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행 일기

여수 여행 2 - 향일암의 해돋이와 금오산

반응형

 

 

 

 

여수투어 둘째날입니다.

일정은 향일암에서 일출 감상 후 금오산에 오른 다음 되돌아 내려와 시가지 구경을 한 다음 대구로 돌아 오는 일정을 잡았습니다.

 

 

 

향일암의 일출을 보기 위하여 아침 일찍 찾아 갔습니다.

검색결과 대략 7시 20분쯤 일출이 예상되어 부랴부랴 찾아 갔는데 위의 하늘은 맑은데 향일암에서 건너다 보는 수평선으로는 구름이 잔뜩 끼어 있어 아무래도 일출구경은 힘들것 같습니다. 제법 많은 사람들이 추운 새벽바람을 맞으며 찾아 와 있네요.

 

 

 여명의 기운이 구름사이로 희미하게 느껴지지만 수평선에서 올라오는 일출은 사라졌네요.

일단 향일암을 뒤로 하고 금오산으로 오릅니다.

이른 아침의 바람이 차게 불지만 그래도 대구보다는 휠씬 견딜만 합니다.

 

 

 

 금오봉 정상입니다.

금오산 정상은 이곳에서 약 30분 정도의 거리에 떨어져 있습니다.

아침도 안 먹고 아주 준비도 없이 빈 몸으로 올라와버려 이곳 금오봉만으로 만족하고 되돌아 내려 갔습니다.

 

 

 

 금오봉에서 겨우 일출 구경을 하였습니다.

비록 수평선에서 올라오는 멋진 오메가는 아니지만 다시 새로운 하루를 여는 찬란한 햇살이 온 세상을 비춥니다.

 

 

 

 

 

 

 

 금오봉에서 조망되는 다도해의 풍경

중앙으로 보이는 섬은 금오도입니다.

비렁길로 요즘 완전 각광을 받고 있는 곳이구요.

우측의 높은 봉우리가 금오산 정상이구요. 그 옆으로 횡간도, 두라도, 나발도, 개도등이 보여 집니다.

(금오도 비렁길 트래킹 : http://duga.tistory.com/1467)

 

위 사진은 클릭하면 크게 보여집니다.

 

 

 

 금오봉 정상부근에서 내려다 보는 임포마을과 거북이 머리부분

거북이 머리부분이 바다로 들어가는 모습이라 하네요.

 

 

 

금오봉 정상으로 올라가는 곳곳에는 이런 이상한 무늬 형태의 바위들이 여러곳에 있습니다.

참 신기하기도 하고 거북이의 등짝 무늬 같기도 합니다.

 

 

 

 

 

 

 

 

 

 

 

 향일암의 아침 풍경

 

 

 

 향일암에는 이런 돌조각 거북이들이 엄청나게 많이 있습니다.

 

 

 

 향일암 대웅전

2009년 겨울에 화마로 소실된 것을 새로 지은 것입니다.

편액에는 원통보전이라고 되어 있네요.

 

 

 

 

 

 

 

 삼존불이 모셔져 있구요.

 

 

 

有求必應感應道交( 유구필응감응도교)

진실하고 간절한 기도는 부처님과 중생의 교감으로 반드시 이뤄진다.

졸탁동시(猝琢同時)가 떠 오르는 글입니다.

 

 

 

이리저리 형성된 자연 바위굴을 통과하여 만나는 관음전

 

 

 

관음상과 동백이 참 잘 아울려 집니다.

그 옆에는 후박나무와 동백이 뿌리가 한몸이 되어 연리근을 이루고 있는데 꼭히 한뿌리가 되었다기 보담 서로 얽혀 있다는 표현이 맞을 것 같은데 곁에서 불사공양을 하던 보살님은 꼭히 한 뿌리라고 주장을 하시네요. 못 이기는 척...

 

 

 

원효스님의 좌선대

경망스럽게도 저기 앉아 한꼬뿌 했으면 쥑이겠다는 생각이...

 

 

 

 

 

 

 

 

 

 

 

내려와서 올려다 본 향일암

이곳 주위에서 아침 식사를 하였는데 너무 맛나게 먹었습니다.

 

 

 

무술목

계란 몇 개 주우러 갔더니 공룡알만한 것 밖에 없어 되돌아 나왔습니다.

 

 

 

돌산공원에서 건너다 보는 여수 시가지

 

 

 

돌산대교와 여수

중앙의 동그란 섬은 장군도

 

위 사진은 클릭하면 크게 보여집니다.

 

 

 

 

돌산대교

첫날 찍은 아경사진과 비교해 보면 재미있습니다.

꼭 같은 장소입니다.

 

 

 

거북선대교

그 앞쪽으로는 케이블카가 있어 운행이 되고 있습니다.

이 케이블카는 해상 위를 연결하는 것으로서 얼마 전에 개통된 여수의 새로운 명물입니다.

 

 

 

카메라가 이상한지 사진을 잘못 찍었는지 파노라마가 잉망이 되었습니다.

포토샵으로 이어 붙인것인데 영 그렇습니다.

좌측의 거북선대교, 그리고 케이블카, 돌산공원, 돌산대교 순입니다.

 

위 사진은 클릭하면 크게 보여집니다.

 

 

 

 

여수시장

건어물과 수산물이 엄청납니다.

 

 

 

진남관에서 바라본 이순신장군상의 뒷 모습

좀 뚱뚱하다는 생각이...

 

 

 

진남관

 

진남관의 평면은 68개의 기둥으로 구성되었는데 동·서측 각각 2번째 협 칸의 전면 내진주를 이주(移柱)하여 내진주 앞쪽에 고주(高柱)로 처리하였다. 이 고주는 곧바로 종보를 받치고 있고 대량은 맞보로 고주에 결구하여 그 위에 퇴보를 걸었다. 전후면의 내진주와 외진주 사이에는 간단한 형태의 퇴량을 결구하였고 측면의 칸에는 2개의 충량을 두어 그 머리는 내부 대량위로 빠져나와 용두로 마감되었다. 기둥의 민흘림 수법을 보여주고 있으며, 그 위에 짜여진 포작은 외부로는 출목 첨차가 있는 2출목의 다포계 수법을 보이고, 내부에서는 출목첨차를 생략하고 살미로만 중첩되게 짜서 익공계 포작수법을 보여주고 있다.


외부출목에 사용된 첨차에는 화려한 연봉 등의 장식을 가미하였고 특히 정면 어칸 기둥과 우주에는 용머리 장식의 익초공을 사용하였다.

각 주칸에는 1구씩의 화려한 화반을 배열하여 건물의 입면공간을 살려주고 있으며, 내·외부 및 각 부재에는 당시의 단청문양도 대부분 잘 남아 있다. 또한 건물 내부공간을 크게 하기 위하여 건물 양측의 기둥인 고주(高柱)를 뒤로 옮기는 수법을 사용하여 공간의 효율성을 살리고, 가구는 간결하면서도 건실한 부재를 사용하여 건물의 웅장함을 더해주고 있다.

 

 

건물의 양 측면에는 2개의 충량(측면보)을 걸어 매우 안정된 기법을 구사하고 있는 등 18세기 초에 건립된 건물이지만 당시의 역사적 의의와 함께 학술적, 예술적 가치가 뛰어나다. 객사의 용도로 이용된 진남관은 1959년 보물로 지정됐다가 후에 그 중요성과 가치가 인정되어 2001년 국보 제304호로 지정되었다.(설명글은 여수관광정보에서 옮겼습니다.)

 

 

 

 

 

 

 

 

진남관 입구의 담쟁이 덩쿨이 담을 타고 있는데 멋집니다.

 

 

 

거북선 대교와 케이블카

 

 

 

케이블카는 왕복 12,000원데 밤 9시 30분까지 운행 됩니다.

고소공포 무지 심한 제가 앞만 보고 한번 타 보았는데 밤에 타는 것도 좋지만 낮이 더 나을 것 같다는 생각을 개인적으로 해 봅니다.

 

 

 

대구로 되 돌아 오는 길에 검은모래 해변이 있다하여 한번 들려 본 만성리해수욕장

 

 

 

이 정도 검습니다.

 

반응형


Calendar
«   2024/0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Recent Comments
Visits
Today
Yester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