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큰 딸에게 톡으로 동영상을 받고 나서 곰곰이 생각을 하니..

큰 딸에게 왠지 모르게 이용(?)을 당했다는 기분이 들었습니다.

(동영상을 올리기가 힘이 듭니다.. 카톡 인증을 했는데도??)

 

어버이 날 방문 시에도 만들어 준 열무 국수 맛을 과장하더니..

단체 톡에도 예서가 열무김치를 잘 먹는다는 말을 수시로 하고..

평소 예서 사진을 보내라고 독촉을 해야 보내 주던 예서 사진도 자주 보내주더군요.

 

 

 

엄마와 딸 대화 내용입니다~

 

"이. 예. 서

밥은 빨리 먹어야 하나요,

천천히 먹어야 하나요? ㅡㅡ;;;"

"엄마,

밥은 기쁘게 먹어야 하는 거야."

 

어떻게 이런 말을?? 신통방통 한 녀석입니다~^.^

 

 

 

제가 지나가는 말로"열무김치는 남았니?" 생각 없이 물었더니..

"바닥이 보여용용~^^".. 음~평소 안 떨던 애교도 떨더군요.

 

마침 집 냉장고에도 열무김치가 떨어져서..

열무김치 두 단과 얼갈이배추 두 단을 구입했습니다(쪽파 포함)

 

 

열무와 얼갈이를 소금(소주 반 병 넣고)에 절여놓고 기다리는 동안..

각종 양념(배 생강 홍고추 마늘 양파)을 곱게 간 후 감자를 삶아서 으깬 후 양념에 같이 넣고 채에 걸렀습니다.

열무 김치에 감자를 넣는 이유는 열무가 부드러워 지기도 하지만..

여름철에 잘 쉬지도 않고,또 시원한 국물맛과 감칠맛을 돗 군다고 합니다.

 

 

 

 

양념 반은 열무김치를 담그고, 나머지반은 물김치를 만들었습니다.

다음 날 우체국에 가서 택배로 보냈더니, 오늘 아침에 톡으로 동영상을 보냈더군요.

 

솔직히 열무김치 담그는 게 쉽지가 않습니다.

열무도 3~4회 풋내 안 나게 조심스럽게 씻어야 하고..

양념도 믹서에 일일이 액젓을 넣어서 갈아야 하고.. 감자도 삶고 으깨고.. 

다 만든 양념을 채에 넣고 주걱으로 눌러서 곱게 걸러야 하고.. 

평소 요리나 반찬을 자주 하지 않는 제 수준으로는 상당히 고 된 노동입니다~^^

 

저 귀여운 녀석이 엄마에게..

"엄마 ~ 더 주세요" 재잘거리면서 맛있게 먹는 동영상을 보니..

모처럼 할아버지 노릇을 한 것 같아서 기분은 좋았습니다.

 

제가 언제까지 먹거리를 보내 줄 수 있을지는 모르겠습니다.

하지만 저 녀석에게 건강한 먹거리를 해 준다 건 힘은 조금 들었지만, 즐거운 노동이었습니다.

 

변함없는 제 일상이 저 녀석으로 인해서 의미를 부여할 수 있다는 건..

어떻게 보면 제가 공주님에게 의지를 하는 건 아닌가.. 그런 생각이 들기도 합니다.

요즘 들어서 그동안 너무 둔하게 살았다는 생각이 자주 듭니다.

살면서.. 살아가면서 제 삶에 의미를 긍정적으로 부여할 수 있는 일이 너무나 많다는 이제야 조금씩 알아 갑니다.

 

예서 공주님~

할배가 만든 열무 물김치를 "기쁘게 드신다고" 하시니..

그저 이 할배는 감사하고 고마울 뿐입니다~

할배도 오늘 점심은 감자 보리밥에 열무김치 넣어서 ~~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21.05.18 13:27 신고 Favicon of https://ckkimkk.tistory.com BlogIcon 싸나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눈에 넣어도 아프지 않을 예서공주네요...ㅎ
    저렇게 하는데 밤하늘에 별인들 못따주겠어요 ? ㅎㅎ
    열무김치는 한번도 담아보지 않았는데 의외로 손이 많이 가는군요.
    남부지방에서는 밥도 조금 들어가는걸로 아는데 삶은 감자를 으개서 넣는가봐요 ? ㅎ
    감자보리밥...무더운 여름엔 더 맛나겠습니다...ㅎㅎ

    오늘 하루도 행복하게 보내세요~~^^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2021.05.18 13: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엄마가"맵지?" 물으면 도리질을 한다고 합니다..이마에 땀을 흘리면서도.. ㅋ
      저는 그래도 걱정이 되여 이 번에는 홍고추를 조금 넣어서 만들었습니다.
      주부님들은 경험을 기본으로 만드시지만, 저는 늘 만들던 요리도 레시피를 보고 할 정도이니..
      전분 대신에 감자를 삶아서 쓰면 여러모로 좋다고 해서 따라 해 봤습니다.
      여름에 입맛 없을 때에는 열무 한나면 비빔밥 비빔국수가 입 맛을 찾아 주더군요~~^.^

  2. 2021.05.18 14:12 신고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창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엄마,
    밥은 기쁘게 먹어야 하는 거야."...
    예서의 저 말대답을 가만히 되새겨봅니다.
    자기의 의견을 또렷하게 표할수 있는 요즘 아이들의 영악함에 놀라고 있습니다.
    열무김치국수 국물을 들이 마시고 있는 손녀의 저런 사진을 보면서
    쏭빠님께서 얼마나 흐믓하고 가슴 뿌듯하셨을지 짐작가능합니다.
    그리고 쏭빠님이 도리여 예서를 의지하고 삶에 의미를 두고 계신 것다는
    말씀에 공감도 합니다.
    이런글을 보면 요즘의 제가 엊그제 쏭빠님의 말씀처럼
    "홀가분"이라는 말을 자주 떠올리기는 하는데.......
    어째 그날이 그날 같고 조금은 무의미하게 살고 있는 것 같은 기분이 들고 있습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2021.05.18 18: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요즘 모 프로에 아이들 성장과정을 다룬 프로를 보면 저도 놀라곤 합니다.
      모 아나운서의 딸 아이가 무심히 하는 말에 놀란 적이 몇 번 있습니다.
      형님 말씀처럼 예서의 성장과정을 지켜 보는 재미가 삶에 긍정의 의미를 더 해가는 것 같습니다.
      모든 사람이 모두가 그 날이 그 날인 삶을 사는 건 무의미 삶이라기 보다는..
      늘 재미있는 삶이 뭐가 있나 찾아보고 만들어 보려고 고민을 하다가 하루가 가는 것 같습니다~ ^.^

  3. 2021.05.18 17:30 하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 예서한테 배우고 갑니다. 밥은 기쁘게 먹어야 한다는걸 말이죠...^^*
    할부지표 열무김치국수를 맛나게 먹네요. 큰따님의 의도를 너무 늦게 알아채신게 아닌가요?
    사실은 예서보다도 따님께서 아빠표 열무김치를 더욱 열광하시는듯 보여집니다.ㅎㅎ
    왠만한 주부님들 보다 정성들여 만드신 김치레시피를 보니 저는 엄두도 못낼듯합니다.
    그저 언제 한번 먹어볼 기회만 기다립니다. 모처럼 쉬는날 선호맘과 관악산 한바리하고 들어와서 컴앞에 앉았습니다.
    그냥 지금 생각나는건 감자보리밥에 열무김치넣고 썩썩 비벼서 한입만~~~하고프네요.^^*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2021.05.18 18: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예서 별명이 먹보 공주라고 별명이 추가가 되었다고 합니다~^^
      열무국수 국물까지 마시는 걸 보고 제 마음이 흔들려서 귀찮았지만 만들었습니다.
      모처럼 부부 산행을 하시고 그냥 들어 오시다니..
      그 넘의 코로나 때문에 막걸리 한 잔도 못 하시고..
      댁에서 시원한 맥주에 골뱅이 국수를 안주로..추천 드립니다~~^.^

  4. 2021.05.18 20:00 신고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서가 할비의 의미이네요.
    아이들은 이런 음식을 그리 잘 먹지 않는 편인데 기특하게도 하부지의 솜씨를 아낌없이
    받아 들이니 그것만큼 반갑고 사랑스러움이 어디 있을까요?
    이제 예서네 냉장고까지 책음을 져야하게 되었으니
    쏭빠님 조금 바빠지실것 같습니다.
    그래도 그런 바쁨이야 어쩌면 기쁨이구요.
    다음에 막걸리 두어병 들고
    쏭빠님집에 불시에 쳐들어 갈 수도 있으니
    늘 냉장고에 열무김치 떨어지지 않도록 부탁 드립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2021.05.18 20: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오늘 친구들 단톡에 한 녀석이..
      "야~ 라면도 제대로 못 끓이더니 이젠 주부가 됐네.. 혹시 거시기 떨어진거 아니냐? ㅋㅋ" ㅋㅋ
      요즘은 남자들도 집에서 간단한 요리를 하는 시대이기는 하지만..
      예전 할머님 시골 부엌에서 들었던 말을 생각하면 격세지감이 듭니다.
      자꾸 해주다가 버릇이 된다는 친구의 걱정도 있지만, 저 꼬맹이 녀석이 잘 먹어주니 고맙기도 합니다.
      그냥 빈손으로 오십쇼~~
      냉장고에는 막걸리는 항상 대기 중 입니다~~^.^

  5. 2021.05.18 20:15 세이지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쏭하아빠님은 진짜 대단하세요.
    주부 9단들만 물김치에 넣는 감자를!
    예서가 물김치를 잘 먹는다니 정말 입맛을 잘 길들였네요.
    유산균 폭탄 열무김치 잘 먹으면 건강은 두말하면 잔소리입니다.
    이제 함비가 손수 가꾼 야채로 담가 주시겠지요.
    저도 퇴근하고 나니 엄청 배고픈데 열무김치 넣고 쓱쓱 비며서 한 그릇 뚝딱 하고 싶어집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2021.05.18 20: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너무 과찬을.. 늘 레시피를 보고 따라서 할 정도의 수준입니다.
      요근래 큰 딸이 자주 열무김치 운운을 해서 뒤 늦게 눈치를 채고 만들었습니다.
      가끔 상추나 고추 깻잎을 수확을 해서 보내주고 싶은데..
      한 박스 채우기도 힘들고 우체국 택배비 생각하면 사먹는 게 더 가성비가 좋더군요.
      공부 겸 혹시나 하는 마음으로 심은 쥐눈이 콩이 이쁘게 싹을 틔워서 신기하기도 하고 너무 재미가 있습니다.
      오늘 세이지님의 하루 수고를 맛난 열무 비빔밥으로 마무리 하시기를 바랍니다~~^.^

prev | 1 | ···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 | 658 | next


☆ 전체 여행기와 산행기 보기( 열림 - 닫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