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넋두리

Father And Mother. I love you

 

 

낼은 어린이날이고 이번 주 토요일은 어버이날입니다.

세명의 꼬맹이들 선물로 큰애 담이는 신발, 둘째 지율이는 모자, 그리고 막내는 미니카를 좋아해서 그게 잔뜩 들어있는 세트물을 하나 사서 준비해 놓고 있습니다.

 

그리고 이번 주말에 찾아가 뵙게 되는 88세의 엄마께..

엄마의 어린이인 나는,

엄마가 해 주는 밥을 맛나게 먹을 준비와, 몇 가지 잔소리와, 두어 가지 선물도 준비했습니다.

우황청심원과 화사한 여름 재킷 하나..

 

몇일 전 들린 담이에게,

담아, '가족'이 영어로 뭐야?

'뻬~밀리'하며 힘차게 외칩니다.

우리때는 '페밀리'라고 배웠는데 요즘은 뻬~밀리..

마징가 제트(Z)가 언제부터인지 마징가 지(Z)가 되어 있구요.

 

Family

 

이 세상을 지키고 있는 가장 따스한 단어이고 간혹 가슴을 적시는 말이기도 합니다.

한없이 희생하고 사랑하고 보듬어 주는 이 세상에서 가장 귀한 말..

'가족'

 

Family의 어원이 뭔지 아세요?

 

Father And Mother. I love you

아버지, 어머니.. 한없이 사랑합니다.

그 첫 글자들을 모아 놓은 것이 Family입니다.

 

제 고향에는 88세의 노모가 계시는데..

엄마라고 부를 수 있는 시간도 그리 길지 않네요.

되돌릴 수 없는 시간들..

그리고 남은 시간.

무엇을 어떻게 해야 하나?

 

이것저것...

많은 생각을 하게 되는 5월입니다.

 

 

 

 

 

Comments

  • 노모님께서 사시는 날까지 건강하시고 편한 마음으로 사시길 기원합니다.

    아이고...푸짐한 선물을 준비 하셨네요.
    미국은 어머니날 따로 있고...매년 5월 두번째 일요일...그리고 아버지 날은 매년 6월 3번째 일요일 입니다.

    어린이날은 따로 없구요.

    • 고맙습니다. jshin님
      저희 형제들의 간절한 바램이기도 합니다.
      한국과는 달리 미국에서는 아버지와 어머니를 떼어 놓았군요.
      이곳 한국에서도 전에는 어머니날만 있었는데 아버지가 더부살이로 낑겨 들었답니다.^^

  • 하마 2021.05.05 06: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집에 아이가 없다보니 오늘이 어린이 날이네요...^^;;
    Family의 어원이 그렇게 탄생하였군요. 하나 배워갑니다.
    미국은 그렇게 단어를 많이 만드는것같습니다. 동서남북의 첫글자를 따서 NEWS ㅎㅎ
    저는 어버이날이 근무날인지라 그제 미리 다녀왔습니다. 무릎이 그렇게 안좋으시면서
    새벽 3시면 어김없이 운동나가시는 아버지께 저도 잔소리좀 드리고 왔네요.
    좋아하시는 냉면에 만두전골 사드리구요.^^*
    어제 하루종일 내리던 비는 언제 그랬냐는듯 화창한 아침이 되었습니다.
    손자들과 행복한 하루되시기 바랍니다.;)

    • 올해는 어린이가 없는 하마님께서 내년에는 각별한 신경이 쓰이는 해가 되지 않을까 생각해 봅니다.
      뻬~밀리의 탄생은 우리나라의 여러가지 재미있는 단어들의 어원을 생각하게도 하구요.
      요즘은 아들이 부모님께 잔소리를 하는것도 효도라고 하던데
      무릅이 좋지 않으신 어르신께서 새벽에 운동을 나가신다니
      하마님께서 많이 걱정이 되시겠습니다.
      무릅보호대를 하나 사 드리는것도 좋을것 같구요.
      올 봄 비가 내려야하는 적기에 제법 많은 비가 내려 농사에 큰 도움이 될것 같습니다.
      하마님의 해미별장 텃밭도 해갈이 되었을것 같구요.
      좋은 하루 되시길 바랍니다.^^

  • 저는 막내라 그런가.. 아버님,어머님을 일찍 ..
    그래서 그런가 가끔 부모님 생각을 하면 왜 더 잘 해드리지 못 했을까.. 많은 생각을 합니다.
    그러면서도 딸 아이들에게는 효도를 받기만 바라니..^^
    Family,News.. 저도 오늘 좋은 공부 했습니다~
    이 번 주말에 딸,사위 공주님이 내려 온다고 해서.. 주말을 손 꼽아 기다리는 중입니다~^.^

    • 어느 자식이리도 부모님에 대한 늬우침이 다 있는것 같습니다.
      저는 어머니는 계시지만 먼저 돌아가신 아버지를 생각하면 가슴이 미어집니다.
      생전에 너무 고생을 많이 하시고..
      호강스런 시기를 한번도 지내보지 못하고 돌아가셔서.
      주말 어버이날..
      모처럼 집이 새소리같은 재잘그림으로 가득 할것 같습니다.
      쏭빠님의 어린이날 선물은 뭐였을까 궁금도 하구요.^^

  • 세이지 2021.05.05 09: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하 왜 인형이 죄다 물구나무 서고 있어요?
    뭔 잘못을 했길래요?
    부모님들에게는 제일 좋은 게 함께 하는 시간을 많이 가지시는 거예요.
    백신 맞고 어지럽다면서 우리집에 와 계시던 어머님께서
    오늘 함께 시골 가시는데 잘 있다가 간다고 몇 번이나 말씀하시네요.
    시골 가셨다가 또 언제든 오시고 싶으면 오시라고 하니 좋아하시네요.
    "아(남편) 꿀물 타 조라." "술국 끓이라." "꽃병 물 갈아라."
    폭풍 잔소리에 전 빨리 좀 벗어나고 싶은데
    어머님은 은근 가시기 싫으신가 봐요.
    아침 식탁에 앉은 회갑 지난 아들을 마치 보석 만지듯 만져보고 흐뭇이 쳐다보고......
    그러니 얼굴 자주 보여 드리세요. 요즘 다들 바쁘게 일하니 함께 사는 건 어렵고
    틈 날 때마다 얼굴 보여드리고 밥 한 끼라도 함께 하는 것 그 이상 좋은 일은 없을 것 같아요.

    • 멋진 효도를 하셨네요. 세이지님.
      자주 오시라하여서 같이 나들이도 다니시고
      주변 시장도 같이 하시면 더욱 좋아 하실것 같습니다.
      저희 엄마는 도시에 올라오시면 딱 하루이상 머물지를 못한답니다.
      저희가 봐도 도시는 시골분들한테 거의 감옥이구요.
      말씀대로 차라리 저희들이 시골로 자주 내려가 뵙는게 효도가 아닐까 하는데
      나름대로 형제가 여럿이다보니 번갈아 자주 내려가는 편이랍니다.
      이번 어버이날도 벌써 지지난주부터 한팀씩 내려가서 재롱잔치 하고 있답니다.
      이번주는 저희 차례.
      연세 드시니 뭘 잘 드시지 않아 어떻게 뭘 드시게 해야할까 걱정입니다.
      내려가면 늘 제가 좋아하는걸 당신이 드시고 싶다며 식당에 데리고 가서 하나도 드시지 않고 제 먹는것만 쳐다보는 엄마.^^

  • 독수리삼형제 손자들의 선물을 장만하시면서
    그 기분이 얼마나 뿌듯하고 좋으셨을지 짐작이 가능합니다.
    내년쯤에는 아우님께서 또 다른 손주자랑이 있을지 않을까 기대도 해보고요.
    고향의 계신 담이 왕할머님의 반가워하실 모습까지도 짐작 가능하구요
    위아래로 모두 챙기시는 아우님의 넉넉함도 부럽고
    또 그럴수있는 환경 또한 저는 부럽습니다.
    아무리 잘했어도 돌아가신 다음에는 더 못해드린 효도가 아쉽고
    저처럼 아무런 효도도 못했기에 늘 안타가운게 자식들의 마음인 것같습니다.
    어머니 살아계실때는 엄마라는 소리에도 늘 코가 시큰해지도 했었는데...
    이제 그 "엄마"라는 소리에도 점점 무덤덤해지니 ....
    어쩔수 없는 끝내 불효자인듯 싶습니다........

    • 요즘은 선물도 사전에 리허설을 하여서 뭘 갖고 싶은지 탐색을 해야 한답니다.
      그렇지 않고 제 생각만으로 사면
      거의 돈만 버리게 되는것 같구요.
      이번에도 사전에 다들 뭘 갖고 싶은제 간접적인 탐문을 하여 슬쩍 칼라선택도 하게하고
      스타일도 맞추고 하여 나름 신경을 써서 주문을 하여 마련하였습니다.
      시골 엄마는 요즘은 늘 하시는 말씀이
      살면 얼마나 산다고.. 하시는데
      얼마전에는 끼고 계시던 반지를 빼서 큰며느리한테 주시더군요.
      아무래도 연세가 많이 드시니
      이제 세상의 욕심이란것에 초연해지시고 무덤덤해지나 봅니다.
      걱정하지마라 내 묏자리 파 묻을 돈인 있다고 하시는데
      그 쌈지돈도 자꾸 저한테 주실려고 하는데
      결국은 사양하여 엄마의 기력을 살릴려고 하고 있습니다.^^

  • 어머님을 위한 선물보다 준비하는 마음가짐이 너무 멋진데요 ? ㅎㅎ
    이번주말은 명절처럼 차가 많이 막히겠죠 ? ㅎ
    저는 농사일때문에 거의 매주 고향에 가는데 그렇찮아도 피곤한데 교통체증까지 더해지면 ? ㅠㅠ""
    지난주말엔 고구마를 심고 멧돼지와 고라니 퇴치를 위해서 망을 치고 왔는데 엊그제 전화가 왔더라구요.
    팔은 괜찬은지...괜히 농사를 지으며 자식들 고생을 시키는게 아닌지...ㅎㅎ
    사실 농사을 지어서 돈을 버는건 거의 불가능하잖아요.
    그렇다고 촌에서 매일 놀 수도 없으니 농사일을 하시면서 건강까지 챙기셨음 하는 마음에서...ㅎㅎ
    하여간 멋진 마음가짐에 박수를 보냅니다~~ㅎㅎ

    행복한 하루 되시구요~~^^

    • 고맙습니다. 싸나이님.
      주말이 마침 어버이날이라 고향으로 찾아가는 분들이 아주 많을것 같습니다.
      코로나로 대면이 자제되는 시기라 저희 형제들도 순차적으로 지지난주부터 내려가 뵙고 있습니다.
      싸나이님 모친께서 농사를 지으시는건 건강에 참 좋고 시골에서 세월을 보니는 방법이기도 하지만
      너무 무리되지 않게 축소하셔서 조금만 지으시게 하면 좋겠습니다.
      주말마다 내려가셔서 농사일을 거드시는 싸나이님이야말로 천하의 효자이시구요.^^

  • 술권하는사회 2021.05.07 11: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Family의 어원을 오늘 첨 알았습니다.
    5월은 푸르고, 우리들은 자라고.. 뭐 이런 노랫말이 먼저 떠 올랐었는데.
    언젠가 부턴 5월은 산 자로 슬프더니, 또 갖가지로 민망한 나이가 되고.
    5월은 그냥 5월이었으면 싶네요.

    • 나이라는게 참 묘하다는 생각을 합니다.
      세상을 바꾸는 열정을 삭이기도 하고
      숨어 지내는 지혜를 배우기도 하네요.
      또는 이것도 저것도 모두 무덤덤..
      술권사님께서도 그런 세상의 이치에 도달하신듯 느껴 집니다.
      아는것도 모르고 모르는것도 알고..
      5월도 금방 지나가겠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