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도 소싯적에는 손재주가 있다는 소릴 많이 듣고 뭘 꼼꼼하게 처리를 잘 했는데 집에 있는 라디오를 하나하나 뜯어서 다시 그대로 조립 후 소리가 나면 정말 신기하고 재미있어 했더랬습니다. 옛날 라디오 뜯어보면 지금과는 달리 뭔 칩 같은게 달려 있는게 아니고 거의 나사로 분해가 되는 것들이었습니다. 이걸 분해 하면서 방바닥에다 순서대로 죽 늘어 논 다음 다시 그걸 역순으로 하나하나 맞추는게 여간 쏠쏠한 재미가 있는게 아닙니다.


그런 제 추억을 일깨우는 재미있는 작가가 있어 소개 합니다.

카나다 출신인 사진작가 토드 맥레런(Todd McLellan)이 이 분야에 재미있는 작품(?)들을 꽤 많이 저질렀네요.

직업이 사진작가이지만 그의 사이트에 들어가 구경해 보니 사진은 그리 대단하다는 생각이 들지 않고 아래와 같이 확 부숴서 나열하는 것이 꽤 성의가 있는 것 같습니다.


이 분은 일단 분해까지만 해서 이걸 공중으로 휙 날려서 사진하나 찍고..

그 다음은 다시 하나하나 세세하게 잘 정리하여 나열한 후 사진을 찍습니다.

그게 이 분 작품의 끝이구요.


그리고 마지막으로 중요한 건..

이걸 찍은 사진을 조금 큰 사이즈로 하여 멋진 종이에 프린팅하여 판매를 한다는 것입니다.

가격도 그리 만만치는 않습니다. 

가장 작은 사이즈인 26cm×34cm가 대략 우리 돈으로 8만원...

가장 큰 사이즈인 59cm×74cm는 무려 130만원 정도니.. 아주 쎄네요.

섬유질 종이에 안료잉크를 사용하고 일렬번호에 작가의 싸인도 넣는다 하는데.. (그래도 그렇지..ㅠ)


암튼 이 분이 만든 작품(?) 감상해 보세요.

위에는 공중으로 날려서 찍은 사진이고 아래는 정돈하여 찍은 사진입니다.

굉장히 심심할때 집안에 있는 뭔가 하나를 이렇게 만들어 보는것도 꽤 재미있을 것 같네요.  


www.toddmclellan.com






아코디온






자전거






계산기






전기톱






매킨토시 컴퓨터






러시아제 손목시계






제설기(Snow Blower)






토스트(빵굽는 기계)






웨건(Wagon)... 구루마






워크맨(Walkman) - 휴대용 녹음카셋트?






구식 전화기






필름 카메라






플립시계(Flip Clock)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8.01.23 08:38 신고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젤루 먼저 드는 생각은... 뭐여~~ ?
    기계가 고장나서 분해하고 조립을 하는 수리라면 몰라도 왜 쓸데없는 짓을.. 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ㅎ
    그러고 보니 저도 오랜 전 추억이 떠오릅니다.
    중학교 입학기념으로 아버지께서 팔뚝시계를 사주셨는데..
    채칵채칵 거리는 시계가 너무 신기하고 내부가 궁금해서 분해는 했는데 원 위치는 불가..
    어머니에게 된통 혼 난 기억이 납니다 ^^
    시계방 아저씨께서 고맙게도 무료로 고쳐 주시기는 했지만..ㅎ
    남자라면 많은 분들이 개구쟁이 시절에 그런 추억은 간직하고 계시겠지요.. ^^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8.01.24 12: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쏭빠님께서는 더욱 관심을 가지고 보셨으리라 생각이됩니다.
      뭔가 분해하는 건 대략 할 수 있는데 그걸 다시 원위치로 되돌려 놓는다는 건 그리 쉬운일이 아닌것 같구요.
      이건 기계뿐만 아니라 세상의 이치가 모두 그런듯 합니다.
      저도 소싯적에 이것저것 뜯어서 다시 조립하다가 결국 원래대로 하지 못하고 망친게 많은것 같습니다.
      아이들이 장난감을 가지고 놀다 부수고 망가뜨리는 것이 정상이고 당연한데 그걸 꾸짖는 엄마들이 있다는 걸 들었습니다.^^

  2. 2018.01.23 12:25 하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독특한 컨셉의 사진입니다.
    저도 작가의 정신세계가 이해가 되질않네요.. 왜 저러는 걸까요? ㅋㅋㅋ
    분해하고 정돈하는데 많은 시간이 걸릴것같습니다. 나열만 하는거지 재조립은 못하나보네요.
    정리를 잘해논 사진보다는 흐트러져있는 사진이 좀더 멋지게 보이는데요
    아코디언과 자전거의 분해사진이 맘에 듭니다.
    그리고보니 돈주고 살게 아니라 고장난 가전제품있으면 하나하나 분해해서 사진찍어 걸으면 될듯합니다.ㅎㅎ
    쏭할배님이 말씀하신 손목시계 분해사건은 제 이야기하는줄알고 뜨끔했습니다.ㅋㅋ
    재미난 포스팅 잘보았습니다. 강추위가 이번주 내내 이어진다고 하니 건강관리 잘하시기 바랍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8.01.24 12: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일단은 돈벌이가 되는지는 모르겠는데 나름대로 시간은 엄청나게 잡아 먹을 것 같습니다.
      방학때 시골에 내려가면 이웃들이 고장난 전기밥통이나 다리미 등을 들고 와서 고쳐달라고 해서 그것들을 어쩌어찌 고쳐주면 정말 칭찬을 많이 들었는데 아마도 그런 계기들이 나름 훗날 도움이 많이 된 듯 합니다.
      하마님도 아마 손재주가 남다를것 같은데 일단 타고 계시는 오토바이를 한번 싹 분해를 하여 깨끗하게 청소를 한 다음 조립해 보면 참 좋지 않을까 생각해 봅니다.ㅎ

  3. 2018.01.23 13:11 창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람들은 각기 타고난 재주가 따로 있는 것 같습니다..
    그럼 나는 무슨 재주가 있을까???
    빨리 알아 차리고 그 방면으로 나아 갔어야 되는데...
    죽을때 까지 모르고 살다 끝날 것 같습니다.
    언젠가 간단한 기계를 뜯었다가 결국에 조립은 물 건너가고 버릴수박에 없었습니다.
    이제까지 살다보니 기계치가 확실한 것을 깨달았는데
    지금 돌이켜보면 그때 그생활을 어떻게 잘 마쳤는지 그게 궁금할 정도입니다.
    그런줄도 모르고 선택한 것이 말그대로 엔지니어?!...
    다른이들은 공고출신이나 그방면에 경력을 갖고 있는데
    저는 말그대로 적성조차 맞지 않는 몸이면서 기관사가 되였으니.....ㅉ ㅉ
    그래도 그 험한 군시절 기관실에서는 얻어 터지지 않고 잘 견디여냈으니 지금 생각해도
    인복은 타고 났나 봅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8.01.24 12: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늘 스스로의 장점을 슬쩍 숨기시면서 낮춰 말씀 하시는 형님의 대화기술에 이제 잘 속지 않는데도 가끔은 또 말려 들곤 합니다.ㅎ
      세상이 좋아져서 기계라는 것이 사람을 이렇게 살기 좋게 만들었는데 아직도 그것 근방애도 가지 못하고 그낭 신기해 하는게 대개의 생각인것 같구요.
      어제 오늘은 기온이 많이 내려 갔습니다.
      또 눈이 많이 내리진 않았는지 걱정입니다.
      미끄럼 유의 하시고 따스하게 계시길 바랍니다.^^

  4. 2018.01.23 13:55 euroasia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기온이 많이 내려갔습니다.
    감기 조심하셔요.

    요즘 자잔구 타는 친구들 비싼 자잔구는 분리되고 조립되는 것들도 있는데,
    비쌀수록 가볍고 튼튼한 것들이며 3,000만원 정도 되는 자잔구 몰고 다니는 친구가 후배로 있는데
    저는 그런 정도로 정성껏 기름치고 조립하고, 아깝고 잊어먹을 까봐서 주행 중에 식당도 못들어가는
    좁쌀이라고 놀린적도 있지만 ? 정성이 부족해서라도 그런 시간도 없을 뿐더러 타는 자잔구가 아니고
    모시고 다니는 자잔구는 필요없다는 생각입니다.

    하물며 자잔구도 귀차니즘이온데 두가성님 저 그림들 조립하면 아마 머리가 쥐가나서 미쳐버리지 않을까 ?
    조용히 살고 싶습니다. - 저런거 마음대로 조립하고 분해할 정도면 타고난 천재내지는 과학자입니다. ㅎㅎㅎ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8.01.24 12: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대구가 오늘 아침 영하 12도라고 하는데 아마 올 겨울들어 가장 추운날씨가 아닐까 합니다.
      바람도 약간씩 부는 편인라 체감온도는 더 낮은것 같구요.
      유라님께서도 따스하게 챙겨 입으시고 건강 유의 하십시오.
      근데 3000만원짜리 자전거는 우째 생겼는지 정말 궁금합니다.
      타고 다니기도 아주 조심스러울 것 같에요.
      집에서 뭐가 고장나면 확 뜯는 것부터먼저 하는데 요즘은 그냥 AS 맡기면 되는데 버릇이 남아 있어 잘 되지 않고 있습니다..ㅎ^^

    • euroasia 2018.01.24 21:10  댓글주소  수정/삭제

      차량 전체의 강도는 잘 모르겠는데...
      가볍기가 약지로 들어도 들릴만큼 가볍기가 체감될 만큼 가벼웠습니다.
      대부분 체대가 튜닝이었고 말그대로 사람이 자잔구를 티는게 아니고 자잔구에 사람이 얽메이는 사실에 깜딱놀랐습니다.

      전문등산장비 비싼거는 이해하지만 자잔구에 이렇게 투자하는 것은 본말이 전도된거 아닐까요 ?

      그 후배는 ? 아마도 이글을 볼겁니다 ㅎㅎㅎ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8.01.25 12: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취미활동에 심취하게 되면 나름대로 자기 개성을 살리는 장비등에 신경을 많이 쓰게 되는데 아마도 그런 연유가 아닐까 합니다.
      근데 아무리 비싼 자전거라도 보는 안목이 없으면 그냥 자전거..
      집앞에 대충 세워놔도 도둑넘이 알아 볼런지 궁금합니다..ㅎ^^

  5. 2018.01.24 04:11 에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 일단 토드 맥레런 이 냥반 재미는 있습니다. 일반 사람 아닌 건 틀림 없구여....ㅎ
    근데 저 같으믄 부품 분해해서 일단 사진 찍고 공중에 날려서 사진 찍으믄 훨 시간단축이 될 터인데
    이 냥반은 분해해서 공중에 날려찍고 그 걸 또 주워 담아 정렬 해 놓고 찍으니 진짜 일반 사람은 아닙니다.
    저도 어릴 적 동네에서 괘종시계 태엽 고장 난 건 다 제 일이었고, 라지오 주파수 줄 작동 안 되믄 그 것도 다 제 일이었는데
    은제부턴가 전자시계에다 트랜지스타 라지오 나오고 난 담부턴 동네 전파상에 다 이양을 했습니다.
    그 때 제가 그 기술을 포기하지 않고 계속 유지 발전 해 왔다믄 아마 지금 쯤은 쏭빠님 라이벌 업체를 하고나 있지 않았을까...
    라는 상상도 해 봅니다.ㅎ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8.01.24 13: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옛날 쾌종시계가 그리워서 작년에 어디서 벽걸이용 중고 쾌종시계를 하나 구입하여 방에 걸어 두었는데 아들넘이 가끔와서 자다가 쾌종시계 종소리에 놀라서 몇 번 깨고 나서는 종 소리나는 태엽은 밥을 주지 않고 있습니다.
      은은하게 치는 종소리가 그렇게 좋을 수가 없는데 요즘 애들은 귀신소리로 들리나 봅니다.
      이냥반의 작품을 가만히 들여다 보면 발상의 전환이라는 그런 기법을 응용한듯 한데 에디형님 말씀대로 순서가 조금 그렇습니다.
      암튼 저걸 찍어 팔아서 밥은 묵고 사는지 궁금합니다..^^

prev | 1 | ··· | 444 | 445 | 446 | 447 | 448 | 449 | 450 | 451 | 452 | ··· | 2420 | next


☆ 전체 여행기와 산행기 보기( 열림 - 닫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