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용과 무관한 사진

 

 

 

 

엊저녁 33년 된 피아노가 고물로 실려 나갔네요.

큰 애가 어릴 때 이웃집 피아노에서 내려오지 않으려는 걸 보고 재능 발견이랄까 그런 기대감으로 산 피아노.

그때 돈으로 거금 270만 원을 주고 구입하였답니다.

 

근데 막상 피아노를 집에 들여 놓으니 딸은 무덤덤..

커 가면서 피아노 앞에 열 번 정도 앉아 봤으려나요.

 

세월 흐르면서 이게 애물단지가 되어 이사 갈 때마다 추가 비용 들여가며 따라다녔답니다.

이유는 딱 하나..

지들 결혼 후 아이 생기면 가져가겠다고 했기 때문에..

 

근데 큰애도 아이 셋이나 되는 데도 필요 없다고 하고 둘째도 앞으로 필요 없을 것이라 강조하네요.

요즘 가볍고 성능 좋은 디지털 피아노가 있어 이런 거추장스러운 피아노 누가 사냐고 핀잔합니다.

아이들한테 물려주는 건 포기하고 그냥 간직하면 골동품 되겠지 했더니 자꾸자꾸 이게 자리만 차지하여 전혀 무용지물.

 

처분 하려고 몇 곳 전화하니 10만 원 미만이랍니다.

헐~~

 

이게 수출로 이문을 남겨야 하는데 이 제품군은 앞다리가 따로 있어 컨테이너 선적 시 파손율이 높아 수출을 기피한다고 합니다.

내수 소비도 거의 없다고 하고요.

누구 주려고 몇 곳 알아봐도 원하는 이가 없어 할 수 없이 고물로 처분했습니다.

세월 속 애정으로 끝까지 안아 보려고 했는데 결국 떠나보내네요.

 

 

창고방에 있던 골동품 피아노.

 

 

이 외 비슷한 고물이 우리 집에 두어가지 더 있는데 하나는 동아원색세계대백과사전 31권짜리입니다.

88년경 구입했는데 그때 돈으로 75만 원을 주고 샀고요.

 

이건 동아전과와 동아수련장으로 유명한 동아출판사 작품입니다.

그 시절 동아출판사 김상문 회장이 브리태니커를 벤치마킹하여 엄청난 투자를 하면서 이 사전을 만들었는데 곧바로 인터넷이 대중화되는 바람에 판매 부진으로 큰 타격을 입었지요.

 

결국 동아출판사는 이 여파로 두산그룹에 인수되어 지금은 두산동아가 되었고 그때 저처럼 이 사전을 구입한 이들은 아마도 책꽂이에 아직도 애물단지로 남아 있을 것입니다.

지금 이 백과사전 중고책 시세가 얼마인지 아세요? .... 

3만~5만 원. ㅠㅠ

지금 제 방 책꽂이 맨 밑 칸에 자리하여 무게 중심을 잡는 역활을 하고 있답니다.

 

 

아직도 책꽂이에 꼽혀있는 백과사전. 펼쳐 본 건 몇 페이지 되지 않을듯 하네요.

 

 

또 하나 오래된 고물 하나는 롯데파이오니아전축

양쪽에 큼지막한 스피커가 있고 장식장 안에 턴테이블이랑, 튜너, 카셋테이블, 이퀄, 등등해서 가로 2단, 세로 7단으로 되어 있는데 소리가 아주 끝내 주었답니다.

이건 1989년경 이웃집과 같이 구입하는 조건으로 현금 할인하여 170만 원에 구입했답니다.

 

지금은 스피커도 버리고 장식장도 내다 버리고..

알맹이만 창고방에 쌓여 있답니다.

언젠가 멋진 장식장을 만들어 다시 쿵쾅거리며 들을 거라는 기대와 함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9.07.13 07:38 신고 Favicon of https://ckkimkk.tistory.com BlogIcon 싸나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피아노를 구입하신지 무려 33년이나 되셨다면 소장가치가 있을거 같은데 워낙 부피가...ㅎㅎ
    근데 따님이 피아노에 올라가는건 좋아하 하시고 정작 치는건 안중에도 없으셨군요...ㅎ
    저희 집에도 피아노가 있는데 한번씩 치곤 하더라구요...ㅎㅎ
    전축도 옛날거는 아주 크고 카세트테이프가 들어가서 요즘은 거의 무용지물이잖아요.
    동아 백과사전은 그나마 무게중심이라도 잡아준다니...ㅎㅎ
    아침부터 웃음을 참고 있습니다...ㅎㅎ

    행복한 주말 보내세요~~^^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9.07.13 20: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희도 오래된 피아노라 소장 가치가 있지 않을까 생각했는데 이게 정말 고물입니다.
      중고매매가가 비싸도 10만원 미만이구요. 가져 가시는 분 이야기로는 앞으로 더 떨어졌으면 떨어졌지 오를 일은 없을 것이라 하네요.ㅠ
      동아대백과사전도 그 시절 75만원이면 책값치고는 아주 비싼 가격인데 지금은 완전 쓰레기 취급을 하고 있구요.
      오늘 날씨가 별로였는데 싸나이님 다녀오신 월봉산 샌행하고 왔습니다.^^

  2. 2019.07.13 10:01 창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피아노가 영영 아우님 눈에서 멀어질때...
    그당시에 마음이 어떠했을지를 짐작 하는바입니다.
    33년전이라면 1986년쯤 그시절 제 기억(3번에 미역국)으로 분당이나 일산 신도시를 분양하면서
    평당 분양가가 딱 그 값으로 기억을 합니다.
    집안에 첫째딸이며 말 그대로 눈에 넣어도 안 아플 귀여운 딸이였을....
    그렇기에 큰돈도 들여 마련을 하였던 피아노 그리고 세월이 흐르면서도 혹시나 또 쓸모가 있겠지하던 그것이....
    아우님의 책이나 전축이야기도 저도 꽤 공감과 실감을 하고 있습니다.
    그것에 대한 이야기는 길어질 것 같기에 패스를 합니다....ㅠ
    한가지만 이야기한다면 홈씨어터가 처음 나올때 그때는 tv 화면이 선명치가 못해
    dvd로 영화를 보면 음향과 화질에 꽤 만족을 하였는데..
    이제는 tv도 휴대폰도 음향에 특별히 신경을 쓰는 제품 덕분에 홈씨어터가 계륵 취급을 당하고 있습니다..
    저희집도 이곳으로 이사올때 새로산 홈씨어터가 딱 그짝입니다.
    새로 사고 난후 가지고 있던 dvd 서너편이나 또 영화 5~6편이나 보았을까 말까 합니다...ㅎ
    이년도 못된 헤드폰 마져도 요즘은 새로운 제품이 나와 유혹하는 바람에..........^^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9.07.13 20: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피아노와 백과사전은 아이들을 위하여 구입 하였고 전축은 저를 위하여 구입했는데 가장 요긴하게 그래도 본전 비슷하게 뽑은건 파이오니아 전출밖에 없는것 같습니다. 크기가 거의 한쪽 벽 반정도 차지하여 아주 폼도 났는데 지금은 알맹이만 쏙 빼다가 쳐박아 두고 있습니다.
      형님 말씀대로 계륵 비슷하게 된게 홈시어터가 아닐까 합니다.
      지난번 형님댁에서 구경한 헤드폰 비슷한걸 아들이 하나 장만해주어 사용하고 있는데 영화볼까 끝내줍니다.
      인터넷으로 영화 내려서 TV로 보면 극장 저리가라 할 정도로 ..ㅎ
      더군다나 쇼파에 비스듬히 누워 세상에서 가장 편한 자세로 볼 수 있으니..
      새로운 시대에 얼릉 따라가지 못하면 급작스레 바보가 되겠다는 생각을 해 봅니다.^^

  3. 2019.07.13 10:07 하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러셨군요. 추억의 물건을 떠나보내는게 무척이나 아쉽고 마음이 짠할것같습니다.
    아주 오래토록 제주변에 있던 물건이라 사람이라고 따지면 한식구처럼 보일텐데요.
    저희도 몇해전 선호맘이 쓰던 피아노를 돈주고 버렸던 기억이 있습니다.
    아주 오래전 초등학교 시절 장인어르신이 사주셨던 영창피아노였는데요.
    팔려고 전화하니 와서 감정하고나서 이건 수거비용을 따로 주셔야 된다는 말을 듯고....ㅠㅠ
    암튼 그렇게 떠나보내게 되었고 집사람은 나름 정든 동생이 떠나는 마음이라며 안타까운 마음을 이야기 했더랬습니다.
    그러고 보니 누구나 집에 추억의 물건이 한두어개쯤은 있으리라 생각됩니다. 더욱 많은분도 계실꺼고..
    저도 부모님댁에 가서 옛날 물건을 발견하면 그때의 기억으로 잠시 소환되는 기분을 느꼈습니다.
    부모님께서도 한장의 사진처럼 그 물건에 대한 기억이 오래토록 남아 버리지 못하고 이사할때도
    데리고 다니셨나봅니다.^^* 덕분에 옛날생각 잠시 하였네요. 즐거운 주말되시기 바랍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9.07.13 20: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하마님댁 피아노도 많이 아쉽습니다.
      제수씨 피아노 치고, 하마님 색소폰 불면 정말 멋진 오케스트라가 되지 않앗을까 상상을 하여 봅니다.
      저희도 어디 초등학교 기증이나 하면 안될까 하고 이리저리 궁리도 많이 해 봤는데 요즘은 전혀 이런 스타일이 쓸모가 없더군요.
      뭘 잘 버리지를 못하는 성격이라 아직도 자질구레한 것들을 보물처럼 모아둔 것들이 많은데 다음에 방 하나를 빼 패밀리뮤지움차려서 한번 전시를 해 둘까 생각도 한답니다.
      마른 장마같은 여름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정마철에는 비가 그래도 좀 내려야 저수지에 물도 차곤 하는데 하늘이 맹 합니다.
      하마님께서도 즐거운 저녁 되세요.^^

  4. 2019.07.13 22:27 신고 Favicon of https://janiceshin86.tistory.com BlogIcon jshin8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하고 아주 똑 같으시네요.
    저는 그래서..피아노도 아주 비슷한 모양이네요...아이들이 고등학교 졸업하고 얼마후 바로 한국에서 온 .. 그냥 얼굴정도 아는 사이...아이들이 피아노도 친다고 하고..주재원 으로 온 사람...그래서 전집..영어...피아노랑 그냥 거저?로 주었어요.

    나중에 그분들이 메이시 백화점 상품권 $100 짜리를 주길래 애들거 사주라고 도로 돌려 주었답니다...아마도 20년전쯤 얘기 같아요.

    그분들이 지금도 미국에 살고 있어요.
    한국으로 돌아 가지 않고 영주권 얻어서 살고있습니다.

    아주 잘 하셨습니다.
    살면서 정리를 하면서 살아야 할거 같습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9.07.13 22: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정말 jshin님 말씀대로 나이들어가면서는 필요 없는것 정리 해 가면서 살아야 할 것 같습니다.
      간혹 집사람이 뭐 좀 괜찮은 그릇이나 부엌 소품을 장만하여 다음에 쓴다고 모셔두곤 한답니다.
      나무래곤 하구요.
      피아노는 버렸는데 이제 무게도 엄청나게 나가는 백과사전을 처분해야 하는데 정말 버리기 힘든게 책 같습니다.
      이건 내용이 너무 좋아 골동품으로 오래 간직할까봐요.^^

  5. 2019.07.15 06:42 신고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피아노 부터 전축까지.. 어쩜 저랑 ..^^
    피아노 같은 경우는 그 당시 나름 꽤 몫돈을 주고 구입을 했지만,
    큰 딸 아이가 열심히 쳐서 본전(?)은 뽑았습니다만..ㅋ
    그래도 후배에게 줄 때는 너무 아쉽더군요.
    저는 지금도 오래된 필림 카메라를 못 버리고 있습니다.
    딸 아이들 태어났을 때에 박봉을 모아서 산 카메라라 그런지...
    지금도 3대나 간직을 하고 있습니다. 비록 골돌품 가치는 없지만...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9.07.15 07: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마 같은 세대를 사진 분들은 모두 비슷 할 것 같습니다.
      저도 필름을 넣는 카메라가 두어대 있네요.
      한대는 아직 안에 필름이 들어 있기도 합니다.
      그 외에도 이런저런 골동품들이 꽤 보관되어 있는데 나중에 방 하나를 가족박물관으로 만들어 볼까 생각하고 있답니다.ㅎ^^

  6. 2019.07.15 13:44 에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두 20년 전에 딸 아이가 유치원때부터 치던 피아노를 처분한 적이 있는데
    당시 저희 집에 놀러 왔던 후배중 한 사람이 마침 피아노쩜빵을하고 있어
    집에 덩그라니 서있는 피아노를 보더니 이 건 지금 팔아도 값이 많이 나온다 하여 승낙을 받고 판 적이 있는데
    팔고 난 뒤 그 큰 자리가 휑~~ 한거이 참 오래두 간 것 같았더랬습니다.
    위에 열거 된....전축, 싱가미싱, 책장+책.....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9.07.15 17: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희도 그동안 여러번 이사를 하면서 뭔 보물단지처럼 안고 다녔는데 그게 나간 자리가 휭하니 서운했습니다.
      필요 없는 것 버리고 간단 간단하게 살아야 되는데 마음 묻은것 손때 묻은 것들을 쉽사리 떠나 보내지 못하는게 사람 마음인가 봅니다.
      요즘 피아노 시세가 왜 그렇게 쏵 빠졌는지 이해 불가입니다.^^

prev | 1 | 2 | 3 | 4 | 5 | 6 | 7 | 8 | ··· | 2365 | next


☆ 전체 여행기와 산행기 보기( 열림 - 닫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