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친구 모임에 다녀왔습니다.

약 반년만에 반갑고 정겨운 친구 녀석들을 보았습니다.

그러나 가는 길은 험난(?)했습니다.

일주일에 한 번 마스크를 쓰는데... 그것도 5분 정도..

기차 안에서 답답하기도 했지만, 귀가 얼마나 아프던지.. 잠깐씩 통로에 나갔을 정도였습니다.

 

수원역에서 내려 모임 장소에 가니..

다들 반갑게 손을 흔들어 주면서 주먹 악수를~

이 날 모임 주제는..

친구의 작은 딸이 백혈병에 걸려서 친구 녀석 격려차 만났습니다.

 

 

 

 

집에서 출발 전.. 

지난달 연금을 현금으로 찾아와서 정확하게 반을 봉투에 담았습니다.

그러면서 혼잣말로 중얼거렸습니다.. 막걸리도 하루 걸러서 마시고 여행도 줄이고..ㅋ

 

다행히 쌍둥이 오빠의 골수이식이 가능하여, 수술을 다음 주 월요일에 한다고 합니다.

어깨가 축 쳐진 그 친구에게 무슨 말을 해야 할지.. 모르겠더군요.

 

열차 시간이 되어 일어서면서 잽싸게 그 친구의 손에 봉투를 쥐어주고 역으로 향 했습니다. 

역에 도착을 하니 친구에게 전화가 오더군요.. 안 받았습니다.

뭐.. 딱히 할 말도 없기도 했고.. 

 

그 친구가 정상적인 생활이 힘들 정도라는 걸 다른 친구의 전화를 받고 알았습니다.

모 호텔의 지배인으로 근무 중 호텔 대표의 젊은 아들이 대표를 물려받는 바람에

어쩔 수 없이 퇴사를 하고 나서 이런저런 일도 했는데..

하는 일마다 잘 안되여 친구 부인이 일을 했다고 합니다.

이제는 아픈 딸 간병으로 일도 못하고 있다고 합니다.

 

그렇게 6개월 동안 너무 힘들었다는 이야기를 듣고 마음이 아팠습니다.. 

제가 너무 무심해서 미안했고, 저만 외롭게 지낸다는 생각만 했습니다.

 

삶이란 무엇일까요? 

저는 잘 모르겠습니다...

그저 제게 주워진 하루하루를 나름 열심히 지내려고 노력만 할 뿐..

 

평범한 일상에서 온갖 잡다한 일들을 처리하다 보면 하루 해가 지고..

그런 평범한 생활을 반복만 할 뿐이지요... 웃다가 울다가.. 

그러다가 결국 소멸이 되는 게 우리네 인생살이는 아닌지..??

 

운 좋게 로또라도 당첨이 된다면 유유자적한 시간을 보내면서 즐겁게 살 수 있을까요?

모든 인생의 모든 사연은 소멸로서 종결되며..

삶을 연장을 하거나, 더 풍요로운 삶에 대한 모든 시도는 헛되고 또 헛된 몸짓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반세기를 넘게 사용한 제 육신과 제 고집은 너무 낡았습니다.

뭐 그렇다고 제 삶에 장애가 될 정도는 아니라는 생각과 함께...

가벼운 마음으로 세상을 홀가분하게 바라보는 눈을 갖춰간다는 생각이 듭니다.

 

 

 

 

아직 제 지갑에는 용돈이 두둑합니다.. 걱정하지 마시기를 바랍니다.

네??  제 용돈 걱정 한 적 없다고요??

아~ 눼~~~~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21.05.13 21:27 하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그런일이 있으셨군요. 우선 친구분 따님의 쾌유를 바랍니다.
    형님도 그리 넉넉하지 않으셨을텐데요. 제가 친구분이었다면 고마움에 눈물이 쏟아졌을지도요...
    잘 하셨습니다. 어버이날 용돈을 두둑히 받으셔서 그걸로 퉁~하신거구요.^^*
    마음을 비우고 살아간다면 말씀처럼 세상을 바라보는 눈이 달라질것같습니다.
    저도 오늘 크게 배워갑니다. 실행에 옮기며 살아갈지는 좀더 두고 봐야겠습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2021.05.13 22: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약 보름 전 한 친구에게 그 친구의 안부를 들었습니다.
      평소 그 친구의 잘 웃던 넉넉한 너털 웃음이 그려졌습니다.
      네..저도 그리 넉넉하지는 않지만, 그래도 궁색할 정도는 아니라서 도움이 되는지는 모르지만 나름 성의껏 담았습니다.
      비우면 채워진다는 게 돈이라고 하더군요~^.^

  2. 2021.05.14 03:25 신고 Favicon of https://janiceshin86.tistory.com BlogIcon jshin8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따님의 마음 씀씀이가 참으로 대견하네요.

    이웃님이 지인분의 사정을 알고 도움의 손길을 준거 역시 누구나 쉽게 할수 있는건 아닌데 참으로 잘 하셨읍니다.

  3. 2021.05.14 03:41 세이지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쏭하아빠님의 마음쓰심이 참으로 넉넉하십니다.
    시간 내어 찾아와 준 것도 고마운데 봉투까지 두고 간 따님들이 너무 예쁘고요.
    그런 모습 보고 자라는 예서도 그 마음을 닮겠지요.
    그러고 보니 저는 직장 다닐 때 월급에서 단체로 조금씩 떼내어 기억 밖에 없네요.
    쏭하아빠님의 간절한 그 마음에 친구분의 딸도 거뜬히 일어날 것 같아요.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2021.05.14 07: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제가 직접 용돈을 받지 않으니 다들 집으로 가는 차 안에서 톡을 보냅니다.
      "아빠! 소파 방석밑에.. 라디오 밑에.." 이런 식으로~^.^
      저도 친구의 여식이 수술이 잘 되여 완쾌 후 좋은 모습을 보여 주었음 합니다.

  4. 2021.05.14 09:24 신고 Favicon of https://ckkimkk.tistory.com BlogIcon 싸나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진정한 친구란 어려울때 도와주는 친구라고 하더니 쏭하아빠님이 몸소 실천을 하셨군요.
    글을 읽는 내내 눈시울이 뜨거워졌습니다...ㅎ
    다행히 골수이식을 한다고 하니 좋은 소식과 함께 한층 밝아진 친구분의 얼굴을 만날 수 있을거 같습니다...ㅎ
    반세기 넘게 사용한 욕심과 고집...아직 멀쩡한거 같습니다...ㅎㅎ
    근데 용돈이 아직까지 남아 있다니 조만간 지구별 식구분들과 막걸리 파티를 해야겠는데요 ?
    그땐 저는 업저버로...ㅎㅎ

    오늘 하루도 행복하게 보내세요~~^^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2021.05.14 09: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제 개인적인 생각은 저 처럼 개인적으로 봉투에 담는 것 보다는..
      많든,적든 상관없이 모든 친구들이 금액을 정하지 말고 성의껏 한 봉투에 담아 주었음 했는데..
      이상한 논리로 고집을 피우는 한 친구로 인해서 그리 못 했습니다.
      어렵게 지내는 친구를 배려 하자는 차원이었는데.. 갈수록 뭔 고집을 피우는지..
      시골 생활을 하다보니.. 돈을 쓸 일이 도시보다는 훨씬 적습니다~
      막걸리 파티는 언제든지 Ok 입니다~~^.^

  5. 2021.05.14 13:08 신고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슴으로 치는 박수를 힘껏 보내 드립니다.
    친구분의 따님도 수술 잘 되어 어서 얼어나기를 바라구요.
    쏭빠님의 따스한 마음이 잘 전달되어 좋은 결과가 있을것이라 생각됩니다.
    친구분들 중에 이렇게 하자 저렇게 하자 하는 친구분의 말도 틀린말은 아니지만
    마음을 열고 나누는데는 쏭빠님의 의견이나 생각이 더욱 맞을것입니다.
    예서엄마가 건네준 봉투가 예뻐 보입니다.
    늘 아빠를 걱정하는 마음이 따스하게 와 닿네요.
    저는 종교를 믿지 않는 편이지만 각 종교에서 좋은 가르침은 배울려고 노력한답니다.
    불교에서는 이승에서 저승으로 건너 갈때 물질적으로는 아무것도 가져 갈 수 없지만
    이승에서 지은 업보는 넘어 간다고 합니다.
    남에게 물질로 베푼것은 복으로 교환이 되고 그 복은 내세로 이어진다고 하는데,
    빈 손 인생에서 그나마 복을 짓는 일이 가장 멋진 인생이 아닐까 합니다.
    오늘 쏭빠님의 복 짓는 일을 보면서 여러가지로 많이 배웁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2021.05.14 17: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주신 박수는 그대로 제 친구 여식에게 쾌유 기원으로 전달하겠습니다.
      어려워서 만원을 하든, 여유가 있어서 10만원 하든..그 돈을 모두 합쳐서..
      친구라는 틀에서 함께 성의를 합쳐서 주었음 했는데.. 마음대로 안 되더군요.
      늘 딸들은 용돈 봉투에 가끔은 잔소리도 적어서 주곤합니다.
      저 역시 살아 오면서 많은 분들에게 도움도 받았고.. 지금도 받고 있다고 생각을 합니다.
      아직도 가끔은 소소한 결정에도 아둥바둥 할 때도 있는 걸 보면, 제 욕심 창고에 재고가 가득한 것 같습니다~~^.^

  6. 2021.05.15 14:02 신고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창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세상을 홀가분하게 바라보는 눈을..
    저는 그제목이 마음에 듭니다.
    친구에게 마음에 정을 어느 정도 전하여주는 쏭빠님의 마음도 칭찬하여 주고요.
    그리고 그렇게 전할수 있는 쏭빠님의 환경도 부럽구요.
    종종 주변에 마음을 전하고 싶은데 그럴 여유가 없었을때
    그때 세상살이 안타가움을 느껴면 살때가 우리삶에 얼마나 많었습니까~
    이제는 "세상을 홀가분하게 바라보는 눈"뿐만 아니라
    "홀가분하게 사는 마음"을 갖기로 작정을 하였습니다.
    저와 다투었던 주변의 인물도 그상대편에서는 나름에 마음 상함이있었을 테고
    저도 상대편에게 못할짓이나 말을 그에게 하였지않었을까 하는 반성을 했고
    가능하면 서로 용서하는 마음으로 지내고 싶은 생각을 자주 해보는 요즘입니다.
    그러면 죽을때도 홀가분하게 죽을수 있을 것 같습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2021.05.15 21: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대소사에는 저도 나름 정 해진 기준의 금액이 있습니다.
      하지만 이번 경우에는 생활이 힘들 정도라는 말에..
      평소 제 기준을 접고 나중에 후회하지 말자는 심정으로 봉투에 담았습니다.
      저도 장을 볼때는 발품을 팔아서 ..
      제일 가격이 싼걸로 구입을 합니다~^^
      오늘 열무김치 담근다고 장을 보고 다듬고 양념한다고 해가 지는 줄도 몰랏습니다~^.^

prev | 1 | ··· | 37 | 38 | 39 | 40 | 41 | 42 | 43 | 44 | 45 | ··· | 2841 | next


☆ 전체 여행기와 산행기 보기( 열림 - 닫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