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산행 일기

화왕산에서 관룡산을 거쳐 구룡산으로 - 억새와 바위 능선이 일품

철이 철인지라 강원도 쪽으로 단풍 산행이나 갈까 했는데 일정이 살짝 꼬여서 인근 창녕의 진산 화왕산을 다녀 왔습니다. 화왕산은 정상부에 넓다란 평원이 형성되어 요즘 억새가 제철인데 솔직히 이곳만 올랐다가 내려와 버리면 뭐 산에 다녀 온 것도 아니고 놀러 갔다 온 것도 아니고... 그럴 것 같아 능선을 연결하여 관룡산과 구룡산을 이어서 걷고 난 후 관룡사로 하산 하였습니다.

 

옥천 매표소에서 산행을 시작 하였으니 원점회귀산행도 되었고 넓다란 평원과 이기자기한 바위능선을 즐겁게 넘나들었으니 나름 하루 재미있는 산행이 된 것 같습니다.

 

산행코스는..

 

옥천매표소 - 옥천계곡 임도 - 옥천삼거리 - 허준촬영지 - 화왕산  억새밭 - 화왕산 정상 - 배바위 - 다시 옥천삼거리까지 돌아와서 - 관룡산 - 암릉구간 - 구룡산 - 관룡사 - 옥천매표소

 

소요시간 : 6시간 (조금 여유있게 움직일려면 7시간 이상 잡으면 될 것 같네요.)

 

화왕산은 남녀노소 그리 힘들지 않고 오를 수 있는 곳인데다 요즘 억새가 제철이라 사람들이 많이 찾았습니다. 날씨가 조금 흐려서 아쉬웠지만 그래도 바람에 일렁이는 억새 물결을 보고 있으니 새삼 자연이 주는 선물에 감탄을 하지 않을 수 없네요. 다만 정상부에 새로운 인위적인 시설물들이 생겨나는 것이 아쉽다면 아쉽구요. 서문 쪽 벼랑가 능선부에 돌로 만든 성곽이 새로 생겼는데 이곳은 봄이면 진달래가 벼랑가에 선(線)을 그어 피는 곳이라 그 아름다움이 말로 표현하기 어려운데 왜 이런 흉물스런 시설을 만들었는지 도저히 이해가...??

정상에 있는 간이 화장실도 좀 운치있게 꾸밀 수 없을까 하는 생각도 들고...

 

화왕산을 되돌아 나와 관룡산을 가는 길은 거의 산보길...

옥천삼거리에서 그리 가파르지 않는 오르막길을 30여분 오르면 도착하는 관룡산은 널찍한 공터로 휴식이나 식사를 하기 좋은 자리이지만 조망은 없습니다. 이곳 관룡산에서 용선대를 거쳐 관룡사로 바로 하산하는 길이 있지만 이곳에서 구룡산까지가 제법 스릴있는 암릉구간이라 산을 즐기는 이들은 구룡산까지 갔다가 하산할 것을 적극 추천합니다.

 

다만 이 구간은 비지정탐방로서 위험구간이 군데군데 있어 조심하여 진행하여야 할 것 같습니다. 음주산행은 아주 위험한 곳. 등산로를 진행하다 보면 위험구간이라고 표시가 자주 되어 있고 출입금지라는 푯말이 보이는데 솔직히 산에 놀러 온 것도 아니고 위험구간이라 쓰인곳을 보면 더 호기심이 생겨 그 쪽으로 진향을 하게 되네요.

 

화왕산 올라가는 길에는 군데군데 개나리가 만발하고 화왕산 정상부 능선에는 진달래도 몇 송이가 피어 있던데 살짝 봄인가 하는 생각도 들었습니다. 사람이든 식물이든 요즘 뭔가 헷갈리는 게 많은 세상이라  정신 똑 바로 차리고 살아야 겠다는...

 

 

 

 

 

 

 

화왕산 - 관룡산 - 구룡산 등산지도

 

 화왕산이나 관룡산 등산로 여기저기에는 이런 산행 안내판이 여러곳 있는데 그 중 위 지도가 가장일목요연하게 되어 있는 것 같습니다.

관룡사에서 구룡산 욜라가는 들머리에 세워져 있는 지도입니다.

 

 

 

 

 옥천계곡

이곳 등산로는 거의 포장이 되어 있는 임도인데 완전 비추천입니다.

 

 

 

 

 

 

 

 옥천 삼거리 부근에 있는 주막집

이곳에서 화왕산을 바로 질러서 산길로 갈 수도 있고 계속 임도를 따라 오를수도 있습니다.

 

 

 

허준 촬영지

 

 

 

허준 촬영지에서 바라다 보이는 화왕산의 배바위

지난 2009년도 정뭘대보름 억새태우기 행사때 바람으로 불길이 갑자기 이동하여 7명의 목숨을 앗아간 곳이기도 합니다.

 

 

 

 

 

 

 

 화왕산 억새는 키가 유난히 크고 화려합니다.

 

 

 

 정상부 평원

위 사진은 클릭하면 크게 보여 집니다.

 

 

 

 

 

 

 

상단의  뾰쪽한 바위가 배바위

 

 

 

 

 

 

 

 

 

 

 

 

 

 

 

 

 

 

 

 생뚱맞게 가을에 핀 진달래..

이날도 날씨가 조금 쌀쌀했는데 몇 일이나 버텨낼지 ...

 

 

 

 

 

 

 

 오른편 능선 자락으로 멀리 관룡산 방향이 조망 됩니다.

 

 

 

 화왕산 정상부

정상석 인증샷을 위한 줄이...

 

 

 

 이쪽 방향에는 봄에 진달래가 아주 예쁜데 이런 성곽을 왜 만들어 경관을 버려 놓는지...ㅠ

 

 

 

 배바위에서 바라 본 정상 방향

 

 

 

 

 

 

 

맨 위가 화왕산 정상입니다. 

아래쪽은 간이 주막집들

 

 

 

 배바위에서 바라 본 화왕산 파노라마

위 사진은 클릭하면 크게 보여 집니다.

 

 

 

 다시 옥천삼거리까지 되돌아 나오면서 만나 개나리들

 

 

 

 

 

 

 

옥천삼거리

 

 

 

 관룡산 정상

곧바로 내려가면 용선대 방향입니다.

용선대가 명물 중에 명물인데 그러면 구룡산을 포기해야 하기 때문에 다시 살짝 되돌아 나와 구룡산 쪽으로...

 

 

 

 등산로가 아니다라고 되어 있지만,

누가 봐도 등산로구먼..

 

우회하여 둘러가는 사람 거의 없음.

이런 곳 타는 재미로 산에 오는데...

이곳부터는 계속 이런 경고문을 지나치게 되네요.

 

(책임회피, 면책용 글귀 같아 아쉬움이.. 차라리 안전로프를 설치하는 것이 낫지 않을까 하는 생각)

 

 

 

 

 

 

 

 멀리 아래쪽으로 조망되는 관룡사를 당겨 보았습니다.

 

 

 

 

위 사진은 클릭하면 크게 보여 집니다.

 

위 사진에서 오른편에 암봉 하나가 살짝 보여 지는데..

일단 저곳을 당겨 보겠습니다.

 

...

 

아래 사진

 

 

 

 암봉 상단 왼편 부근에 가로로 놓여진 편평한 바위가 하나 보이는데...

조금 후 저곳에 앉아 세상을 내려보며 한 잔하게 될 것 같네요.

 

 

 

어디냐구요?

 바로.. 이곳

 

 

 

 

구룡산방향에서 되돌아 본 풍경

멀리 솟은 봉우리가 관룡산. 

 

 

 

 

 

 

 

 구룡산 도착

다시 약간 되돌아 나와야 합니다.

 

 

 

 이곳까지..

구룡산을 거쳐 그대로 진행하면 영취산을 거치는 능선 종주길이 죽 이어 집니다.

 

 

 

 드뎌 조금 전 표시했던 벼랑 위 바위에 도착..

 

 

 

 겁이 나서(ㅎ) 바위 끝으로는 가지 못하겠네요.

아랫쪽으로 관룡사와 중앙 상단으로 약간 윗 부근 용선대가 조망 됩니다.

 

 

 

 이곳에서 반주 곁들인 점심식사(빵)하고 ...

 

 

 

 

 

 

 

건너편으로 멀리 용선대가 조망 됩니다.

당겨서 찍었습니다.

 

 

 

 벼랑 아래에는 청룡암의 지붕이 살짝 보여 집니다.

 

 

 

관룡사

 

 

 

 관룡사는 이 문이 가장 인상적입니다.

 

 

 

관룡사 올라가는 길목에 있는 석장승

 

 

 

화왕산에서 관룡산을 거쳐 구룡산으로 - 억새와 바위 능선이 일품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