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산행 일기

천성산 억새산행

단풍이 물둘기 전 이맘때는 억새산행이 제철입니다.

지금부터 시작하여 약 한달간은 억새가 피고 다시 시들어지면서 햇살에 은빛으로 반짝거리는 장면은 이 가을에만 누릴 수 있는 호사스런 풍경이기도 합니다.

우리나라의 억새 명산은 신불산과 간월산, 그 사이에 있는 간월재.. 그리고 민둥산, 화왕산, 명성산, 천관산, 경주의 무장산, 무등산 등이 있고 오늘 소개하여 드릴 양산의 천성산도 한몫을 하고 있습니다.

 

이 외에도 영남 알프스의 거의 모든 산들이 가을에는 억새로 은빛 능선을 만들고 제가 살고 있는 지역의 비슬산 산정에도 가을에는 분위기 있는 억새가 제법 운치가 있습니다. 억새산행은 지금은 조금 철이 일러 아직은 목이 뻣뻣하고 대가 푸른 것이 많아 느낌이 조금 약하지만 날씨가 쌀쌀해지면 마른 댓살이 바람에 흔들리면서 하얀 억새꽃이 햇살에 반짝거리는 풍경은 정말 아름답습니다. 아마도 이 풍경을 가장 멋지게 감상 할 수 있는 곳이 신불산 평원이 아닐까 합니다. 그리고 가장 손쉽게 오를 수 있는 산은 경주의 무장산이구요.

 

양산의 천성산은 산 정상이 얼마전까지 군부대시설로 개방이 안 되어 있다가 지금은 개방이 되어져 있습니다. 하지만 아직 지뢰제거가 완전치 않아 정상 부근이 완전 개방이 되어져 있지 않고 울타리를 쳐서 탐방객을 인도하고 있습니다. 정상부는 아직 복원이 안되어 조금 어수선한 상태이구요. 멋진 야생화 화원을 만들거나 봄꽃동산을 만들면 참 멋지겠다는 생각이 드는 장소입니다.

 

원래 천성산은 공룡능선을 타고 올랐다가 홍룡사로 하산하여 산 전체의 묘미를 한껏 느껴야 하는데 저녁에 모임 약속이 있어 시간상 홍룡사로 올라서 원효암으로 하산을 하였습니다. 소요시간은 대략 4~5시간 정도 잡으면 될 것 같습니다. 전체적으로 무리없는 코스라 누구나 쉽사리 오를 수 있는 곳이 아닐까 합니다. 산 전체가 참나무로 이뤄져 있어 도토리가 제철이라 산을 오르내리는 이들이 다들 한 포대기씩 도토리를 쉽사리 주울 수 있네요.

 

조금씩 가을이 제 색깔을 내는 시기..

단풍은 아직 이르지만 억새는 바야흐로 제철로 접어 들었습니다.

산정에 일렁이는 억새 물결과 함께 온 마음을 새하얗게 힐링하여 보세요..^^

 

 

 

 

 

 

 홍룡사 들머리에 있는 주차장 앞 화장실.

범종형식으로 된 모양이 특이한데 사용자의 이야기로는 사용시 종 소리가 난다는.... 

아침 일찍 도착하니 주차장이 아직 널널 합니다.

 

 

 

 강아지풀도 아침햇살에 반짝반짝...

 

 

 

 홍룡사에 들렸습니다.

절보다 더 유명한 홍룡폭포를 보기 위하여..

 

 

 

 

 

 

 

 홍룡폭포의 하단부 계곡 풍경

단풍이 들면 얼마나 멋질까 상상이 됩니다.

 

 

 

홍룡폭포

몇일 전 내린 비로 수량이 풍부하여 폭포의 위용이 대단합니다.

단풍이 들면 완전 동양화입니다.

사진이 조금 어두운데...

 

 

 

밝게 찍은 장면입니다.

 

 

 

 관음전과 홍룡폭포

 

 

 

 위 사진은 클릭하면 크게 보여 집니다.

 

 

 

홍룡폭포에 매료되어 짧은 영상을 찍어 올려 봅니다.

 

 

 

 

 

 

 홍룡폭포 앞 구름다리 위에서 내려다 본 아랫쪽 계곡의 풍경

 

 

 

 

 

 

 

 

 

 

홍룡폭포에 한참이나 시선을 빼앗기다가 본격적인 산행을 시작 합니다.

홍룡사에서 천성산 정상까지는 약 두어시간 정도가 소요 됩니다.

 

 

 

천성산 억새는 다른 영남알프스의 억새와 조금 다릅니다.

키가 작고 왜소하다고나 할까.. 

 

 

 

 

 

 

 

 

 

 

 

 

 

 

 

 

 

 

 

 

 

 

 

 정상부위는 출입을 제한하는 지역에는 아직도 이렇게 철조망이 쳐져 있습니다.

 

 

 

바로 아래로 내려다 보이는 양산 시가지

 

 

 

화엄벌

 

 

 

 위 사진은 클릭하면 크게 보여 집니다.

 

 

 

 

 

 

 

 

 

휴전선 비무장지대같은 분위기가 ...

 

 

 

정상입니다.

얼마전까지 군부대가 있던 곳...

 

 

 

 

 

 

 

 

 

 

 

정상에서 조망되는 파노라마

 

위 사진은 클릭하면 크게 보여 집니다.

 

 

 

 

 비구스님들이 많이 올라와 있습니다.

뭔 행사촬영이 있는 것 같습니다.

 

 

 

 

 

 

 

 

 

 

 

 무리에서 떨어져 농땡이 치고있는 비구스님들..ㅎ

나이가 20대 초반인듯 한데 지나치면서 들려지는 수다스러움이 애교로 느껴집니다.

 

 

 

정상에서 비켜서 바라 본 정상의 모습

저곳에 미사일이 있었다고 하는데...

 

 

 

 건너편으로 골프장과 풍력발전기의 모습이 조망 됩니다.

 

 

 

들국화의 종류는 몇 종류일까요?

이 글을 보시는 분들께 숙제로...

 

 

 

아직도 철거되지 않는 시설물들..

 

 

 

조금 떨어져서 바라 본 정상부위

 

 

 

 홍룡사가 있는 계곡과 양산 시가지 풍경

 

위 사진은 클릭하면 크게 보여 집니다.

 

 

 

 

 

 

 

 

정상부의 철거되지 않는 군 시설물들

 

 

 

 

 

 

 

 천성산에서 추억 만들기

 

 

 

 

 

 

 

 하산시에 들린 원효암

 

 

 

절마당에 늘려져 있는 도토리.. 

 

 

 

 

 

 

 

 원효암 바로 뒷편에 있는 높은 암석이 위태하면서도 명물이네요.

 

 

 

하산길..

하산 마무리 약 1km지점부터 이어져 있는 편백숲

피톤치드가 온 몸으로 느껴집니다.

 

 

 

 

 

천성산 억새산행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