것이구요. 앵글이 조금씩 달라져 영상이 그리 매끄럽지는 못합니다. 지난 겨울에는 눈이 거의 오지 않아 하얀 풍경은 딱 한장이 있습니다.

 

아래 영상은 2013년 9월 25일부터 2014년 10월 10일까지 촬영한 사진을 0.2초 간격으로 이어 붙인 것입니다.

시기는 가을에서 시작하여 가을에 끝납니다.

간혹 한꼬뿌 하고 출근 시간이 조금 늦어진 것은 해 그림자만 봐도 알 수 있겠네요.ㅎ

 

물론 빼 먹은 날도 많고 출근을 하지 않는 날은 찍지를 못했습니다. 그래도 이걸 1년 동안 죽 모으니 아파트에서 내려다 보는 1년 동안의 변화가 재미 있습니다. 이파리가 돋아나고, 녹음이 지고, 또 얼른 세월이 흘러 어느듯 가을.. 단풍이 들며 그것들이 낙엽이 되고.. 그리고 겨울이 되어 앙상한 가지만 남겨지는 사계의 변화.. 우리 인생에서 나는 지금 어디쯤 와 있을까요? 계절은 순환되어 다시 봄이 오지만 우리는 어느 별에서 새 봄을 맞이 할까요?

 

일년의 풍경을 한장 한장의 사진의 변화로 느껴보는 시간은 50초..

세월이 무상하다는 걸 늘 느끼지만 이렇게 보고 있으니 그 새삼스러움이 더욱 짙게 느껴 집니다.

 

 

 

 

 

 

 

 

 

22층에서 내려다 본 우리 아파트의 사계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