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행 일기

합천호 백리 벚꽃길에 꽃불나다.




제 고향은 합천.
백리 벚꽃이 황강을 따라, 합천호를 따라 흐드러지게 피어 있네요.
오늘 현재 89.9% 만개되었고 다음 주가 절정일 것 같습니다.

합천은 이전에 살기 힘든 오지 산골 척박한 땅이었지요.
합천으로 시집간 새댁이 모처럼 친정에 와서 어울려 놀다가 시댁 살이 고생 이야기 중에 시댁이 어디냐고 묻는 친구 질문에 미숫가루 입에 넣고 "합~" 하다가 결국 "천"이란 말을 못 하고 미숫가루가 목에 걸려 죽었다는..

 

천지 개벽이라나,
그곳 합천이 많이도 변했답니다.
머잖아 고속도로 합천호 IC가 생기고 고속열차 합천역이 생긴다네요.
전 어릴 때부터 고향을 나와 외지에서 지냈지만 그래도 늘 정겨운 곳입니다.

전국에서 애향심이 특별히 유별난 곳 중에 한 곳이 합천 사람이라고 합니다.
합천은 이전에 얼마나 못살았는지 읍(邑)도 하나 없이 면(面)만 17곳이 있었는데 이건 합천군가(陜川郡歌)에서도 잘 나타난답니다.
군에 뭔 군가가 있나? 하는 분도 계시겠지만 합천 사람들의 군가 사랑은 유별나지유.^^
아마 합천 군민들은 거의 다 알고 있을걸요.

합천군가(陜川郡歌)

1. 아 아라이 푸르른 하늘을 이고 뫼천년 물천년에 터잡은 이곳
서으론 황매산성 동으론 낙동 쓰고 남아 쌓도록 기름지구나
2. 부지런을 씨로뿌려 가꾸는 살림 누구라 내울안을 넘겨볼 것이
의를 보면 죽음으로 깃발을 꽂는 그 옛날 신라 남아 죽죽을 보라
3. 은은한 가야 영지 쇠북소리로 오늘도 또 하루의 새 정신 닦아
맹세코 빛내리라 다함이 없이 조상이 꽃 피워준 귀한 이름을
(후렴)내 고장은 합천땅 열일곱집이 한식구로 모여서 번영하는 집

합천 군가 듣기: 이곳


요즘 시골 농사일 때문에(?) 일주일에 한 번씩 고향에 내려가는데 오늘 내려가면서 찍은 사진들입니다.
카메라 기교 없이 찍은 사진들이라 태는 나지 않지만 벚꽃 도로가 너무 화사하고 멋지네요.
100리 벚꽃이라 하여 합천읍에서 황강을 끼고 출발하여 대병면부터는 합천호 1089 지방도를 달리면서 봉산면까지 이어지는 벚꽃길인데 40km 조금 못 미친답니다.
걸어서 벚꽃 구경은 택도 없구요. 드라이브로 즐기면 참 좋은데 중간에 아무 데나 내려서 쉬다 가다 하면 된답니다.

 

 

 

 

 

 

 

 

 

 

 

 

 

 

 

 

 

 

 

 

 

 

 

 

 

 

 

 

 

 

 

 

 

 

 

 

멀리 황매산

 

 

금성산

 

 

악견산

 

 

합천댐

 

 

 

 

 

악견산과 금성산

 

 

 

 

 

김여사는 열심히 돌미나리 뜯고, 나는 사진 찍고...

 

 

 

 

Comments

  • 와.. 벚꽃길 너무너무 이쁘네요~ 100리라니 진짜 길었을 것 같아요 행복한 길!

    • 아주 멋진 벚꽃길인데 그렇게 유명세는 많이 타지 않는 곳이랍니다.
      드라이브 코스로 최고이니 추천해 드립니다.^^

  • 오늘 화엄사에서 화개로 이어지는 벚꽃길도 만개했던데요 ㅎ
    차량으로 북새통이었습니다

  • 100리 벚꽃길 이라니 누가 디자인 했는지 정말 대단하신 분이시네요 .

    • 백리라는 거리가 만만찮은데 정말 멋진 코스입니다.
      오래된 고목 벚꽃도 있고 몇년전 도로공사로 새로 심은 나무들도 있는데 모두 꽃을 활짝 피웠습니다.
      새 봄이 정말 멋진 봄이예요.^^

  • 합천백리벚꽃길 풍경이 아주 좋습니다.
    요근래 인터넷에서 본 벚꽃 풍경 사진 중에서 압권입니다.
    벚꽃길 따라 걸으면 봄 기운 가득 담아 올 수 있어서 황홀하겠습니다.
    돌미나리 많이 드셨나요? ^^

    • 고맙습니다..라오니스님.
      오래 피어있지는 않지만 가장 봄 느낌을 풍기는 꽃 같습니다.
      돌미나리를 저녁에 무쳐 줘서 막걸리 과하게 마셨답니다.^^

  • 하마 2022.04.03 18: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 아름답습니다. 예전엔 척박한 오지 산골이었다는게 믿겨지질않습니다.
    이름도 예쁜 백리 벚꽃길.. 직접보면 얼마나 좋을까요.^^* 바람불어 눈처럼 쏟아지는 꽃잎보면 황홀할것같습니다.
    대한민국이 바야흐로 꽃잔치가 시작되었네요. 봄의 교향악이 울려퍼지는 청라언덕위에.... 입가에 노래가 맴돕니다.
    흐드러지게 핀 벚꽃구경 잘했습니다. 좋은구경 시켜주셔서 고맙습니다.;)

    • 정말 오지 산골이었답니다.
      그런 오지가 상전벽해..
      많이도 변했네요.
      우리동네에서 우리집이 아들도 많지만 교육열 높다고 칭찬 많이 받은 집이었는데 요즘은 정말 별일 아닌듯 되었구요.
      언젠가 하마님.제수씨 모시고 맘껏 자랑하고 싶네요.
      벚꽃은 기껏 보름인데 조금 있으면 더 멋진 눈꽃 날리는 걸 볼 수 있을것 같습니다.^^

  • 정많은 우리 아우님이라 고향을 사랑하는 그 애틋한 마음~~
    그리고 지금 현재 살고계시는 달성군 또한 사랑하고 있는 마음을
    종종 옆에서 느낄수 있기에 감히 이런 표현도 해 보았습니다.
    합천의 벚꽃을 보니 갑자기 부끄러워지 마음입니다.
    친구가 벚꽃 어쩌구 하기에 여러군데 알아 보면서
    그런데 등잔밑이 어둡다고(합천의 벚꽃은 저에게도 동네 벚꽃인양 만만하게~~)
    그냥 생각없이 넘기고는 일단 집에서 먼 곳부터 알아보고 몇군데 다녀왔습니다.
    그런데 합천의 사진을 보니 가성비가 아주 꽝인 곳도
    몇군데 다녀오고 보니 아우님에게도 낯뜨겁고 여러가지를 생각케합니다.
    그러면서 내년의 벚꽃구경은 일단 합천부터 찍고 그곳에서 식사를 마친 후에 다음목적지는
    좌로 갈지 우로 갈지 아니면 직진을 할지 합천 황강 강가에서
    생각을 해야될 것 같습니다.......^^

    • 벌써 몇번째 합천 벚꽃사진 올리는지 모르겠습니다.ㅎ
      애향심이랄수도 있고 늘 찾아가는 곳이니 또 처음 보는듯한 느낌도 들고 그렇답니다.
      올해는 나들이 차량들도 엄청나게 많아졌더군요.
      사진은 아침 이른 시간이라 별로인데 되돌아 오는 시간에는 정말 붐볐습니다.
      벚꽃이 개화시기가 짧아 잘 선택을 해야 하는데 참 맞추기가 어려운것 같습니다.
      내년에는 고향 벚꽃길에 한번 모시겠습니다.^^

  • 좋습니다 좋아요. ㅋ
    거창 합천 이쪽 서부경남이 확실히 발전이 덜 되어 다른 곳에 비해 낙후되어 있지만, 한 번씩 방문하는 사람 입장에서는 마냥 풍경이 좋기만 합니다.
    예전에 분기별로 거창에 업무차 갈 일이 있었는데, 돌아올 때는 일부러 합천호를 둘러서 왔거든요.
    그러다 낚시도 잠시 하고.. ㅋ
    이 길이 백리에 걸쳐 벚꽃이 있는지는 몰랐습니다.
    자전거나 오토바이 같은 오픈된 이동수단을 타고 달리면 더 없이 좋을 것 같아요.
    군대에만 있는 줄 알았던 군가가.. 합천군에도 있네요 ^^
    눈요기 잘 하고 갑니다.

    • 합천댐 수몰지역은 아주 오래전부터 댐 건설이 예정이 되어 있어 개뱔을 전혀 하지 않았답니다.
      그 요란스럽던 새마을 운동도 이곳은 거의 없었구요.
      그렇게 낙후되어 있던 중 이곳이 고향인 그 분이 청와대 들어가서 바로 댐 건설이 되었지요.
      말씀대로 자건거 라이딩도 참 많이 오시고
      오빠야들 오토바이 행렬은 이곳 합천호반이 필수코스가 된듯 합니다.
      합천군가는 합천 군민들은 거의 알고 있답니다.
      아아라리 푸르는 하늘을 이고..
      고맙습니다. 홀님.^^

  • 합천의 멋진 벚꽃길입니다
    요즘 들어 벚꽃길이 참 많아졌다는 생각이 듭니다
    예전부터 잇던 벙꽃인데 눈에 더 잘 띄어 그런 건지도
    모르겠습니다

    합천이 예로부터 유명핫긴 분들,특히 선비가 많이
    나셧던 곳으로 알고 있습니다
    저도 컴퓨터 폴더를 보니 꽤 많은 곳을 다녀 왔네요

    강양향교,합천 향교,덕원 서원,옥전 서원을 비롯해
    옥전 고분군,박물관,목와고가,정양늪,함벽루
    해인사,영상테마파크를 다녀 왔네요 ㅎㅎ

    • 이곳 합천 벚꽃길은 아주 오래전부터 있었답니다.
      근데 그때는 모두 연결이 되어 있지 않았는데 지자체에서 군데군데 뜸한 자리에 모두 벚꽃을 심어 지금은 거창까지 주욱 연결이 되어 있구요.
      공공님께서 가족 나들이 드라이브로 한번 가 보시면 좋을것 같습니다.
      합천 여러곳을 많이도 다녀 보셨네요.
      고향이 이곳이라 제가 고마운 인사 드립니다.^^

  • 곶감 2022.04.04 13: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속에 라이딩 모습보니 다시 한번 더 가보고 싶은마음이 굴뚝에 연기처럼 샘솟네요...
    몇해전에 합천 백리길 자전거로 완주 했거든요~~
    아마도 이번주말에 가면 사람구경에 주차할때 고생 많이 할듯한 예감이~~ ㅎㅎ

    다른분들도 주중에 가보면 제일 무난할것 같네요~~~

    • 아마 곶감님 분명 한바퀴 하셨을것이라 짐작을 하고 있었는데 역시나이네요.
      대단하십니다. 거리가 얼마나 먼데..
      요즘 꽃구경은 평일 아니면 꽃구경 반. 사람구경 반인것 같습니다.
      평일 들리시면 완전 제대로 구경이구요.
      한번 다녀 오시길 바랍니다. 곶감님.^^

  • 합천 대병면 악산을 갈때면 만나는 벚꽃길을 올해는 꼭 가야지 했었는데...ㅎ
    아...합천군가까지 알고 계시다니 진정한 합천군민이 맞습니다...ㅎ
    저녁엔 돌미나리 무침에 막걸리 한병을 드셨겠죠 ? ㅎㅎ

    • 욕심많은 김여사가 돌미나리 어디 있는줄 알고 챙기는 바람에 저녁에 막걸리 두어병 했답니다.
      매실액 넣어서 무친 돌미나리가 정말 맛나데유.
      싸나이님께서 내년까지 합천 백리 벚꽃 구경 안 오시면
      합천 산에 오실때는 벌금과 입장료를 징수 하겠습니다.
      그렇게 아시고 내년에는 꼭...^^

  • 세이지 2022.04.05 00: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작년 백리 벚꽃 길을 유감없이 드라이브해 보고 100퍼센트 공감합니다.
    합천댐 처음 생기고 유일하게 엄마랑 드라이브 해본 길입니다.
    가면서 제가 음악을 크게 틀어 놓으니 엄마가 총각들 쳐다본다고 작게 틀어라고 하셨어요.
    한유하는 게 무슨 죄같고 시골에 갇혀 지내시다가 딸이 드라이브 시켜주는데도
    마음 놓고 그 순간을 즐기지 못하시던 엄마가 떠오릅니다.
    흐드러지게 핀 벚꽃을 보니 엄마 생각이 더 많이 납니다.

    • 봄 벚꽃이 호수가에 피어서 화사하게 보일 무렵의 드라이브는 참 좋았을것 같습니다.
      세이지님의 엄마깨서도 먼 꽃 꽃나라에서 추억하고 계시겠지요.
      늘 지나다니는 길이라 특별히 느껴지는 기분은 없지만 간혹 곧장 시골 집으로 들어가지 않고 한바퀴 빙 돌고 들어가기도 한답니다.
      요즘은 댐에 물을 모두 빼버려 볼품이 없는데 만수 비슷하게 되어 물이 찰랑찰랑하면 그것또한 보기가 좋답니다.
      전국 벚꽃 명소 중에서 그래도 덜 붐비는 곳이 이곳 합천백리 벚꽃길이 아닐까 하네요.^^