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아침 TV에서 격리 장병들의 식단 지적에 대한 국방부 대변인의 오락가락 성급한 발표를 보고

한편으로는 사실 확인 시간이 부족해서 그럴 수도 있겠지.. 하면서도.. 

발표가 좀 늦더라도 신중한 조사 후 발표를 했음 더 좋았을 텐데... 그런 아쉬운 생각이 들었습니다.

 

인터넷 사진

 

국방부 장관 말씀 중에 장병들을 내 자식처럼”??”??

장관이 장병을 바라보는 시선에 대한 제 생각이 편린 일 수도 있지만..

아니?.. 어째 장관께서는 국방의 신성한 의무를 다 하기 위해 입대를 시킨 내 소중한 딸과 아들을

허락도 받지 않고 입양을 하시는지 궁금합니다.

 

물론, 모든 장병을 내 자식처럼 아낀다는 마음이라는 건 압니다.

하지만 수많은 장병들을 일일이 자식으로 대해 주시지 마시고,

국방 규정대로만 먹여주고, 입혀주시기만 바랄 뿐입니다.

지휘관은 부하 장병을 자식이 아닌 국가 안보의 기둥으로 국방의 의무를 성실히 마치게 하여..

무사히 부모의 품으로 보내야 하는 당연한 의무가 있습니다.

 

규정대로만 한다면 병사들의 불만을 최소화할 수 있을 겁니다.

국방부 장관 및 대변인의 선의적인 발언을 의도적으로 시비를 걸고자 하는 말은 절대 아닙니다.

 

급식의 부실한 이유가 무엇인지? 

그 근본부터 조사를 하고 차 후 재발생 되는 일이 없었음 합니다.

 

급식 뿐만 아닐겁니다.. 피복부터 장병에게 지급되는 모든 물품이..

국방비리와 연결고리는 없는지 확인을 하고 차근차근 해결을 할 의지가 있는지 매우 궁금합니다만.. 

..

 

40년 전..

논산훈련소에서 배가 고픈 일부 훈련병이 식사 후 다른 병사들이 먹고 난 밥을

주워 먹는 걸 본 적이 있습니다.

자대에서도 고추값이 폭등을 하면 허연 김치가 나오기 일쑤고..

돼지고기 국이 나오는 날에는 병사들이 고깃국을 보고 하는 말.. “돼지가 목욕한 물이구먼.. 고기 한 점 없고”..

 

참으로 열악했던 시절이지만, 그 누구도 불평불만을 쉽게 표현을 할 수 없었던 시절이었습니다.

그 시절.. 간부들의 처우도 열악했습니다.

남은 짬밥을 낡은 탄통에 담아 집에서 키우던 돼지 먹이로 쓰던 간부도 있었고..

퇴근 후 배고픈 병사들을 위하여 밀가루 빵을 만들어서 병사들에게 주셨던 병기관 님도 계셨지요.

지금의 50~60대 분들의 열악했던 군 복무 시절을 기억의 편린으로 바라볼 뿐입니다.

 

하지만 지금은 그런 시대가 아닙니다.

대한민국 국방과학의 눈부신 발전으로 첨단 무기는 상상할 수 없을 정도로 발전을 했습니다.

그런데 왜?? 일부 병사들의 가장 기본적인 먹거리가 부실하단 말입니까??

 

장병들에게 신성한 국방의 의무를 성실히 수행할 수 있도록..

잘 재우고, 먹이고, 입히시기만 바랄 뿐입니다.

소중한 내 자식을 입양이 아닌 입대를 시킨 모든 대한민국의 부모 마음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21.05.20 00:21 신고 Favicon of https://janiceshin86.tistory.com BlogIcon jshin8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미국은 심지어 감옥 에서도 고기를 안먹는 사람을 위한 식단이 따로 있는걸로 알고 있어요.
    음식이 식어 나오면 다시 뜨거운 음식으로 대체 해 달라고 할수도 있답니다.

    중범죄인들만 수용되는 San Joaquin 감옥에서 현재 교도관이 전한 얘기 입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2021.05.20 10: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 죄수들에게도 비건을 적용하는군요.
      요즘 한국도 비건을 실천하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제 큰 딸도 비건을 실천하는데..저는 말리지는 않습니다.
      평소 제 식단도 별반 다를게 없어서~^^

  2. 2021.05.20 08:07 하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관련 뉴스를 인터넷을 통해 보았는데요. 사실인지 몰라도
    제가 군복무하던 88년도와 별반 다르지 않더라구요.ㅎㅎ
    이건 웃어야 할지 울어야 할지요...
    정상적으로 급양 급식되었으면 그렇게 열악하지 않을수있었겠지요.
    예나 지금이나 중간에 꿀꺽하는 넘들이 있으니 열통터집니다.
    올해 우리 귀염둥이 선호도 군대에 갑니다. 나름 열심히 하겠답니다.^^*
    그때쯤엔 먹는거나 제대로 나왔으면 좋겠습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2021.05.20 10: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첨단 전투기 까지 만드는 우리 군이 ..
      장병들 식단이 저렇다는 게 도저히 이해가 안 됩니다.
      아~벌써 막둥이가 군대를 가는군요... 대포알 받아서 휴가를 갔다고 뻥을 쳐도 갸우뚱 했던 선호가..ㅋㅋ
      귀염둥이에서 이제는 대한민국을 지키는 당당한 청년으로 자란 선호...듬직하시겠습니다~ ^.^

  3. 2021.05.20 09:54 신고 Favicon of https://ckkimkk.tistory.com BlogIcon 싸나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엊그제 뉴스를 보고 깜짝 놀랬는데...
    요즘 군생활을 하면서 형편없는 밥을 준다니 믿기지가 않더라구요.
    그리고 세상이 어떤 세상인데 그런 밥을 준다고 가만히 있을리 만무하잖아요.
    신병교육대시절...저도 벌써 37년이나 되었네요...ㅎㅎ
    정해진 규정대로만 한다면 문제될게 없겠죠 ? ㅎ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2021.05.20 10: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군 정책은 잘 되여 있는데..아마 중간에서 누가 배를 채우는 건 아닌가..그런 생각이 듭니다.
      물론 예전 처럼 몰상식 할 정도는 아니겠지만, 이 번 기회로 군 기강을 추스렸음 하는 바람입니다.
      신병교육대를 언제 입대를 했는지..이제는 기억도 안 납니다 ㅋㅋ

  4. 2021.05.20 20:23 신고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얼마전 뉴스에서 본 기억으로는 우리나라 올해 국방예산이 50조가 넘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우리때도 그렇고 지금도 그렇지만 어마어마한 금액에서 조금씩 새는 돈이 있지 않을까 여겨지는게 제 생각이구요.
    이 중 병사들 밥값으로 얼마나 지출이 되는지 모르겠는데 적어도 식사 문제로 엄마한테 일러 바치는 일은 생기지 않도록 하는게 맞다는 생각입니다.
    여러가지로 할 이야기가 많지만 생략하고..
    우리나라 현 징병제도나 국방제도를 생각할때 어서빨리 모병제로 바꾸는게 낫다는 생각입니다.
    요즘 전쟁에서 각개전투로 총검 꽂아서 돌격 앞으로 하는 시대는 전설따라 삼천리 되었으니
    전력강화는 오직 국방에 심취하는 병사를 키우는 일이 아닐까 생각됩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2021.05.20 20: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조금씩 새도 다른 곳에서 새면 그나마 이해를 하겠지만..
      아니? 한참 먹을 나이인 장병들 급식에는 이 건 아니다 싶은 마음입니다.
      오죽하면 엄마에게 고자질을 했는지는 모르겠습니만..ㅋㅋ
      북한 군사들 부실한 식사로 꼬맹이 처럼 보였는데..
      제발 급식 군 관리자들이 철저하게 원칙을 준수하였음 합니다...누룽지만 챙기지 말고~~^.^

prev | 1 | ···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 | 658 | next


☆ 전체 여행기와 산행기 보기( 열림 - 닫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