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넋두리

코로나로 담이의 얼굴에 생긴 마스크 자국

 

 

담이네 집에 코로나가 습격하여 일가족 5명 중 지율이 빼고 모두 확진되어 일주일 집단 격리되었다가 이제 해제가 되었답니다.
어차피 한 집 내이니 지율이도 이판사판 같이 어울려 밥 먹고 장난치고 어울려서 당연 확진될 줄 알았는데 결국 끝까지 용감무쌍하게 버텨 음성이랍니다.
확진되지 않은 죄로 초등학교 1학년생인 지율이는 일주일 세번씩 코를 쑤셔 검사를 받아야 하구요.
코 쑤셔대는 검사를 지율이가 너무 무서워한다네요.
다른 가족들은 면역자로 분류 되어 모든게 제외되는 이상한 시스템 체계로 편하게(?) 살고 있구요.
확진되어 자가격리한 아이들은 나라에서 돈도 얼마씩 나온다고 하네요.
지율이는 이도 받지 못하고..ㅎ
차라리 걸리지...

 

지금 고3과 중3은 학창 시절이라는 게 없답니다.
입학도 하기 전부터 코로나 소동이 터져 3년째 이러고 있으니 학교 다닌 날도 그리 많지 않고 선생님과 수업을 한 날도 별로 없으니 당연 뭔 추억도 있을 리 없구요.
부익부 빈익빈.. 그저 그런 집 아이는 3년 동안 신나게 오락하며 지내고, 돈 있는 집 아이는 개인교사 불러서 집에서도 열심히 공부하고..

 

우리 집 독수리 3형제를 보고 있으면 너무 안타깝습니다.
죄 없는 아이들이 불쌍하구요.
아이들이 집 나갈때는 완전 습관적으로 마스크를 걸치고 집에 들어오면 현관에 주욱 걸어 놓고..
어른들은 요령이라도 피우고 반칙이라도 하는데..

 

저는 아직까지 버티고 있답니다.
김여사도 코로나 전장에서 아직은 살아 있구요.
코로나 요주의군에 속하는 김여사 덕분에 오미크론 뒤로는 각 방 쓰고 단둘이 사는 집 안에서 서로 우측통행을 하고 있습니다.
식사도 거의 서로 피해 가면서 하고.
이 무슨 희괴한 생활인가요.

 

조물주의 컴퓨터에는 인간 종족의 적정치 유지라는 프로그램이 있어 이게 포화 상태가 되면 전쟁이나 바이러스 기타 천재지변으로 개체수를 조정한다고 하는데 아마도 이런 프로그램이 가동 중이 아닐까 생각됩니다.
다만 인간이 지금 너무 진화가 되어 신의 영역에 도전하는 단계라 조물주의 뜻대로 뭔가 잘 되지 않는듯 하네요.
3년이나 질질 끌어 오고 있는걸 보니..
암튼 이제는 모두가 지친 상태.
바이러스도 인간과 친화적으로 변이되어 살아 갈려고 하는데 우리도 그들을 물리 치려고 애쓰기 보담 보듬는 지혜가 필요할 듯합니다.
그러면 인간과 조물주의 싸움에서 인간이 판전승이구요.

 

 

 

햇볕 보지 못한 마스크 자국이 선명한 초등 2학년 담

 

Comments

  • 담이가 면역력이 아주 짱이네요!!!

    세상에 마스크를 얼마나 하고 다녔으면 얼굴에 자국까지 생겼을까요.
    두통수도 이쁜 담이네요.^^

    • 아이들이 뭔 죄가 있는지 이렇게 3년을 얼굴에 마스크를 줄곶 쓰고 다녀서 자국이 선명하게 보이는게 좀 보기 안타깝답니다.
      다행히 그런 덕분에 기타 호흡기 질환 같은건 거의 걸리지 않는 장점이 있구요.
      요즘 아이들이 우리집에 오지 않은지 꽤 되었답니다.^^

  • 말씀하신 내용 완전 공감됩니다.
    아이들은 요령을 피우지 않고 잘 쓰고 다니는데 정작 어른들은 천하태평으로 마스크 벗고 있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사무공간에서는 편하게 벗고 있다가 트인 야외에 나갈 때는 마스크 쓰고 나가는 모습 보면서 기가 막힐 때도 많습니다.
    저희집 네 가족 중 2명은 이미 왔다갔고 저와 딸은 아직 코로나를 만나지 않았는데,
    요즘에는 기분 탓인지 가끔 목이랑 머리가 아픈 것 같기도 하고 그렇네요.

    • 꾀를 피울 줄 모르는 아이들은 어른들이 시키는대로 착실하게 지키는데 무심한 어른들은 반칙을 많이 하는것 같네요.
      비단 마스크뿐만 아닐것 같습니다.
      홀님 집에도 강철 체질인 분이 두분이나 있네요.
      끝까지 마지막까지 화이팅입니다.
      이제는 주변에 코로나 확진이 거의 흔한 일이 되어 어떤 면에서는 그냥 대중화든듯한 느낌이라 머잖아 독감수준으로 관리가 되지 않을까 기대를 하여 봅니다.^^

  • 누군가 그러더군요
    차라리 가볍게 왔다 가는게 좋겠다고.
    그러나 간혹 코로나 후유증이 심하신 분의 말을 들으면
    그것도 아니겠다 싶습니다

    안 걸리고 넘어 가는 게 제일 좋기는 합니다
    만 2년을 지나 3년 째 올해는 정말 종식 되었다라는 이야기를
    꼭 들었으면 합니다

    • 공공님 말씀대로 주변에 코로나 오히려 걸렸으면 더 나았을 것이라는 이야기를 자주 듣는답니다.
      3차까지 접종을 한 분들은 후유증이나 증세도 거의 없다고 하니 차라리 자기면역이 되는게 낫다고 하면서..
      그래도 결국 걸리지 않고 넘어가는게 최상이 아닐까 하는게 분명 정답은 맞을것 같습니다.
      공공님께서도 코로나와의 전투에서 잘 이겨 내시길 바랍니다.
      올해는 코로나가 마무리 되는 해이길 정말 바래 봅니다.^^

  • 저희는 시골살이 또 그렇게 2년여를 지나다보니 이제 어느 정도 익숙하여
    조금 불편하다할 정도로 그냥 그리 살고있는데
    오늘 담이네나 아우님네의 코로나 시대를 살어 가는 이야기를 들으니
    그럴수도 있구나 하는 생각을 합니다.
    그리고 중 고등학생들의 이야기에는 공감하는 마음이 생기면서
    그들은 몇십년후 어떤 추억이 그시절의 이야기로 남을런지요.
    요즘에 유행하는 농담으로 코로나에 걸리지 않었으면...
    " 그사람은 친구가 없는 사람~~~"
    한편 드는 생각이 역시 산이 좋아 산을 오르면서 호흡기 건강이 남다르게
    다져진 아우님과 지율이는 피해가는 듯합니다.......^^

    • 산행으로 어디 다니다보면 시골에서는 마스크를 하지 않고 지내는 분들을 스치게 되는데 혹시나 하여 제가 얼른 마스크를 착용하고 지나간답니다.
      청정지역에서 생활 하시는 그분들에 대한 예의일 것 같아서요.
      고 3이나 중 3아이들은 참으로 허망합니다.
      추억도 별로 만들지 못하고 선생님과의 만남도 그리 많지가 않고...
      제 아는 이의 아들이 고 3인데 주야장창 오락만 하고 있다고 하네요.
      지율이네 집에도 다행히 한 명은 끝까지 버티고 있는데 다만 그런 덕분에 일주일 세번씩 코를 계속 쑤셔서 검사하는 지율이고 안타깝습니다.
      이런 이야기와는 다른 세상에 살고 계시는 형님댁이 정말 부러운 요즘입니다.^^

  • 하마 2022.03.26 11: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지율이가 슈퍼면역체를 가졌습니다. 대단하네요.^^*
    마스크 자국 선명한 담이의 얼굴을 보니 안타까움 가득입니다...
    지난주 선호맘에 이어 어제 저도 신속항원 양성반응 나와서 자가 격리중입니다.
    일주일간 별거생활도 하고 매일 콧구녕 쑤셔대고 했지만 결국 이렇게 되었답니다. ㅠㅠ
    위로하는 차원에서 하는말이 차라리 걸리고 맘대로 다니자 완치자 모임하자 그런말이 나오는것도 씁쓸합니다.
    아직 안걸리고 남은 사람들이 더 검사받고 근무도 더하고 고통받는 이상한 사회현상이 되어버렸구요.
    정말로 끝까지 살아남은 분들에겐 뭔가 큰 상을 줘야 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암튼 본의 아니게 일주일 쉬게 되었네요. 시간을 어찌보내야 할지요...;)

    • 저희도 지율이에 대하여는 여러가지 이야기를 많이 한답니다.
      사전에 혼자 아이도 모르게 확진이 되어 면역이 된 것인지 아니면 특별한 체질이라 걸리지 않는 것인지..
      하마님 말씀대로 코로나도 이겨내는 면역체를 가진 아이였으면 정말 좋겠습니다.
      일주일의 특별 휴가..
      그동안 못하셨던 갇힌 생활의 경험을 즐겹게 마음껏 누려 보시길 바랍니다.
      TV도 실컷 보시고 뒹굴러도 해 보시고..
      아마도 이런 기회도 흔치 않을것 같습니다.
      3년으로 이어지는 코로나 시국에서 끝까지 걸리지 않고 버텨내는 이들이 얼마나 될 지 모르겠지만 그 분들을 모델링하여 체질분석 같은걸 해 보는것도 좋을듯 하네요.
      편하게 즐겁게 멋지게 보내시길 바랍니다. 하마님.^^

  • 저는 외진 곳에서 혼자 살아서 그런가?? 코로나로 인한 스트레스는 거의 없습니다.
    하지만 딸들과 사위들은 코로나로 인하여 힘든 시기를 보내서 마음이 무거웠습니다.
    저도 지난 달에는 지인이 제 집 방문 후 양성 판정을 받아서 한동안 보건소로 부터 전화에 시달렸지만 지금은 무탈합니다.
    가끔 식당에 가면 마스트 벗고 떠드는 사람들 보면 너무 한심해서 화가 나지만
    주변 분 들에게 피해를 주는 싸움으로 번지는 게 싫어서 밥만 먹고 후다닥 나옵니다.
    말씀 처럼 어린아이들 마스크를 쓴 모습을 보면.. 짠 한 마음입니다...
    저 어린 아이들이 무슨 죄라고... 휴~~
    우짠뜬지...이 넘의 코로나가 빨리 사라졌음 하는 마음만 간절합니다.

    • 정말 부럽습니다. 쏭빠님.
      도심의 복잡함속에서 코로나와 전쟁중인 이들한테는 쏭빠님의 세계가 무릉도원입니다.
      도시에 살고 있는 아이들을 걱정하는 쏭빠님의 마음도 와 닿구요.
      요즘은 주변에 너무나 많은 이들이 확진이 되어 이제는 어느 순간 걸려도 이상하지 않을것 같습니다.
      우리집 김여사가 하는 일이 좀 특별하여 걸렸다하면 큰 사단이 나는 경우라 너무나 조심을 하고 있는데 별 일 없이 코로나 시국이 끝나기를 바라고 있답니다.^^

  • euroasia 2022.03.27 21: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너무 속도상하고 ?
    서글프고 그렇습니다.
    거짐 유럽알프스보다 이쁘고 멋진 울릉도를 찍고 있습니다.
    깍개등 사는 친구도 사귀고 울릉도의 속살을 배우고 느끼는 시간이지만 ~ 혼자만 안전지대서 노는게 아닌가 ? 죄송스럽고 그렇네요 !!!

    조금만 더 기다려봅시다 !!!

    • 멋진 시간 보내고 계신 유라님.
      그나마 청정지역이라 조금 자유롭게 활동 하셔도 좋을것 같습니다.
      이제 거의 울릉도 주민 다 되셨네요.
      이번에 아이들도 접종 유도를 많이 하는데 거의 반대가 많네요.^^

  • 대구에 사는 남동생도 아이들이 오미크론 확진이라 고생을 하고 있던데...
    어른들이야 뭐 그렇다 치더라도 아이들은 정말 걱정이더라구요.
    또래아이 친구들과 함께 뛰어놀며 사회성을 배워야 하잖아요.
    학창시절이라는 단어의 의미를 사전에서 찾아야 하는건 아닐지...ㅠㅠ
    곧 좋은 소식이 있기를 기대해야겠죠 ?

    • 동생분이 대구 계시나 봅니다.
      요즘은 한집 건너 코로나 확진이 되어 이제는 거의 대수롭잖은 생각으로 모두 지내는것 같습니다.
      아이들이 최고 안타깝구요.
      특히 중3이나 고3..
      그냥 흘러보낸 세월이 되는것 같네요.
      싸나이님 말씀대로 곧 좋은 소식이 있어 이 지긋지긋한 세상이 빨리 밝아졌으면 합니다.^^

  • 곶감 2022.03.30 10: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담이의 마스크 자국이 인상에 남네요~~ ㅠ.ㅠ
    아마 담이의 마스크자욱은 어쩜 역사의 기록물이라 볼수도 있겠네요.~~
    세월이 흐른뒤 좋은 추억으로 남기를 바랍니다.
    가족들 별 문제 없이 건강하시기를 빌어봅니다.

    • 코로나 시대의 자국이 되었네요.
      아이가 햇살에 밝게 노는 아이일수록 더 진하게 표시가 날 것 같습니다.
      곶감님 가족분들도 이 난세를 멋지게 이겨 내셔서 훗날 즐거운 이야기로 나눌 수 있게 되길 바랍니다.
      건강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