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행 일기

제주도 여행 2일째 - 따라비오름과 제주돌문화공원, 그리고 차귀도포구에서 멋진 일몰을 보다.

 

 

경찰연수원 내의 무인매점

 

 

 

제법 고액권도 있고 돈들이 꽤 많은데도 무인매점이 잘 운영되는 걸 보니 역시...

이곳은 경찰연수원이군요..ㅎ

 

 

 

 

 

가시리마을로 가는 도로입니다.

쭉쭉뻗은 도로가 서부의 평원을 달리는 느낌

  

 

 

 

 

 

 

로드킬로 별세한듯한 노루 사체를 까마귀들이 몰려와 냠냠하고 있는데 차가 경적을 울려도 한마리는 아랑곳하지 않네요.

 

 

 

 

 

 

밀감이 발에 채이고..

 

 

 

가시리마을

 

 

 

 

 

 

 

 

 

 

 

문학관으로 운영중인 폐교

 

 

 

돌로 만든 화단의 정원이 아주 이쁩니다.

 

 

 

젊은 현지인 새댁이 뭘 줍고 있길래 뭐냐고 물으니 동백씨앗.

뭐 하실려고?

동백기름을 짠다고 합니다.

덩달라 같이 몇개 주워 왔습니다.

내년 봄 화분에 심어 보게요.

 

 

 

 

 

따라비 오름

이번 여행 중에서 오래오래 기억에 많이 남을 곳이네요.

억새와 산정 풍경이 너무너무 아름다운 곳.

사진으로 보니 별로인데 실제는 정말 아름다웠답니다.

 

이런 멋진 모습을 보려고 사람들이 꽤 많이 찾는 곳입니다.

저는 저 혼자만 아는 곳인 줄 알았거등요,ㅎㅎ

 

 

 

대략 30분 정도 오르면 됩니다.

 

 

 

 

 

 

 

 

위 사진은 클릭하면 크게 보여 집니다.

 

 

 

 

 

 

 

 

 

 

 

 

 

 

 

 

 

 

 

따라비오름의 특징은 굼부리(구덩이)가 세개인 것입니다.

억새와 함께 아늑한 굼부리의 풍경이 너무 환상적.

 

 

 

 

 

 

 

 

 

 

 

 

 

 

 

 

 

 

 

 

 

 

 

오름에 올라 내려다 보는 풍경

빈 땅에 자라는 억새밭이 많은데 ..... 아깝다.. 산에 묻어 논 금덩이 좀 파 와서 빈 땅 좀 살까 고민 중..ㅎ

 

 

 

세개의 굼부리가 너무 아름답습니다.

 

 

 

 

위 사진은 클릭하면 크게 보여 집니다.

 

 

 

 

 

 

 

 

 

 

 

 

 

 

제주에는 돌마을공원이 있고 돌문화공원이 있는데 돌마을공원은 개인이 운영하는 자그마한 곳이고 이곳 돌문화공원은 시에서 운영하는 곳입니다.

무지 넓고 광대하여 찬찬히 구경 다 할려면 반나절은 잡아야 합니다.

 

www.jejustonepark.com

 

 

 

 

 

 

 

앞의 커다란 원 속에는 물이 가득 채워져 있습니다. 왜? 몰라유...

이곳 밑에는 박물관입니다.

 

 

 

박물관에는 제주의 역사를 볼 수 있는 여러가지 돌들이 많습니다.

 

 

 

수석 전시관에서 가장 눈에 뜨이는 요 넘..

너 누구냐!

 

 

 

 

 

 

 

탁자 의자 등등을 모두 화산석을 만들어 아주 이채롭습니다.

 

 

 

마귀같은 돌조각

그림자를 관찰하라고 조명을 켜 두었습니다.

 

 

 

 

 

 

 

1,2,3 코스가 연결되어 있어 천천히 둘러보면 됩니다.

 

 

 

이곳도 역시 억새천국

 

 

 

 

 

 

 

 

 

 

 

 

 

 

 

 

 

 

 

오리지널 돌하르방

 

 

 

돌하르방이 이스터섬의 모아이 석상처럼 나열되어 있네요.

 

 

 

앞에 세워져 있는 돌비석은 높이가 상당히 높은데 사진으로는 별로..

 

 

 

 

 

 

 

 

 

 

 

어미니의 방에 들어가 보니..

 

 

 

이런 화산석이 조명과 함께...

 

 

 

 

 

 

 

 

 

 

 

다시 서귀포쪽으로 차를 달려 도착한 추사유배지

바로 앞 식당에서 만난 희한한 맨드라미

 

 

 

이것이 왕년의 추사유배지

 

 

 

본채

 

 

 

아랫채에는 추사와 동갑내기 절친이었던 초의선사가 둘이서 다정하게 한고뿌 하는 장면이 묘사되어 있습니다.

둘이 투닥거리며 싸우기도 자주 했지만 둘도 없는 친구였지요.

 

 

 

추사가 죽기 삼일전에 쓴 판전이라는 글씨

서울 봉은사에 걸려 있습니다.

유배지에서는 추사의 세한도와 함께 이 판전의 글씨가 가장 먼저 생각이 납니다.

 

 

 

 

 

 

 

 

 

 

 

제주여행에서 송악산도 추천 할만한 곳입니다.

송악산으로 가는 길에서는 늘 앞쪽의 산방산이 보여 집니다.

뒤로는 한라산이 우뚝 하구요.

 

 

 

 

 

 

 

한라산과 형제바위

 

위 사진은 클릭하면 크게 보여 집니다.

 

 

 

 

산방산과 한라산이 참으로 멋지게 조화가 되어 보여 지는 곳

 

 

 

 

마라도 가는 여객선 타는 곳

 

 

 

2차대전때 일본넘들이 만든 대포진지

 

 

 

 

 

 

 

 

 

 

 

송악산 정상부는 훼손이 심하여 현재 입산 금지로 접근이 불가능 합니다.

정상부 가지 않아도 멋진 절경을 감상 하기엔 전혀 문제가 없구요.

 

 

 

 

 

 

 

 

 

 

 

마라도

 

 

 

 

멀리 마라도와 앞쪽의 가파도..

 

칭구넘한테 돈을 빌렸습니다.

칭구넘과 마라도 가면서 돈 이야기를 하였습니다.

 

칭구가 말했습니다.

 

가파도 되고

마라도 되고...

 

 

 

 

산방산과 한라산의 완벽한 조화,  파노라마

 

위 사진은 클릭하면 크게 보여 집니다.

 

 

 

 

유람선과 잠수정 탑승지(노란색 시설물), 우측으로 가라앉았다 올라 온 잠수정이 보여 집니다.

 

 

 

 

 

 

 

 

 

 

 

일본넘들이 만든 진지 구멍들..

 

 

 

마라도

 

 

 

 

 

 

 

일몰을 구경하기 위하여 정(正) 서쪽으로 차를 달립니다.

해안도로를 타고..

파란 바닷물이 너무 멋지구요.

 

 

 

 

 

 

 

 

 

 

 

 

 

 

 

 

 

 

수월봉은 차로 쓩 ~ 올라갈 수 있는 곳입니다.

정상부에는 기상관측소가 같이 있어 그곳에 주차를 하면 되구요.

 

 

 

멀리 한라산

 

 

 

 

 

 

수월봉에서 조망되는 차귀도

무인도라고 합니다.

이곳이 제주의 정서쪽입니다.

육지쪽으로 붙어 있는 섬은 와도

 

 

 

 

와도와 풍차

저곳이 유명한 신창풍차해안도로입니다.

 

 

 

 

 

 

 

 

초미니 경찰차

이걸로 추격전을 벌이면 어케 될까?

 

 

 

 

 

 

제주도의 정서쪽.

차귀도 해안에서 일단 한라산소주에 회 한접시 후딱 먹고 ..

일몰 풍경을 감상 하였습니다.

 

 

차귀도의 일몰은 정말 멋졌습니다.

 

 

차귀도의 사자 형상 바위가 해를 날름 꼴까닥 삼키는 기막힌 풍경을 찍게 되었습니다.

아마도 연중 이맘때 시와 장소가 딱 맞아 들어가야 가능한 풍경이 아닐까 합니다.

 

 

 

 

 

 

 

 

 

 

 

 

 

 

 

 

 

 

 

 

 

 

 

 

 

 

좌측으로 10여m만 옮겨도 아직 해가 떨이지지 않은 장면이 이어지고 있었구요.

멋진 오메가도 촬영.

 

 

 

 

 

 

신창풍차해안도로의 야경

 

 

제주도 여행 2일째 - 따라비오름과 제주돌문화공원, 그리고 차귀도포구에서 멋진 일몰을 보다.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