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넋두리

부처님 오신 날 만난 작은 새 한 마리

 

아이와 차를 타고 가는데 

도로 중앙선 우측 바퀴 자리에 작은 새 한 마리가 앉아 있습니다.

차가 지나가면 당연히 휘리릭 날아가야 하는데 그 자리에 가만히 있네요.

 

지율아. 새가 어디 다쳤나 보다. 날아가지도 않네.

예? 할아버지 어디 가 봐요.

한참이나 앞으로 가다가 다시 양 깜빡이를 켜고 후진을 하여 가장자리에 차를 바짝 붙이고 뒤 창문을 여니 지율이가 내려다보고 놀랍니다.

 

할아버지 새를 저렇게 두고 그냥 가면 어떡해요!!!

아마 곧 죽을 것 같은데 어떡하지?

어서 내려가서 풀숲에 살려 주세요.

 

차에서 내려 중앙선 가까이 있는 작은 새한테 다가갔습니다.

참새라고 하기엔 너무 통통하지만 크기는 참새 정도.

새가 빨간색 피를 흘린다는 걸 이날 처음 보았습니다.

날개와 머리 사이에 스포이트로 빨강 잉크를 한 방울 떨어뜨린 것처럼 응고된 빨간 피가 녹두알 크기만 하게 맺혀 있네요.

 

두 손으로 새를 안았습니다.

가만히 있네요.

얼핏 조류독감 이런 이상한 생각이 나기도 하였답니다.

지율이의 걱정스러운 눈빛을 뒤로하고 새를 안고 건너편 풀숲으로 가서 풀 사이 아늑하게 보이는 공간에 가만히 놔두었습니다.

 

차로 되돌아와서 생각하니 저렇게 두면 분명 굶어 죽겠다는 생각이 드네요.

지율이가 먹은 단지우유 빈병 아랫부분을 잘랐습니다.

생수로 헹구고 다시 물을 조금 채운 다음 먹다만 식빵을 잘게 부수어 손에 들고 그 새 있는 곳으로 갔습니다.

이번에는 지율이가 따라가려고 하여 같이 도로를 건너 그 풀숲에 도착.

작은 새가 있는 자리를 찾는데 뾰로롱 하고 그 새가 하늘로 올라 저쪽으로 날아갑니다.

먹이와 물을 그 자리에 가만히 놔두고 차로 되돌아왔습니다.

 

지율아 오늘 부처님 오신 날인데 우리가 좋은 일 한 것 같다.

할아버지 고마워요. 새를 살려 주셔서..

 

그냥 놔두었으면 분명 차바퀴에 깔려 흔적도 없이 사라졌을 한 생명.

그걸 무심하게 보아 넘긴 내 양심과 생명의 가치를 업신여긴 나 자신을 크게 자책합니다.

아이 때문에 살려진 한 생명.

잠시 부처님이 아이 속으로 들어왔던 모양입니다.

오늘은 부처님 오신날..^^

 

 

 

 

 

 

 

 

Comments

  • 나무아미타불 이네요.
    잘 하셨어요. 마음의 찜찜함도 없고 기분이 좋으셨을듯 합니다.

    • jshin님 께서도 부처님의 가피 가득 하시길 빕니다.
      아이한테 제가 간혹 많은 걸 배우기도 한답니다.^^

  • 도로 한가운데에 다친 새가 있었군요.
    차들이 다니는 도로는 위험천만하던데 대단한 일을 하셨습니다.
    아무리 미물일지라도 생명은 소중하잖아요.
    그 보시가 건강과 아름다운 행복으로 되돌아 오기를 바라겠습니다~~^^

    • 한적한 도로라 차가 그리 많이 다니지ㄴ,ㄴ 않지만 놔 두면 곧장 바퀴에 깔려 흔적도 없어질 지경인데 아이 아니었으면 아마도 그냥 놔 두고 갔을것입니다.
      아이한테 꾸중듣고 착한일 하고 나니 마음이 개운해졌네요.ㅎ
      그렇게 마음에 편안해진게 바로 되돌아 온 보시가 아닐까 합니다.^^

  • 지난 주 거실 창문에 비둘기 한 마리가 그만 쾅~
    거실에 있었던 저는 요란한 소리에 너무 놀랬지만 텃밭에 나가보니 이미 ..
    텃밭 한 구석에 잘 묻어 주었습니다.
    작년에도 꿩 한 마리와 참새 몇 마리가 그러더니.. 당시 꿩은 정신을 차리고 날아 갔지만..
    동네 어르신은 왜 꿩을 놔줬냐고 뭐라고 한 마디 하셨지만 저는 그냥 웃고 말았습니다.
    요즘 논 옆 도로에는 개구리가 무척 많이 다닙니다.
    요 녀석들을 피해서 조심 운전을 하면서 다니곤 합니다.. 하찮은 생명을 없다는 생각에~~

    • 창문에 까마귀 그림이라도 붙여놔야 할것 같습니다.
      거실 창에 부딫히는 경우가 드문데 아마도 창이 상당히 큰 편인가 봅니다.
      묻어 주신 건 참 잘 하셨구요.
      지율이와도 산에 오르면서 알면서는 살아있는걸 밟지 마라고 하는데
      하찮은 생명이라도 더욱 소중하다는 걸 인식하는 계기가 된 것 같습니다.^^

  • 부처님 오신날 작은새 한마리까지 신경쓰시는 그마음이 멋지세요^^
    손주 마음도 넘 순수하고 귀엽습니다^~

  • 두가님과 지율군의 자애로운 마음으로 아마 건강히 잘 날아갔을 겁니다.
    풀 한포기, 작은 생명 하나도 막 대하지 않고 소중하게 대하는 게 인간으로서의 기본 마음가짐일텐데,
    막상 무언가 행동으로 옮기는 건 쉬운 일이 아닐진데 좋은 일 하셨네요.

    • 사실 그게 걱정이 되고 있습니다.
      놀라서 상처있는 몸으로 날아기긴 했는데 제벌 무사히 건강해졌으면 합니다.
      홀님의 말씀대로 이 세상에 하찮은건 아무것도 없는데 그걸 행동으로 옮기는건 쉽지가 않네요.
      저도 아이한테 큰 교훈을 얻었습니다.^^

  • 생각은 있으면서 행동으로 옮기는 것이 그리쉽지 않은 일이더군요.
    오늘 이야기는 그런 마음을 실천하는 것이 중요함을 느끼게하는 이야기입니다
    있는 그대로 말씀드려서 저는 작년까지는 시골길을 걷다가
    길가에 나타나는 송충이 비슷하게 생긴 벌레가 길가에 있으면 거이 밟아 버렸습니다.
    뱀이 보이면 무서워하면서도 작대기를 찾아서 요절을 내고...
    (하지만 모기 파리 지네 그리마 바퀴벌레는 아직도~~~)
    얼마전부터 아우님의 산행이야기에서 지율이에게 해주는 이야기를 듣고는
    이제 그 해충일지 모르는 벌레마져도 발로 밟어버리는 짓을 삼가하고 있습니다.
    이렇게 이곳에 이런글을 적었으니 저도 조금은 더
    모든 생명에 가치를 중요시할 것 같습니다.
    제가 이곳에 종종 쉽게 말을 해놓고는 뒤를 돌아 볼때가 있습니다
    그러면 꼭 그렇게 지키지 못하는 경우가 생각이 나서 혼자 부끄러워합니다.
    언젠가 이야기한 말로 운전할때 저는 갈림길에서는 좌우 앞뒤로 차가 보이면
    꼭 방향지시등을 잘 켠다고 이야기하였는데......
    그말을 한후 운전을 하다가 제 행동을 보니 "아니올씨다~"가 자주 였습니다....ㅠ
    이런말을 오늘도 하였으니 쬐끔은 더 올바르고 착한 사람이 되겠지요........^^

    • 시골에 계시면 아무래도 그런 해충들이나 해를 끼치는 것들은 그냥 대헤도 전혀 이상할게 없는데 형님께서는 멋지십니다.
      우리집 꼬맹이 셋째가 지난번에는 어디 같이 나가서 지나가는 개미들을 모두 밟아 죽이는걸 보고 개미 엄마가 엄청나게 슬퍼겠다고 했더니 그 뒤로는 싹 그 행동을 멈추는걸 보고 놀랐습니다.
      지율이는 같이 있는 시간이 많아 이런 저런 이야기 하면서 산에서는 전혀 일부러 밟는 경우도 없고 혹시 제가 앞서 가다가 뒤에서 보면 소리 친답니다.
      밟는다고..ㅎ
      남보다 크게 나은 인격은 아니지만 이런 사소한 것들에서 조금씩 기분이 좋아지고 있습니다.^^

  • 세이지 2022.05.09 15: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이야기는 지율이가 학교 작문 시간에 써서 내면
    다른 아이들이 정말 부러워할 것 같아요.
    도심에선 절대로 할 수없는 경험
    지율이 가슴에서 할아버지에 대한 사람이 뭉게구름처럼 피어날 것 같아요.
    이제 두가님은 지율이와 단짝이 되었네요!!
    저는 어제 새벽에 일어나 시골 밭으로 가서 종일 일하다 기진맥진한 채 돌아왔어요.
    주말만 시간이 나는데 할 일이 너무 많아 서둘러서 너무 지쳤어요.
    출근하고 오후에도 지쳐서 커피만 자꾸 마시고 있었는데
    이 이야기 잃고 눈이 번쩍 떨어졌어요.
    고운 사람들이 들려 주신 예쁜 이야기
    참 기분 좋습니다.

    • 지율이가 차박을 같아 갈 경우에는 일기장을 들고 가는데 간혹 뭘 썼나 하고 궁금하여 보면 제가 생각했던거하고 전혀 다른 아주 사소하게 나눈 대화 같은게 적혀 있어 깜짝 놀라곤 한답니다.
      세이지님 말씀대로 지율이가 이 날 이런 행동을 글로서 적어두면 참 좋겠는데 아이는 아마 이날 행동이 기억으로 오래 하지 않을것 같습니다.
      그만한 나이에 당연히 그렇게 생각하는 것이니 그렇겠다는 생각도 들구요.
      저흳 ㅗ시골 밭이 있는데 강냉이라도 심을까 한번 간다는게 집사람 코로나 확진으로 가지 못했답니다.
      밭 꼬라지는 안봐도 선하네유,ㅠㅠㅎ

  • 부처님의 가르침이 손주분께 닿으셨나 봅니다

    이 세상에 나온 것은 하찮은 것이라도 그 의미가 있는데
    그것이 타의로 의미를 잏게 되면 참 슬픈 일입니다

    의미를 이어 가는 뜻 깊은 일을 손주분께서 하셨습니다

    • 고맙습니다.공공님.
      세상 만물의 존재가 모두 귀하고 소중한데 사람들은 차이를 두는 경우가 많은것 같습니다.
      그즈께 하늘나라 간 강수연씨의 죽음 표현을 보고도 그런 생각이 드네요.
      별세, 서거, 사망, 타계, 작고....
      작은 새 한마리와 아이의 생각이 저를 많이 깨우쳐 주었습니다.^^

  • 하마 2022.05.10 07: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부처님 오신날 지율이와 함깨 아름다운 보시를 하셨습니다. 지율이의 착한 마음에 감동입니다.
    혹은 부처님의 시험이 아닐까하는 생각도 듭니다. 조만간 부처님의 커다란 가피를 받으실겁니다.^^*
    보통 그런모습을 보아도 지저분하게 생각하고 지나칠텐데요. 특히나 지방국도에는 로드킬 동물들이 너무 많습니다.ㅠㅠ
    뾰로롱 날아간 작은새가 훨훨날아다니며 건강하게 잘 살아가길 바랍니다. 나무아미타불 관세음보살~~~;)

    • 차를 몰고 가다보면 로드킬을 당한 짐승들의 모습을 많이 보는데 차마 바로 보지 못하고 지나가곤 한답니다.
      때론 아직 숨이 붙어 있어 가녀린 몸을 움직이거나 눈망울이 살아있는것도 있는데 이럴때는 너무 미안한 감정이 들구요.
      하마님 말씀대로 아이와 함께 만든 이날의 보시는 부처님의 뜻인가 생각하면서
      참으로 잫 했다고 생각한답니다.
      그런 좋은 기분이 된 것으로도 부처님의 가피를 받은것이구요.^^

  • 곶감 2022.05.10 16: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늘 할부지와 다니면서 자연과 벗하다 보니 생명 하나하나도 귀하게 여기는 마음이 생겼나 봅니다.~~
    지율군의 귀한 마음 최고 입니다.
    할아버지의 재력 물려주시는것도 좋지만 더 좋은 유산 물려주신겁니다. ㅎ~~

    • 고맙습니다 곶감님.
      아이가 제 한테 배우는 것보다 제가 아이한테 배우는 게 더 많다는 생각이 듭니다.
      아직까지 철없는 아이지만 언젠가는 스스로의 사고를 가질것인데 그럴때쯤 이런 추억들이 삶의 소중한 힘이 되었으면 하는 바램이 있답니다.
      늘 멋진 말씀으로 응원을 하여 주시는 곶감님 화이팅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