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산행 일기

덕유산 종주(육십령에서 구천동까지) - 2

 

 

 

덕유산 종주 둘째날...

 

삿갓재 대피소 시설이 개선되어 잠자리가 휠씬 편해지긴 했지만 그래도 잠자리가 바뀌면 통 잠을 이루지 못하는 성격 탓으로 밤새 에베르스트와 백두산을 왕복종주를 몇 번하고 나니 새벽 4시쯤 되어 졌네요. 어제밤에는 난방을 조금 세게 하였는지 복도에 나와 자거나 담요를 걷어차고 자는 이들이 많았습니다. 어제 같이 일출을 보기로 한 옆 칸 젊은 커플은 아직 세상 모르고 자고 있는데 깨울려다가 관 둡니다. 

 

베낭 정리하고 물수건으로 대강 세수 마치고 밖으로 나오니 하늘에는 별이 총총.. 멋진 일출이 기대되는 날씨가 연출되어져 있습니다. 취사장에 들어가서 이른 아침을 해 먹고 나니 5시. 다시 시간을 잠시 보내다가 5시 반쯤 되어 캄캄한 밤길을 출발.. 둘째날의 일정을 시작 합니다.

 

이렇게 일찍 나오는 이유는 이곳 삿갓재 대피소 인근에서는 일출을 볼 수 없기 때문. 무룡산 가기 전 긴 계단이 있는 곳까지는 가야 일출을 볼 수 있습니다. 이곳 삿갓재에서 그곳까지는 40분이 소요되고 6시 20분 경에 시작하는 일출을 보기 위하여는 5시 반쯤 출발을 해야 하기 때문입니다.

 

춥습니다.

차가운 공기가 덕유능선을 감싸고 있고 어디선가 안개가 밀려와 별이 보였다 숨었다 합니다. 랜턴을 들고 캄캄한 숲길을 헤쳐 나갑니다. 밤 새 내린 이슬이 옷깃을 스쳐 차가움이 더해 지네요. 보이는 것은 불빛에 비쳐진 둥근 우주의 티끌 조금.... 오늘 저녁 쯤 뜨거운 물에 샤워를 할 수 있을 것...을 생각하며 걷습니다.

 

 

 

 

 

 

 

 삿갓재대피소에서 40여분의 캄캄한 밤길을 거니면 서서히 어둠이 걷혀지고 발길이 보여 집니다.

무룡산을 한참 못미쳐 있는 계단 길..

6시 쯤 도착.

 

이 계단을 오르면 일출 포인트입니다.

근데 점점 안개가 심해 집니다.

 

 

 

 근 1시간 이상을 오들오들 떨며 기다립니다.

처음에는 일출을 가다렸다가 안개로 인하여 일간 일출보기는 포기하고 그 다음에는 안개 걷히기를 기다립니다.

이 주위가 멋진 운해 포인트인데 그냥 지나치기가 너무 억울해서입니다.

그렇게 기다리는 중에 위와 같은 일출을 맞았습니다.

 

해인지 달인지...

 

 

 

 벌써 해는 중천에 떠 올랐는데 안개는 여전합니다.

근 1시간 반 이상을 기다렸다가 안개 걷히는 걸 포기하고 다시 걷습니다.

 

 

 

 조금씩 아주 조금씩 안개가 옅어 집니다.

 

 

 

 

 

 

 

 

 

 

 

 무룡산 도착

 

 

 

 

 

 

 

 

 

 

 

 어제부터 앞서거니 뒷서거니 한 일행

일출을 같이 맞자고 일찍 나오게 했는데 안개 때문에 일출도 못 보고...

슬쩍 미안하네요.

 

 

 

 

 

 

 

능선에는 가을이 군데군데 물들어 있습니다.

 

 

 

칠이남쪽대기봉

동엽령 2km 이정표가 있습니다.

 

 

 

 

 

 

 

 W자 나무

 

 

 

 

 

 

 

 

 

 

 

 

 

 

 

 아직도 안개가 가득 하다가 ....

 

 

어느 순간!!!

 

 

이렇게....

 

 그림같은 풍경이..

안성 방향입니다.

 

 

 

 

 

 

 

 

 

 

 

 

 

 

 

 위 사진은 클릭하면 크게 보여 집니다.

 

 

 

 서서히 안개가 걷히기 시작 하네요.

 

 

 

 

 

 

 

 

 

 

 

 옆으로 된 사진 아닙니다..ㅎ

 

 

 

 

 

 

 

거창방향의 계곡들

 

 

 

 

 

 

 

 

 

 

 

 동엽령 도착

안성방향이 보이네요.

 

 

 

 

 

 

 

 

능선 전 구간에서 이곳에 유일하게 나무데크가 있습니다.

컵 라면으로 허기를 채우고... 

 

 

 

안개가 말끔히 걷히고 전방으로 향적봉이 보여 집니다.

 

 

 

 가까이 당겨서 본 향적봉과 중봉

 

 

 

 이번 산행에서 유일하게 습득한 꽃 이름 하나..

투구꽃...^^

 

 

 

백암봉에서 되돌아 본 능선..

맨 끝에 보이는 두개의 산이 남덕유와 서봉입니다.

왼편이 남덕유산, 오른편이 서봉(장수덕유산)

백암봉은 백두대간의 갈림봉입니다.

 

 

 

 중봉 오르는 길

원추리를 비롯한 여름 야생화로 유명한 곳...

 

 

 

 

 

 

 

 중봉에 올라 되 돌아 본 능선길

걸어 온 길이 아득 합니다.

 

 

 

 

 

 

 

 

 

 

 

 

 

 

 

 중봉에서 바라 본 향적봉

 

 

 

 

 

 

 

 

 

 

 

 향적봉 정상

 

 

 

 주 능선길

위 사진은 클릭하면 크게 보여 집니다.

 

 

 

 위 사진은 클릭하면 크게 보여 집니다.

 

 

 

 향적봉에서 바라본 능선

좌측이 중봉.. 능선 너머로 멀리 남덕유산과 서봉이 조망 됩니다.

중간에 뾰쪽한 것은 무룡산

죄측 아래 향적봉 대피소가 보여 지네요.

 

 

 

 구천동으로 하산길

 

 

 

 

 

 

 

 백련사 도착

 

 

 

 

 

 

 

 

 

 

 

 

 

 

 

 구천동 계곡

 

 

 

 

 

 

 

 지리지리 먼 구천동 계곡길로 하산 완료.

 

 

 

단풍 색깔이 모두 물들면 다시 덕유능선이 그리워 지겠지...

 

 

덕유산 종주(육십령에서 구천동까지) - 2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