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가 삼국지라는 책을 처음 읽은 것이 아마도 중학교 시절이 아니었나 생각이 됩니다.
그때는 재미로 읽었다는 생각이 들었는데 그 뒤 여러 작가들이 쓴 삼국지라는 책을 몇 차례 더 접하면서 중국 역사의 방대함과
그들의 국민성을 새삼 많이 느끼기도 하였습니다.

가장 근간에 읽은 삼국지는 이문열의 삼국지입니다.
10권짜리인데 읽은 책 중에서 가장 잘 된 삼국지가 아닐까 생각이 되구요.
암튼 책자랑 하려고 하는 이야기는 아니구...

중국이라는 나라는 제가 생각할 때는 딱 삼국지와 닮았습니다.
셋이 있으면 그 중 둘이 힘을 함쳐 한 넘을 조지고 ..
다시 남은 둘은 잘 지내다가 다시 셋으로 나뉘고 또 그 중 둘이서 밀약을 하여 하나를 없애고...
의(義)와 충(忠)을 명분으로는 내세우지만, 깊이가 부족하고 늘 대의(大義)를 앞세워 논리를 만들곤 합니다.

일본의 역사책이나 고전소설을 읽어보면 중국과 참 많이 비교가 되기도 하구요.
야마소카 소하치의 대하소설 대망(大望)에 심취한 적이 있습니다.
요즘 전직 대통령이 구치소에서 열독 중이라 들었는데 암튼 저는 이 책을 읽으면서 몇 번 울기도 하였답니다.ㅎ
왜 울었냐구요?
남자라면 이 정도는 되어야 한다는 생각이 들어서리..ㅎ

홍미로운 동영상을 하나 올려 드립니다.
원 제목은 近一千多年來中國的版圖變化(근일천년래중국적판도변화)입니다.
우리말로 변역을 하면 '천년동안의 중국 영토 변화'가 됩니다.

중국의 영토가 천년동안 변하는 모습을 담은 영상으로 제 개인 계정에 올려 둔 것입니다.
중국 유튜브인 유쿠(优酷.Youku)에 올라와 있는데 한 귀퉁이에 자리한 한반도의 변화되는 모습도 같이 보여져 흥미롭습니다.
조금 선명한 원본 영상을 찾아 볼려고 노력했는데 아무리 찾아도 없네요.

대륙의 변방에 껌딱지처럼 붙어있는 한반도가 유구한 세월 동안 거대한 대륙의 욕심에 짓밟히지 않고 용케 버텨 왔다는 게 참으로 기특하다는 생각이 많이 드네요.
수천 년 대륙의 욕심에 잘 버텨낸 비법이 무엇일까도 참 많이 궁금하구...
영상이 조금 희미하여 아쉽지만 그래도 볼만한 내용입니다.

비슷한 내용의 영상을 더 보실려면 이곳을 클릭하여 들어가 보시면 됩니다.




↓중국 龍勝지방의 라이스 테라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7.10.16 04:00 에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상을 보믄서
    수 없이 침략 당하는 울 나라와(그래도 저 큰 나라에 완조니 먹히지 않고...)
    수 없이 팽창했던 중공과 쪽바리나라를 보니 괜히 부아가 치밀어 오릅니다.
    요사이 울 나라 현 상황을 대비 해 보니 더욱 더....ㅜㅜ
    암튼 저 개인적 소망은 하루 빨리 중공도 쏘련처럼 변해지길 기대 해 봅니다.
    그람....동북3성은 울 동포들 나라로 되는건가?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7.10.16 12: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대륙의 변방에 붙어서 용케도 잡아 먹이지 않고 살아 왔다는게 신기할 정도입니다.
      에디형님말씀대로 중국도 각 민족끼리 분리독립이 되어 동북성들이 한반도 영토가 되는 그날을 기대해 봅니다.
      언젠가 이루어 질 것 같은 느낌이..ㅎ

  2. 2017.10.16 11:33 하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영상을 보며 에디님과 같은 이유로 부아가 치밀어 오릅니다.
    하지만 쬐그만 반도국가에서 무수히 많은 침략을 당했고
    일본에게 장시간 점령당했음에도 불구하고
    오늘날 세계 굴지의 국가가 된 우리나라가 대단합니다.^^*
    앞으로의 천년은 어떻게 변화될지도 궁금하네요. 대한민국의 영역이 더욱 커졌으면 하는 소망을 바래봅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7.10.16 12: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우리의 국력이 더없이 많이 커지면 일단 쪽바리 일본 섬나라를 접수하고 그 뒤 위로 눈을 돌려 보구요.
      아랫쪽 쪽씨들 접수하믄 괜찮은 땅으로 서너필지 하마님 별장지로 생각하고 있으니 쪼꼼만 기달려 주시길요.
      암튼 긴세월동안 우리민족의 끈기를 보여주는 지도 같습니다.
      살아 남아줘서 고마워..^^

  3. 2017.10.16 15:11 창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 "천년동안의 중국 영토 변화"에 동영상을 보다
    순간 우리나라가 일본으로 변하는 모습을 보면서......
    여러생각을 해봅니다.
    요즘들어 아우님덕분에 구한 책을 보면서 더욱 그작가와 우리나라 근대사를 이해하고 있습니다.
    그냥 보던 책에 내용도 앞장에 써있는 실록대하라는 글자에 더 관심이 있어지고
    그전에 조금씩 의문과 추측했던 내용도 이제 이해가 되기에 말입니다.
    이자리를 빌어서 다시한번 아우님에게 감사하는 말씀을 전합니다!!!..
    우스운 이야기로 맛있는게 있으면 아껴먹는다는 말이있죠.
    그말처럼 요즘에 그책에 홀딱 빠져서 보고는 있으면서
    한편으로 드는 생각이 이책을 다보고 나면 그땐 무슨재미로 다른책을 볼까 하는 걱정을 가끔하니
    이것도 병이 아닐까 하는 생각입니다....
    그리고 작가 이야기를 하면 이야기가 다른 방향으로 갈 것 같에 여기서.........^^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7.10.17 12: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가을은 독서의 계절이라 하는데 요즘은 가을은 놀자묵자의 계절이라 독서와는 거의 무관해져 버렸는데 그걸 제대로 알뜰히 챙기시는 형님을 뵈니 제가 너무 안일하다는 느낌을 한껏 받습니다.
      정말 맛있는 책에 한번 빠지면 일기가 아쉬울 정도로 야금야금 넘기는데 형님께서 독서에 푹 빠져 계신 모습이 너무 보기 좋습니다.

      지난번에 읽으신 책 내용중에 나오는 글귀 한웅큼을 다시 옮겨 봅니다.
      너무 형님댁과 정감이 비슷하여..

      어느 동산의 기슭에,
      삼간 초옥을 짓고,
      둘레에 桃李를 심어,
      꽃이 피면 情話를 나누고,
      새가 울면 情談하고,
      바람이 일면 詠風하고,
      月出하면 賞月하며,
      百歲 未滿의 일생을,
      千年의 密度로서,
      살고 싶은 바램으로 ...

  4. 2020.01.24 07:05 신고 Favicon of https://iamnot1ant.tistory.com BlogIcon 베짱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삼국지를 통해 얻은게 많아서
    관심있게 영상을 보았네요. 중학교 시절 세계사 선생님이
    중국 역대 왕조를 노래로 만들어서 수업시간 마다 부르게 해서 아직도 기억하네요. ㅋㅋㅋ
    은주춘진한위수당오송원명청중... ㅋㅋㅋ 화학식 카칼나마알아쇠니주납수구,.,.,랑 비슷하게. ㅋㅋㅋ

prev | 1 | ··· | 692 | 693 | 694 | 695 | 696 | 697 | 698 | 699 | 700 | ··· | 2590 | next


☆ 전체 여행기와 산행기 보기( 열림 - 닫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